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낯익은 돌들~~오이지

| 조회수 : 13,057 | 추천수 : 1
작성일 : 2016-05-18 15:40:33

미장원에서 머리 퍼머 하는중 82쿡 열었는데
어? 어디서 많이 본 돌~이네 하고 클릭해보니
제 오이지였네요.ㅋㅋㅋ

지난주에 오이지 담궜는데
날이 그리 덥지 않은지 아직 덜 익었어요.


이건 올해 담근것~~~

이제 익으면 김냉으로 들어가요.

위에 살짝 꽃가지가 피었는데 전혀 문제 없어요.

저것 땜에 두번 세번 물을 끓여붓고 하고들 하는데 괜찮습니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리자
    '16.5.18 4:10 PM

    오이지 오이가 벌써 나오나요? 아님 그냥 다다기 오이로 하셨어요?

  • 2. 꽃게
    '16.5.18 5:44 PM

    오이지용 오이도 나왔어요.
    그냥 다대기오이로 담궈도 괜찮아요.

  • 3. 박다윤
    '16.5.18 10:22 PM

    오이지용으로만 담다가 다대기오이로 담았는데
    오이지보다 양도 더 많고 맛도 괜찮았어요.

  • 꽃게
    '16.5.19 10:02 AM

    맞아요. 다대기오이도 좋아요.
    안그래도 이번 오이지 오이는 너무 여러서 맛이 덜할듯해요.

  • 존심
    '16.5.22 1:38 PM

    오이지용이 다 다다기 오이인데?

  • 4. 소년공원
    '16.5.19 5:45 AM

    돌멩이가 어디있단 말인가!
    하면서 머리와 마우스를 굴려보다 찾았어요!!

    맨 앞 화면에서 보이는 (그런데 광고나 다른 사진이 뜨기도 하는) 그 사진이죠?
    돌멩이가 넙적하고 묵직해서 정말 오이지 담기에 딱이네요.
    어디서 데려오셨는지요?

  • 꽃게
    '16.5.19 10:01 AM

    저 돌들은 25년쯤 되었네요. 벌써
    아이 어릴때 여주 신륵사 놀러 갔다가
    그 앞 강에서 주워왔어요.
    꽤 많이 주워와서 아직도 많이 있어요.ㅋ

  • 5. ghfl
    '16.5.19 2:15 PM

    저 돌 밑에 있는 하얀 플라스틱은 어디서 구입할 수 있나요?좋아 보이네요.구멍도 뚫려있고..

  • 꽃게
    '16.5.19 7:16 PM

    예전에 알미늄으로 냉동용기 나온게 있었어요.
    그 용기속 바닥에 까는 건데 냉동용기는 이집저집으로 나가서 없어지고 저것만 있네요.
    누름장치로 아주 좋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623 시트콤은 아닙니다만 27 백만순이 2019.12.11 3,256 2
43622 118차 봉사후기) 2019년 11월 함께하는 김장 그리고 생굴.. 13 행복나눔미소 2019.12.10 3,541 6
43621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런던? 23 시간여행 2019.12.06 8,638 5
43620 고딩이 도시락 35 초록 2019.12.04 11,101 3
43619 괜시리 맛 보았어요 12 이호례 2019.12.04 7,883 2
43618 주미 대한제국공사관 (feat.완용의 처가 기가 막혀) 55 쑥과마눌 2019.12.01 8,670 16
43617 다래미 5 이호례 2019.11.30 5,849 2
43616 물김치? 3 이호례 2019.11.29 6,317 2
43615 먹고 놀고 15 뽀롱이 2019.11.27 10,065 4
43614 잘 익은 멸치젓~ 여행 28 테디베어 2019.11.25 8,987 5
43613 늙은 호박전 13 개굴굴 2019.11.25 6,818 3
43612 가을 마무리 33 백만순이 2019.11.20 13,786 5
43611 어머, 이게 어떻게 된 거냐하면요..... 15 윤양 2019.11.19 14,650 3
43610 장 보러 갑시다. 38 고고 2019.11.18 8,573 8
43609 산지재료와 솔이엄마의 부지런함이 만났을때 26 솔이엄마 2019.11.18 13,899 6
43608 동그랑땡 좀 만들줄 아는 아저씨입니다. 60 Mattari 2019.11.17 10,506 10
43607 야~~~호 성공이다 12 이호례 2019.11.16 7,958 3
43606 게으름이 빚어낸 부지런함: 코난군의 오늘 도시락 35 소년공원 2019.11.15 9,919 6
43605 오늘아침 14 이호례 2019.11.12 10,457 2
43604 우리동네 오지라퍼들~ 31 백만순이 2019.11.08 16,925 5
43603 초딩아들들 밥주기 14 콩콩두유 2019.11.06 10,919 4
43602 고등아들 아침먹이기_12년만에 키톡데뷔~ 55 날고싶은뚱띠 2019.11.04 14,575 6
43601 아저씨가 냉장고 식재료를 처리하는 법. 47 Mattari 2019.11.03 11,334 6
43600 117차 봉사후기) 2019년 10월 궁하면 통한다 산낙지소고.. 21 행복나눔미소 2019.11.03 4,828 7
43599 독거중년의 가을은 37 고고 2019.10.28 15,166 8
43598 10월 아버지 생신, 묻고 더블로 가! 40 솔이엄마 2019.10.25 15,253 9
43597 초딩아들들 먹이주기 39 콩콩두유 2019.10.24 12,511 4
43596 바람이 차가워지면 따뜻한 만두속국 28 테디베어 2019.10.18 15,922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