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명절의 느끼함을 싹 없애는 김치찌개???

| 조회수 : 7,143 | 추천수 : 88
작성일 : 2009-01-26 10:21:53
전 돼지고기 요리를 할때마다 걱정이 간 보는 일이였어요.

돼지고기를 안먹으니..



그래서 제가 터득한것이 아마 간 안보고 비율로 넣는다거나,

재료의 양을 보고 넣는 방법에 익숙해진것 같아요.

그러다보니 몇명분 상관없이 음식을 하게 된걸지도...



그래서 음식은 눈으로 맛을 알고,

냄새로도 알뿐 아니라,

귀에 들리는 소리로도 알게 되고...

먹기전에 맛을 유추할수 있구나 느껴요.

야드르해 보이거나,

색의 여부에 따라 간을 알고...

숨이 죽은 상태에 따라서도....

이래서 요리는 과학이기도 한건지....





간만에 갈비탕도 하고,

갈비찜도 했건만 한두번 먹으면 새로운걸 찾는 식구들 입맛탓에..

오늘 저녁에 생목살 김치찌개를 한그릇...



사실 유집사에게 오겹살 한덩이를 부탁 했어요.

짝퉁 오향장육을 해 올릴려고...

(이 투철한 카페 요리 세상에 대한 열정..)

잘못 알아듣고 목살 한덩이를...힝^^;;;

얼리지않은 고기라고 잘사온것 처럼..잘사왔나요??



오호...^0^

이 뚜껑을 열면 뭐가 들었을까요???

굽달린 그릇이 주는 재미가 있어요...









-준비할 재료-



잘익은 김장김치 1/4일쪽,

돼지고기 100그램,

참기름 한스픈,마늘 작은술 하나,고추가루 큰술 하나,



할수없이 전날 두툼하게 잘라 참기름 살짝 두르고 ,

허브솔트를 뿌려 반압력 후라이팬에 구워 주고 남은 고길 슝덩슝덩 썰었지요.



냄비에 참기름 한스픈과 마늘 작은술 하나,고추가루 큰술 하나를 넣어 잘 볶아줘요.

고기가 잘 볶아질때 김치도 넣어 같이 볶아 주세요.

이 단계를 하면 더 깊은 맛이 나지요.

냄새로 알수 있는...^^



받아놓은 쌀뜨물을 자작하게 부어 주세요.

와르륵 끓으면 불을 줄여 맛이 들게 끓여 주시면 끄읕~~~~



집집마다 조금씩 다르지요???

보통 다 넣어 끓이는 집이 많을듯...



그렇다면 미리 고기를 볶아주는 이유가 맛에만???

아니요//

고기는 먼저 이리 볶아주면 고기가 먼저 익으면서 오그라들지요.

그때 고기가 맛있는 즙을 품어요.

옛어른들이 고길 먹으려면 볶아서...

국물을 먹으려면 그냥..그러셨어요.

그런데 제가 보기엔 김치찌개엔 이렇게 하는것이 나은듯 해요.








그런데 일반 유명한 김치찌개 파는 집에선 볶는 단계를 꼭 해요.

그러니 한번 해 보시고 맛을 비교 하세요!!!



조미료 없어도 맛있는 김장김치와 고기가 어우려져 맛있잖어요.

이런데도 조미료 듬뿍 넣는 분은 입맛이 너무 외식 문화에 길들여진거죠???

손님이 올때는 천연 조미료 한스픈 넣어 끓여요.

달달하게..

울 식구는 안 넣어도 맛있어 하고...^^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천하
    '09.1.26 1:17 PM

    한그릇 했으면 좋겠습니다.

  • 2. 쵸코파이
    '09.1.26 10:04 PM

    느끼함을없애는 명절 김치찌개로는 고기 넣지말고 멸치가루만 한스푼듬뿍넣어도 정말 칼칼하고
    죽여줘요 .. 푹 끓여야되구요.. ^^ 김치찌개 최고 !

