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내 마음속의 불사조

| 조회수 : 1,331 | 추천수 : 74
작성일 : 2009-05-30 09:24:52
비도 안온 노제 서쪽하늘의 무지개
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story/read?bbsId=K161&articleId=1088...


이집트의 불사조는 크기가 독수리만 했고 빛나는 주홍빛과 황금빛 깃털을 갖고 있었으며 우는 소리가 음악과도 같았다고 전해진다. 불사조는 항상 1마리뿐이었고 매우 오래 살았다.
고대의 문헌들은 모두 불사조의 수명을 적어도 500년 이상으로 잡고 있다. 불사조는 수명이 다해가면 향기로운 가지들과 향료들로 둥지를 만들어, 거기에 불을 놓아 그 불 속에 스스로를 살랐다.
그러면 거기에서 새로운 불사조가 기적처럼 솟아올라서, 몰약(沒藥)으로 된 알 안에 선조의 재를 염(殮)하여 가지고 이집트의 헬리오폴리스(태양의 도시)로 날아가 그곳에 있는 태양신 레아의 사원 안 제단 위에 그 재를 놓았다고 한다.
또다른 이야기에서는 죽어가는 불사조가 헬리오폴리스로 날아가 제단의 불에 스스로를 바치고 거기에서 새로운 불사조가 나오는 것으로 되어 있다.

왜가리 벤누는 전통적으로 이집트의 태양숭배와 관련되어, 떠오르는 해나 죽음 뒤에 오는 새로운 생명의 상징으로 유적물에 흔히 나타난다.
그러나 불사조는 흔히 종교와 관련되기는 했지만 문학적으로 묘사될 때 왜가리와는 전혀 닮지 않았고, 사는 곳도 이집트가 아니라 떠오르는 해에 더 가까운 곳(대개 둥지나 알을 만드는 데 쓰이는 향료가 풍부했던 아라비아나 인도)이었다.
불사조 이야기는 아마도 동방에서 시작되어, 헬리오폴리스의 사제들에 의해 이집트의 태양숭배에 흡수되었을 것이다.
이 신화가 이집트 문화에 흡수됨에 따라 오래전부터 이집트의 태양숭배와 관련되었던 종려수(그리스어로 phoinix)와 불사조 간의 연관성이 생겨나게 되었다.
이집트인들은 불사조와 영생(永生)을 결부시켰고, 불사조가 지닌 이러한 상징성은 고대 말엽에도 큰 호소력을 지녔다. 불사조는 '영원한 로마'에 비유되었고, 제국 말기에는 '영원한 도시'의 한 상징으로 등장하기도 했다. 또한 그것은 부활과 내세(來世)의 상징으로까지 폭넓게 해석되어, 새로이 등장한 그리스도교에도 흡수되었다.

이슬람 신화에서 불사조는 본래 온갖 좋은 점들을 지니고 창조되었지만 타락하여 마침내 죽음을 당하는 거대하고 신비로운 새(아마도 왜가리) '앙카'(페르시아어로는 '시모르그')와 비슷한 것으로 여겨졌다.

불새는 수명을 다하면 스스로 불속으로 뛰어들어 다시 태어납니다.
노무현대통령님은 주변 사람들을 생각하시어 스스로 목숨을 거두시면서
우리 마음속에 영원한 생명을 가지신 불사조로 다시 태어난 것이라 생각합니다.

언제까지 지금 이 마음 잊지 않으리라 다짐하면서 ....
왜 이리  할 말이 생각나지 않는지....
그저 가슴만 먹먹하기만 하네요.

조의금 받는 곳  
봉하마을에 없었습니다.
있을 수도 없었구요.
만일 있었다면 현 정부에서 뭐라 할까요?
조중동하는 방식으로 엄청난 말들이 쏟아져 나오지 않았을까요?

그냥 우리가 자체적으로 하시고 싶은 분만 조의금을 거뒀으면 합니다.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31 고독한 영어책읽기 카톡방에서 함께해요 큐라 2021.05.04 308 0
39230 욕실세면대 밑 수납장에 곰팡이와 습기가 너무 잘 생겨요 네스퀵 2021.05.03 217 0
39229 주린이 질문이요 2 성산동Sang 2021.03.22 1,581 0
39228 이거 무슨 벌레일까요?(사진주의해주셔요ㅠ) 2 82 2021.03.22 1,822 0
39227 인테리어 현장 가려면 간식 고민 1 이지에이 2021.03.19 827 0
39226 독립펜슬, 독립밀서 플러스펜 세트 sartre 2021.03.14 577 0
39225 중국어 잘하면 2 샬로미 2021.03.07 1,153 0
39224 자동로그인 기능 좀 추가됐으면 좋겠네요 3 터틀 2021.01.23 963 0
39223 스터디코드 어떤가요? 윤이원이맘 2021.01.22 1,161 0
39222 강아지가 뒹그는 이유가 뭔가요? 4 케세이 2021.01.11 2,660 0
39221 아이교육 책임 떠 넘기는 남편 2 Dream13 2021.01.10 2,609 0
39220 염색후 펌 2 에머랄드 2021.01.08 2,077 0
39219 소파선택 도와주세요 4 세잎클로버 2020.12.26 2,184 0
39218 3번이나 버려진 웰시코기... 4 xdgasg 2020.11.24 5,141 0
39217 초2영어 과외선생님 5 샬로미 2020.11.18 2,329 0
39216 두바이나 유럽에서 중고차를 한국으로 수입 1 pqpq 2020.11.07 2,198 0
39215 매콤한 크림 파스타? 분홍씨 2020.10.30 1,721 0
39214 입문자용으로 전기자전거 어때요? 2 냠냠후 2020.10.15 1,554 0
39213 저도 캠핑가서 라면 먹고 싶네요 분홍씨 2020.10.15 1,874 0
39212 새우젓 다들 어디서 사시나요? 2 잡채밥 2020.10.15 2,795 0
39211 식당 추천해주세요~~~^^ 유캔도 2020.10.07 1,055 0
39210 화장품 바꾸니 역시 좋아요 1 분홍씨 2020.09.29 3,309 0
39209 촉촉하게 해주는 팩 추천해요 마마미 2020.09.22 1,326 0
39208 더 부드러워진 크림까르보불닭 ㅎㅎ 마마미 2020.09.21 1,312 0
39207 제사지낼때 제기그릇.. 7 메이 2020.08.31 3,635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