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위로의 표리부동 케잌

| 조회수 : 14,319 | 추천수 : 3
작성일 : 2022-03-13 18:34:25
안녕들 하신지요?
며칠 상간에 온도가 많이 올라갔네요. 
비가 왔으니 점점 더 따뜻해지겠지요. 마음도 따뜻해 지면 좋겠는데...
이제 롱패딩을 벗고 야상으로도 산책에 무리가 없어 참 좋습니다.
뭐든 가벼운 것만 찾게 되니 늙어감이 분명합니다.

나이든 싱글은 늙는 것이 좀 억울은 합니다. 
남 하는 것 다 해보지도 못했는데, 그런만큼 덜 늙으면 안되나 하다가도
내가 그렇게 삶에 애착이 있나 생각해 보면 그렇지도 않아 이건 뭐 말도 안되는 생각인가 합니다.
아까운 젊은 생명, 나이 있어도 세상에 도움되는 생명들이 사그러져 갈 때
나이만 많고 세상에 보탬없는 나를 대신 데려가지 하는, 우리 엄마 들으면 욕바가지 떨어질 생각을 하곤 합니다
젊음은 되돌릴 수가 없으니 세상에 보탬이라도 되어야 할텐데...
기후 변화에 악영향 끼칠 활동들만 해대고 있으니 원.
작년 한해 갱년기 증상이 무지 심했습니다. 정신적으로 신체적으로. 뭐 아직두.
또 그런건 싱글이라고 피해 가지 않네요 ^^


제가 버터 크림 케잌을 좋아하는데 구하기가 힘들고 옛맛이 잘 나지 않아 그리웠어요.
그리고 시중케잌은 하나같이 하얀크림에 하얀시트, 쵸코엔 쵸코시트여서 별로였어요.
뭐 그래서 기~냥 제가 해부렀습니다. 심신의 위태함도 날리면서.
전 개인적으로 겉과 속이 다른 표리부동케잌을 좋아합니다. 이건 겉화속블 버터크림 케잌입니다.
쵸코시트야 자주 구웠지만 버터크림은 처음 해 보았어요
근데 오히려 쵸코시트가 좀 단단하게 나와 버려 실패였고 크림은 괜챃았어요.


이건 가나슈를 이용한 짝퉁 투썸 케잌입니다.
겉블속화를 추구했지만 컷팅 과정에서 속이 좀 다쳤습니다.
저 위 겉화속블은 깔끔했는데. 마치 드라마 서브 여주인공 나쁜 짓 하듯.
사람도 착한 사람이 악인인척 하기가 더 어렵죠! 그러다 결국은 자기가 다치고.
큰일입니다. 이것도 혼자 늙는 사람 특징이라던데 사물에 온갖 의미를 부여합니다 ㅋㅋ
축하케잌이고 싶었는데 저에겐 위로의 케잌이 되어버렸습니다.
다른 누군가에겐 축하케잌이 되기 바랍니다.

저는 코로나의 상황이 평소 저와 큰 괴리가 없어 나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제가 아무리 은둔형이어도 산 속 오두막에 사는게 아니다 보니
다른 세상,사람이 즐겁지 않다는 것이 여파가 생각보다 크더군요.
제 예상은 2년이었는데 더 길어지네요. 모두들 잘 견디시고 강건하시기바랍니다.
내 세상도 다른 세상도 모두 행복한 날이 곧 오기를 고대합니다.

2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22.3.13 9:12 PM

    나이든 싱글은 늙는게 억울하다는 하소연이 이렇게
    귀엽다니^^
    실제로도 재치만점 이실듯.

  • 몽자
    '22.3.14 12:46 PM

    제가 sns도 하지 않아 간만에 비쥬얼 괜찮은 결과물을 자랑할 데가 없어,
    몇년만에 글을 어렵게 올리다가 그만 청승을 떨었나봐요..
    근데 별로 억울하지 않습니다. 선택의 기로에서 말리는 길만 쭈욱~ㅋ
    대학교때 점봤던 총각도사가 저보고 귀여운 할머니가 될거랬는데 사실인가봐요^^
    근데 그 사람이 맞춘게 거의 없어서 것두 뭐...

  • 2. 챌시
    '22.3.13 11:25 PM

    크림중의 크림은 버터크림 아니겠습니까..
    버터가 만든 구름이랄까..한입 넣으면 눈을 감게되구요. 겉과 속이 극명한 유혹 천만한
    케잌을 야심한 시간에 봤으니 다행..낮에 봤음 마침 자동차로 5분 거리
    유명 베이커리로 달릴뻔 했습니다요.

