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리틀스타님 레시피로 후다닥....

| 조회수 : 9,405 | 추천수 : 1
작성일 : 2011-12-21 23:49:29

첨 글올리다 다 작성하고 한번 날려 의욕상식....ㅠ.ㅠ

며칠전 딸아이의 성화로 만든 새우연근튀김 생새우 까고 다지는 시간만 빼면 만들기 참 쉬운 맛난 요리...




접시에 담기도 전에 셋이서 다 먹었네요....ㅠ.ㅠ

시간과 노력대비 뽀대나는 연근샐러드...아삭아삭 새콤달콤 울가족 모두 좋아해요...

그나저나 반찬통들은 어디로 갔는지 찾다찾다 못찾아서 개시도 안한 냄비 씻어 말려 담았네요... ^^

요것도 리틀스타님 레시피로 만든 우엉조림 실패률0% 400그램 만들었는데 딱 두통나오네요...

요건 시간과 노력대비 참 양이 안습인....그래도 이번주엔 우엉조림이 있어 김밥한번 싸려구요... ^^

도라지가 더덕처럼 생겼다는걸 첨 안 무식한 아줌입니다....신랑분 지인어머님께서 농사지으신 거라고 가져왔는데

이거 1키로 까느라 손톱이며 손끝이며 아주 70대 할머니 손이 되었어요....그래서 열심히 부지런히 소진하기로 맘

먹고 나물과 무침도 했네요...


먼정신인지 오이랑 대파는 냉장고에서 자고....ㅋㅋ 그래도 양념덕에 먹을만해요....


 
 도라지 나물 부드럽고 맛나요.... 무지 길에 적었는데 아까비....ㅠ.ㅠ


울꼬맹이 사진도 올려봐요~ 첨 글올릴때 다들 올려서 저도 한번...ㅋㅋ

18개월 이제 20개월이구나....완전 활발한 개구쟁이 녀석입니다....20개월쯤 되니 간단한 대화가 가능해서

심부름 시키는 재미가 쏠쏠~ ^^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바다조아
    '11.12.21 11:59 PM

    참 정갈하게 하시네요,. 손끝도 야무지시구요. 음식에 감탄하며 오다가 이쁜 아기가 있어서 행복하네요.

    눈도 똘망똘망 정말 훈남이네요. 저절로 미소가 지어지네요.

  • 꼬마
    '11.12.22 12:00 AM

    와~~~ 댓글 달리니 괜히 기분이 좋네요...
    칭찬들으니 저도 미소가...감사해요~

  • 2. 진냥
    '11.12.22 12:31 AM

    우엉조림 빛깔이 참 곱네요
    저걸로 김밥 싸면 정말 최고겠네요
    더불어 아드님 넘 잘생겼네요 ㅎㅎ

  • 꼬마
    '11.12.22 1:12 AM

    레시피 고대로 만드니 저런 빛깔이.... ^^
    첫째 다 키우고 나았더니 넘 귀여워요~

  • 3. LittleStar
    '11.12.22 12:50 AM

    ^^ 아드님 눈이 진짜 똘망한걸요? 지훈이는 눈이 작고 쳐져서 저런 아가들 보면 정신이 번쩍나요.

    근데 연근이 유독 구멍이 디게 큰 것 같아요. ㅋㅋㅋ
    얼마 전에 OXO에서 나온 우엉채칼 샀는데, 감자칼처럼 생겼는데, 채칼이예요. 그걸로 우엉 써니깐 신세계더라구요. 담에 한 번 보여드릴께요. 제가 올린 레시피들 애용해주셔서 감사합니다. ^_^

  • 꼬마
    '11.12.22 1:14 AM

    ^^ 연근은 마트 아주머니가 골라주신걸로다....통통한놈으로 주시던데...
    언능 올려주세요....우엉채칼 저도 구경 좀....그래서 신세계에 입성도... ^^
    리틀스타님 레시피는 과정샷이 넘 잘 올라와 있어 좋아요~ 혼자 막 팬이랍니다...ㅋㅋ

  • 4. Montblanc
    '11.12.22 6:41 AM

    아 김밥 먹고싶어요~ 연근샐러드도 참 상큼하니 맛있겠네요^^

  • 5. 또하나의풍경
    '11.12.22 6:50 AM

    아기가 너무 이뻐요 ^^
    제아이들 어릴때가 생각나 미소짓게 하네요 ^^

  • 6. annabell
    '11.12.22 8:11 AM

    연근샐러드 저도 자주 해먹어요.
    아직까지 새우연근튀김은 못해먹었어요.ㅎㅎ
    우엉은 없어서 못해먹구요.

