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밥상에 둘러 앉아 두런두런

| 조회수 : 13,385 | 추천수 : 2
작성일 : 2012-10-24 02:20:22


요 며칠 새에 먹은 밥상이에요.

 

 

와우, 푸짐합니다.

집에서 기른 채소와 삶은 양배추, 오이가 들어가니 건강 밥상 같네요.ㅎㅎ

갈비찜을 메인으로 올리고요. 새콤하게 달래도 무쳤어요.

초간단 두부 조림, 베이컨 숙주 볶음, 파프리카 쌈장.

전 식사에서 먹다 남은 굴 미역국.

 

 

 

 

맹물에 배춧잎 띄운 것 같은 국은 꽤 맛있었어요.

바지락과 다시마로 국물을 내고 싱싱한 배춧잎 넣고 새우젓으로 간도 맞추고

청양고추로 칼칼하게 했더니 시원~하고 별미 였어요.

 

 

 

 

 

 

 

쌈장 색이 예쁘게 나와서 크게 찍어 봤어요.

평범한 쌈장 양념에 애호박과 홍고추,파프리카를 넣으니 색도 이쁘고 맛도 좋네요.


 



 

 

 

 

 

 

 

다음날 아침 밥상이에요.

냉장고에 오징어가 있길래 해물 볶음 우동 만들었어요.

냉장고에 남은 채소를 몽창 넣었더니 양이 어마어마..






남은 조개 배춧국도 올리고요~

우동만 먹기에는 뭔가 허전해서 튀김도 했어요.

아삭한 연근 튀김이랑 오징어 튀김이 있으니 그럴듯해 보여요.

 

 

 

 

 

 

 

 

쿠키 식힐 때 쓰는 저 까만 식힘망은 튀김 받침으로도 잘 쓰고 있어요.

설거지꺼리 줄이고 싶을 때에는 이렇게 통채로 상으로...




다 먹고는 너무 배불러서 한동안 움직이지 못했지요~

숨을 쌕쌕 거리며 배를 열심히 문질문질~

 

 

 

 

 

 

 

 

 

 

 

 

 

 

주말에는 엄마가  해물 칼국수를 만들어 주셨어요.

국물 맛이 아주 그냥~~~ 




 

 

 

 

 

 

 

 

 

 

 

 

면발 반죽해 주신걸로 싹싹 밀어서 제가 썰었더니 면의 굵기가 들쭉날쭉이에요.ㅎㅎㅎㅎ

그래도 면발 맛있다며 먹어준 동생들아 땡큐~




 

 

 

 

 

 

 

 

 

 

 

 

 

김장 배추 다듬다가 달팽이 한마리를 발견 했어요.




 

 

 

 

 

 

 

 

 

 

 

오랜만에 본게 반가워서 통크게 배춧잎 하나 넣어 유리병에 넣어 줬어요.

짝 맞춰 주려고 더 찾아 봤지만 못찾고...

이녀석, 독수공방하게 됐네요.




 

 

 

 

 

 

 

 

 

 

 

 

> 우리 동네 꽃집

주인 아주머니께서 식물들을 잘 가꾸시는지 이렇게 파릇파릇 싱싱해요. 앞으로 몇개월은 이런 풋풋함 보기 힘들테니 사진으로 찍어 봤어요 ^_____^


싱그러운 하루 되시길... ^^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배누리
    '12.10.24 3:30 AM

    와~ 풍성한 식탁 그자리에 앉고 싶습니다.

  • 조온
    '12.10.25 2:31 AM

    '자, 여기 앉으세요'라고 하는 밥상 같죠?ㅎㅎ

  • 2. Cinecus
    '12.10.24 3:51 AM

    저도 수저들고 갑니다... ^__________________^

    야채튀김 넘 맛나 보여요...!!! 볶음 우동도 넘 좋아하는데...

