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모야시 닝니꾸 부따 데판 야끼(돼지고기 숙주볶음)

| 조회수 : 8,585 | 추천수 : 1
작성일 : 2012-05-14 17:42:41

일본에 여행가서 작은 술집에서 먹은 안주인데요. 엄청 맛있어서 한국에 돌아와서 고대로 해봤어요.

레시피는 부타 모야시로 조회하면 나오더군요 (모야시:발아된 곡류따위. 닝니꾸:마늘. 부따:돼지. 데판:철판. 야끼:볶음)

아주 아주 간단합니다

준비물: 괘기(부위는 맘대로. 저는 앞다리살.200그램), 숙주(천원), 통마늘한주먹(3밀리로 편썰기), 양념(굴소스,왜간장,맛술이나 기냥술), 후추, 대파

기름에 마늘 좀 익히다 괘기 볶다가 양념 넣고(대충 넣으세요 싱거우면 더 넣으면 되니끼니) 괘기 다 익으면 숙주랑 대파 넣고 숙주 익을때까지 뒤적이다가 마지막에 후추.

완전 맛나요. 일본서는 딱 저렇게 해서 주던데

한국인이라면 땡초를 좀 넣으면 더 맛있게 먹겠죠?

사진이 있으면 좋으련만..

익은 마늘이란 것이 이렇게 맛있을 줄이야 하면서 먹어요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editstory
    '12.5.14 7:11 PM

    저희 집 앞에 이자까야에서 먹어봤었는데
    매콤하게 땡초 넣으니까 더 맛있더군요.
    집에서 시도해봐야지 맘만 먹고 아직인데
    주말에 남편 해줘야겠어요 ^^

  • 2. 연상기억
    '12.5.14 10:19 PM

    전 그냥 즉석으로 이거 자주 해먹었는데 ㅎㅎ
    삼겹살 400그람 사면 항상 혼자 먹고 많이 남아서 다음날 이렇게도 먹고 저렇게도 먹고 그랬네요 ㅎㅎㅎ

    저도 여기다 배트남 매운 고추 팍팍 넣고 볶아요 ㅎㅎㅎ

    아 맛있겠네요 ㅎㅎ

  • 3. 이쁜호랭이
    '12.5.14 10:33 PM

    전 백화점식당가에 철판에 볶아주는거보고 힌트얻어서 자주 해먹어요~
    항정살로 해먹음 넘 맛나구요.
    젤루 중요한 포인트는 첨 팬에 마늘편 넉넉히 넣고 오일에 볶아서 향을 충분히 내준후 고기를 넣어주면 향이 베어 맛있게되요~
    양념은 후추가루에 소금이나 굴소스등 취향에 따라 간단하게..숙주나물은 마지막 불끄기 직전에 넣어 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60 슬기로운 집콕생활, 부작용은 어쩔?! ^^; 18 왕언냐*^^* 2020.09.24 11,162 5
43959 가을의 길목에서 30 수니모 2020.09.23 9,833 4
43958 2020년 추석즈음에... 23 천안댁 2020.09.22 9,846 4
43957 그간 해먹은것들 21 오렌지조아 2020.09.22 8,458 4
43956 밥상 사진 모음 15 빈틈씨 2020.09.21 7,536 3
43955 솔이네 2020년 9월 지낸 이야기 46 솔이엄마 2020.09.20 6,963 5
43954 가을아침과 소고기 케이크 37 해피코코 2020.09.20 6,584 5
43953 가을날 수다 37 고고 2020.09.18 6,511 4
43952 세계의 풍경과 음식2 38 시간여행 2020.09.16 8,088 5
43951 128차 선행봉사) 2020년 9월 '목삼겹 돈가스' 12 행복나눔미소 2020.09.12 4,463 6
43950 또 올리는 127차 후기 ) 2020년 8월 '소고기 해물 샤.. 6 행복나눔미소 2020.09.11 6,471 2
43949 9월-깍두기 23 천안댁 2020.09.09 10,763 5
43948 127차 후기) 2020년 8월 '소고기 해물 샤브샤브와 김치부.. 23 행복나눔미소 2020.09.04 7,970 7
43947 초딩이와 해먹은 한그릇 음식 20 리모모 2020.09.04 13,189 8
43946 레몬 버터로 구운 광어요리 및 새 그릇 장만한 이야기 41 소년공원 2020.09.02 12,394 9
43945 첫번째 키톡올려봐요 요새 최애템 고구마빵 39 아로아로 2020.09.01 8,569 6
43944 다시 일상으로, 김치, 피클, 떡 57 해피코코 2020.09.01 8,975 9
43943 엄마.... 74 백만순이 2020.08.31 11,006 9
43942 집콕의 일상 49 고고 2020.08.28 11,503 7
43941 배추 심었습니다. 45 테디베어 2020.08.26 10,276 6
43940 위염...쌀 케익 ...부록^^ 36 시간여행 2020.08.25 8,840 5
43939 사심가득, 광고글 이에요. 23 챌시 2020.08.24 8,060 3
43938 솔이네 8월 지낸 이야기 (엄마생신&말복) 50 솔이엄마 2020.08.23 10,745 9
43937 오늘이 처서이네요 22 천안댁 2020.08.23 6,963 6
43936 19년 만에 로그인 했어요.(빵 사진 있음) 56 리모모 2020.08.16 13,701 9
43935 빵 도전! 17 까부리 2020.08.10 13,967 5
43934 스페인식 감바스 알 아히요 맛있게 만드는 법(새우 고르는법) 18 로빈쿡 2020.08.10 14,792 7
43933 먹다 시들은 바나나의 변신 31 레미엄마 2020.08.10 10,847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