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한국에 보낼 선물 좀 추천해 주세요...(여기는 미국)

| 조회수 : 1,982 | 추천수 : 8
작성일 : 2004-06-07 09:12:01
친한 언니가 한국에 살고 있는데, 인편으로 선물을 보낼 수 있게 되어서요.
그 언니 나이는 35살이고, 아이들은 4살 아들,5살 딸이예요.

제가 여기 미국에 살고 있으니까, 한국에서 쉽게 구할 수 없는 걸로 선물하고 싶은데,
또, 제가 정작 한국에 뭐가 있는지를 모르니까, 감이 잘 안 오네요.

사실, 한국에 없는 게 없지만, 이왕이면 유용한 걸로 선물하고 싶어서요..

제가 생각하고 있는 거로는, 아이들을 위한 나무 퍼즐, 보드 게임 등인데요..
부피 차지하는 것만 생각 안 해도 살림용품 같은 거야 할 게 많지만,
언니 선물로는 영~ 떠오르는 게 없네요.

한국 계시는 여러분들은 어떤 선물 받으실 때가 좋으셨어요?
그리고, 외국 사시는 분들은 귀국 선물로 주로 뭘 하시는 지도 궁금해서요.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04.6.7 10:33 AM

    화장품이요..

  • 2. Ellie
    '04.6.7 11:23 AM

    옷은 어떨까요?^^;;
    30대는 잘 모르겠고... 한 40대 되시는 분들은 영양제 보내 드리니깐 정말 좋아하시던데. (GNC 영양제가 이번에 한국에 들어가는데, 적어도 3배는 비싼것 같더라구요.)

  • 3. 진도댁
    '04.6.7 2:18 PM

    저는 미국서 어머니 오실 때 사다주신 꿀 한통.... 무지 유용하게 씁니다. 쥬수 할때, 요리할때 설탕 대용으로 쓰고, 매실차에 살짝넣어도 환상입니다. 값도 싸다고하는데요. 정말 기분이 좋더라구요

  • 4. 고파
    '04.6.7 3:00 PM

    꿀도 좋구요...
    SILK THERAPY 있죠?.. 바이오 실크..머리에 바르는것!
    여기서 사려면 넘 비싸요...부피도 작고 좋을듯 싶어요~~^^

  • 5. 비니맘
    '04.6.7 3:03 PM

    제 주위에 가끔 미국에 다녀오시는 분이 계시는데, 상황버섯이랑 꿀을
    가져다 주시더군요. 어머니가 아주 좋아하시더라구요.

  • 6. 쑥쑥맘
    '04.6.7 8:33 PM

    타이레놀이요.
    미국에선 병째 살 수 있는데,
    한국에선 병째 사기도 힘들구, 낱개로 사자니 좀 비싸구요.

  • 7. Joanne
    '04.6.8 11:48 AM

    다들 감사해요~

  • 8. 트리안
    '04.6.8 4:44 PM

    영양제 어때요? 천연 비타민이 참 싸다던데. 아님 센트륨도 무난하구요.

  • 9. 고파
    '04.6.8 5:25 PM

    아, 타이레놀과 아스피린 병에 든거요..
    비타민C가 많이 싸던데요!!!

  • 10. 또하나
    '04.6.8 7:26 PM

    태국 가는길에 뭐 사올것 있나요? 부모님선물이요 실용성있는걸 좋아하시거든요
    영양제같은것어디서 싸게 살수있을까요?
    여러 도움말씀 부탁들여요...^^

  • 11. ^^
    '04.6.10 1:43 AM

    타이레놀 아스피린 센트룸은 남대문에도 병째로 많이 팔던데요~~
    전 애들 선물로 갭이나 짐보리 폴로 등의 옷이 좋을꺼같아요,,외국 애기옷 무지 예쁘잖아요
    이거야 말로 한국오면 값이 엄청 뛰는데...
    언니옷은 맘에 안들면 쫌 그러니깐...레스포색같은 가방이나 (미국선 무지싼데 한국선 엄청비쌈) 신발은 어떨까용?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5322 최태원과 성경책 3 꼼꼼이 2024.06.02 1,995 0
35321 가방 브랜드 찾아요 1 동물병원39호 2024.05.30 1,663 0
35320 단독주택 위치 어디가 나을까요 7 Augusta 2024.05.08 2,980 0
35319 영어원서읽기 함께해요 큐라 2024.04.13 1,727 0
35318 사랑니 통증 어떻게 견디시나요 6 클래식 2024.03.25 1,767 0
35317 젊게 사는 것은 나이가 아닙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3.17 2,739 0
35316 전기주전자 이거 마셔도 될까요...? 2 야옹냐옹 2024.03.13 2,595 0
35315 올 봄 심으려고 주문한 채소 씨앗을 오늘 일부 받았습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3.12 1,333 0
35314 농촌에서 창업하기 3 해남사는 농부 2024.03.01 2,506 0
35313 남도살이 초대 1 해남사는 농부 2024.02.27 2,236 0
35312 넷플릭스 피클플러스로 쓰는 법 좀 알려주세요. 짜잉 2024.02.20 1,634 0
35311 큰 형수 2 해남사는 농부 2024.02.11 4,078 0
35310 드디어 기다리던 시집이 완성되었습니다. 3 해남사는 농부 2024.02.08 2,203 0
35309 10원 한 장 없어도 살 수 있는 곳이 농촌입니다. 3 해남사는 농부 2024.02.02 4,875 0
35308 옥돔 1 뚱뚱한 애마 2024.01.31 1,659 0
35307 식탁문의 드립니다. 버터토피 2024.01.31 1,432 0
35306 시집을 작업 중입니다. 2 해남사는 농부 2024.01.07 2,066 1
35305 소규모 자영업 하시는 분들 중에 토종참깨. 검정들깨 필요하시면 해남사는 농부 2024.01.04 1,921 0
35304 아이가 사온 성심당 빵 1 ll 2024.01.04 5,697 1
35303 장애인 자활 어렵지 않습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1.04 1,983 0
35302 푸바오 굿즈는 종류가 참 많네요^^ 1 분홍씨 2023.12.27 2,175 0
35301 때 늦은 후회 - 아무리 소중한 보물도 가치를 모르면 1 해남사는 농부 2023.12.21 3,178 0
35300 혹시 마음 편하게 쉬실 곳이 필요하시면? 해남사는 농부 2023.12.20 2,741 0
35299 장애인으로 산다는 것 3 해남사는 농부 2023.12.09 4,340 0
35298 부산에 괜찮은 포장 이사 업체 있나요? 2 너무슬퍼요 2023.11.30 1,544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