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최근 많이 읽은 글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남편모르게 해야할일 ㅠㅠ

| 조회수 : 1,993 | 추천수 : 1
작성일 : 2004-07-08 13:50:07
오늘 아침 급하게 주차장에서 차를빼다가 옆면을 한일자로 쭉 그어버렸어요 ㅠㅠ
옆에 쓰레기통이 있었는데 플라스틱이라 큰 신경안쓰고 거칠게 뺐더니 차 옆면이 한줄로 쫙-------
목적지에 도착하고나서 알고 부랴부랴 닦아봤지만 표가 나네요
한 까탈하는 남편 알면 혼날것같은데 모르게 처리할방법이 없나요
안그래도 이런저런일로 우울하게 지내는데 계속 안좋은일이 생기네요. 휴.....
아님 자백하고 광명찾아야 할까요?
여러분의 좋은 의견바랍니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쵸콜릿
    '04.7.8 2:44 PM

    ㅎㅎㅎ나 죽을뻔 했다...하세요 ^^

  • 2. Adella
    '04.7.8 3:30 PM

    무지개님...
    제가 2주전에 그랬거든요...벽에다 좌르륵........... 조수석 쪽 문 30센티 정도 갈았죠...
    그때는 작전이 아니고 정말 온몸에 힘이빠지고, 막 서글퍼지면서, 너무 슬퍼가지고(내 운전실력이 잇밖에 안된단 말이여....T.T) 이러면서 침울하게 있었더니, 생각보다 야단을 안치더라구요. 물론 잔소리는 조금 들었지만, 그래도 제가 침울하게 있었더니, 그래도 남의 차 손해입힌거 아니고, 어디 팍 들어간것도 아니고,사람다치지 않은게 어디냐....하고 스스로 위안하면서 저를 위로해주었습니다.

    침울 버전(저는 정말 침울했지만...^^;;;)을 실행해보시고(벌써 실행중이신듯)
    그게 잘 안될것 같으면 미리 선수치세요...사람 안다친게 정말 다행이다. 그래도 다른차 안다쳤다. 뭐 이러면서... 화이팅입니다요!

  • 3. 무지개
    '04.7.8 3:59 PM

    김흥임님 그러면 넘어갈까요
    아델라님 지금 제가 그래요 힘이빠지고 서글퍼지네요
    차 뽑은지 1년정도라 남편이 무지 신경쓰거든요
    30센티정도가 아니라 차 옆면 끝에서 끝까지 쫙 -- 그어져 있더라구요
    최악의 경우 운전면허가 박탈당하기밖에 하겠나 (남편한테) 하고 있지만 그래도 아쉬운건
    제가 아쉽지요.

  • 4. 깜찍새댁
    '04.7.8 4:11 PM

    당당하게 나간다.......좋은 의견같아요.
    님은 다치지 않으셨으니 얼마나 다행이며..다른차에 피해안줘서 돈 굳었으니 또 다행이며...^^

  • 5. 안 경
    '04.7.8 4:40 PM

    그게 남편한테 야단맞을 일인가요?
    뭐라고 하거든 님의 돈으로 해결하겠다고 하세요..(돈이 많다는 말이 아니라!)
    그거 긁혀서 더 속상한 사람은 남편보다 님이 아닌가요?
    내가 더 놀랐고 더 속상하다 라고 당당하게 말하고 그래도 뭐라하거든 고쳐주겠다! 라고 당당하게 나가세요.
    다른 건 좀 양보해도 되지만 이런것 가지고 남편에게 야단을 맞는다는건 좀 그렇네요.

  • 6. 지혜림
    '04.7.8 5:29 PM

    해보니까 나도 모르게 주눅 들던걸요? ^^ 어쩔수 없더라구요.히히...

  • 7. anpanman
    '04.7.8 6:33 PM

    남자인 저도 한 달 전 쯤에 뒷 범퍼 해먹었는데...아내한테 말하기 디게 어렵더군요..
    글 올리신게 2시 경이고 지금은 6시 30분경이니..머 지금 매직터치 같은데 가보시라고 하기엔 늦은것 같고...대화로 애교로 풀어보심이...

  • 8. 가을날
    '04.7.8 7:47 PM

    전 잘 세워둔 차 누가 긁고갔나.....남편보다 더 놀라고 화난 척...
    남편, 애들이 장난했나보다... 할 수 없지, 뭐...
    저 위로하던데요^0^

  • 9. 에고...
    '04.7.9 1:30 AM

    거짓말 하는 게 미안하긴 하지만 요새 하도 많이 있는 일이니까...이렇게 말하세요
    "누가 긁고 갔나보다! 어떤 사람이 양심도 없다..."하면서 먼저 선수를 치세욤....
    저도 처녀 때 차 긁었는데 아빠한테 그렇게 말하고 넘어갔어염...
    결과요? 가공의 인물만 실컷 욕을 먹었죠 뭐...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081 강릉과 거제 중에서....... 숲과산야초 2019.06.16 83 0
39080 리더스코스메틱 90퍼나 할인한다네요~ 마마미 2019.06.03 723 0
39079 전기자전거 자랑합니다 1 마마미 2019.05.23 1,027 0
39078 제주도 여행...^^ 11 흠흠 2019.05.20 4,069 0
39077 식빵 구울때 쓰는 버터? 4 너무슬퍼요 2019.04.25 2,370 0
39076 세탁기만 쓰면 옷에 하얀게 묻는데 뭘까요? 5 happyh 2019.04.21 2,171 0
39075 자동차 와이퍼로 화장실 바닥 물기 제거하시는 분? 2 happyh 2019.04.21 1,507 0
39074 소이현씨는 왜 안늙을까요.. 2 나약꼬리 2019.04.15 2,863 0
39073 WTO 승소를 보며: 2008년 미 쇠고기 파동 과거사 정리 필.. notscience 2019.04.12 690 0
39072 사람이란 것이 해남사는 농부 2019.04.11 869 0
39071 비타민c 파우더 유통기한 3 pqpq 2019.04.10 791 0
39070 월플렉스 시안과 실제 모습 비교해 주세요. 19 니마 2019.04.08 3,341 0
39069 영어 잘하시는 분 짧은 거 하나만 도움주세요 1 whiteee 2019.04.05 1,635 0
39068 하루를 산다"는 것 해남사는 농부 2019.04.04 1,374 0
39067 작은 행복 해남사는 농부 2019.04.02 948 0
39066 여자들의 시샘 해남사는 농부 2019.04.01 1,947 0
39065 부부싸움 2, 절대 해서는 안 될 금기어들 1 해남사는 농부 2019.03.31 2,822 0
39064 대중은 왜 가난한가? 17 해남사는 농부 2019.03.28 1,376 0
39063 취미로 하는 악기연습.. 3 fkgm 2019.03.27 1,113 0
39062 행복의 조건 3 해남사는 농부 2019.03.24 908 0
39061 행복의 조건 2 해남사는 농부 2019.03.24 559 0
39060 행복의 조건 1 해남사는 농부 2019.03.23 1,130 0
39059 심을 때가 있고 벨 때가 있다.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6 1,332 0
39058 부부 싸움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3 2,213 0
39057 우리가 잃어버린 행복 2 해남사는 농부 2019.03.02 1,255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