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스마트쿠킹은 반드시 스피드쿠킹이 아니죠

작성자 : | 조회수 : 9,081 | 추천수 : 744
작성일 : 2002-10-13 17:13:06
제가 직장다닐 때 저희집 kimys가 가끔씩 불평을 하던 것, 푹 끓어야할 된장찌개나 푹 익어야할 생선조림등을 너무 일찍 상에 올린다는 거였어요. 한마디로 맛이 덜 들었다는 거죠.

그런데 한번 생각해보세요.
8시 넘어 집에 들어가보면 준비돼있는 거라곤 우리 시어머니가 씻어놓은 쌀뿐, 그때부터 밥을 해가면서 국이나 찌개, 메인디시를 준비하는데 어떻게 은근한 불에서 푹 익히는 음식을 할 수 있겠어요? 설사 시간적으로 된다해도 정신적인 여유가 없는 거죠. 9시 뉴스는 봐야겠는데 그때부터 1시간동안 밥해서 먹고 세척기에 그릇까지 넣으려면..., 그래서 맛이 덜 밴 생선조림이 식탁에 올라가는 불상사가 벌어진 거죠.

빨리 먹고 치우려다 보니 과정을 줄이는 노하우가 생겼는데, 그런데 해보니까 결코 시간 단축만이 스마트 쿠킹은 아니더라고요.

예를 들어서 애호박을 새우젓 간해서 볶는 나물 같은 것도 처음엔 호박을 볶으면서 새우젓을 넣었어요. 그런데 이렇게 하면 간이 고루 배지않아 제 맛이 나지않죠. 미리 썰어서 새우젓에 간을 해서 잠시 두었다가 볶으면 잔손이 한번 더 가고 설거지 그릇이 하나 더 생기지만 훨씬 완성도 높은 나물이 되더라구요.

또 가지나물도 그래요. 가지를 쪄서 젓가락을 찢은 다음 바로 양념을 했어요. 뜨거우니까 손으로 못하고 젓가락으로요. 그런데 이것도 잠시 식힌 후 물기를 짠 다음 양념을 하면 물도 생기지 않고 손으로 조물조물 무치니 훨씬 맛난 나물이 되요.

샐러드에 넣는 감자도 마찬가지에요. 깍뚝썰기를 한 감자나 아니면 으깨서 만드는 감자샐러드나 간에 찐 다음 프렌치드레싱으로 밑간을 한 후 마요네즈에 버무리면 마요네즈를 적게 써도 잘 버무려지고 맛도 훨씬 좋아요. 물론 프렌치드레싱만들기 귀찮죠, 그렇지만 칼로리도 낮추고(프렌치 드레싱이 마요네즈보다야 훨씬 칼로리가 낮으니까) 맛도 좋아지고... (드레싱 만드는 법 109페이지에 있어요, 씨겨자 없으면 넣지마세요)

줄일 수 있는 과정, 뺄 수 있는 재료가 있다면 화끈하게 줄이고 빼야하지만 넣어야할 과정이나 재료가 있다면 과감하게 넣어야 하는 게 스마트 쿠킹인 것 같아요.

쉽게 간단하게 빠르게, 이런 것만 강조하다보니까 음식이란게 반드시 그런 건 아닌데, 무조건 간단하게만 해야 하는 거라고 생각하실 지도 몰라서, 괜한 노파심에 한마디 해봅니다.  
김혜경 (kimyswife)

안녕하세요?82cook의 운영자 김혜경 입니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세바뤼
    '04.6.14 10:21 AM

    꺄악~~또 일등^^
    저도 스마트 쿠킹을 배워야겠네요...
    근데 왜 제가 뭘 하면 어렵고 복잡하고 오래걸리는지..
    결정적으로 맛도 없구요..
    여기서 천천히 배워가고 있는 중이랍니다^^

  • 2. 박하맘
    '04.10.17 11:02 AM

    어라....난 이등....ㅋㅋ
    그 어렵다는 이등.....
    스마트든 스피드든.....음식은 먹을만은 해야지요...
    맛없는 열가지보다 김치 하나라도 맛있어야한다고....울 엄마께서 늘 말씀하셨었죠....

  • 3. 잠비
    '05.2.12 10:35 PM

    ㅎㅎㅎ 삼등...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22 새로 배운 갈비양념법 [갈비소금양념구이] 10 2002/10/17 16,887
21 맛대맛 보셨어요?? [돼지갈비 양념법] 11 2002/10/17 18,375
20 [된장찌개], 그 영원한 과제... 15 2002/10/15 12,380
19 [깐풍굴] 실패기 7 2002/10/14 7,846
18 [맛간장] 이야기 9 2002/10/14 19,354
17 스마트쿠킹은 반드시 스피드쿠킹이 아니죠 3 2002/10/13 9,081
16 권하고픈 소스-마지막 7 2002/10/13 14,478
15 붕어찜사건 전말은... 6 2002/10/11 9,300
14 권하고픈 소스4- 스윗칠리소스 5 2002/10/10 13,273
13 권하고픈 소스3- 오뚜기 드레싱 5 2002/10/10 14,009
12 권하고픈 소스 2-굴소스 16 2002/10/09 17,202
11 권하고픈 소스 1 7 2002/10/08 15,803
10 성인병을 막아주는 [단호박요리] 16 2002/10/08 16,067
9 진정한 양념은 사랑, 정성, 뭐 이런것들... 13 2002/10/07 11,167
8 쉽게 만드는 [밑반찬] 몇가지... 14 2002/10/07 26,057
7 쌀쌀함을 달래는 [파전]은 어떨지요? 13 2002/10/05 13,045
6 [해삼탕] , 그 성공과 실패... 13 2002/10/04 13,385
5 정말 간단한 [새우젓찌개] 15 2002/10/04 15,606
4 곰삭은 갓김치가 있다면...[갓김치 생선조림] 13 2002/10/03 16,081
3 남편도 부엌으로... 18 2002/10/03 16,081
2 돼지 곱창으로 만드는 [내포중탕] 9 2002/10/01 12,024
1 수질오염도 막고 새 반찬도 만들고 [피클국물 재활용요리] 14 2002/10/01 20,330
0 스마트 쿠킹이란 18 2002/10/01 15,443
-1 근사한 새우 요리 한접시!![칠리새우] 121 2002/10/01 29,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