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비오는날의부침개

| 조회수 : 16,540 | 추천수 : 5
작성일 : 2014-08-07 18:32:36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게으른농부
    '14.8.8 1:00 AM

    아~ 오늘 먹고싶었던 것이 저건데......
    저희 옆집여편네한테 점심에 부침개얘기 꺼냈다가 야단만 맞았습니다. ㅠㅠ

  • 2. 한국화
    '14.8.8 11:29 AM

    게으른농부님..
    저도 어제 부침개가지고 아랫집에갔는데 안계셔서 그냥우리집냉장고에..
    뜨거울때 드리려했는데..ㅋㅋ
    저는 나누어먹으면 좋던데 옆집아주머니가 너무 하셨네요..
    가까우면 드리면 맛나게 잡수실텐데...

  • 3. 백만순이
    '14.8.8 11:41 AM

    유난히 노란빛이 도는건 다른 재료를 더 넣으신건가요?
    채반에 올려진 부침개가 비오는날 아주 딱이네요~

  • 4. 한국화
    '14.8.8 4:47 PM

    녜..백만순이님.
    옥수수가루가 있길래 넣어보았는데 보이시나요..ㅎㅎ

  • 5. 열무김치
    '14.8.8 8:08 PM

    손으로 설렁 설렁 찢어서 커다란 조각을 후 한전 불어 아~하고 한 입에 마수마구 넣어야 하는데 말이지요 ^^

    바삭하게 노릇한 색이 정말 마음을 흔든네요^^

  • 6. 개안네
    '14.8.8 9:37 PM

    점심때 히트레시피 참조해서 밀가루에 찹쌀가루를 조금 섞어 넣었더니 쫀득하니 참 좋았습니다~

    조갯살이나 홍합이나 오징어 같은 해물좀 다져 넣으면 금상첨화 였지 싶은데 ~ 담에 는 기필코,,,, ^^

    대소쿠리에 노란빚이 도는 부침개에,,,

    막걸리 주전자 까지 보였으면 모니터 속으로 손들이밀뻔~~~ ㅎ

    옥수수가루는 없으니 카레가루라도 흩뿌려 맹글어먹어봐야 겠습니다...

    행복한 주말저녁 보내세요~~~ ^^

  • 7. 시골아낙
    '14.8.13 7:35 PM

    마치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호박도 있고 부추도 있고
    옥수수가루는 없습니다.
    얼른 부침개 서너소당 부쳐야겠습니다.
    이른 저녁을 먹었더니
    어째 출출해지는거 같으니.

  • 8. 레이
    '14.8.17 12:52 PM

    와...정말 부침개 먹고 싶다~노란빛이 도는게 이런 날씨에 아주 사람을 ~~~음식욕이 돋게 하는데요..저도 낮에 김치 부침개 해봐랴 되겟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574 솔이네집 8월,9월 뭐해먹고 살았나? 9 솔이엄마 2019.09.23 3,810 3
43573 115차 봉사후기) 2019년 8월 삼겹이와 칼쏘냉면 맛나유~~.. 11 행복나눔미소 2019.09.19 3,741 7
43572 추석하고 전혀 상관없는 사람 하나 여기 20 고고 2019.09.15 13,182 8
43571 고단한 명절 끝요리-소울푸드 부추전조림 10 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19.09.15 11,185 6
43570 2019년 추석, 그리고 나의 소원 34 솔이엄마 2019.09.15 11,505 13
43569 116차 봉사 연기 공지) 2019년 9월 봉사는 9월 21일 .. 12 행복나눔미소 2019.09.12 3,997 6
43568 구귝이 체질, 멜로도 체질 68 쑥과마눌 2019.09.02 12,909 24
43567 첫 인사 - 비오는날 땡기는 것들 62 lana 2019.08.27 18,793 12
43566 고멘네 나베짱! 108 소년공원 2019.08.26 13,822 74
43565 우리의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30 시간여행 2019.08.21 15,650 7
43564 두 곳에서 보낸 여름 43 쑥과마눌 2019.08.19 17,256 14
43563 개굴굴 님께 보고하는 감자 루꼴라 김치 43 소년공원 2019.08.19 12,908 7
43562 여름이 간다 23 고고 2019.08.18 9,291 7
43561 할라피뇨고추 베이컨말이 15 에스더 2019.08.15 10,908 1
43560 안녕하세요~ 32 광년이 2019.08.15 9,679 10
43559 더운 여름 밥 해먹고 텃밭가꾸며 살아가기 28 주니엄마 2019.08.14 9,578 5
43558 감자 열무김치 22 개굴굴 2019.08.13 10,186 6
43557 고1 다이어트..주말이야기..천사채,고기양념 18 테디베어 2019.08.12 11,227 7
43556 그대가 나를.... 20 miri~★ 2019.08.10 11,062 7
43555 여름날의 언박싱 일지 35 백만순이 2019.08.09 12,326 10
43554 오징어 데칠때 17 이호례 2019.08.08 12,212 5
43553 불맛 오징어볶음 비스므리 12 수니모 2019.08.07 7,917 5
43552 차~~~암 쉽죠~~~? 징빵, 원어로는 도라야끼 42 소년공원 2019.08.07 9,573 8
43551 오랜만이네요^^ 36 빈틈씨 2019.08.06 8,954 5
43550 입맛을 잃어 글맛도 같이~~ 23 고고 2019.08.05 8,040 5
43549 여름 넘기 29 수니모 2019.08.02 11,767 5
43548 114차 봉사후기) 2019년 7월 바삭바삭 치킨(뼈를 발라낸 .. 26 행복나눔미소 2019.08.01 6,460 12
43547 스테이크 저녁 초대 22 에스더 2019.07.31 12,636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