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외할머니..그리고 동파육

| 조회수 : 6,608 | 추천수 : 42
작성일 : 2007-12-03 19:34:00
잘 기억은 안나지만,
어릴적 외할머니에게 "이담에 내가 크면 할머니집 마당을 아스팔트로 깔아줄께...
그리고 할머니 손가락에 금반지도 껴줄께~"라고 했던것같다.
비만 오면 질퍽질퍽 발이 빠져버리는 진흙이 잔뜩 깔린 마당이 안쓰러웠나보다.
그런것쯤은 성공하게되면 쉽게 될것만 같았다.
아직도 할머니께서는 초등학생이었던 내가 했던말을 기억하시고는,
"너가 그랬던거 기억나니..." 하신다.

아스팔트를 깔아드리기는 커녕 외할머니 손에 금반지 하나 끼워드리기도 어려워버린,
거짓말쟁이 손녀가 되어버렸지만,

모처럼 서울로 마실나오신 외할머니에게,
증손녀를 보실때까지 살아준 고마운 외할머니에게,
내 마음 가득담아 요리를 해본다.
할머니도 연신 "맛나다...맛나다..."를 말씀하시며 맛있게드신다.

"내가 하는 요리를 누군가 맛있게 먹는것만으로도 그것만으로도 나는 행복해..."라던,
식객의 대사가 떠오른다.

이가 약하신 노인분들에게 더없는 음식인것같다.

'할머니...우리딸 시집갈때까지..오래오래 건강하게 살아야해요~~'







<히트 레시피 참조> - 오렌지 피코님.

재료

삼겹살 600g, 향채 (대파 흰뿌리 1대, 생강편 1톨, 양파 반개, 통마늘. 통후추) 청경채 5-6포기,
조림장 (간장 4큰술, 설탕 4큰술, 청주 1컵 반, 굵은파 2대, 마늘3-4쪽, 생강 2-3톨 )

준비하기

1. 고기삶을때 넣을 향채를 준비하세요.(위 재료 중 3가지 정도)
2. 고기를 두께 1.2-1.5cm, 너비 6cm정도로 두껍게 썰어요.
3. 청경채는 반으로 갈라 소금물에 살짝 데쳐내요.
4. 조림장 - 생강과 마늘은 편으로, 대파는 5cm정도로 썰어 만들어둡니다.

만드는 법

1. 냄비에 고기와 향채를 넣고 끓으면, 불을 줄여 30분 정도 충분히 삶으세요.
2. 고기가 충분히 익으면, 건져내 찬물에 헹궈줘요.
3. 냄비에 조림장과 고기를 넣어 끓여줍니다.
뚜껑을 덮어주는게 좋아요. 없으면 쿠킹호일을 쓰세요.
7. 국물이 거의 다 사라질때까지 졸이세요.(20분 정도)
8. 고기를 꺼내 접시에 담고, 청경채를 주변에 둘러 담습니다.

Tip

※ 조릴때 뚜껑을 덮지 않으면 국물을 끼얹어 가며 조려야해요.
※ 냄비 바닥이 넓은 것을 사용해야 편합니다.
※ 고기를 삶은 국물은 기름을 걷어낸 후 김치찌개 등에 활용하세요.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승승맘
    '07.12.3 8:35 PM

    갑자기 3년전 돌아가신 울 외할머니가 생각나네요. 절 끔찍히도 이뻐하셨는데...제가 어릴때 항상 너 시집갈때까지 살 수 있겠나 하시던 울 외할머니 제가 시집가서 아들 낳은 것까지 보시고 돌아가셨어요. 항상 멀다는 핑계로 결혼하고 할머니집에 몇번 찾아 가뵙지도 못하다가 돌아가시고는 해마다 찾아 뵙네요. 국립현충원에 우리 할아버지랑 함께 계시거든요. 살아계실때 좀 더 잘해 드릴걸...
    울 외할머니 생각나서 몇자 적어 봅니다.아 보고 싶다 할머니....

  • 2. 선물상자
    '07.12.4 9:51 AM

    지난번 갑자기 외할머니가 생각나서 울었는데..
    이글보니까 또 울 외할머니가 생각나네요 ㅠ.ㅠ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셨으면 좋겠어요~
    증손녀 시집가시는거 보실때까지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384 처음 올려봅니다. (경주빵) 9 수니모 2019.03.21 2,356 2
43383 이쁘게 해 먹기 ... 힘 드네요 12 hangbok 2019.03.20 6,094 6
43382 눈이 부셔도 쇼는 계속된다! 22 개굴굴 2019.03.19 6,167 4
43381 눈이 부시게는 눈이 부셨다 46 쑥과마눌 2019.03.18 10,909 7
43380 봄방학이 떠나가지만 그래도 우리나라 만세~ 13 소년공원 2019.03.18 5,735 5
43379 명왕성의 먹자계 모임 47 소년공원 2019.03.15 9,432 8
43378 프로 댓글러로 가는 길 27 꽃소 2019.03.14 8,066 9
43377 봄방학 기념 캐릭터 도시락 싸다가 학교 버스 놓친 이야기 :-).. 28 소년공원 2019.03.12 9,389 8
43376 시엄니 반찬 35 맑은물 2019.03.11 13,896 10
43375 3월의 밥상 (강아지밥!) 24 해피코코 2019.03.10 9,371 8
43374 혼밥 샘플^^ 17 고고 2019.03.10 9,488 9
43373 경주살이) 봄이다~ 26 고고 2019.03.09 6,682 8
43372 109차 봉사후기) 2019년 2월 옹기종기 모여앉아 까먹는 석.. 7 행복나눔미소 2019.03.08 3,742 9
43371 무우말랭 무침 6 이호례 2019.03.06 7,698 5
43370 두살 아이 도시락 싸기 18 merong 2019.03.04 10,856 5
43369 식단공개, 극한견주로 산다는 것 55 벚꽃동산 2019.03.04 12,733 11
43368 아들의 합격 축하 런천 26 에스더 2019.03.03 13,708 4
43367 위장에 좋은 보리고추장 팥메주로 담갔어요. 20 프리스카 2019.03.03 4,642 8
43366 2월 키톡 음식 만들어보기~ 21 해피코코 2019.02.24 13,168 6
43365 막장 팥으로 팥막장 담갔어요. 염도 계산하는 법 15 프리스카 2019.02.24 3,546 6
43364 바다를 바라보며 커피 한 잔의 여유 29 소년공원 2019.02.24 7,655 10
43363 미네소타 Mrs. J의 저녁초대 27 에스더 2019.02.21 12,345 3
43362 팥장 팥막장용 팥메주 만들기 26 프리스카 2019.02.20 6,188 6
43361 추억 소환당한 경주빵 25 항상감사 2019.02.20 7,862 11
43360 도시락들 39 hoshidsh 2019.02.19 11,166 6
43359 발렌타인데이에 관상보기!ㅋㅋㅋㅋ(내용 추가요) 37 백만순이 2019.02.18 9,415 7
43358 해피 발렌타인데이♡ 22 해피코코 2019.02.17 7,343 6
43357 Happy everything~! 22 hangbok 2019.02.15 8,128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