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채소볶음, 그린 샐러드

| 조회수 : 14,197 | 추천수 : 1
작성일 : 2013-05-10 21:12:24
밥상에 채소를 더 많이, 더 자주 올리기로 마음 먹은 둘쨋날의 메뉴!!
채소볶음입니다.




숙주를 넣고 싶었는데, 숙주를 사오지 못했어요.
그래서 집에 있는 대로, 양배추, 청경채, 양파를 넣었습니다.
딱 요렇게만 해주면 반발(?)이 생길지도 몰라서..^^, 식품첨가제가 들어있지 않다고 선전하는 베이컨도 한줄 썰어넣었습니다.

일단 팬에 식용유를 조금 두르고, 베이컨을 볶은 후,
양배추를 넣어 원하는 만큼 익힌 후, 저는 푹 익은 게 좋아서 팬의 뚜껑을 열었다 닫았다 하면서 푹 익혔습니다.
여기에 양파와 청경채, 그리고 소스를 넣었습니다.

소스는 며칠전 국수볶음을 다시할때 만든게 남아서 마저 넣었어요.
맛간장 2: 굴소스 1: 우스터소스 1: 케첩 1 정도의 비율로 섞었더랬어요.
맛간장 등 단맛이 나는 양념들인지라 더 이상의 단맛이나 짠맛은 필요없고,
볶으면서 후춧가루나 좀 뿌려주고, 불끄기 직전에 참기름 한방울 둘러줬습니다.

맛..꽤 괜찮았어요. 앞으로 양배추 볶음 등등 채소볶음을 자주 올리려고 합니다.





역시 있던 재료, 어린잎 채소, 치커리, 크레송, 토마토로 샐러드도 한접시 했습니다.
드레싱은 오리엔탈 드레싱을 뿌렸습니다.


어제, 건강검진 결과보러 갔을 때 영양상담도 받았는데요,
하루에 먹어야하는 채소반찬이, 식당에서 보통 쓰는 찬기로 일곱접시나 된다고 합니다.
제가 원래도 반찬을 많이 먹는 편이 아니어서, 나물이나 채소 같은 걸 하루에 일곱접시를 먹는 건 거의 불가능합니다.
일곱접시까지는 못 먹어도, 평소 먹는 것보다는 좀더 먹어야겠다, 다짐중입니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두울
    '13.5.10 9:59 PM

    샐러드가 신선해 보여요. ^^
    저도 다음주 건강검진인데 조마조마 합니다. 연중행사 치르기 너우 힘들어요.

  • 김혜경
    '13.5.11 3:05 PM

    저도 그랬습니다. ^^
    마음 편하게 가지세요.

  • 2. 은지향
    '13.5.10 10:18 PM

    샘! 반갑습니다.
    참 좋은 식단인데 전 저리 먹으면 꼭! 담 날엔
    건건찝질한 고기가 자꾸 땡겨요.

    저런 야채들을 쎈불에 볶아서 꽃 빵에 싸 먹어도 맛 난 답니다.
    숙주와 팽이버섯이 들어가면 더 맛있구요.

  • 김혜경
    '13.5.11 3:06 PM

    네, 숙주들어가면 맛있는데...없었어요..ㅠㅠ..
    채소 좀 준비했다가 다양한 볶음을 할 생각입니다. ^^

  • 3. 해피맘
    '13.5.11 9:08 PM

    저장합니다. 꿀꺽

  • 김혜경
    '13.5.13 5:39 PM

    ^^

  • 4. 수박나무
    '13.5.13 4:27 PM

    아고.
    반성.. 반성...

    가장 손쉬운 반찬이 고기반찬인것 같아요.
    애들도 다~ 좋아하고, 뚝딱 맛있게 먹어주고...
    채소는 신경써서 맛을 내 줘야 먹어주니까..
    애들이 자꾸 뚱띵이가 되가고 있어서... 일주일에 고기를 한번만 먹어볼까~~ 하는데, 애들보다 제가 더 힘들것 같아요.
    채소 채소, 채소..
    맛난게 먹는 방법 자주 부탁드려요.

  • 김혜경
    '13.5.13 5:40 PM

    맞아요, 고기반찬이 젤 쉬워요.
    저도 채소 많이 먹기 위해 고민중이구요, 괜찮다 싶은 거 있으면 올려드릴게요.^^

  • 5. st
    '13.5.18 11:52 PM

    소스 정보 저장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347 늦었다고 생각한 때가 가장 빠른 때이다 233 2013/12/22 31,873
3346 나물밥 한그릇 19 2013/12/13 22,258
3345 급하게 차린 저녁 밥상 [홍합찜] 32 2013/12/07 24,647
3344 평범한 집밥, 그런데... 24 2013/12/06 21,923
3343 차 한잔 같이 드세요 18 2013/12/05 14,706
3342 돈까스 카레야? 카레 돈까스야? 10 2013/12/04 10,757
3341 예상하지 못했던 맛의 [콩비지찌개] 41 2013/12/03 14,833
3340 과일 샐러드 한접시 8 2013/12/02 13,910
3339 월동준비중 16 2013/11/28 16,897
3338 조금은 색다른 멸치볶음 17 2013/11/27 16,555
3337 한접시로 끝나는 카레 돈까스 18 2013/11/26 12,322
3336 특별한 양념을 넣은 돼지고추장불고기와 닭모래집 볶음 11 2013/11/24 14,690
3335 유자청과 조개젓 15 2013/11/23 11,664
3334 유자 써는 중! 19 2013/11/22 9,598
3333 그날이 그날인 우리집 밥상 4 2013/11/21 11,111
3332 속쌈 없는 김장날 저녁밥상 20 2013/11/20 13,481
3331 첫눈 온 날 저녁 반찬 11 2013/11/18 16,356
3330 TV에서 본 방법으로 끓인 뭇국 18 2013/11/17 15,620
3329 또 감자탕~ 14 2013/11/16 10,379
3328 군밤,너 때문에 내가 운다 27 2013/11/15 11,461
3327 있는 반찬으로만 차려도 훌륭한 밥상 12 2013/11/14 12,792
3326 디지털시대의 미아(迷兒) 4 2013/11/13 10,869
3325 오늘 저녁 우리집 밥상 8 2013/11/11 16,402
3324 산책 14 2013/11/10 13,252
3323 유자청 대신 모과청 넣은 연근조림 9 2013/11/09 10,62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