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2004년 포트럭 파뤼를 기억하시나요..?

| 조회수 : 9,934 | 추천수 : 112
작성일 : 2010-03-20 03:32:41
쟈스민님의 글을 읽고...
잠시 잊고 지낸 82쿡의 추억~
최초 번개나 다름없는 포트럭 파뤼!!!!
6년전에도 한번 올렸었지만..다시 한번 회상하면서 올립니당~
전,한국에 살고 있지 않아 더더욱 82쿡은 친정같은 곳이에요...
매일같이 82쿡에 출석하면서 반가운 닉네임이 올라오면
가슴이 뭉클하고,오래된 친구를 만난 것처럼 기분이 참 좋아요...
사진속의 82쿡 노땅 멤버들과 그외의 분들
정말 많이 많이 그리워요..보고싶어요...알라뷰~

사진 왼쪽부터 1번 오른쪽 2번
아랫줄 왼쪽 3번,오른쪽 4번...이렇게 나갈께요^^

1번과 2번..6성급 호텔 뷔페가 하나도 안부러웠던 우리 82쿡 식구들의 솜씨들
                 정말 끝내줬어요~~!!!

3번..저와 쭈니,김혜경 선생님,비니맘과 비니  

4번..푸우님과 쭈니맘

@@사진을 올리고 나니 화질이 너무 떨어지네요...
제가 사진 올리는 기술이 부족해서 사진이 깨지는것 같아요..ㅠㅠ

쭈니맘 (rita71)

실명은 김 성민이구요.. 82cook을 제 가족만큼 사랑하는 혜경선생님의 열렬한 팬입니다*^^*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짱구맘
    '10.3.20 3:54 AM

    저두 그날 가고 싶었는데.. 못가봐서 아직도 서운한 1인입니다.
    초기 멤버분들 저두 많이 그립네요.. .... ...

  • 2. 진진엄마
    '10.3.20 5:51 AM

    후유 82쿡이 온라인 모임이라 다행이에요
    저렇게 맨날 오프라인 모임이였으면
    요리도 못하고 인물도 떨어지는 저는
    구경도 못다닐 거에요.. ^^

  • 3. 얀이~
    '10.3.20 8:55 AM

    저는 그때는 회원도 아니었는데 사진만 봐도 아쉽고 부럽네요.
    또 안하나요? 해도 뭐 가져갈것도 없고.. ㅠ.ㅠ

  • 4. 꿀짱구
    '10.3.20 8:58 AM

    와... 저 한상 차리신 거 정말... 어우... 말이 콱 막혀요. 저거 맛 안봐도 진짜 10성급 호텔부페는 옆댕이에도 못올 것 같아요. 진짜 최고들만 모인 알짜 요리!!! 부페는 왜 아무리 차린게 많아도 막상 보면 집어먹을 게 없잖아요. 제가 만약 저기 갔었으면 어우... 으아... 진짜 악소리밖에 안나와요. 너무너무 대단하셔요.

  • 5. 꽃게
    '10.3.20 10:07 AM

    저도 참석못했지만
    너무 반가운 얼굴들이어요..ㅎㅎㅎ
    다들 한번씩 좀 물위로 올라와보세요...
    쭈니는 지금쯤 총각이 되었겠어요...

  • 6. 애니파운드
    '10.3.20 10:19 AM

    호호호...정말 보고싶었던 분들이네요....사진만 보고있어도 옆집 이웃같고 금방이라도 만나면 어머...방가워요 하고 손을 덮석 잡을것같아요....

  • 7. momo
    '10.3.20 10:46 AM

    우왕~
    저게 다 집에서 손수 만드신 음식들이랍니까?
    어휴~~

  • 8. 사람
    '10.3.20 10:47 AM

    울아들(9살)이 이사람들이 키친토크 만든사람이냐고 묻네요.^^ 사진보기에도 음식들이 맛있게 보이고 음식잘만드는 사람처럼 보이나봐요.
    지금 꿀짱구님이 올려주신 두부조림반찬으로 아침밥을 먹은 뒤, 점심은 꿈꾸다님이 소개시킨 떡볶이와 (소고기다시다는 없는데 괜찮겠죠~)히트레시피에 올라온 두부찌개,닭고기가슴살요리?ㅎㅎ하려고 준비중입니다.
    배달음식과 음식점에서 사먹을 생각만 한 제가 이정도?하는 건 다~ 82cook님들 덕분입니다.

  • 9. 살림열공
    '10.3.20 11:09 AM

    올해도 함 하면 좋겠네요. 장충체육관이나 올림픽펜싱경기장을 빌려서...
    각자 한 냄비씩 해 갖고 오기루 하구요.