  • 몽자
    '22.3.14 12:52 PM

    자동차로 5분거리에 유명 베이커리가 있었다면 저의 작품(?)은 나오지 않았을 겁니다.^^
    프로의 맛을 누리는 님이 위너!!

  • 3. 사랑니
    '22.3.14 4:56 PM

    케익이 매력 터집니다.
    겉화속블 ㅋㅋㅋ
    표리부동 ㅋㅋㅋ

    글쵸 글쵸 겉블속화는 어렵죠~~

  • 몽자
    '22.3.15 1:09 PM

    이렇게 빵 터져 주시니 다음에는 빵으로 와 보겠습니다.^^
    케잌은 표리부동, 사람은 표리일체를 추구합니다.

  • 4. somsom
    '22.3.14 5:57 PM

    아.. 방금 밥 먹었는데
    버터크림 달달구리 케이크 먹고 싶어요.
    주문 할게요. 겉화속블 콜~

  • 몽자
    '22.3.15 1:13 PM

    주문은 받을 수 없지만 주신 칭찬은 기꺼이 받겠습니다.^^

  • 5. 겨울곰
    '22.3.14 8:42 PM

    와~케익이다~어떻게 만드셧죠 신기하네요 싱글 만세

  • 몽자
    '22.3.15 1:17 PM

    질문이시라면 대답은 유튜브와 인터넷!!
    갱년기를 겪는 싱글은 만세 외치기가 좀 민망하고 힘듭니다. ㅠㅠ

  • 6. 봄여름여름
    '22.3.14 9:31 PM

    우와~
    케익도 그냥 해버리는 실력 부럽사옵니다^^
    보는것만으로도(거짓말) 위로 받고 갑니다ㅎㅎ

  • 몽자
    '22.3.15 1:25 PM

    필요는 발명의 어머니이라면 결핍이 노력을 끌어냈다고 할까 뭐 그렇습니다.
    저로서는 승리를 축하하고 싶었던 케잌이었는데......

  • 7. 왜죠
    '22.3.15 12:54 AM

    저 얼마전에 옛날 버터크림 케이크 먹고싶다고
    글 올렸었는데... ㅠㅠㅠㅠㅠ
    바로 저 비주얼이에요!!
    생크림처럼 후루후한 느낌이 아닌
    뭔가 뻑뻑~ 할 것 같은 저 크림..!!!
    아... 저도 그냥 확 해먹을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ㅠㅠㅠㅠ

  • 몽자
    '22.3.15 1:31 PM

    님의 마음이 딱 저의 마음이었어요.
    재미를 추구하는게 아니라면 프로의 맛을 누리시기를 추천합니다.^^

  • 8. 레미엄마
    '22.3.16 1:08 AM

    요즘 입맛도 없는데
    달달한 케잌보니 먹고 싶네요.
    어쩜 글을 이리 찰떡같이 잘 쓰시나요?
    위로의 표리부동 ㅋㅋㅋ
    5년갸 어찌됐든 잘 견뎌봐야죠.
    몽자님도 건강하시길

  • 몽자
    '22.3.17 5:56 PM

    베이킹 몰에서 펄솔트라는 걸 구매했는데 어제 도착했어요. 프레첼이나 소금빵에 쓰는 거래요.
    유통기한이 2027. 2.11 이라 하니 너무 먼 얘기이고 감이 안잡히더라고요.
    그런데 그 때까지도...... 답답했어요. 달달한 거 먹으면서 잘 견뎌 보아요^^

  • 9. 가을의전설
    '22.3.16 2:00 PM

    우리는 또 이렇게 우리를 위로하며 가끔은 웃기도 하며 살아냅시다. 감사해요. .

  • 몽자
    '22.3.17 6:18 PM

    그럼요 하늘 아래 영원한게 어디 있겠습니까. 살다보면 좋은 날이 또 오겠죠.
    저도 감사해요~

  • 10. 날개
    '22.3.18 2:16 AM

    몽자님의 글과 표리부동케잌이 위로가 됩니다^^
    유쾌함 닮고 싶어요.

