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리빙데코

손끝이 야무진 이들의 솜씨 자랑방

제 목 : 홈패션전문가들께 말씀드립니다

| 조회수 : 44,137 | 추천수 : 944
작성일 : 2007-10-15 12:24:19
82cook 관리자입니다.

리빙데코에 글을 올려주시는 많은 회원분들 중 홈패션을 전문으로 하시는 분들이 많은 걸로 알고있습니다.
홈패션 전문가들께 부탁 말씀 드립니다.

리빙데코는 전문가도 아니면서,
기발한 아이디어와 타고난 손재주를 지닌 회원들의 솜씨를 구경하는 게시판입니다.
그런데 홈패션 전문가들의 전문적인 제품들이 자주 등장하므로써 비전문가들의 의욕을 꺾고 있습니다.
이때문에 리빙데코가 본래의 뜻을 잃어가는 듯 합니다.


물론 홈패션 전문가 여러분들의 글이 전혀 도움이 안된다는 것은 아닙니다.
디자인, 재단법, 바느질 등에서 분명 도움이 될 것입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리빙데코의 게시물을 홈패션 제품 주문의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홈패션 전문가들께 부탁드립니다.
홈패션에 관심이 있는 회원들을 위해서 재단법이랄지, 바느질법이랄지 필요한 정보를 가미해주시기 바랍니다.
'제게 이런 걸 주문하세요'하는 듯한 나열식 게시물 대신 알찬 정보를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주문을 위한 게시물은 회원장터에 올려주십시오.
아울러 주문을 위한 게시물에 관련된 회원들의 불만이 82cook 관리자들의 쪽지함에도,
자유게시판에도 적지않게 들어오고 있음을 기억해주세요.

키친토크의 요리선생님들과 리빙데코의 홈패션전문가들께 이런 말씀을 드려야할 지,
그냥 보고만 있어야할 지 오랫동안 고민한 끝에 드리는 말씀이니 고깝게만 듣지마시고,
부디 82cook을 사랑하는 마음을 보여주세요.


부탁드립니다.
여러분들의 협조를 기대합니다.
2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야
    '07.10.24 11:08 PM

    82쿡의 결정에 지지를 보냅니다.
    상업적이면서 상업적이지 않다고 착각하시는 분들이 많은것 같아요.

    82쿡은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는 평범한 주부들의 공간으로 머물렀으면 하는 바랍입니다.

  • 2. 유인
    '07.10.25 2:30 AM

    늦게나마 이런 공지가 올라와서 기쁩니다.
    브리지트님 처음부터 상업적이라고 느껴서 글도 보지 않던 사람입니다.
    82cook에서 보기 싫은 글이었습니다.
    82cook 관리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 3. 다원네
    '07.10.25 8:52 AM

    지지 한 표 더..

  • 4. 연두
    '07.10.25 8:52 AM

    이런 공지글 너무나 늦게 올라왔습니다
    왜 이제야 올리셨나요
    발끈 하신 저 분, 너무합니다

  • 5. 연두
    '07.10.25 8:53 AM

    비슷한 의도로 글 올리시는 다른 분들도 뜨끔하여
    게시판이 정화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6.
    '07.10.25 12:23 PM

    짝짝짝~~~~~~~~

  • 7. smileann
    '07.10.25 6:20 PM

    짝짝짝~~~

  • 8. Christine
    '07.10.25 8:59 PM

    관리자님 잘하셨습니다.
    이년묶은 제 속이 다 시원합니다~

  • 9. 까치맘
    '07.10.25 9:40 PM

    관리자님의 냉철함과 현명한 선택에 박수를~~~

  • 10. uzziel
    '07.11.2 7:42 AM

    저도 동감합니다.
    사실 저처럼 손재주 없는 사람은 뭔가를 만들고도 너무나 멋지게 만들어진 작품들을
    보고나면 사실 올리기가 민망스럽다는 생각에 올리지도 못하거든요.

    하여튼 수고가 참 많으십니다.

  • 11. 델피니아
    '07.11.8 4:47 PM

    그렇긴 하지만..
    정말 보고 배우는것도 많았는데...
    어느날 보니 브리지트 님 글이 하나도 없어서 이상하다 했드만...
    이런 일이 있었군요.
    암튼 더 좋은 82를 위한 일이었으리라 믿어요.
    개인적으로 그분 작품 좋아 해서 가끔 들어와서 보곤 했는데...
    ^^
    이젠 어디 가서 보죠?ㅡㅡ;

  • 12. stradi
    '07.12.2 3:38 PM

    관리자님, 박수 드릴께요 짝짝짝.

  • 13. 오장금
    '08.1.28 3:10 PM

    관리자님의 명철한 판단 에 감사드립니다

  • 14. 딸기맘
    '08.8.27 9:39 PM

    저도 한표합니다 (^^*)

  • 15. 보리피리
    '08.11.15 8:03 AM

    개개인의 정성이 담긴 아마추어 작품이 좋지요.
    세상에 단하나만 있는 귀한것. 돈때문에 하는것이 아닌것이지요.
    전문가들은 좀 자성하세요.

