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건강해질것 같은 쑥 냉차-부록 양파 수납 방법

| 조회수 : 6,159 | 추천수 : 0
작성일 : 2012-06-14 07:52:36

다른 분들처럼 빤짝빤짝 예쁜 사진도 아니고

비록 남루하지만 우리 시어머님의 정성이 담긴

쑥 냉차 소개하려고 잠시 들렸어요~

 

사상 체질에 심취하신 우리 어머님

쑥과 꿀은 소음인의 보양식이라고 하시네요~

 

전 소양인 신랑은 소음인

고로 전 마시지 않습니다~

저는 뭐 꿀도 별로 안좋아하고

그 맛있는 쑥을 떡쪄먹어야지 왜 마실까 하는 지라

신랑만 아침에 한잔씩 주는데

보양스러운 필이 느껴지면 무지하게 좋아하는 우리신랑

아침마다 감사히 마시고 돈벌러 가지요~

 



           어머님의 청정 앞마당에서 체취한 쑥을 말려 곱게 가루로 내어주셨어요

 뜨거운 물에 한스푼 넣고 달다구리 좋아하는 신랑을 위해

   꿀을 듬뿍~

        꿀을 안 넣어도 향때문에 맛좋은 커피같은 느낌도 납니다~

얼음물 넣어 시원하게 해서 주지요


감질맛 나게 조금만 줘요~

소음인은 위장이 작으니까요~ㅎㅎ

한모금 마셔보니 한증막에 온듯한 기분(?)

 

그냥 가기 아쉬우니 부록하나~

스타킹을 이용한 양파 수납방법이에요

책에서 보고 따라해봤는데 전 편하고 좋더라구요

올이 나간 스타킹에

물론 깨끗이 빤 후에요

양파를 하나씩 넣고 매듭을 묶어줍니다

필요할때마다 가위로 쏙쏙 잘라쓰니 참 편해요~


긴 머리 늘어뜨린 라푼젤같기도 합니다^^

 

오랜만에 느긋하게 올리고 싶었는데

얼리버드 아들놈이 젖달라고 오네요~

 

모두들 시원하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무명씨는밴여사
    '12.6.14 11:08 AM

    설탕을 넣어 재우는 것이 아닌 순수한 쑥가루군요.
    건강에 무척 좋을 것 같습니다.

  • 프링지
    '12.6.14 2:25 PM

    소음인에게 아주 굳이래요
    어머님 덕분에 사상체질 음식분류하기 퀴즈대회에 나가면 3등안에는 들수 있을것 같답니다
    그런데 맛있는건 거이 죄다 음인들꺼네요 -..-

  • 2. 아이사
    '12.6.14 11:30 AM

    소음인인 제가 마셔야 할거 같은데요..
    그런데 쑥 가루가 입에서 껄끄럽진 않나요?
    어디서 곱게 가루내시는지... 집에서 커터기로도 가능할까요?
    궁금한게 많네요.

  • 프링지
    '12.6.14 2:26 PM

    뜨거운 물에 넣으니 부드럽게 퍼져서 하나도 껄끄럽지 않아요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 가라앉긴 하더라구요
    쑥을 바짝 말려서 방앗간에 가져가서 빻았답니다~
    가까운곳에 사시면 한잔 대접하고 싶네요~

  • 3. 장구봉
    '12.6.14 12:00 PM

    아들 넘 귀우미

    한참 웃고 가요

  • 프링지
    '12.6.14 2:27 PM

    이시간쯤 일어나서 젖달라면 저도 참 귀여운데
    새벽 6시에 벌떡 일어나 걸어나오면 오싹하답니다...

  • 4. soll
    '12.6.14 12:14 PM

    라푼젤에서 빵터졌어요
    유머 코드 저랑 맞으시는데요?

