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매실엑기스

| 조회수 : 10,729 | 추천수 : 1
작성일 : 2018-05-15 23:54:51

매실을 항상 설탕을 넣고 담다가 작년에 어떤 요리고수님의팁을 TV에서 보고 올리고당으로 담아봤어요

100일에 걸르지도 않고 1년가까이 그냥 두었네요

매실 5키로에 올리고당 5키로로요

오늘 처음으로 개봉을 해 봤어요

설탕으로 담았을때보다 깔끔하네요

다음달이 1년인데 그때 매실 건져낼려구요

올해도 매실철이 다가오네요

한번 설탕대신 올리고당으로 담아보세요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감나무
    '18.5.17 12:34 PM

    저는 해보니까 올리고당이 아래쪽으로 흘러내려서 위쪽의 매실이 잠기지가 않더라고요. 하루지나니까 아래위쪽 매실색깔도 확 다르고요...상할까봐 설탕 더 넣으면서 이건 아니구나 했는데 성공하셨군요!

  • 아줌마
    '18.5.17 8:56 PM

    저도 처음시도였는데 올리고당이 아래로 흘러가도 그냥 두었어요
    나중에 매실이 둥둥 뜨던대요
    그래도 젓지도 않고 내버려두었어요
    가스만 차지않게 살작 열어놓았어요
    상하지않았고 설탕으로 할때보다 찐덕거리지 않아서 좋았어요
    엊그제 소화가 잘 안되어 좀 먹으려고 개봉을 했어요
    이거먹고 소화가 잘되어 편하게 잤어요

  • 2. 소년공원
    '18.5.18 5:34 AM

    부추 한 단 오래 먹는 방법과 올리고당으로 매실 엑기스 만드는 법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런데 사진도 한 장 (또는 더 많이 :-) 올려주시면 이해하기에 더 좋은 글이 될 것 같아요.

  • 3. 테디베어
    '18.5.28 2:53 PM

    내공이 느께지는 비법입니다.
    감사합니다

  • 4. 윤주
    '18.5.29 6:52 PM

    저도 작년에 살림9단 만물상에 나온 홍쌍례님이 주신 레시피대로 했어요.

    홍쌍례 레시피는
    설탕 반. 올리고당 반 버물러 유리병에 넣고 하루밤은 천으로 덮고...그 다음날에는 천위에 뚜껑을 닫는데
    유리병에 담았을때는 병 뚜껑을 꼭 잠그지말고 살짝 돌러서 닫고 건지는 1후에 건지래요.

    1년 있다 건지라고 해서...작년 6월하순에 황매를 담았으니 올해 6월하순 건지려구요.

  • 5. 유지니
    '18.6.4 7:40 AM

    에서 독이나오니 100일 되면 걸러야 한다는데 제대로 담아보고
    싶슴다 어떤 분은 큰 항아리에 담근 매실을 3년되도 씨 걸르지
    않아도 된다하니 어느게 맞는건지 헷갈려요
    정확히 아시분 요 알려주심 고맙겠습니다
    아 하나 더 요
    매실장아찌 많이 달지않고 앗나게 담는거도 알려주세요
    투병중인.. 미리 꾸 ~ 뻑 임다

  • 6. 하늘물빵
    '18.6.4 2:14 PM

    매실주(알콜) 담그는건 알콜에 독소나와서 100일만에 걸러야하구요. 설탕에는 안걸러도 된대요.
    예전에 뉴스프로그램에서 실험으로 알려주셔서 기억해요.
    그래서 전 안걸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036 133차 전달) 2021년 2월 석화 전달 5 행복나눔미소 2021.02.28 2,267 2
44035 한가한 오후입니다. 14 고고 2021.02.25 9,594 5
44034 윤양은 사롸있습니다! 8 윤양 2021.02.24 8,719 1
44033 슬기로운 집콕 생활^^ 21 시간여행 2021.02.20 12,304 4
44032 전라도식 콩나물잡채 46 백만순이 2021.02.17 13,844 3
44031 쉽게 만드는 식빵 완성샷 올려봅니다. 15 아직은 2021.02.17 11,914 1
44030 설 잔치는 끝났다. 5 진현 2021.02.15 9,294 2
44029 조금 일렀던 떡국...그리고 잡다한 이야기들. 47 Sei 2021.02.13 9,826 1
44028 따라쟁이 5 까부리 2021.02.13 7,684 0
44027 설날 아침 밥상 14 진현 2021.02.12 11,225 0
44026 모두 풍성한 설명절 보내세요! 26 솔이엄마 2021.02.11 11,528 2
44025 하루 만에 먹을 수 있는 물김치 14 프리스카 2021.02.10 7,220 2
44024 고기구울때팬 5 아줌마 2021.02.09 7,000 0
44023 딸기가 더 시들기 전에, 프렛첼이 더 눅눅해지기 전에 만드는 후.. 14 소년공원 2021.02.07 7,936 3
44022 소년공원님께 영감 받아 실시한 유통기한 임박 식재료 활용기 11 꼰누나 2021.02.06 8,090 1
44021 사랑으로 26 테디베어 2021.02.04 8,122 3
44020 신박한 호두튀김과 대박난 초록이 버젼의 굴짬뽕 ... 나를 움.. 6 레먼라임 2021.02.03 6,927 0
44019 향긋한 미나리 김치볶음밥 ..... 그녀를 아십니까? 7 레먼라임 2021.02.03 5,804 3
44018 시원칼칼 첫 굴짬뽕 ..... 그녀를 기억하십니까 ? 16 레먼라임 2021.02.03 5,134 3
44017 오십아홉살, 즐거운 비명 39 고고 2021.02.03 10,081 4
44016 매일매일 아빠 생각 65 솔이엄마 2021.01.31 9,966 7
44015 설 메뉴를 고민하며, 두툼한 손에 대한 단상-뭔가를 시작하기에 .. 26 왕언냐*^^* 2021.01.30 8,439 4
44014 업데이트 했어요! 치즈케익을 구운 이유, 그것이 궁금하다! 62 소년공원 2021.01.25 12,076 5
44013 홈메이드 국수 전골과 어린이가 만든 블루베리 롤케익 39 소년공원 2021.01.19 12,196 7
44012 눈사람 26 ilovemath 2021.01.19 7,916 3
44011 2021년 새해 만남과 헤어짐 34 솔이엄마 2021.01.16 13,211 7
44010 소띠 해에 해먹는 멕시칸 요리 35 소년공원 2021.01.09 14,291 7
44009 132차 전달) 2021년 1월 카루소 감자탕 전달 11 행복나눔미소 2021.01.08 4,976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