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해물파전 황금비율

| 조회수 : 14,489 | 추천수 : 107
작성일 : 2009-12-15 14:01:03


한식당에 가면 해물파전을 애피타이저로 시키곤 합니다. 그런데 식당에서 먹는
해물파전은 바삭거리는데 집에선 왜 안되는 건지 답답하기 그지없네요.
그 비결은 쌀가루를 넣는거다, 녹말가루다, 찹쌀가루다, 튀김가루다 해서
여러가지를 시도해 봤지만 번번히 아니올씨다였습니다.
그렇다고 한번 궁금한 것을 마냥 묻어만 둘 수도 없고...



요리책과 인터넷을 온통 다 찾아 본 다음, 실험정신을 발휘해서 여러가지 레써피를
이렇게 저렇게 시도해 반죽을 해보았습니다. 5전6기! 오홋~ 마침내
바삭거리는 해물파전 탄생입니다. *^^*
제가 발견해낸 바삭거리는 해물파전 황금비율은
밀가루 2.5: 부침가루 1: 튀김가루 0.3: 얼음물 2.8입니다.



바삭바삭한 해물파전 (레써피 및 과정사진) http://blog.dreamwiz.com/estheryoo/12255089  
에스더 (estheryoo)

안녕하세요? 뉴욕 롱아일랜드에 사는 에스더입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http://blog.dreamwiz.com/estheryoo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꿀아가
    '09.12.15 2:07 PM

    저도 식당 가서 먹는 파전 참 좋아해요. 집에서 부치면 저 맛 내기가 참 힘들거든요.
    다음엔 꼭 에스더님 레시피로 해볼께요. 감사해요~^^

  • 2. 이창희
    '09.12.15 3:22 PM

    진짜 바삭바삭해 보여요

    한입 잘 먹고 갑니다

  • 3. 인철맘
    '09.12.15 4:50 PM

    에스더...님 정말 짱이에요..
    황금비율 한번 시도해봐야 겠어요..

  • 4. 소박한 밥상
    '09.12.15 9:19 PM

    오징어는........... 나는 1센치 x 3센치 크기로 잘랐다.
    아이구 !! 에스더님 ^ ^

    소박한 밥상이 황금비율이라 하면 누가 믿겠습니까만
    에스더님에겐 신뢰가 팍팍 갑니다 ^ ^*
    요즘의 식탁 데코로 곧 크리스마스임을 떠올립니다.

  • 5. 루키야
    '09.12.15 9:26 PM

    와우~
    황금비율 꼭 기억해야 겠어요
    빛깔이며 아웅~ 한입 먹고 갑니다

  • 6. 꾸에
    '09.12.15 9:43 PM

    와웅!!! 완전 먹고 싶어요.
    바삭한 파전 만들기 어려운데 넘 감사해요~~
    근데 물의 양이 나와 있지 않아요.ㅠㅠ 젤 중요한데~~~

  • 7. seven
    '09.12.16 1:39 AM

    어머 오랜만에 보는 에스더님 홈피네요.
    저도 뉴욕 사는데 구경갈께요.

  • 8. seldomfish
    '09.12.16 6:05 AM

    여기에 분유가 있으시면 두숫갈 정도, 찹쌀가루 약간, 녹말가루 약간(요 두가지는 기름을 상대적으로 더 흡수하므로 양은 차차조절해보세요)를 넣으면 파삭파삭 버전의 전이 됩니다.

    아는 사람은 아는 분유첨가는 유명파전집의 오래전 유출된 노하우 중 하나랍니다.

  • 9. 로즈마리
    '09.12.16 1:48 PM

    그 비율이 뭔가요?

  • 10. 김쏘
    '09.12.16 2:48 PM

    그러게요.. 연결해두신블로그에가봤는데 당췌.. 어딜봐야하는건지..
    어려버요..그냥 여기 써주셨으면 좋았을것을,,

  • 11. 향기로운사과
    '09.12.16 4:20 PM

    윗님 링크따라가면 바로보이는데요...

  • 12. 허니
    '09.12.16 6:52 PM

    저도 해물파전 무지 좋아하는데 .. 이 비율 알아내시려고 힘드셨겠어요
    바로 실습 들어가야겠어요

  • 13. 윤주
    '09.12.17 9:42 AM

    에스더님의 실험정신 덕분에 편하게 배웁니다....
    감사합니다~~~

  • 14. 예쁜구름
    '09.12.17 10:28 AM

    ㅎㅎㅎ 5전6기 하신 걸 한번에 받아적으니 좀.. ^^;
    항상 정확한 레시피 감사해요...
    황금비율 넙죽 받아갑니다..

  • 15. 에스더
    '09.12.17 3:20 PM

    꿀아가님 // 집에서도 식당같은 파전을 만들 수만 있다면 참 좋겠지요?

    창희님 // 네, 바삭바삭해서 기분이 좋았답니다.

    인철맘님 // 네, 한 번 시도해 보세요.

    소박한 밥상님 // ㅎㅎㅎ 세심한 관찰력 덕분에 제가 늘 즐겁습니다.
    크리스마스가 가까와서인지 붉은 데코가 잘 어울리지요?