    진정한 웰빙이네요 :)

  • 프링지
    '12.6.14 10:37 PM

    그런가요?ㅎㅎ
    휴직후 집에서 아가보면서 외로움에 지쳐가는 요즘인데
    코드맞는 솔님과 진정 차라도 한잔 하고싶어요~

  • 5.
    '12.6.14 3:28 PM

    와, 우리 신랑도 소음인. 몸에 좋은거 매우 좋아하는 사람인데 반가워욤 프링지님. ^^*
    그나저나... 저도 적극 활용하고 싶은 정보인데... 관건은 얼마나 좋은 쑥가루를 구하느냐이군효. ^^
    잘보고갑니데이~

  • 프링지
    '12.6.14 10:40 PM

    연약한(?) 소음인들은 대체로 보양식을 좋아하는것 같아요~
    요즘 환경오염때문에 길가에 쑥도 함부로 케면 안된다고 하던데
    강원도 산골로 바구니 들고 가야할까봐요

  • 6. 아베끄차차
    '12.6.14 6:02 PM

    스타킹에 양파넣는거 긋아이디어네요~ 저도 이렇게 저장해야겠어요^^
    몸에 좋은거 너무 좋아하는데 저도 소양인인 관계로...ㅠㅠ

  • 프링지
    '12.6.14 10:40 PM

    소양인은 쓰디쓴 커피랑 녹차만 주구장창 마셔야되나봐요
    카폐인은 소양인의 생명수(?)

  • 7. 비온뒤
    '12.6.14 9:38 PM

    딸이 둘이나 있어 스타킹 올나간게 정기적으로 나오는 집이예요.
    ㅎㅎㅎㅎㅎ
    어제 양파망 밑에 있던 양파들 물러서 속상해하며 버렸는데, 이런 좋은 방법이 있네요.
    고맙습니다.

  • 프링지
    '12.6.14 10:44 PM

    저도 항상 한두개 정도는 물러지곤 했는데 이렇게 하니 하나도 버리는것 없이 잘 먹게 되더라고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25 독거인의 건강밥상 39 적요 2019.05.24 3,133 5
43424 내편이 차려준 밥상 (1) 22 수수 2019.05.24 2,606 4
43423 막내 생일입니다. 21 테디베어 2019.05.23 5,472 5
43422 오조오억년만의 키톡입니다 10 조아요 2019.05.22 5,599 3
43421 이제 마흔, 82키드의 근황... 53 나비언니 2019.05.22 9,546 11
43420 그래도 삶은 지속되니 33 고고 2019.05.20 8,727 4
43419 그녀들의 우정 - 잘 가요, 친정언니가 있었다면 쟈스민님 같았을.. 80 개굴굴 2019.05.20 13,619 12
43418 감사합니다. 63 loorien 2019.05.19 14,130 12
43417 5월의 아름다운 풍경처럼 30 해피코코 2019.05.17 10,747 10
43416 어버이날, 조금은 슬픈. 20 솔이엄마 2019.05.14 15,134 8
43415 아카시아 향기에 취해 ~~~~ 20 주니엄마 2019.05.12 9,642 4
43414 자연이 나의 위안 13 수니모 2019.05.11 9,497 8
43413 111차 봉사후기) 2019년 4월 산낙지 한상차림!!!| 5 행복나눔미소 2019.05.11 3,973 7
43412 글 추가함: 블랙홀 발견과 명왕성 생물체의 섭생에 관한 연관성 .. 10 소년공원 2019.05.09 7,503 4
43411 봄~~이 왔네 봄이~~~ 와~~~~ 30 소년공원 2019.05.02 12,885 6
43410 대화의 희열, 시민의 산책 27 쑥과마눌 2019.04.30 11,350 7
43409 이런저런 수다 17 고고 2019.04.29 6,888 7
43408 봄나물과 일상 이야기 25 테디베어 2019.04.29 7,984 5
43407 봄이 아름다워요^^ 36 해피코코 2019.04.26 12,842 10
43406 바케트빵 개선점 22 수니모 2019.04.25 10,769 8
43405 바쁜 일상의 시작 24 주니엄마 2019.04.23 10,705 8
43404 백수가 사주이고픈^^ 26 고고 2019.04.19 11,634 5
43403 24 테디베어 2019.04.18 10,536 5
43402 봄을 품다 12 수니모 2019.04.17 10,277 5
43401 꽃의 계절 27 백만순이 2019.04.15 11,958 9
43400 HAPPY BIRTHDAY TO 솔! 34 솔이엄마 2019.04.13 13,247 9
43399 110차 봉사후기) 2019년 3월 한우사태찜은 엄청난 도전! .. 22 행복나눔미소 2019.04.11 7,673 7
43398 또다시 남도 꽃소식(생닭주의) 34 백만순이 2019.04.03 11,322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