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가을 문턱

| 조회수 : 4,122 | 추천수 : 3
작성일 : 2023-10-06 22:50:43


샤브할 때 단호박을 넣으니 참 잘 어울리네요. 어른들도 좋아하실 듯 해요. 






이건 집에서 스지로 했던 샤브에요. 스지의 매력을 모르고 살다가 동네 친구가 끓여준 스지미역국 맛을 보고 뿅 갔어요. 핏물 빼고 압력솥에 밑간해서 부드럽게 익혀서 요리에 사용한답니다  

 

 

 


음~~~~가을이에요

 

근디 이상해요

 

나뭇잎이 물들지도 않았는데 풍요로운 따스함을 누리지도 않았는데 넘 추워요 ㅎ

 

다시금 뜸해지는 키톡을 보면서 자유게시판을 주로 보다가 혹시 뭐 올라왔나~~하고 보면 조용~~한듯 해서 다시 올려봅니다. 분발해보겠어요 

 

 

여기서 눈팅하며 상차림 센스, 음식센스, 부엌살림 운전 센스 등 많은 것을 배웠어요. 우리도 이만큼 편해졌는데 키톡 다시 부흥시켜서 서로 배우고 기운주고 살찌우고 해보면 안될까요~~~~^^

남도의 들녁풍경입니다. 익어가는 벼를 배경으로 달개비가 수놓아졌네요.

 

 

어머님 연세가 83. 저는 결혼15년 만에 이제사 어머니를 대접합니다. 맨날 얻어가고 얻어먹고. 이제 어머니집에 갈 때는 같이 먹을 것을 준비해갑니다. 이날 이때껏 나는 괜찮다, 나는 고기도 별로다, 너네 먹어라 나는 먹었다, 내가 먹으면 얼마나 먹겠냐 너네 가져가라, 나는 먹고싶은 것이 없다

 

늘 이래서 저는 늘 어머니 취향을 탐색하다 실패만 하고 에이~~재미없다, 나는 어머니가 뭘 좋아하는지도 모르고 어머니는 뭣이 그래 맨날 관찮다고만 해요?

 

해왔는데요

드디어 어머니가 좋아하는 것을 찾아서 너무 반갑지 뭐에요?

 

샤브샤브를 드시고는 맛있다, 너무 배불러서 짜구되겄다 하시는데 진짜요? 진짜 그래요 어머니?

잉~~그래야~~국물 둬라. 내일도 먹을란다. 하셨어요. 우동면 넣어드리니 그것도 좋아하시고, 우리는 집에 오는 내내 취향에 대해 더 추적하면서 기뻤습니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행복나눔미소
    '23.10.6 11:20 PM

    에고 ㅠ
    핸드폰으로 사진이 안보이네요 ㅠㅠ
    코댁님 시어머님과 맛나게 드신 샤브샤브 사진을 보고싶어요^^

  • 2. 진현
    '23.10.7 6:25 PM

    남도 들녘 사진과
    코댁님이 준비한 샤브샤브 사진 궁금합니다.
    국물까지 맛있다는 코댁님표 샤브샤브.

  • 3. 코댁
    '23.10.8 9:36 AM

    아 사진이 안올라갔네요
    다시 올렸어요
    오늘은 비도 오고 쌀쌀하네요
    가을아 왜 이래~~

  • 4. 고고
    '23.10.9 9:31 PM

    집 앞 숲이 살짝 야위어 갑니다.
    가을이가 왔어요^^

  • 코댁
    '23.10.9 11:25 PM

    숲이 야위어가고 가을이가 왔다는 표현이 너무 맘에 들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0989 짧은 소식 9 고고 2024.05.21 2,621 1
40988 모임 장소, 여기에요! 4 발상의 전환 2024.05.18 5,165 4
40987 음식으로 이어지는 인류애 22 소년공원 2024.05.16 6,384 7
40986 Jasmine 5주기 추모 모임 공지-5.18 일산호수공원 13 발상의 전환 2024.05.15 4,524 3
40985 171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4년 4월 쭈꾸미삼겹살볶음과 .. 8 행복나눔미소 2024.05.11 6,451 3
40984 초록의 계절입니다 20 메이그린 2024.05.10 6,537 4
40983 jasmine님을 추억합니다 (추모 모임 5.18 일산호수공원).. 86 발상의 전환 2024.05.04 16,097 21
40982 레몬파운드케이크 이만하면 성공? 15 달짝 2024.04.29 9,876 3
40981 냥만가득 5월이 코앞이에요 17 챌시 2024.04.26 11,562 5
40980 어쩌다보니 손님맞이 주간, 그리고 큰아이 생일날 12 솔이엄마 2024.04.15 20,103 6
40979 봄봄 15 juju 2024.04.13 12,213 3
40978 행복만들기 170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4년 3월 육전과.. 6 행복나눔미소 2024.04.11 5,616 5
40977 시드니 시내 한복판에 Community Farm 9 솔바람 2024.04.09 7,460 3
40976 어린 것들이 자라나는 시즌, 봄! 31 소년공원 2024.04.08 10,191 4
40975 특별한 외출 20 Alison 2024.04.07 8,427 2
40974 제겐 역시 익명방은 안맞더라구요 (음식없는 수다 주의요함) 25 김흥임 2024.04.06 7,226 2
40973 24년 봄을 맞이하며 .. 24 주니엄마 2024.04.03 10,213 4
40972 어느새 봄이네요 18 메이그린 2024.04.03 6,925 3
40971 닉네임 순덕어머님은 잘 계시는지 갑자기 궁금요. 15 바람 2024.04.03 9,940 0
40970 사진은 뒤죽박죽이지만... 16 고독은 나의 힘 2024.04.01 8,579 2
40969 일년이 흘렀네요... 16 catmom 2024.03.29 10,130 3
40968 대부분의 시간을 부부 둘이 붙어있는 상황에 뭘먹을까? 14 솔이엄마 2024.03.26 12,978 3
40967 선 반찬 배달, 후 외식 7 진현 2024.03.25 8,733 2
40966 챌토리네도, 소주잔 김밥 추가요 - 18 챌시 2024.03.15 12,686 2
40965 17년만의 부부여행 41 Alison 2024.03.14 15,417 5
40964 여러가지 잡다한 음식들. 18 뮤즈82 2024.03.13 11,016 3
40963 169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4년 2월 수육, 대패삼겹살,.. 10 행복나눔미소 2024.03.08 6,486 8
40962 소주컵 김밥 도전~ 28 mayo짱 2024.03.08 15,786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