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밥상에 둘러 앉아 두런두런

| 조회수 : 13,331 | 추천수 : 2
작성일 : 2012-10-24 02:20:22


요 며칠 새에 먹은 밥상이에요.

 

 

와우, 푸짐합니다.

집에서 기른 채소와 삶은 양배추, 오이가 들어가니 건강 밥상 같네요.ㅎㅎ

갈비찜을 메인으로 올리고요. 새콤하게 달래도 무쳤어요.

초간단 두부 조림, 베이컨 숙주 볶음, 파프리카 쌈장.

전 식사에서 먹다 남은 굴 미역국.

 

 

 

 

맹물에 배춧잎 띄운 것 같은 국은 꽤 맛있었어요.

바지락과 다시마로 국물을 내고 싱싱한 배춧잎 넣고 새우젓으로 간도 맞추고

청양고추로 칼칼하게 했더니 시원~하고 별미 였어요.

 

 

 

 

 

 

 

쌈장 색이 예쁘게 나와서 크게 찍어 봤어요.

평범한 쌈장 양념에 애호박과 홍고추,파프리카를 넣으니 색도 이쁘고 맛도 좋네요.


 



 

 

 

 

 

 

 

다음날 아침 밥상이에요.

냉장고에 오징어가 있길래 해물 볶음 우동 만들었어요.

냉장고에 남은 채소를 몽창 넣었더니 양이 어마어마..






남은 조개 배춧국도 올리고요~

우동만 먹기에는 뭔가 허전해서 튀김도 했어요.

아삭한 연근 튀김이랑 오징어 튀김이 있으니 그럴듯해 보여요.

 

 

 

 

 

 

 

 

쿠키 식힐 때 쓰는 저 까만 식힘망은 튀김 받침으로도 잘 쓰고 있어요.

설거지꺼리 줄이고 싶을 때에는 이렇게 통채로 상으로...




다 먹고는 너무 배불러서 한동안 움직이지 못했지요~

숨을 쌕쌕 거리며 배를 열심히 문질문질~

 

 

 

 

 

 

 

 

 

 

 

 

 

 

주말에는 엄마가  해물 칼국수를 만들어 주셨어요.

국물 맛이 아주 그냥~~~ 




 

 

 

 

 

 

 

 

 

 

 

 

면발 반죽해 주신걸로 싹싹 밀어서 제가 썰었더니 면의 굵기가 들쭉날쭉이에요.ㅎㅎㅎㅎ

그래도 면발 맛있다며 먹어준 동생들아 땡큐~




 

 

 

 

 

 

 

 

 

 

 

 

 

김장 배추 다듬다가 달팽이 한마리를 발견 했어요.




 

 

 

 

 

 

 

 

 

 

 

오랜만에 본게 반가워서 통크게 배춧잎 하나 넣어 유리병에 넣어 줬어요.

짝 맞춰 주려고 더 찾아 봤지만 못찾고...

이녀석, 독수공방하게 됐네요.




 

 

 

 

 

 

 

 

 

 

 

 

> 우리 동네 꽃집

주인 아주머니께서 식물들을 잘 가꾸시는지 이렇게 파릇파릇 싱싱해요. 앞으로 몇개월은 이런 풋풋함 보기 힘들테니 사진으로 찍어 봤어요 ^_____^


싱그러운 하루 되시길... ^^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배누리
    '12.10.24 3:30 AM

    와~ 풍성한 식탁 그자리에 앉고 싶습니다.

  • 조온
    '12.10.25 2:31 AM

    '자, 여기 앉으세요'라고 하는 밥상 같죠?ㅎㅎ

  • 2. Cinecus
    '12.10.24 3:51 AM

    저도 수저들고 갑니다... ^__________________^

    야채튀김 넘 맛나 보여요...!!! 볶음 우동도 넘 좋아하는데...

