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개편이전의 자유게시판으로 열람만 가능합니다.

제 목 : 윗층이 계속 시끄러운데

아파트는 괴로워 조회수 : 1,602
작성일 : 2011-08-20 11:44:08
윗층이 바뀌어서 새로운 사람 이사오는데,  일주일넘게 시달렸더니 힘드네요

공사를 일주일 내내 하고,   어제 드디어 이사를 왔는데,

어제 저녁 새벽까지 쿵쿵 쾅쾅,  그러더니,  지금도 뭘 쿵 쿵 쾅쾅

근데,  보니 누가왔는지, 발소리가 굉장히 크신 분인가봐요.

엊그제 마지막 청소한다고, 입주청소 아줌마들 여러명이 와도 하루종일 참을만 했는데요.

발소리 크신 어떤분이 이사오신듯,  완전 쿵쾅 쿵쾅 난리

이제 이사왔는데 말하면 안되겠죠?    중딩 애들 이제 방학 끝이라, 숙제 하고 있는데

거기다  며칠째  욕실공사까지 하셔서,  애들이 집에 못있었어요.  

에고  앞으로 일이 걱정만 태산이네요.

다행이다면, 윗층이  강화마루 공사는 안하고, 장판 깔았더라구요. 공사업체가 왔을때 봤어요.

거기다,  어른 두명인지, 아뭏튼 어른 한명이 와도 이리 시끄럽나요.

애들만 없으면 좋은 윗층인줄 알았는데ㅠㅠㅠㅠㅠㅠㅠ
IP : 121.148.xxx.79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8.20 11:48 AM (114.201.xxx.80)

    처음 이사오면 좀 시끄럽지 않나요?
    공사며 새로 정리도 해야 하고, 소소한 가구 등도 들어오고..
    결정적으로 집들이도 해야 하지요.
    좀 참아보시고 일시적인 소음인지 아닌지부터 파악하셔야 할 듯 합니다

  • 2. 맞아요
    '11.8.20 11:50 AM (218.236.xxx.49)

    발 소리 유난히 쿵쿵 거리며 걷는 아랫집에 살아 봐서 그 맘 알아요.
    것두 습관 이겠지만 아랫집 생각하면 그리 못 걸을텐데.....

  • 3. 유리마미
    '11.8.20 11:52 AM (118.41.xxx.25)

    윗층을 잘 만나는것도 나름 복인것같아요.저희도 저번집에서 윗층주인 바뀌면서 아들둘에 홀애비..아침 6시전에 일어나 쿵쿵거리며 왔다갔다..애둘도 초등생이라 얼마나 뛰어다니던지..여러번 주의도주고했는데 안되더라고요..결국은 제가 이사나온걸로 해결했네요

  • 4. 용준사랑
    '11.8.20 11:59 AM (124.216.xxx.37)

    전 포기했어요 애가3인데 걍 포기해요 휴,,,창문이 흔들거려요

  • 5. 아파트는 괴로워
    '11.8.20 12:02 PM (121.148.xxx.79)

    꼭대기로 갈걸 후회가 되네요.
    애들 중학생이라 이사도 쉽지 않고 앞으로 계속 살아야 해서
    너무 예민해 지네요.
    안들린다, 윗층은 우리집과 상관도 없다, 이러고 있네요.
    나중엔 꼭 꼭대기 가고파요.,

  • 6. 공사
    '11.8.20 12:28 PM (123.199.xxx.133)

    윗층에 특히나 공사하고 들어오면 공사중에 소음에 시달려서 귀가 트여버려요.
    한번 열리면 잘 안닫힙니다. 저도 그래서 꼭대기층으로 이사했는데, 아래층 걸어다니는 소리까지 들릴정도로 소머즈 귀가 되어있었어요. 지금은 귀가 닫혀가는지 아래층 소음 잘 모르겠어요. 아랫층이 갑자기 조용히 살리도 없는데 말이죠. 견뎌보시고 도저히 안되면 꼭대기층으로 이사하세요. 그래도 애들 없는건 참 다행이네요.