    아드님,넘 사랑스럽네요.

  • 7. 소연
    '11.12.22 8:14 AM

    연근 줄맞쳐 세우기.. 고수의 조짐이...
    참.. 옥소 우엉채칼... 요즘 세일중이던데요.. 가격이 착해서
    하나쯤 있으면 좋아요..

  • 8. 나무숲속
    '11.12.22 9:12 AM

    세상에... 연근이 단아해보인다는게 말이 됩니까... 너무 고와요..

  • 9. 마징가
    '11.12.23 4:58 PM

    아가 이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50 세계의 풍경과 음식2 36 시간여행 2020.09.16 4,876 5
43949 128차 선행봉사) 2020년 9월 '목삼겹 돈가스' 12 행복나눔미소 2020.09.12 3,657 6
43948 또 올리는 127차 후기 ) 2020년 8월 '소고기 해물 샤.. 6 행복나눔미소 2020.09.11 5,606 1
43947 9월-깍두기 21 천안댁 2020.09.09 9,038 5
43946 127차 후기) 2020년 8월 '소고기 해물 샤브샤브와 김치부.. 23 행복나눔미소 2020.09.04 7,545 7
43945 초딩이와 해먹은 한그릇 음식 20 리모모 2020.09.04 12,243 8
43944 레몬 버터로 구운 광어요리 및 새 그릇 장만한 이야기 40 소년공원 2020.09.02 11,557 8
43943 첫번째 키톡올려봐요 요새 최애템 고구마빵 39 아로아로 2020.09.01 8,106 6
43942 다시 일상으로, 김치, 피클, 떡 57 해피코코 2020.09.01 8,353 9
43941 엄마.... 73 백만순이 2020.08.31 10,355 8
43940 집콕의 일상 49 고고 2020.08.28 11,007 7
43939 배추 심었습니다. 45 테디베어 2020.08.26 10,020 6
43938 위염...쌀 케익 ...부록^^ 36 시간여행 2020.08.25 8,547 5
43937 사심가득, 광고글 이에요. 23 챌시 2020.08.24 7,808 3
43936 솔이네 8월 지낸 이야기 (엄마생신&말복) 50 솔이엄마 2020.08.23 10,345 9
43935 오늘이 처서이네요 22 천안댁 2020.08.23 6,832 6
43934 19년 만에 로그인 했어요.(빵 사진 있음) 56 리모모 2020.08.16 13,381 9
43933 빵 도전! 17 까부리 2020.08.10 13,832 5
43932 스페인식 감바스 알 아히요 맛있게 만드는 법(새우 고르는법) 18 로빈쿡 2020.08.10 14,455 7
43931 먹다 시들은 바나나의 변신 31 레미엄마 2020.08.10 10,513 4
43930 멕시코식 과카몰리 만드는 법(아보카도 후숙, 숙성법 실험) 9 로빈쿡 2020.08.10 5,371 6
43929 놀다 지쳐 반찬 만들었습니다.^^ 35 고고 2020.08.08 12,130 5
43928 여행지의 풍경과 음식들^^ 48 시간여행 2020.08.05 11,336 6
43927 집빵은 41 테디베어 2020.08.04 9,777 5
43926 가지는 24 테디베어 2020.08.03 9,021 4
43925 미술관 관람 26 수니모 2020.08.02 8,282 5
43924 멸치 무침으로 돌아왔습니다 :-) 39 소년공원 2020.07.31 12,057 5
43923 126차 후기) 2020년 7월 닭갈비와 막국수 & 부.. 17 행복나눔미소 2020.07.30 5,830 1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