  • 조온
    '12.10.25 2:32 AM

    ^ㅂ^

  • 3. 게으른농부
    '12.10.24 9:34 AM

    무엇보다 직접 기르신 채소들이 맘에 와닿습니다.
    키우는 재미와 더불어 가족들의 건강에도 도움이 될텐데
    앞으로 많은 주부님들이 이렇게 채소를 기르시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

  • 조온
    '12.10.25 2:35 AM

    채소는 어머님께서 기르신...;; 하지만 저도 작은 정원이라도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 해요.
    채소 기르기에 대한 목마름에 큰 화분도 사다가 길려 봤는데요. 일조량이 모자라서 크지도 못하고 저세상으로 갔어요. ;ㅂ;

  • 4. 시간여행
    '12.10.24 4:14 PM

    음식이 다 맛있어보여요~~

    집에서 키운 야채는 아무래도 더 싱싱하고 맛있더군요^^

  • 조온
    '12.10.25 2:36 AM

    같이 냉장고에 둬도 직접 키운 게 더 오래 싱싱해요 ^^

  • 5. 아베끄차차
    '12.10.25 10:37 AM

    튀김!!!
    아침먹고 돌아섰는데 왜이리 허전하지., 떡뽁이에 튀김먹고 싶다....하던 참이에요;;;
    맛있겠어요~~

  • 조온
    '12.10.25 12:42 PM

    ㅎㅎㅎ ^ㅍ^

  • 6. 천하1
    '12.10.26 10:44 PM

    시원한 칼국수가 일품이네요.
    배고파요..

  • 7. 샤리이
    '12.10.29 11:20 PM

    진수성찬 부럽지 않은 많은 밥상이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59 슬기로운 집콕생활, 부작용은 어쩔?! ^^; 10 왕언냐*^^* 2020.09.24 4,424 5
43958 가을의 길목에서 25 수니모 2020.09.23 6,074 4
43957 2020년 추석즈음에... 18 천안댁 2020.09.22 6,363 4
43956 그간 해먹은것들 20 오렌지조아 2020.09.22 5,642 4
43955 밥상 사진 모음 15 빈틈씨 2020.09.21 6,386 3
43954 솔이네 2020년 9월 지낸 이야기 44 솔이엄마 2020.09.20 6,004 3
43953 가을아침과 소고기 케이크 36 해피코코 2020.09.20 5,842 5
43952 가을날 수다 36 고고 2020.09.18 6,094 4
43951 세계의 풍경과 음식2 38 시간여행 2020.09.16 7,765 5
43950 128차 선행봉사) 2020년 9월 '목삼겹 돈가스' 12 행복나눔미소 2020.09.12 4,283 6
43949 또 올리는 127차 후기 ) 2020년 8월 '소고기 해물 샤.. 6 행복나눔미소 2020.09.11 6,344 2
43948 9월-깍두기 23 천안댁 2020.09.09 10,532 5
43947 127차 후기) 2020년 8월 '소고기 해물 샤브샤브와 김치부.. 23 행복나눔미소 2020.09.04 7,841 7
43946 초딩이와 해먹은 한그릇 음식 20 리모모 2020.09.04 12,917 8
43945 레몬 버터로 구운 광어요리 및 새 그릇 장만한 이야기 41 소년공원 2020.09.02 12,140 9
43944 첫번째 키톡올려봐요 요새 최애템 고구마빵 39 아로아로 2020.09.01 8,452 6
43943 다시 일상으로, 김치, 피클, 떡 57 해피코코 2020.09.01 8,829 9
43942 엄마.... 74 백만순이 2020.08.31 10,808 9
43941 집콕의 일상 49 고고 2020.08.28 11,382 7
43940 배추 심었습니다. 45 테디베어 2020.08.26 10,210 6
43939 위염...쌀 케익 ...부록^^ 36 시간여행 2020.08.25 8,762 5
43938 사심가득, 광고글 이에요. 23 챌시 2020.08.24 7,984 3
43937 솔이네 8월 지낸 이야기 (엄마생신&말복) 50 솔이엄마 2020.08.23 10,628 9
43936 오늘이 처서이네요 22 천안댁 2020.08.23 6,926 6
43935 19년 만에 로그인 했어요.(빵 사진 있음) 56 리모모 2020.08.16 13,591 9
43934 빵 도전! 17 까부리 2020.08.10 13,913 5
43933 스페인식 감바스 알 아히요 맛있게 만드는 법(새우 고르는법) 18 로빈쿡 2020.08.10 14,685 7
43932 먹다 시들은 바나나의 변신 31 레미엄마 2020.08.10 10,729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