  • 몽자
    '22.3.20 5:44 PM

    온라인 한정 유쾌함이지만 닮고 싶다는 말은 특급칭찬이네요^^

  • 11. 여기가천국
    '22.3.18 2:28 AM

    아 공감해요
    저도 거의.은둔이었어서 ㅎㅎ

  • 몽자
    '22.3.20 5:52 PM

    큰 괴리가 없다함은 정서적으로 그렇습니다. 그 외는 뭐 저도 아주 영향이 없다고는.
    활기찰 나이도, 시끌벅적할 가족 구성도, 네트워킹 강한 직업도 아니다 보니...
    천국님도 이미 아시겠지만 그래도 주변이 행복해야 은둔하는 저희도 다소 행복하지요^^

  • 12. 백만순이
    '22.3.22 11:28 AM

    저 원래 버터크림 싫어했는데 왜 지금 이시간에 급작스럽게 버터크림케이크가 땡기죠?
    만들어야하나? 하아.........아침 설거지도 안했는데 말이죠.......

  • 몽자
    '22.3.25 7:57 PM

    Respect!

  • 13. Harmony
    '22.3.24 11:22 PM

    아름다운 초코 케잌
    어찌 이밤에 이 걸 클릭했을까요?ㅜㅜㅜㅜ 아메리카노와 한 점 떠먹으면
    ㄷㄷㄷㄷ 진짜 천국의 맛 이겠습니다.
    표리부동 케잌
    잘 기억하겠습니다.^^

  • 몽자
    '22.3.25 7:55 PM

    쵸코케잌이면 첫번째 인가? 했다가
    아닌가 두번째 말씀하시나?ㅎㅎ
    제가 올려놓고도 헷갈리는거 보니 사람뿐 아니라
    케잌도 표리일체를 추구해야 될까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144 챌시를 챌시로 밀어내기~고양이사진 주의 ! 30 챌시 2022.04.15 12,332 3
44143 2022년 봄, 바쁜 나날들 37 주니엄마 2022.04.14 14,775 5
44142 쑥국 26 테디베어 2022.04.13 10,067 5
44141 146차 전달) 2022년 3월 (달고기)생선까스 전달 5 행복나눔미소 2022.04.12 7,537 3
44140 고3 아들 아침밥 & 봄 21 솔이엄마 2022.04.10 17,599 6
44139 순부두 열라면 18 hoshidsh 2022.04.07 12,918 1
44138 라면과 이런 면 저런 면. 24 18층여자 2022.04.05 13,972 4
44137 처음으로 어육장 담가봤어요. 16 프리스카 2022.04.04 10,727 2
44136 라면 요리 20 백만순이 2022.04.04 10,624 5
44135 오랫만이에요 (냥이들 사진있어요) 28 ilovemath 2022.04.03 9,990 4
44134 라면은 없고 쌀국수 사진 들고 왔어요. 18 진현 2022.04.02 8,563 2
44133 만두과 28 spris 2022.03.29 12,865 12
44132 여기가 라면 맛집!! 33 테디베어 2022.03.28 13,732 5
44131 12년만에 전하는 이야기들 18 강아지똥 2022.03.28 13,195 4
44130 솔직한 라면 6 챌시 2022.03.28 10,296 3
44129 고3 밥상의 속사정 36 솔이엄마 2022.03.27 14,347 5
44128 밥파라서 라면 사진은 없고~ 11 진현 2022.03.27 7,947 5
44127 2022 라면대전 34 백만순이 2022.03.25 13,772 10
44126 요새 내가 꽂힌 더쿠를 말해 볼까요 40 쑥과마눌 2022.03.24 11,513 20
44125 아무말대잔치방의 아무말러 73 백만순이 2022.03.22 15,306 22
44124 나를 위한 브런치 26 챌시 2022.03.21 14,219 4
44123 고3 엄마 노릇 시작! 62 솔이엄마 2022.03.20 16,929 9
44122 위로의 표리부동 케잌 26 몽자 2022.03.13 14,319 3
44121 145차 전달) 2022년 2월 떡갈비, 석화 전달 10 행복나눔미소 2022.03.12 10,301 8
44120 선거는 선거고 밥은 먹고 살아야죠. 장도 담그고~ 7 진현 2022.03.12 11,449 5
44119 게으른 식탁 32 철이댁 2022.03.12 17,022 7
44118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우노리입니다.~^^ 69 우노리 2022.03.08 13,531 3
44117 분기만에 돌아온 소년공 One 입니다 :-) 82 소년공원 2022.03.08 17,526 1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