  • 7. 저두요
    '11.8.20 6:58 PM (118.37.xxx.95)

    저두 어린아이만 없음 층간소음 없을 줄 알았어요...저희 윗집과 부대낀지 벌써 6개월...정말 힘드네요...온가족 쿵쿵쿵 쾅쾅쾅....(걸을때 쾅쾅쾅 소리도 나요) 걷기는 기본이고 아침 7시경부터 새벽1시 정도까지 잠도 없어요...문 쾅쾅 닫는 것두 기본이고 청소할때 두어시간 물건 옮기느라 쿠~웅 쿠~웅 거리며 청소기 돌립니다...평일엔 아침에 청소하지만 주말이면 꼭 오후 6시 넘어 청소하구요...주말마다 가구도 옮기는지 정말 소음 장난이 아닙니다.. 아이들이 뛰는 것보다 어떤때에는 스트레스 더 받습니다...잠시도 가만히 있지 않고 움직이는데 모두 쿵쿵거리며 왔다갔다 하니까요...몇번 말했는데도 고쳐지지 않고 고칠려고 별로 노력하지도 않는 것 같습니다...이제는 제발 새벽에나 문 좀 쾅쾅 닫지 말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남의 일 같지 않아 몇자 적었습니다...

  • 8. 원글
    '11.8.20 8:08 PM (121.148.xxx.79)

    댓글들 덕분에 많은 도움이 됐어요
    오후부터는 나갔다 왔어요. 하루종일 나갔다가, 지금 왔는데도
    쿵쾅이네요 누군지가 궁금까지 하고,
    모두 감사해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685051 앞베란다에 세탁기 설치하는 거 옮기라고 할 수 있나요? 6 세탁기 2011/08/20 3,399
685050 세계여행하면서 무역일을 했던 케이블방송 제목...무플 절망 2 알려주세요... 2011/08/20 868
685049 파마약 냄새 고민 ... 2011/08/20 761
685048 아이들과 햄버거외식 추천좀 해주세요~ 6 2011/08/20 1,383
685047 이상한 스팸전화 1 1 2011/08/20 987
685046 원글은 지웁니다 41 무상급식.... 2011/08/20 7,291
685045 요즘 탄산수를 많이 마시는데 건강에는 어떤가요? 2 궁금해요^^.. 2011/08/20 4,142
685044 계백 보시는 분~ 1 관계가 궁금.. 2011/08/20 695
685043 남 일에 넘 관심이 많은 친구, 부담스럽네요.. 9 ........ 2011/08/20 2,914
685042 중1 딸아이,,객관적 판단좀... 13 판단 2011/08/20 3,087
685041 귀뚜라미 회장 “무상급식은 노숙자 근성” 파문->참 어이없습니다!! 4 거꾸로타는귀.. 2011/08/20 1,118
685040 홍콩여행 숙박 문의 5 홍콩여행 2011/08/20 1,433
685039 할머니 심장에 물이 찼대요 많이 안좋은건가요?? 2 손녀 2011/08/20 1,577
685038 진로고민 조언해 주세요 2 생명공학도 2011/08/20 834
685037 초급! 오징어채 무침 맛있게 하는 비법 알려주세요! 5 요리 고수님.. 2011/08/20 2,189
685036 울화가 치밀때 해소하기 위해 뭐 하세요? 9 .. 2011/08/20 2,130
685035 나는 꼼수다 어디서 듣나요? 3 .... 2011/08/20 1,175
685034 쌀에 쌀벌레 바그미가 생겼는데..어떡해야 되나요.. 4 .. 2011/08/20 1,816
685033 다리미에 데였는데, 나중에 표시가 남을까요? 9 갈색 2011/08/20 1,294
685032 소득 하위 50%만 무상급식 할 때의 문젯점 4 참맛 2011/08/20 1,404
685031 저 지금 너무화가나는데요 좀 봐주세요 9 열받음 2011/08/20 3,339
685030 기념품으로 좀 기발하면서 따뜻한 거 뭐 있을까요? 12 .. 2011/08/20 1,867
685029 드라마-온에어 재미있었죠? 1 한양 사태를.. 2011/08/20 809
685028 박정현씨 잘나가니 좋네요^^(한예슬 이야기 있어요~지겨우신분 패스~~;;) 4 오르막 2011/08/20 2,011
685027 시어머니한테ㅜ혼났는데 제가 잘못한건가요? 10 n 2011/08/20 4,109
685026 의사가 화상입은 물집껍질을 예고도 안하고 벗겨버렸어요 20 오븐화상 2011/08/20 7,775
685025 미워도 다시한번에서 투명인간부부 2 좋네요 2011/08/20 2,885
685024 급해요.. 쿠키 만드는데 밀대로 못밀고있어요.. 12 성공! 2011/08/20 1,200
685023 윗층이 계속 시끄러운데 8 아파트는 괴.. 2011/08/20 1,602
685022 남편 사줄 미니크로스백 추천 부탁드려요^^; 4 부스러미 2011/08/20 1,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