  • 16. loveletter
    '08.11.29 11:32 PM

    저도 한표~~ ^^

  • 17. 아가다
    '08.12.22 4:11 PM

    관리자님 말씀대로 완성품만 쭉 보이지 말고 하는 방법도 올려주시면 많은 도움이 될텐데요
    그래도 사는 사람은 삽니다

  • 18. 최고엄마
    '08.12.23 3:00 PM

    어쩐지 너무나 훌륭하더이다.
    기 죽고만 있었네요.
    저만 솜씨없는 줄알고선...

  • 19. 현이랑빈
    '08.12.23 11:00 PM

    정말 무지 기 죽었었는데... 전문가들이 있었군요.

  • 20. 오늘도상한가*^^*
    '09.1.12 8:20 PM

    전문가~

    어쩐지 솜씨가 대단 하다 했더니만~~

    이젠 나도 용기를 아자 아자~~^^

  • 21. 재우어멈
    '11.1.29 12:07 AM

    여기는 순수 아마추어들이 들어와 솜씨와 장랑을 뽐내고 칭찬 속에 더 잘하려고 노력하는 장터가 아니였나요 전 들어온지 얼마 안되어 잘은 모르겠지만~ 그랬군요~ 관리자님께서 잘하신 것이라 생각이 드내요~

  • 22. 아시아마켓
    '11.4.7 7:43 PM

    아이고~ 처음 가입해서 홍보한번 해볼라꼬 여기저기 분위기 살피다,,,
    이 공지글 부터 딱 봐버렸네~ㅎㅎ 홍보성격을 띄는 글을 올리시는 분들도 다들 잘 알고 계실겁니다. 광고성으로 보인다는 것을.. 다만, 온라인상의 활동이다보니.. 죄송한 마음에도 먹고살아보자고 글을 올리고 마는 것이지요.. 저도 조심하려고 노력중인데.. 다른 방법의 연구를 많이 해봐야겠네요.ㅋ 좋은 커뮤니티 만들어가시길..

  • 23. 마리포샤
    '11.8.1 10:55 PM

    정말정직한사이트라는생각!!!!!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215 재식이 이야기 4 wooo 2021.03.07 3,403 0
3214 선물로 가버린 백명 인형 4 wooo 2021.03.07 2,902 0
3213 해리포터 덕후~ 2 캐로리 2021.02.22 2,721 0
3212 대문 장식을 새로 했어요 6 소년공원 2021.02.21 3,361 1
3211 빨강머리앤도 좋아합니다. ^^ 1 캐로리 2021.02.09 3,784 0
3210 인형구경하다 저도 글써봐요. ^^ 사이코지만 괜찮아~ .. 4 캐로리 2021.02.08 2,863 0
3209 양모인형과 장식장 13 wooo 2021.02.06 2,733 1
3208 백명인형만들기와 인형옷 20 wooo 2021.01.31 2,938 4
3207 재미있는 가방만들기 14 wooo 2021.01.22 3,977 2
3206 인형만들기 11 wooo 2021.01.21 3,114 2
3205 인형만들기 18 wooo 2021.01.16 2,668 1
3204 겨울 방학 동안에 만든 것들 6 소년공원 2021.01.09 3,724 1
3203 도배하러 왔슴다: 둘리양과 그 절친을 위한 크리스마스 .. 15 소년공원 2020.12.12 6,381 0
3202 이틀간의 코바늘 뜨개질 22 소년공원 2020.11.30 6,693 2
3201 청바지로 만든 가방들.. 가방도 풍년 8 주니엄마 2020.11.25 4,233 1
3200 겨울 준비 [에코백, 파우치, 비니] 8 천안댁 2020.11.20 3,525 0
3199 코로나19 영향아래 진행하는 크리스마스 행사 25 소년공원 2020.11.11 4,866 0
3198 연예인 에코백 스타일 8 바이올렛 2020.10.06 8,457 2
3197 집콕 모드 [앞치마, 휴지커버] 12 천안댁 2020.08.25 9,631 2
3196 봄밤 4 민제 2020.05.10 7,297 0
3195 82쿡 정말 오랜만이네요 3 프란체 2020.04.24 8,059 0
3194 지금 상단 광고나오는 B*NS 가구 보고있으니 혈압.. 3 주니엄마 2020.01.25 12,181 0
3193 내일 떠나요~~ 모두들 행복한 크리스마스 보내세요~~ 19 소년공원 2019.12.19 12,854 1
3192 펭하! 펭수페이퍼토이를 만들어봅시다 8 백만순이 2019.12.14 14,205 3
3191 디즈니 크루즈의 풍습: 물고기 주머니 선물교환 10 소년공원 2019.10.27 11,609 1
3190 세면기 수리 도와주셈 7 밤비 2019.09.20 10,823 0
3189 이걸 뭐라고 부르죠? 커팅 기계? 자동 가위? 20 소년공원 2019.08.13 20,535 1
3188 버리려던 청바지의 재탄생 6 주니엄마 2019.07.18 18,564 0
3187 갑자기 아기옷에 꽂혀 13 쑥송편 2019.07.14 9,851 0
3186 비치타올 활용해서 비치가운 (?) 혹은 비키니 가리개 .. 12 소년공원 2019.07.11 13,746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