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부추 한단 오래먹기

| 조회수 : 13,768 | 추천수 : 0
작성일 : 2018-05-12 10:10:11

부추를 한단사면 얼마나들 먹게 되나요

시들고 상해서 버리는게 많다보니 잘 안사게 되더군요

그런다고 안먹을수도 없고 해서 생각을 해봤어요

어릴적 밭에서 잘라먹던 부추를...

부추를 한단사오면 줄기 부분과 잎부분을 분리를해요

줄기부분은 그대로 잘 밀봉해서 야채칸에 넣어두고 잎부분은 다듬어 씼어두고 먼저 먹어요

잎부분 다먹은다음 줄기부분은 그때 그때 먹을만큼씩 덜어서 씼어먹으니 오래두고 먹을수 있네요

아줌마 (okhee303)

안녕하세요 딸하나 아들하나둔 중년 엄마입니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무지개너머
    '18.5.12 1:17 PM

    구체적으르 어떻게 밀봉하시나요?

  • 2. 감나무
    '18.5.12 1:34 PM

    키친타올로 감싸서 지퍼백에 넣어두면 오래갑니다.

  • 3. 윤주
    '18.5.12 5:04 PM

    부추 사오면 반은 맨날 버려서 생각끝에 냉동해두니 하나도 안버리고 다 먹어요.

    부추를 사용할 용도가 있어서 사오면 생으로 사용하고 남은것은 씻어서 쫙펴서 물기를 말립니다...바쁘면 키친타올로 닦아요.

    0.5센치 미만으로 잘게 썰어서 통에 담아 일단 냉동실로...

    사용법은 생으로 무침만 빼고 냉동상태로 바로 꺼내서 다 씁니다.
    부추계란찜에도 넣어서 하면되고... 볶음밥이나 부추부침개 에도....
    그리고 계란탕이나 국물에도 펄펄끓을때 뿌리고 나서 1분후 불을끄면 완성이예요.

    바나나랑 우유랑 건강식 넣어 갈아 마실때도 냉동부추 한술씩 섞어서 갈아요....풋내 안나요.

    생부추가 필요하면 또 사오고 남으면 잘라서 넣어놓고...냉동하고 부터는 하나도 버리지않고 잘씁니다.

  • 4. 이루리
    '18.5.12 6:21 PM

    http://blog.naver.com/yoriteacher/221238356160

  • 5. 행복나눔미소
    '18.5.14 1:49 AM

    저도 냉동하는데요
    길이를 5cm 정도로 썰어서 냉동했다가 국이나 찌개에 부추 넣은 흔적을 남기려구요
    그동안 계란찜에는 대파를 쫑쫑 썰어넣었는데
    앞으로는 윤주님처럼 잘게썬 부추를 넣어서 해볼게요

  • 6. rimi
    '18.5.14 6:17 AM

    냉장실 온도를 조금만 낮춰도 야채가 훨씬 오래 갑니다.
    더 간단한 건 부지런히 먹어 치우는 것. 부추김치, 오이 소배기도 하고 부추전은 기본이고. 돼지고기 채 썰어 간장 조금과 녹말가루 약간 넣어 조물조물해서 슬쩍 볶고 부추도 5센티 길이로 썰어 참기름 섞은 식용유에 볶아 굴소스 조금 넣고 간하면 밥반찬으로 그만.
    달걀말이에도 잘 어울리고 스크램블에도 좋아요.

  • 7. 동글밤
    '18.5.14 10:22 PM

    역시 요리고수님들 팁 감사합니다 !!!

  • 8. 감로성
    '18.5.29 8:35 PM

    부추를 잘게 썰어서 비닐에 얇게펴서 돌돌 말아서 냉동시키면 나중에 꺼내쓸때 좋드라고오

  • 9. 윤주
    '18.6.4 7:14 PM

    부추를 물기 말려서 송송 썰어 냉동실에 얼리면...덩어리 처럼 보여도 부숴지는것 처럼 잘 떨어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609 가을 마무리 27 백만순이 2019.11.20 5,426 3
43608 어머, 이게 어떻게 된 거냐하면요..... 13 윤양 2019.11.19 8,317 3
43607 장 보러 갑시다. 29 고고 2019.11.18 5,038 8
43606 산지재료와 솔이엄마의 부지런함이 만났을때 25 솔이엄마 2019.11.18 9,005 5
43605 동그랑땡 좀 만들줄 아는 아저씨입니다. 51 Mattari 2019.11.17 7,544 8
43604 야~~~호 성공이다 12 이호례 2019.11.16 6,521 3
43603 게으름이 빚어낸 부지런함: 코난군의 오늘 도시락 30 소년공원 2019.11.15 7,925 6
43602 오늘아침 14 이호례 2019.11.12 9,648 2
43601 우리동네 오지라퍼들~ 31 백만순이 2019.11.08 15,517 5
43600 초딩아들들 밥주기 14 콩콩두유 2019.11.06 10,075 4
43599 고등아들 아침먹이기_12년만에 키톡데뷔~ 55 날고싶은뚱띠 2019.11.04 13,278 6
43598 아저씨가 냉장고 식재료를 처리하는 법. 47 Mattari 2019.11.03 10,246 6
43597 117차 봉사후기) 2019년 10월 궁하면 통한다 산낙지소고.. 21 행복나눔미소 2019.11.03 4,462 7
43596 독거중년의 가을은 37 고고 2019.10.28 14,274 6
43595 10월 아버지 생신, 묻고 더블로 가! 40 솔이엄마 2019.10.25 14,692 9
43594 초딩아들들 먹이주기 39 콩콩두유 2019.10.24 12,064 4
43593 바람이 차가워지면 따뜻한 만두속국 28 테디베어 2019.10.18 15,251 7
43592 동남아 음식 좋아하시는분 손! 50 백만순이 2019.10.15 14,025 8
43591 명왕성 맞벌이 엄마가 야매로 차리는 밥상 이야기 42 소년공원 2019.10.13 16,499 11
43590 116차 봉사후기) 2019년 9월 대하 3종세트(튀김, 구이,.. 23 행복나눔미소 2019.10.10 6,122 7
43589 지고추, 동치미고추 삭히기 10 소연 2019.10.08 12,523 4
43588 잘먹고 잘살고 삥발이~ 한입만~ 23 소연 2019.10.07 12,386 5
43587 내편이 차려준 밥상(4) 18 수수 2019.10.07 13,299 7
43586 망한 포스팅 35 오디헵뽕 2019.10.05 9,629 9
43585 밀린 밥상 올립니다 31 테디베어 2019.10.02 14,702 9
43584 먹고살기 3 21 뽀롱이 2019.10.02 9,403 4
43583 9월에 만난 사람들, 그리고 코다리 구이 24 솔이엄마 2019.10.02 10,413 11
43582 경상도식 소고기 뭇국, 그 시원함에 관하여 46 개굴굴 2019.10.01 12,477 1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