  • 3. gazette
    '09.1.27 3:10 AM

    쟝금이의 환생이심다~~~
    <<눈으로 맛을 알고,
    냄새로도 알뿐 아니라,
    귀에 들리는 소리로도 알게 되고...
    먹기전에 맛을 유추할수 있구나 느껴요.
    야드르해 보이거나,
    색의 여부에 따라 간을 알고...
    숨이 죽은 상태에 따라서도....
    이래서 요리는 과학이기도 한건지....>>
    웃자고 해 본 말입니다 ㅎㅎㅎ 새 해 복 많이~ 받드세요~

  • 4. 이영희
    '09.1.27 9:46 AM

    천하님!!
    개운함을 느끼게 하는거론 최고지요??...>.<

    초코파이님!!!
    저도 천연 조미료 만든거 넣어 푹 끓이는걸 좋아해요.
    그래도 넘의 살 가끔은 해줘야 해스리...ㅎㅎ

    가제트님!!
    장금이....
    ㅋㅋㅋ.......
    오 한해 멋지고 행복함이 가득한 해 되길 바랍니다.
    건강도 기본으로요....^^

  • 5. 부관훼리
    '09.1.28 11:38 AM

    사진을 쳐다보고있자니 침이꼴깍...

    눈과 냄새, 소리.. 게다가 사진으로도 맛이 느껴지는데요. ^^;;

  • 6. 이영희
    '09.1.29 8:03 AM

    ㅎㅎ...
    부관훼리님은 고기가 보여서 그런거죠???
    ^......................^

  • 7. 코댁
    '09.1.30 6:50 PM

    음~~~~소리, 냄새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32 내편이 차려준 밥상 (2)-가지덮밥 8 수수 2019.05.27 1,617 1
43431 민들레 김밥과 민들레 비빔밥~ 24 해피코코 2019.05.26 3,861 6
43430 감사합니다 28 ilovemath 2019.05.25 7,063 5
43429 독거인의 건강밥상 80 적요 2019.05.24 8,312 10
43428 내편이 차려준 밥상 (1) 30 수수 2019.05.24 6,509 4
43427 막내 생일입니다. 22 테디베어 2019.05.23 7,461 5
43426 오조오억년만의 키톡입니다 14 조아요 2019.05.22 7,341 3
43425 이제 마흔, 82키드의 근황... 59 나비언니 2019.05.22 11,468 13
43424 그래도 삶은 지속되니 33 고고 2019.05.20 9,604 4
43423 그녀들의 우정 - 잘 가요, 친정언니가 있었다면 쟈스민님 같았을.. 81 개굴굴 2019.05.20 15,000 13
43422 감사합니다. 63 loorien 2019.05.19 14,756 12
43421 5월의 아름다운 풍경처럼 30 해피코코 2019.05.17 11,129 10
43420 어버이날, 조금은 슬픈. 20 솔이엄마 2019.05.14 15,486 8
43419 아카시아 향기에 취해 ~~~~ 20 주니엄마 2019.05.12 9,795 4
43418 자연이 나의 위안 13 수니모 2019.05.11 9,639 8
43417 111차 봉사후기) 2019년 4월 산낙지 한상차림!!!| 5 행복나눔미소 2019.05.11 4,083 7
43416 글 추가함: 블랙홀 발견과 명왕성 생물체의 섭생에 관한 연관성 .. 10 소년공원 2019.05.09 7,597 4
43415 봄~~이 왔네 봄이~~~ 와~~~~ 30 소년공원 2019.05.02 12,950 6
43414 대화의 희열, 시민의 산책 27 쑥과마눌 2019.04.30 11,445 7
43413 이런저런 수다 17 고고 2019.04.29 6,946 7
43412 봄나물과 일상 이야기 25 테디베어 2019.04.29 8,063 5
43411 봄이 아름다워요^^ 36 해피코코 2019.04.26 12,903 10
43410 바케트빵 개선점 22 수니모 2019.04.25 10,855 8
43409 바쁜 일상의 시작 24 주니엄마 2019.04.23 10,752 8
43408 백수가 사주이고픈^^ 26 고고 2019.04.19 11,718 5
43407 24 테디베어 2019.04.18 10,565 5
43406 봄을 품다 12 수니모 2019.04.17 10,302 5
43405 꽃의 계절 27 백만순이 2019.04.15 12,001 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