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리빙데코

손끝이 야무진 이들의 솜씨 자랑방

앉을뱅이의자

| 조회수 : 8,035 | 추천수 : 2
작성일 : 2012-11-13 07:35:58

아궁이에 불을 지피려다보니

김맬때 쓰는 엉덩이의자가 어디로 사라졌네요.

밖에는 비도오고 찾으러 다니기도 귀찮고......

 

 


판자떼기 커팅기로 슥슥 자르고

 

 


피스를 박아 상판과 다리를 연결하고

 

 


다리사이에는 버팀목을 넣어줍니다.

원래 사이즈보다 1-2미리쯤 크게 잘라서

망치로 톡톡 쳐서 끼워놓고 피스로 고정시킵니다.

약간 크게 잘라야 버티는 힘이 강하달까~

 

 


그렇게 만든 의자를 아궁이앞에 놓고 앉아 불을 지펴보니

음~  그런대로 쓸만 합니다.

 

요거 만드는데 10분정도 걸렸나봐요.

그나저나 마님이 앉아보시면 한마디 하게 생겼습니다.

궁디에 비해 너무 작다고......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밥퍼
    '12.11.13 10:46 AM

    ㅋㅋ 원래 아줌마 궁디가 쪼꼼 크긴하죠? 마님께 혼나실라고...... 그나저나 의자 좋은데요 따뜻하겠어요

  • 게으른농부
    '12.11.13 3:15 PM

    마님한테 혼나기 전에 면적을 쬐끔 늘려야 할 것 같죠?
    그러고는 아휴~ 자기 너무 작다~ 며 아양도 쪼메 떨면서...... ^ ^

  • 2. 유시아
    '12.11.13 11:52 AM

    솜씨가 정말 좋으세요
    근데 왜 게으른 농부세요?

  • 게으른농부
    '12.11.13 3:18 PM

    그게 참 복잡하게 됐습니다.
    자연순환농업 자연농법을 시도하면서 열심히 일하지 않아도 자연의 섭리에 맞춰
    농사를 지을 수 있는 경지에 이르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게으른농부라고 닉을 사용했는데
    그노무 닉이 태평농법의 이영문선생의 오랜 닉이고 그 이후로도 그 닉이 많이 도용되었더라구요~
    저도 그 도용자중의 하나입니다.

    앞으로 사이비농부나 골빈농부로 바꿀까 심각하게 고려중입니다. ㅠㅠ

  • 3. 콩새사랑
    '12.11.13 4:26 PM - 삭제된댓글

    저 정도면 충분해요
    아궁이 불 지피는용은 너무 커도 거추장스럽지요
    솜씨 정말 좋으시다~~~아
    게으른농부님이 아니시구만....

  • 게으른농부
    '12.11.13 7:20 PM

    음~ 그게 남들 일할때 놀고 남들 놀때 쬐끔 일하는 척 하다가 또 놀고.....
    그렇게 삽니다요~

  • 4. Daria
    '12.11.14 2:20 PM

    우앙~ 아궁이.. 고구마 궈먹고 싶어요.
    어렸을때 할머니댁에가서 아궁이도 많이 지피고 고구마도 많이 궈먹었는데.... 아궁이 그리워요.
    의자가 아주 튼튼해보이네요. 좋아하시지요? ㅎㅎ

  • 게으른농부
    '12.11.14 6:05 PM

    역시나 엉덩이 사이즈에 맞추지 못했다고 구박만 받았습니다. ㅠㅠ

  • 5. 아따맘마
    '12.11.15 9:45 PM

    죄송하지만...




    뚝딱 만드신 의자보담...
    아궁이가....부럽습니다...
    을마나 뜨실꼬...

  • 게으른농부
    '12.11.16 3:57 AM

    3만원주고 드럼통 반쪽짜리로 만든 아궁이를 샀습니다.
    그래도 따뜻해서 좋기는 한데 보기가 영 좋질 않네요. ^ ^*
    내년봄에는 돌과 흙으로 제대로 한번 만들어 볼 생각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845 똥손 프로젝트 4 wooo 2024.06.08 2,065 0
2844 프리스쿨 학년말 선물 2 학교종 2024.04.20 3,255 0
2843 가방만들기에서 생활형소품 만들기도 시도 5 주니엄마 2024.01.07 7,788 0
2842 겨울이 와요. 6 wooo 2023.10.17 8,357 1
2841 매칭 드레스 3 학교종 2023.10.08 8,336 1
2840 누가 더 예뻐요? 20 wooo 2023.08.11 13,810 1
2839 에코백 꾸미기 4 anne 2023.08.02 11,321 1
2838 오! 바뀐 82 기념 실크 원피스 아가씨 7 wooo 2023.07.10 14,215 1
2837 가방장식품(bag charm)이 된 니퍼의 작은 인형 10 wooo 2023.04.06 13,156 1
2836 봄과 원피스 18 wooo 2023.04.05 11,515 2
2835 지난 겨울 만든 가방들 그리고 소품 7 주니엄마 2023.03.16 11,513 2
2834 아기 가디건을 떴어요. 6 쑥송편 2023.03.14 9,491 1
2833 늦었지만 3 화안 2023.02.14 5,944 2
2832 개판이 아니라 쥐판입니다 ㅋㅋㅋ 18 소년공원 2023.01.20 11,663 2
2831 디즈니 무릎담요 - 코바늘 뜨기 12 소년공원 2023.01.11 8,677 1
2830 가방 만들기 8 얼렁뚱땅 2022.12.20 6,900 2
2829 크리스마스 리스 2 wooo 2022.12.18 5,134 2
2828 나의 인형들 11 wooo 2022.10.03 8,117 1
2827 여름 뜨개질을 하게 된 사연 16 소년공원 2022.06.20 17,860 0
2826 만들기와 그리기 14 wooo 2022.05.29 13,522 0
2825 5월의 꽃들 8 soogug 2022.04.29 13,892 1
2824 1/24 미니어처 서재 만들기 9 wooo 2022.04.17 16,221 1
2823 미운곳 가리기 2 커다란무 2022.04.12 15,312 0
2822 니퍼의 작은 인형 21 wooo 2022.02.21 15,790 1
2821 가죽 가방을 만들어 보았어요 3 그린란드 2022.01.26 18,141 1
2820 새로운시도 1- stumpwork(입체자수라고 하긴엔... 6 wooo 2022.01.18 15,804 1
2819 도마와 주방장갑 걸기 4 커다란무 2021.12.03 20,543 1
2818 인형이불과 요 만들기 6 wooo 2021.11.28 16,325 0
2817 내 안의 꼰대에게 주는 작고 우아한 메시지 6 wooo 2021.11.13 17,690 0
2816 두 달동안의 나의 놀이 7 wooo 2021.11.02 15,506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