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출근 전 애들 저녁식사

| 조회수 : 7,060 | 추천수 : 3
작성일 : 2023-11-01 21:10:07

한 몇달 전부터 몇시간 일을 하게 됐어요.

애들 학교에서 와서 학원 가기전

딱 그시간에 일을 해서 저녁을 차려놓고

일하러 가요.

애들에게 핸드폰으로 어떻게 먹으라는

사진과 설명 메세지를 보내요.

전 압력밥솥에 밥을 하고 냉장고에 밥을 넣어 놔요.

그래서 먹기 전 렌지에 30초 돌리고 먹으라고 해요.

일하는게 맞는건지 애들 올때 집에 있는게

맞는건지 아직도 고민스럽네요.

고민도 고민이지만

키톡에 올리니 반찬이라도 잘 해줘야겠다는

생각이 마구 드네요.ㅋㅋㅋ

 

 

고등어구이, 무말랭이, 간장돼지야채볶음

 

돼지고기계란야채볶음밥, 수육, 무말랭이, 멸치볶음

 

열무야채비빔밥, 무황태국

 

계란오이햄양파샐러드, 조기, 김치, 소고기미역국

 

간장닭봉구이, 야채볶음, 김치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bkbk
    '23.11.1 9:49 PM

    엄마의 사랑이 짙게 느껴지는 밥상이네요ㅠㅠ

  • 2. beantown
    '23.11.1 11:05 PM

    뽀그리님 ㅎㅎ
    자기 소개란 재밌어요

  • 3. 예쁜솔
    '23.11.2 12:34 AM

    식탁이 아기자기하고 맛깔스럽네요.
    엄마 사랑이 충분히 느껴져요.

  • 4. 오늘도맑음
    '23.11.2 7:11 AM - 삭제된댓글

    아직 아이들이 아직 어린가요? 스스로 챙겨먹는 것도 좋은 경험일 거 같아요. 식판에 정성스레 담긴 밥을 먹는 재미가 쏠쏠할듯요 ㅎㅎ

  • 5. 오늘도맑음
    '23.11.2 8:11 AM

    아직 아이들이 어린가요? 스스로 챙겨먹는 것도 좋은 경험일 거 같아요. 식판에 정성스레 담긴 밥을 먹는 재미가 쏠쏠할듯요 ㅎㅎ

  • 6. 챌시
    '23.11.2 9:18 AM

    사랑 듬뿍, 바쁜엄마의 고뇌가 느껴지는 멋진 밥상 사진이에요.
    저도 저런 시절을 20여년 보내고,,이제 조금 숨통이 트입니다.
    뽀그리님 건강도 조심하세요. 잘 챙겨드시구요.

  • 7. 쑥과마눌
    '23.11.3 9:32 PM

    엄마의 정성과 사랑이 듬뿍 담긴 밥상이네요.
    더불어 진정한 자기 밥상 챙겨 먹는 교육까지..엄지척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0928 토크가 문제 28 미라벨 2024.01.01 8,294 5
40927 82님들 새해 복 많~~~~~~~~~~~~~~~~~~~이 받으.. 15 진현 2024.01.01 5,719 4
40926 2023년이 저물어가네요! 27 솔이엄마 2023.12.31 6,382 3
40925 얼마만인지 새해 복많이 받으셔요 12 김명진 2023.12.31 5,367 3
40924 메리 크리스마스, 챌토리 왔어요 24 챌시 2023.12.25 9,074 5
40923 조용한 크리스마스 14 메이그린 2023.12.25 8,583 5
40922 겨울엔 김치만두죠^^ 19 Juliana7 2023.12.25 10,383 3
40921 내친김에 토하젓~~ 2 복남이네 2023.12.25 3,037 3
40920 이맘때 최고인 토하 그리고.. 23 복남이네 2023.12.24 7,272 3
40919 아름다운 것은 결국 사람이 빛내주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18 소년공원 2023.12.24 6,928 7
40918 한겨울 화풀이 비비고 비비고...싸우어 크라프트^^ 16 Juliana7 2023.12.23 5,688 3
40917 도시락과 빵 등등 (사진 순서 막 뒤엉킴 ㅠㅠ) 10 고독은 나의 힘 2023.12.23 6,095 6
40916 동지팥죽과 9 강아지똥 2023.12.22 5,071 3
40915 미리 크리스마스!!! 11 디카페 2023.12.16 10,322 4
40914 추운날은 집에서 집콕 34 메이그린 2023.12.16 10,966 4
40913 민초쿠키 구워서 동네 행사 참여하기 20 소년공원 2023.12.14 7,321 4
40912 따뜻한음료마시며 빗소리들으니좋아요 7 ··· 2023.12.14 7,012 3
40911 일상생활 7 경민맘 2023.12.09 8,898 2
40910 미국 소년공원님이 보내신 앞치마가 도착했어요. 22 Harmony 2023.12.08 10,448 15
40909 166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3년 11월 토마토달걀볶음,돼.. 3 행복나눔미소 2023.12.07 3,839 7
40908 남편없는날 나혼자 혼밥 14 너와나ㅡ 2023.11.27 16,500 3
40907 받아... 주실... 거죠? 명왕성에서 보내드립니다 40 소년공원 2023.11.26 13,446 7
40906 고사미 도시락 사진 모음 20 빈틈씨 2023.11.24 11,673 3
40905 바질페스토 좋아합니다 16 메이그린 2023.11.23 7,227 3
40904 주절주절 17 고고 2023.11.22 7,283 3
40903 토마토바질 파스타 뭐가 문제였을까요? 23 사실막내딸 2023.11.22 6,300 2
40902 2인용 밥상 올해 찍어둔 것들이에요. 13 세라피나99 2023.11.21 8,208 3
40901 과메기의 추억 6 juju 2023.11.21 4,430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