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자게 발효빵 제빵기로 좋아하는 탕종식빵 만들었어요.

| 조회수 : 4,418 | 추천수 : 4
작성일 : 2020-05-16 16:33:07

집에 작은 오븐도 있지만

포크로 저어주고 손으로 접어주고

묻히는 것 싫어서

제빵기로 해봤습니다.


레시피는

강력분 밀가루 양의 0.8% 물을 잡아서

밀가루 200g

물 160g(10g 추가)

드라이이스트 4g(이스트 냄새 적게 나게)

설탕 4g(꿀 대신 이스트와 설탕 섞어둔다)

소금 2g(짜다 하셔서)


익반죽을 합니다.

완성된 빵을 찢으면

결이 쭉쭉 나는

부드러운 맛이 좋아요.


1. 160g의 물을 끓기 직전에 불을 끕니다.

(냄비 바닥 물 기포가 올라오면)

제빵틀에 바로 붓고

2. 이스트만 빼고 밀가루와 소금 넣고

식빵 코스 눌러요.

3. 15분 지나 삐삐 거리면

이스트 넣고 기다리면 끝이에요.

4. 평소에는 식빵 겉이 두꺼운 것 싫어

마지막 20분 남겨 놓고 전원을 끄는데

오늘은 급히 외출하고 오느라

3시간 40분 구운 셈인데

집에 돌아와 꺼내보니 아주 잘 되었네요.
























프리스카 (kumran60)

http://musoe.shop 반려견들 키우며 시골살이하며 단순무쇠 주방용품 쇼핑몰 무쇠샵을 운영합니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초록
    '20.5.16 10:03 PM

    과정사진까지 올려주시니 더 의욕이^^

    제가 예전에 제빵기처음사서 식빵처음만들었을때
    파는거와달리 하루지나니 금방 뻣뻣해졌던 기억이나요
    무얼넣었나...싶었어요

    제손으로하면 그래도 좀 낫기는하겠지요^^;

  • 프리스카
    '20.5.16 10:56 PM

    네 한김 나간 뒤 비닐봉지에 넣어
    대충 묶어두면 다 먹을 때까지 폭신해요.
    나을 테니 해보세요~ ^^

  • 2. 테디베어
    '20.5.16 11:28 PM

    제빵기로도 훌륭한 빵이 탄생되네요~
    열심히 배워 저도 한번 해볼께요.
    감사합니다.

  • 프리스카
    '20.5.16 11:34 PM

    네 제빵기 있으면 해보세요.^^
    귀차니즘이 탄생시킨 익반죽
    탕종식빵 위 레시피대로 했는데
    빵이 정말 맛있어요.

  • 3. 찬미
    '20.5.16 11:41 PM

    제빵기 아랫부분 바삭바삭한 부분
    손으로 떼먹으면 넘 맛있죠^^
    프리스카님 글 볼때마다
    떠나보낸 제빵기가 눈에 아른거려요^^

  • 프리스카
    '20.5.17 12:01 AM

    들깨수제비를 좋아해서
    반죽용으로 제빵기를 구했는데
    식빵을 더 만들고 있네요.
    새제품이 중나에 종종 올라와요.

  • 4. hawkjin
    '20.5.18 7:47 AM

    도전해보겠습니다^^~

  • 프리스카
    '20.5.18 7:51 AM

    hawkjin남 오랜만입니다~
    단짠은 입맛에 맞게 해보며 가감하세요.
    정말 맛있답니다.

  • 5. 제닝
    '20.5.18 11:27 AM

    제빵기 첨 사서 돌려보고 따뜻할 때 찢어먹던 그 맛은...
    다시 돌려야겠네요.

    그리고 물이 밀가루 양의 80%라는 말씀으로 알아들었어요 ^^

  • 프리스카
    '20.5.18 11:51 AM

    네 이 빵은 이튿 날 먹어도 맛있어요.
    한김 나간 뒤 비닐봉지에 묶어두면요.
    쉽게 그리 설명할 것을 80%가 맞네요.^^
    그런데 버터나 계란 잼 등 액체는 물에 포함해야 해요.

  • 6. 프리스카
    '20.5.27 4:56 PM

    응용 레시피
    강력분 밀가루 300g
    물(우유) 155g
    소금 2g~3g
    버터 30g
    단것(설탕, 잼 등) 20g~30g
    계란 1개(껍질 빼면 55g)
    드라이이스트 4g~5g
    과정은 같아요.
    3시간 40분 후에 식빵 꺼내도 되고
    10분 전에 꺼내도 됩니다.
    제 입맛 기준이니 응용해서 해보세요.
    정말 부드럽고 촉촉한 맛의 식빵이 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25 여행지의 풍경과 음식들^^ 20 시간여행 2020.08.05 2,260 4
43924 집빵은 28 테디베어 2020.08.04 3,916 3
43923 가지는 16 테디베어 2020.08.03 5,905 4
43922 미술관 관람 20 수니모 2020.08.02 5,784 5
43921 묵과 체리. 23 Sei 2020.07.31 6,344 5
43920 멸치 무침으로 돌아왔습니다 :-) 37 소년공원 2020.07.31 8,219 5
43919 126차 후기) 2020년 7월 닭갈비와 막국수 & 부.. 17 행복나눔미소 2020.07.30 4,354 10
43918 필요했습니다. 그래서 만들었습니다~ 24 천안댁 2020.07.29 7,761 4
43917 응답) 잘 살고 있습니다.^^ 53 고고 2020.07.27 8,864 10
43916 내 오랜 친구에게 안부를 전하며, 집밥으로 견디는 시간들... 22 왕언냐*^^* 2020.07.27 9,058 5
43915 7월의 어느 주말, 솔이엄마 일한 얘기 40 솔이엄마 2020.07.27 8,003 11
43914 도토리묵을 만들어야겠어요. 36 Sei 2020.07.24 7,199 6
43913 그래도 살아지더이다. 30 천안댁 2020.07.23 9,675 6
43912 조화로운 삶? 52 수니모 2020.07.22 8,290 8
43911 7월의 여름정원과 밥상 50 해피코코 2020.07.21 8,706 9
43910 좋은 일. 그리고 초코 무스. 37 Sei 2020.07.20 6,504 9
43909 실패없이 가장 완벽한 (샐러드용 빵) 크루통 만드는 법 21 로빈쿡 2020.07.19 6,021 5
43908 솔이네집 7월 지낸 이야기 50 솔이엄마 2020.07.19 7,969 11
43907 바로 지금! 32 백만순이 2020.07.17 8,366 7
43906 내 어릴 적 소원, 그리고 넓은 부엌에서 밥해먹는 이야기 46 소년공원 2020.07.15 13,048 7
43905 살아가요. 22 Sei 2020.07.13 11,016 5
43904 다 잘될거에요 24 ilovemath 2020.07.10 12,282 6
43903 온라인 강의 이야기와 할림 조리법 재방송 :-) 10 소년공원 2020.07.07 11,183 6
43902 125차 후기) 2020년 6월 파스타(토마토소스와 크림파스타).. 10 행복나눔미소 2020.07.07 5,996 6
43901 코비드19 그리고 소중한 일상 34 해피코코 2020.07.05 10,225 14
43900 미국 독립기념일 런치 14 에스더 2020.07.05 8,289 2
43899 따라쟁이(초록님. 수니모님) 16 천안댁 2020.07.03 7,458 5
43898 7월도 변함없이 25 테디베어 2020.07.01 10,324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