  • 조온
    '12.10.25 2:32 AM

    ^ㅂ^

  • 3. 게으른농부
    '12.10.24 9:34 AM

    무엇보다 직접 기르신 채소들이 맘에 와닿습니다.
    키우는 재미와 더불어 가족들의 건강에도 도움이 될텐데
    앞으로 많은 주부님들이 이렇게 채소를 기르시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

  • 조온
    '12.10.25 2:35 AM

    채소는 어머님께서 기르신...;; 하지만 저도 작은 정원이라도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 해요.
    채소 기르기에 대한 목마름에 큰 화분도 사다가 길려 봤는데요. 일조량이 모자라서 크지도 못하고 저세상으로 갔어요. ;ㅂ;

  • 4. 시간여행
    '12.10.24 4:14 PM

    음식이 다 맛있어보여요~~

    집에서 키운 야채는 아무래도 더 싱싱하고 맛있더군요^^

  • 조온
    '12.10.25 2:36 AM

    같이 냉장고에 둬도 직접 키운 게 더 오래 싱싱해요 ^^

  • 5. 아베끄차차
    '12.10.25 10:37 AM

    튀김!!!
    아침먹고 돌아섰는데 왜이리 허전하지., 떡뽁이에 튀김먹고 싶다....하던 참이에요;;;
    맛있겠어요~~

  • 조온
    '12.10.25 12:42 PM

    ㅎㅎㅎ ^ㅍ^

  • 6. 천하1
    '12.10.26 10:44 PM

    시원한 칼국수가 일품이네요.
    배고파요..

  • 7. 샤리이
    '12.10.29 11:20 PM

    진수성찬 부럽지 않은 많은 밥상이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161 미니 김장 27 Alison 2021.12.05 5,323 4
44160 겨울 명절과 근황 이야기 18 소년공원 2021.12.05 5,744 4
44159 LA갈비 양념 43 에스더 2021.11.30 9,293 1
44158 여러가지 농작물들 갈무리하기 15 주니엄마 2021.11.19 12,444 4
44157 141차 전달) 2021년 10월 왕새우 전달 9 행복나눔미소 2021.11.08 5,971 5
44156 2021년 생강으로 가을 겨울준비 (편강레시피추가) 29 주니엄마 2021.11.08 12,734 4
44155 주황색 주의보: 호박죽 36 소년공원 2021.11.07 15,244 4
44154 강추 팥쥐렐라님 시어머니 김장레시피 정말 맛있어요. 51 프리스카 2021.11.06 20,855 3
44153 퇴근을 앞두고..챌시 생각 32 챌시 2021.11.02 10,730 4
44152 냉장고를 김치냉장고 만들기 12 프리스카 2021.10.30 11,832 4
44151 캐나다 추수감사절과 아름다운 가을 43 해피코코 2021.10.19 18,529 10
44150 대학생의 먹고 사는 이야기 2 64 정진서랑 2021.10.18 15,046 4
44149 게임을 시작하지! 오징어? 달구지! 27 소년공원 2021.10.18 11,034 3
44148 단감 시금치 샐러드 37 우영희 2021.10.18 11,271 4
44147 약밥,고추장아찌,간장새우장 만들어보실래요? (feat.남편생일).. 23 솔이엄마 2021.10.18 11,309 6
44146 대학생의 먹고 사는 이야기 1 (기숙사에서) 68 정진서랑 2021.10.10 15,739 10
44145 140차 전달) 2021년 9월 회시리즈와 피자 전달 15 행복나눔미소 2021.10.06 5,170 6
44144 미쓰김과 칠리피쉬 40 Alison 2021.10.04 14,983 4
44143 석관동 쌈밥 비빔 송편 김치 할로윈 :-) 35 소년공원 2021.09.30 18,349 6
44142 9월 남편 도시락 & 환절기 건강조심! 40 솔이엄마 2021.09.26 18,295 7
44141 솔이네 9월 먹고사는 이야기 & 추석추석 36 솔이엄마 2021.09.19 17,677 7
44140 가을날 코코와 동네 한바퀴~ 41 해피코코 2021.09.18 15,815 12
44139 139차 전달) 2021년 8월 감자탕과 냉면세트 전달 18 행복나눔미소 2021.09.13 12,773 8
44138 새로 오픈한 카페에서 :-) 48 소년공원 2021.09.12 14,651 5
44137 복숭아와 꿀조합 (484일 함께산 고양이 사진 주의) 25 챌시 2021.09.11 11,508 3
44136 간단하게 보리차 끓이기 13 너와나ㅡ 2021.09.09 7,911 3
44135 여름밥상, 여름풍경(고양이사진 주의) 63 백만순이 2021.08.27 22,382 7
44134 어쩌다 백반집 30 솔이엄마 2021.08.23 27,210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