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비가와서 쑥부침개 ^^

| 조회수 : 9,285 | 추천수 : 195
작성일 : 2010-05-18 22:17:07
쑥을 듬뿍 넣고 쑥부침개를 했어요
쑥향이 가득하네요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대전아줌마
    '10.5.18 10:27 PM

    흑...밤중에 식욕을 돋우시는군요..흑흑..스읍~~

  • 2. 여인2
    '10.5.18 11:02 PM

    쑥부침개요?? 정말 향긋할것 같아요-

  • 3. 마실쟁이
    '10.5.18 11:11 PM

    쑥 향기가 여기까지 솔솔.......
    이 밤에 어쩌자고..ㅠㅠ

  • 4. 탱고레슨
    '10.5.19 12:08 AM

    엄훠..너무 향긋하겠어요....먹고 싶따~~

  • 5. ubanio
    '10.5.19 1:23 AM

    저는 냄새만 맡아도 좋겠는데용~

  • 6. 블랙베리
    '10.5.19 4:01 AM

    요새는 기자들이 참 말랑말랑해요

    날카롭고 샤프하고 집요한 기자들은 이제 책속에서나 볼 수 있으려나

  • 7. 행복한맘
    '10.5.19 9:46 AM

    넘 맛있겠어요....전 해물넣고 김치 빈대떡 부치고 얼큰버전으로 칼국수 끓여 먹을려구 장 다 봤더니만 울 작은넘 배탈나서 병원다녀오구 하다보니 울신랑 집에오사 남은밥해서 대충 먹었다지요...에혀...

  • 8. 소박한 밥상
    '10.5.19 12:13 PM

    국도 잘 끓이지 않고 떡은 겁부터 나고
    부침개에....... 응용력 부족한 사람 무릎을 칩니다 !! ^ ^

  • 9. 시골집
    '10.5.19 2:55 PM

    쑥부치미,말만들어도.군침도네요

  • 10. 나답게
    '10.5.19 7:32 PM

    맛있겠네요...쑥버무리는 그닥 좋아하지 않지만 부침개는 좋아요...미나리부침개도 좋아요...

  • 11. 보나맘
    '10.5.19 8:59 PM

    먹고 싶어요~~

  • 12. 열무김치
    '10.5.20 7:00 AM

    모니터에 코를 대 봐도~~~ 아~~
    향기까지 전달하는 컴퓨터의 발명은 언제 쯤 가능할까요 ?

  • 13. 완이
    '10.5.20 8:04 PM

    아무리 눈을 씻고 찾아봐도 우리동네는 쑥이 없다능~
    아~ 저도 쑥한번 따보고 싶어요~ 맛있으셨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18 그래도 삶은 지속되니 1 고고 2019.05.20 1,551 3
43417 그녀들의 우정 - 잘 가요, 친정언니가 있었다면 쟈스민님 같았을.. 35 개굴굴 2019.05.20 4,369 6
43416 감사합니다. 55 loorien 2019.05.19 7,297 10
43415 5월의 아름다운 풍경처럼 28 해피코코 2019.05.17 8,852 10
43414 어버이날, 조금은 슬픈. 20 솔이엄마 2019.05.14 14,044 8
43413 아카시아 향기에 취해 ~~~~ 20 주니엄마 2019.05.12 9,234 4
43412 자연이 나의 위안 13 수니모 2019.05.11 9,170 8
43411 111차 봉사후기) 2019년 4월 산낙지 한상차림!!!| 5 행복나눔미소 2019.05.11 3,724 7
43410 글 추가함: 블랙홀 발견과 명왕성 생물체의 섭생에 관한 연관성 .. 10 소년공원 2019.05.09 7,243 4
43409 봄~~이 왔네 봄이~~~ 와~~~~ 30 소년공원 2019.05.02 12,659 6
43408 대화의 희열, 시민의 산책 26 쑥과마눌 2019.04.30 11,106 7
43407 이런저런 수다 17 고고 2019.04.29 6,666 7
43406 봄나물과 일상 이야기 25 테디베어 2019.04.29 7,809 5
43405 봄이 아름다워요^^ 36 해피코코 2019.04.26 12,715 10
43404 바케트빵 개선점 22 수니모 2019.04.25 10,614 8
43403 바쁜 일상의 시작 24 주니엄마 2019.04.23 10,632 8
43402 백수가 사주이고픈^^ 25 고고 2019.04.19 11,449 5
43401 24 테디베어 2019.04.18 10,492 5
43400 봄을 품다 12 수니모 2019.04.17 10,237 5
43399 꽃의 계절 27 백만순이 2019.04.15 11,892 9
43398 HAPPY BIRTHDAY TO 솔! 34 솔이엄마 2019.04.13 13,138 9
43397 110차 봉사후기) 2019년 3월 한우사태찜은 엄청난 도전! .. 22 행복나눔미소 2019.04.11 7,597 7
43396 또다시 남도 꽃소식(생닭주의) 34 백만순이 2019.04.03 11,256 6
43395 바케트빵 내맘대로 버젼 18 수니모 2019.04.03 15,039 6
43394 겨울은 지났는데 봄이 오기가 싫은건가 ? 23 주니엄마 2019.04.02 12,884 6
43393 안녕 경주 38 고고 2019.04.02 13,924 6
43392 도시락들2 23 hoshidsh 2019.04.01 10,811 7
43391 영양 많은 발효음식 완두콩 청국장 동부콩 청국장 8 프리스카 2019.03.30 4,658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