    루키야님 // 네, 그 비율대로 한 번 만들어 보세요. 눈으로라도 맛있게 드셨겠지요?

    꾸에님 // 네, 물의 양을 업데이트했습니다.

    seven님 // 뉴욕 사신다니 반갑습니다. 네, 구경오세요.

    seldomfish님 // 도전의 길은 끝이 없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로즈마리님 그리고 김쏘님 // 네, 말씀을 듣고 황금비율을 위에 올렸습니다.

    향기로운사과님 // 도움 말씀 감사해요.

    허니님 // 시도해 보시고 후기 알려 주세요.

    윤주님 // 별말씀을요. 맛있게 만들어 드시기 바랍니다.

    예쁜구름님 // 레써피를 함께 나누는 것이 제 기쁨이랍니다.
    레써피대로 해보시고 잘 되었는지 알려 주세요.

  • 16. Terry
    '09.12.17 4:08 PM

    대단한 레서피네요... 어떻게 저리도 복잡한 비율을 발견하셨는지...ㅎㅎㅎ 2.8.뭐 이런 비율이요. ^^
    저도 당장 한 번 해 보고 싶어요. 아닌게 아니라 요즘 파전이 마구 땡겼더래서 서울 뚝배기..뭐 이런 식당 내부를 유심히 들여다보곤 했었죠. 한국서 요즘 유행하는 순두부찌개+ 각종 모듬전 체인이에요.ㅎㅎ

    분유가 들어가는 건 정말 처음 들어보는 말인데..(우유가 들어가는 전은 부쳐본 적 있죠. ^^) 분유는 정말 설렁탕이나 각종 한식당 요리의 효자 재료인 것 같네요. 우하하...

  • 17. 다이스끼
    '10.1.18 2:27 PM

    저도 해물파전을 꼭 맛있게 만들어보고 싶었는데, 덕분에 실패없이 해볼수 있겠네요.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075 드디어 입성 !!!! 새로운글 이미지삽입12 phua 2015.01.27 1,746 6
42074 애들 도시락...그간의 이야기 새로운글 이미지삽입15 꼬꼬와황금돼지 2015.01.27 3,728 6
42073 주부 0.9단 집밥 첫 투척해요 이미지삽입42 양사장님 2015.01.26 9,081 6
42072 고기백신 몇가지 소개글 이미지삽입34 준&민 2015.01.25 6,770 9
42071 [요리아님]오마쥬 키토커_100% 픽션 패러디 매거진 85 비바 2015.01.25 6,904 29
42070 유혈이 낭자했던 어느날 58 백만순이 2015.01.24 10,126 10
42069 애기 토스트의 비밀 20 프레디맘 2015.01.24 10,298 11
42068 마지막 한장만 넣으면 끝났는데 다시 쓰는-_- 스압 음식 21 튀긴레몬 2015.01.24 7,193 10
42067 [키톡데뷔]백만순이님 블로거샷에 응답하며 이미지삽입29 망곰 2015.01.23 7,375 7
42066 나 찾았수? 76 단추 2015.01.23 10,858 20
42065 왔다! 짠지일보 Vol.4 이미지삽입82 미미맘 2015.01.23 10,159 26
42064 어머니샷과 블로거샷(초보를 위한 간단한 음식사진찍는 팁) 36 백만순이 2015.01.23 9,797 10
42063 음식 사진 폴더 82로 옮기세~ 이미지삽입49 열무김치 2015.01.23 8,660 10
42062 실미도 훈련일지 이미지삽입70 발상의 전환 2015.01.23 7,714 38
42061 ....... 38 무명씨는밴여사 2015.01.22 8,037 13
42060 은갈치가 어데.... 이미지삽입38 열무김치 2015.01.22 7,301 12
42059 짠지일보 기다리다 엉겁결에 키톡 데뷔합니다. 이미지삽입55 송내주부 2015.01.22 5,797 13
42058 키톡 복습과 패러디 ^^ 이미지삽입50 시간여행 2015.01.22 6,267 12
42057 일......일곱번째입니까?그리고 녹두전 27 백만순이 2015.01.22 5,928 7
42056 키톡의 춘추전국시대를 틈타 급 데뷔! 이미지삽입36 해리 2015.01.22 4,973 9
42055 마늘 올리브오일 & 코코넛 오일 이미지삽입16 프레디맘 2015.01.22 5,818 7
42054 울집 초딩들의 셀프간식 이미지삽입35 백만순이 2015.01.21 10,476 13
42053 오랜만에 스압으로 찾아뵙니다 이미지삽입39 튀긴레몬 2015.01.21 6,802 14
42052 네번째.... 27 수미 2015.01.21 4,488 9
42051 별거없어요.. 장조림밖에는... 이미지삽입32 너와나 2015.01.21 6,394 9
42050 세 번째로 달려요~ 33 스웨덴아줌마 2015.01.21 5,453 9
42049 피클한번 만들어 봤어요. +_+ 11 rokmc 2015.01.21 4,048 4
42048 두번째....... 이미지삽입22 선명 2015.01.21 6,065 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