  • 10. 김혜진(띠깜)
    '10.3.20 11:18 AM

    저도 파뤼나 번개 하시면 꼭 갑니데이~ 한 냄비 만들어서리~~^^

    오늘은 로긴 한 김에 윗분들 눈치보면서 몰래몰래 샥샥~ 댓글다는 재미가
    쏠쏠 합니데이~~^^;;;;

  • 11. 엘도라도
    '10.3.20 11:56 AM

    띠깜님 몹시 궁굼 했는데 아직 곤명사시는거 맞나요?
    늘 글을 읽었던 눈팅족이지만 오늘 몹시 반갑네요^^

  • 12. 지수맘
    '10.3.20 1:04 PM

    허걱~ 예전 사진들이 올라오니.. 너무 반갑네요.
    전 처음 번개라고 해야 하나, 처음 야외 나들이라고 해야 하나?
    서산인가요? 왜 조개 잡으러 간적 있었거든요.
    삼삼 오오 모여서 조개 구워먹고 서산댁님네서 조개도 사오고..
    단체사진도 찍었는데... 어디 있지? 미국으로 오면서 당췌 사진들이..어디에 있는지...
    그때 아장아장 걷던 저희 딸아이가 벌써 9살이네요.

  • 13. yozy
    '10.3.20 4:33 PM

    쭈니맘님 덕분에 정겨웠던 이전 사진을
    다시 보니 너무 좋네요.
    띠깜님! 정말 간만에 뵙습니다^^

  • 14. 초록바다
    '10.3.20 7:37 PM

    허걱~!!! 솜씨들이..놀라울 따름입니다
    그리고 새삼 ..그분들이 그립네요.
    띠감님~~ 정말 반갑습니다
    그만 잠수타시고 자주 좀 오세요.

  • 15. 향기처럼
    '10.3.20 9:20 PM

    제가 해 간 메뉴도 사진에 나왔어요~ 야흐호~~~
    영광입니다.
    그 때 맛난 바지락도 싸주셔서 가지고 왔느데, 그렇게 달고 살이 오동통한 바지락은 처음 이었습니다.

  • 16. 깜찌기펭
    '10.3.21 12:01 AM

    세상에나...
    얼마만에 보는 사진이에요~~~~ ^^
    푸우님얼굴도 있고..

    하얀 가스렌지가 인상깊던 훈이민이님도 생각나고.. 다들 잘 지내시는지.. ㅎ

  • 17. 민석은석
    '10.3.21 3:46 PM

    우와~
    혜경샘님 심하게 날씬하셨네요^^
    잘계시죠^^

  • 18. 김새봄
    '10.3.21 8:12 PM

    아~ 정말 그때 생각이 새록새록...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74 캐고 베고 털고 까불고 9 수니모 2020.10.21 2,787 3
43973 자동차, 어디까지? 36 고고 2020.10.20 3,826 4
43972 전쟁같은 일상은 지나가고 34 고고 2020.10.15 10,879 5
43971 빵 나왔습니다~ 42 테디베어 2020.10.13 10,034 7
43970 쓸쓸한 가을입니다 36 테디베어 2020.10.13 5,499 3
43969 길마다 가을 22 천안댁 2020.10.13 7,178 3
43968 어린이가 만드는 컵밥 아니고 컵빵 요리 35 소년공원 2020.10.12 6,134 5
43967 솔이네 2020년 가을을 지낸 이야기 28 솔이엄마 2020.10.11 6,288 5
43966 129차 봉사공지) 2020년 10월 '새우를 이용한 3가지 요.. 10 행복나눔미소 2020.10.10 3,655 6
43965 버리든지 지고 살든지 50 고고 2020.10.07 8,966 4
43964 초초초간단 레시피 공유해요 39 리모모 2020.10.06 11,729 5
43963 맛있는 김밥♡아들 도시락 58 해피코코 2020.10.04 13,342 11
43962 추석음식 많이 먹어 찐 살 빼기용 곤약곤드레나물닭가슴살잡곡밥 8 노랑감귤 2020.10.02 5,894 3
43961 추석은 무신 개뿔^^ 33 고고 2020.10.02 11,936 5
43960 슬기로운 집콕생활, 부작용은 어쩔?! ^^; 25 왕언냐*^^* 2020.09.24 16,601 5
43959 가을의 길목에서 32 수니모 2020.09.23 12,339 5
43958 2020년 추석즈음에... 23 천안댁 2020.09.22 12,268 4
43957 그간 해먹은것들 21 오렌지조아 2020.09.22 10,424 4
43956 밥상 사진 모음 20 빈틈씨 2020.09.21 9,249 3
43955 솔이네 2020년 9월 지낸 이야기 46 솔이엄마 2020.09.20 8,385 5
43954 가을아침과 소고기 케이크 38 해피코코 2020.09.20 7,855 5
43953 가을날 수다 37 고고 2020.09.18 7,513 4
43952 세계의 풍경과 음식2 38 시간여행 2020.09.16 8,726 5
43951 128차 선행봉사) 2020년 9월 '목삼겹 돈가스' 12 행복나눔미소 2020.09.12 4,825 6
43950 또 올리는 127차 후기 ) 2020년 8월 '소고기 해물 샤.. 6 행복나눔미소 2020.09.11 6,722 2
43949 9월-깍두기 23 천안댁 2020.09.09 11,230 5
43948 127차 후기) 2020년 8월 '소고기 해물 샤브샤브와 김치부.. 23 행복나눔미소 2020.09.04 8,194 7
43947 초딩이와 해먹은 한그릇 음식 21 리모모 2020.09.04 13,831 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