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시어머님 초대요리 (키톡데뷔^^V)

| 조회수 : 7,048 | 추천수 : 5
작성일 : 2006-09-10 20:18:31
엊그저께 요리물음표에 시어머님과 아가씨 오신다구
식단 봐달라고 부탁드린 너꿀입니다.^^

친절한 답글 달아주신
이형민님, 아녜스님, oh~kyoungsub님, 소다님 정말 감사드립니다.^^

처음에 계획했던 것 모두를 다 하진 못했어요.;;
(못한 것은 전이랑 생선구이, 매콤한 요리..)
아..하지만 한꺼번에 이렇게 많은 요리를 해낸 건 처음이라 혼자 뿌듯해 하고 있습니다.
이게 다 82cook을 보며 눈동냥한 덕인 듯 합니다.^-^

'아니 그냥 삼겹살이나 구워먹고 하면 되는데...'하시면서도 좋아하셨지요.

(그러고보니 이글로 키톡데뷔하게 되었네요.^o^V)




식단
=============================
해파리냉채
단호박샐러드
새우샐러드
잡채
갈비찜

시금치토장국

(여기서부턴 밑반찬이구요)
깻잎무침
콩잎된장박이
김치
호두조림
멸치볶음
=============================



샐러드 두개.
남편은 그닥 먹지 않았지만, 확실히 여자분들이라 샐러드도 좋아하시던걸요.




해파리냉채.
요거요거 예쁘다고 히트였습니다.
히트레시피에서 알려준 대로만 했는데 말이지요.
역시 음식은 손이 조금 더 가는게 정성입니다.




잡채랑 돼지갈비찜.




이 두가지는 쿠쿠압력밥솥의 만능찜 기능으로 했는데요
(저는 압력솥이 없답니다)
아주 잘되어서 완전 만족이었습니다.
역시 불앞에서 계속 지켜보지 않아도 된다는 게 큰 장점이네요.
앞으로도 애용할 것 같아요.^^



실은 요 위의 사진들은 오시기 전에 찍은 사진이예요.
해파리냉채는 저렇게 담아놓고 냉장실에 넣었구요
잡채랑 돼지갈비찜은 다시 냄비로...^^;
막상 차렸을 때는 사진 못찍을 것 같아서 미리 기념으로 찍었지요.
(실은 다차려낸 사진이 없어서 얼마나 아쉬운지..제가 언제 다시 그렇게 할까 싶어요. ㅋㅋ)


그리고 사진은 안찍었지만 심혈을 기울인 시금치토장국.
아녜스님 말대로 미역국에서 된장국으로 바꿨어요.
매콤한 요리는 못했지만 이게 있으니 깔끔해서 괜찮더군요.^^


아, 그리고 밑반찬 중에 호두조림 좋아하셨어요.
호두랑 마늘편 썬 것을 볶다가 간장에 졸인 간단한 반찬인데
평소에 자주 보는게 아니라 그런지 자꾸 드셨어요.



저 혼자 그냥 좋아할려고 하다가
답글 해주신 분들의 고마움도 있고
그동안 82cook 보며 배운것도 많아서 이렇게 올려봅니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땅콩
    '06.9.10 8:36 PM

    수고 하셨네요.^*^
    시어머니께서 아주 흡족해 하셨을 것 같아요.

  • 2. 맑은물
    '06.9.11 2:52 AM

    이쁜 며느님이시네여!!!
    얼마나 기특해 하셨을까..흐뭇하셨을꺼예요,,
    주는대로 받는 다는 인간관계의 황금율은 가족사이에도 마찬가지인것 같아요.

    특히 음식을 만들어 대접한다는 것은
    정성을 표시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음식도 깔끔하게 잘 담으셨네요..
    칭찬을 듬뿍 드립니다.

  • 3. 너꿀
    '06.9.11 8:53 AM

    땅콩님~맑은물님~ : 감사드려요. '토닥토닥' 등 두드려 주시며 칭찬 받은 기분입니다.^///^

  • 4. 김희선
    '06.9.11 9:52 AM

    대단하십니다.. *^^* 정성이 가득한게 눈에 보이네요~

  • 5. 너꿀
    '06.9.12 5:58 PM

    김희선님 : 82cook에선 다들 잘 하시던데, 제가 칭찬받으니 굉장히 쑥스럽네요.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036 133차 전달) 2021년 2월 석화 전달 2 행복나눔미소 2021.02.28 1,745 2
44035 한가한 오후입니다. 13 고고 2021.02.25 8,700 5
44034 윤양은 사롸있습니다! 8 윤양 2021.02.24 8,070 1
44033 슬기로운 집콕 생활^^ 19 시간여행 2021.02.20 11,762 4
44032 전라도식 콩나물잡채 46 백만순이 2021.02.17 13,644 3
44031 쉽게 만드는 식빵 완성샷 올려봅니다. 15 아직은 2021.02.17 11,792 1
44030 설 잔치는 끝났다. 5 진현 2021.02.15 9,239 2
44029 조금 일렀던 떡국...그리고 잡다한 이야기들. 47 Sei 2021.02.13 9,720 1
44028 따라쟁이 5 까부리 2021.02.13 7,645 0
44027 설날 아침 밥상 14 진현 2021.02.12 11,156 0
44026 모두 풍성한 설명절 보내세요! 26 솔이엄마 2021.02.11 11,478 2
44025 하루 만에 먹을 수 있는 물김치 14 프리스카 2021.02.10 7,164 2
44024 고기구울때팬 5 아줌마 2021.02.09 6,957 0
44023 딸기가 더 시들기 전에, 프렛첼이 더 눅눅해지기 전에 만드는 후.. 14 소년공원 2021.02.07 7,889 3
44022 소년공원님께 영감 받아 실시한 유통기한 임박 식재료 활용기 11 꼰누나 2021.02.06 8,062 1
44021 사랑으로 26 테디베어 2021.02.04 8,095 3
44020 신박한 호두튀김과 대박난 초록이 버젼의 굴짬뽕 ... 나를 움.. 6 레먼라임 2021.02.03 6,905 0
44019 향긋한 미나리 김치볶음밥 ..... 그녀를 아십니까? 7 레먼라임 2021.02.03 5,783 3
44018 시원칼칼 첫 굴짬뽕 ..... 그녀를 기억하십니까 ? 16 레먼라임 2021.02.03 5,119 3
44017 오십아홉살, 즐거운 비명 39 고고 2021.02.03 10,030 4
44016 매일매일 아빠 생각 65 솔이엄마 2021.01.31 9,933 7
44015 설 메뉴를 고민하며, 두툼한 손에 대한 단상-뭔가를 시작하기에 .. 26 왕언냐*^^* 2021.01.30 8,427 4
44014 업데이트 했어요! 치즈케익을 구운 이유, 그것이 궁금하다! 62 소년공원 2021.01.25 12,060 5
44013 홈메이드 국수 전골과 어린이가 만든 블루베리 롤케익 39 소년공원 2021.01.19 12,185 7
44012 눈사람 26 ilovemath 2021.01.19 7,906 3
44011 2021년 새해 만남과 헤어짐 34 솔이엄마 2021.01.16 13,193 7
44010 소띠 해에 해먹는 멕시칸 요리 35 소년공원 2021.01.09 14,274 7
44009 132차 전달) 2021년 1월 카루소 감자탕 전달 11 행복나눔미소 2021.01.08 4,967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