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우리집 댕댕이 초롱이입니다~

| 조회수 : 1,409 | 추천수 : 3
작성일 : 2019-10-07 17:51:36
이제 4살이네요!
이 동네 제일 겁보입니다
검정 봉다리 무서워요!
바스락 소리 들리면 화들짝 놀라는 쫄보입니다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19.10.7 5:58 PM

    초롱이 너무 귀엽습니다.
    검정봉다리를 무서워하다니 ㅋㅋㅋ
    금손이십니다 미네르바님 너무 좋은 마약방석입니다.^^

  • 미네르바
    '19.10.7 8:29 PM

    울집 막내 귀엽다니 감사합니다
    바람소리도 무서워 펄쩍 날라다닙니다~~

  • 2. 사랑감사
    '19.10.7 6:16 PM

    아니.. 이런 귀염둥이가 있나..
    한번 쓰다듬어주고 싶네요
    알흠다운 자태!

  • 미네르바
    '19.10.7 8:31 PM

    선택적 무섬증이 있는지
    어턴 사람에게는
    다가가고
    아이들을 무서워하는 쫄보입니다

  • 3. 차츰
    '19.10.7 6:40 PM

    웰시코기는 웬만하면 비만으로 보여요 길에서 만난 애들도
    날씬한 애를 못봤어요 ㅎㅎ
    봉다리 무서워하는건 우리집 애들도요
    뽀시락소리도 그렇고

  • 미네르바
    '19.10.7 8:32 PM

    17킬로라 다이어트 해야합니다ㅠㅠ
    아빠가 이쁘다고 간식 들고 다닙니다!

  • 4. hoshidsh
    '19.10.7 7:05 PM

    두 번째 사진까지 보며...얼굴 언제 보여주나 싶었는데
    이런 미모견이라니요~!!!
    황금 방석 만들어 진상하실 만합니다.

  • 미네르바
    '19.10.7 8:37 PM

    초롱이 세컨방석으로
    친정까지 원정가서
    민든 작품인데
    차라리 사는 것이 좋았을텐데ㅠㅠ
    의욕만 넘쳐서~~

  • 5. 원원
    '19.10.7 7:54 PM

    오마나 초롱이 털이 비단결이네요~

  • 미네르바
    '19.10.7 10:15 PM

    한때 일주일에 닭 한 마리 조공하고 각종 간식 먹을 때는 윤기가 자르르 흘렀어요
    반짝반짝 예뻤답니다~~^^

  • 6. 까만봄
    '19.10.7 8:21 PM

    와우
    미남이시네요.^^7

  • 미네르바
    '19.10.7 8:38 PM

    제 눈에는 미남입니다
    얘 덕분에
    모든 생명체가 예쁨을 알게 되었습니다~~^^

  • 7. 느림보토끼
    '19.10.7 9:44 PM

    오~~~ 초롱이 까지~~
    별들이 총 출동 했어요~~^^
    초롱이 눈 속에~ 우주가 있네요~
    사랑스러워라 ~

  • 미네르바
    '19.10.7 10:16 PM

    사진 올리고 싶어도 방법 몰라
    여태 구경하다
    오늘 작심하고 올립니다!

  • 8. 김태선
    '19.10.7 11:38 PM

    옴마 방석 예술이예용

  • 미네르바
    '19.10.8 8:06 AM

    마약방석이 작아져서 한 번 만들어보자 했다가 결과가 허걱!
    코스트코 방석이 크고 가격도 적당하고
    좋네요

  • 9. 날개
    '19.10.8 11:41 AM

    아웅 넘 예쁘네요^^
    초롱아 아줌마도 냉동실에 굴러다니는 까망 봉다리 무서워한다~

  • 미네르바
    '19.10.10 12:05 AM

    어릴적에는 인형이었습니다~~~^^

  • 10. 온살
    '19.10.9 11:54 PM

    비만이 아니라
    작은얼굴의 모델형이라 우겨 보세요
    먹힐 듯 합니다

  • 미네르바
    '19.10.10 12:07 AM

    비만이 아니라
    코기표본이라 우기고 싶지만
    ㅠㅠ
    다이어트 해야죠~~~^^
    건강을 위해서 다이어트사료 주문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761 무식한 내게 가르침을.... 도도/道導 2021.05.13 261 0
25760 하늘 길 2 도도/道導 2021.05.11 426 0
25759 뒤늦게 깨닫습니다. 2 도도/道導 2021.05.07 781 0
25758 그대로 받게 될 것입니다. 도도/道導 2021.05.06 769 0
25757 철쭉이 군락을 이루는 산 2 도도/道導 2021.05.05 494 0
25756 나도 한 때는 쌩쌩 날라 다니며 여행했는데 … 6 Nanioe 2021.05.04 1,047 1
25755 장자도에서 본 석양 2 도도/道導 2021.05.04 329 0
25754 가야산 & 개심사 청벚꽃(2) 4 wrtour 2021.05.03 535 0
25753 가야산 & 개심사 청벚꽃(1) 4 wrtour 2021.05.03 413 0
25752 변신은 무죄-털빨의 중요성 1 야옹냐옹 2021.05.01 1,002 1
25751 홍도와 홍단이의 외출 8 Juliana7 2021.04.30 1,002 0
25750 마이산이 보이는 주차장에서 2 도도/道導 2021.04.29 615 0
25749 수니모님..두부 쫌 올리주이쏘.. 3 김태선 2021.04.28 885 0
25748 여고시절 2 도도/道導 2021.04.28 575 0
25747 새끼 고양이 삼주 차 9 오이풀 2021.04.27 1,358 0
25746 뉴질랜드 데카포 호수 도도/道導 2021.04.27 527 0
25745 리폼한 귀여운 냉장고 서랍 자랑 1 달아 2021.04.25 1,032 0
25744 당신의 입술 4 도도/道導 2021.04.24 563 0
25743 마음이 머무는 그곳 4 도도/道導 2021.04.23 475 0
25742 맥스 8 원원 2021.04.22 815 0
25741 내가 가는 길이 2 도도/道導 2021.04.22 368 0
25740 인형 한복 만들었어요. 2 Juliana7 2021.04.21 703 0
25739 되 돌아 갑니다. 2 도도/道導 2021.04.21 434 0
25738 보령이 왔어요~~ 8 구름 2021.04.20 998 0
25737 5월 2일 더불어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투표가 있습니다. .. 11 생활지침서 2021.04.19 829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