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부추 한단 오래먹기

| 조회수 : 15,754 | 추천수 : 0
작성일 : 2018-05-12 10:10:11

부추를 한단사면 얼마나들 먹게 되나요

시들고 상해서 버리는게 많다보니 잘 안사게 되더군요

그런다고 안먹을수도 없고 해서 생각을 해봤어요

어릴적 밭에서 잘라먹던 부추를...

부추를 한단사오면 줄기 부분과 잎부분을 분리를해요

줄기부분은 그대로 잘 밀봉해서 야채칸에 넣어두고 잎부분은 다듬어 씼어두고 먼저 먹어요

잎부분 다먹은다음 줄기부분은 그때 그때 먹을만큼씩 덜어서 씼어먹으니 오래두고 먹을수 있네요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무지개너머
    '18.5.12 1:17 PM

    구체적으르 어떻게 밀봉하시나요?

  • 2. 감나무
    '18.5.12 1:34 PM

    키친타올로 감싸서 지퍼백에 넣어두면 오래갑니다.

  • 3. 윤주
    '18.5.12 5:04 PM

    부추 사오면 반은 맨날 버려서 생각끝에 냉동해두니 하나도 안버리고 다 먹어요.

    부추를 사용할 용도가 있어서 사오면 생으로 사용하고 남은것은 씻어서 쫙펴서 물기를 말립니다...바쁘면 키친타올로 닦아요.

    0.5센치 미만으로 잘게 썰어서 통에 담아 일단 냉동실로...

    사용법은 생으로 무침만 빼고 냉동상태로 바로 꺼내서 다 씁니다.
    부추계란찜에도 넣어서 하면되고... 볶음밥이나 부추부침개 에도....
    그리고 계란탕이나 국물에도 펄펄끓을때 뿌리고 나서 1분후 불을끄면 완성이예요.

    바나나랑 우유랑 건강식 넣어 갈아 마실때도 냉동부추 한술씩 섞어서 갈아요....풋내 안나요.

    생부추가 필요하면 또 사오고 남으면 잘라서 넣어놓고...냉동하고 부터는 하나도 버리지않고 잘씁니다.

  • 4. 이루리
    '18.5.12 6:21 PM

    http://blog.naver.com/yoriteacher/221238356160

  • 5. 행복나눔미소
    '18.5.14 1:49 AM

    저도 냉동하는데요
    길이를 5cm 정도로 썰어서 냉동했다가 국이나 찌개에 부추 넣은 흔적을 남기려구요
    그동안 계란찜에는 대파를 쫑쫑 썰어넣었는데
    앞으로는 윤주님처럼 잘게썬 부추를 넣어서 해볼게요

  • 6. rimi
    '18.5.14 6:17 AM

    냉장실 온도를 조금만 낮춰도 야채가 훨씬 오래 갑니다.
    더 간단한 건 부지런히 먹어 치우는 것. 부추김치, 오이 소배기도 하고 부추전은 기본이고. 돼지고기 채 썰어 간장 조금과 녹말가루 약간 넣어 조물조물해서 슬쩍 볶고 부추도 5센티 길이로 썰어 참기름 섞은 식용유에 볶아 굴소스 조금 넣고 간하면 밥반찬으로 그만.
    달걀말이에도 잘 어울리고 스크램블에도 좋아요.

  • 7. 동글밤
    '18.5.14 10:22 PM

    역시 요리고수님들 팁 감사합니다 !!!

  • 8. 감로성
    '18.5.29 8:35 PM

    부추를 잘게 썰어서 비닐에 얇게펴서 돌돌 말아서 냉동시키면 나중에 꺼내쓸때 좋드라고오

  • 9. 윤주
    '18.6.4 7:14 PM

    부추를 물기 말려서 송송 썰어 냉동실에 얼리면...덩어리 처럼 보여도 부숴지는것 처럼 잘 떨어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036 133차 전달) 2021년 2월 석화 전달 5 행복나눔미소 2021.02.28 2,269 2
44035 한가한 오후입니다. 14 고고 2021.02.25 9,594 5
44034 윤양은 사롸있습니다! 8 윤양 2021.02.24 8,719 1
44033 슬기로운 집콕 생활^^ 21 시간여행 2021.02.20 12,305 4
44032 전라도식 콩나물잡채 46 백만순이 2021.02.17 13,844 3
44031 쉽게 만드는 식빵 완성샷 올려봅니다. 15 아직은 2021.02.17 11,914 1
44030 설 잔치는 끝났다. 5 진현 2021.02.15 9,294 2
44029 조금 일렀던 떡국...그리고 잡다한 이야기들. 47 Sei 2021.02.13 9,827 1
44028 따라쟁이 5 까부리 2021.02.13 7,684 0
44027 설날 아침 밥상 14 진현 2021.02.12 11,225 0
44026 모두 풍성한 설명절 보내세요! 26 솔이엄마 2021.02.11 11,528 2
44025 하루 만에 먹을 수 있는 물김치 14 프리스카 2021.02.10 7,220 2
44024 고기구울때팬 5 아줌마 2021.02.09 7,000 0
44023 딸기가 더 시들기 전에, 프렛첼이 더 눅눅해지기 전에 만드는 후.. 14 소년공원 2021.02.07 7,936 3
44022 소년공원님께 영감 받아 실시한 유통기한 임박 식재료 활용기 11 꼰누나 2021.02.06 8,090 1
44021 사랑으로 26 테디베어 2021.02.04 8,122 3
44020 신박한 호두튀김과 대박난 초록이 버젼의 굴짬뽕 ... 나를 움.. 6 레먼라임 2021.02.03 6,927 0
44019 향긋한 미나리 김치볶음밥 ..... 그녀를 아십니까? 7 레먼라임 2021.02.03 5,804 3
44018 시원칼칼 첫 굴짬뽕 ..... 그녀를 기억하십니까 ? 16 레먼라임 2021.02.03 5,134 3
44017 오십아홉살, 즐거운 비명 39 고고 2021.02.03 10,081 4
44016 매일매일 아빠 생각 65 솔이엄마 2021.01.31 9,966 7
44015 설 메뉴를 고민하며, 두툼한 손에 대한 단상-뭔가를 시작하기에 .. 26 왕언냐*^^* 2021.01.30 8,439 4
44014 업데이트 했어요! 치즈케익을 구운 이유, 그것이 궁금하다! 62 소년공원 2021.01.25 12,076 5
44013 홈메이드 국수 전골과 어린이가 만든 블루베리 롤케익 39 소년공원 2021.01.19 12,196 7
44012 눈사람 26 ilovemath 2021.01.19 7,916 3
44011 2021년 새해 만남과 헤어짐 34 솔이엄마 2021.01.16 13,211 7
44010 소띠 해에 해먹는 멕시칸 요리 35 소년공원 2021.01.09 14,291 7
44009 132차 전달) 2021년 1월 카루소 감자탕 전달 11 행복나눔미소 2021.01.08 4,976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