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리빙데코 최근 많이 읽은 글

리빙데코

손끝이 야무진 이들의 솜씨 자랑방

똥손 프로젝트

| 조회수 : 419 | 추천수 : 0
작성일 : 2024-06-08 11:35:32

공예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뭔가 재주가 있거나 잘해서 좋아할거라 생각했다.
나이가 들면서 단순한 나도 좀 철이 드니, 잘하지 못하는 것을 좋아하는 짝사랑도 그런대로 재미있다는걸 알게 되었다.

나의 짝사랑은 중국무술이다.

나는 중국무술을 2009년에 시작한 이 후 거의 한 주도 쉬지않고 계속 수련하고있다.
나는 운동에 전혀 소질이 없고 체력도 몸도 무술에 절대 어울리지않지만 문제는 내가 무술을 하고싶다는 거였다. 
나를 봤던 모든 사형들은 두 달이상 안할 사람이라 생각했다고 한다. 
못하던 재능이 없던 간에 하고싶다는 마음이 먼저였다. 
재능과 취향이 같이가면 정말 좋지만 즐기고 사랑하는데 재능이 필수조건이 아니라는걸 긴 세월 흐른 뒤 몸으로 체험하고있다.

 

아마 공예쪽도 마찬가지일거다. 
만드는 족족 망치는 똥손일지라도, 그리고, 오리고, 만들고 싶은 이가 반드시 있다.

예쁜 수제실과 내가 가지고있는 많은 작은 것들을 조합한 미니 부로치.

만들기 쉽고, 금방 만들고 재미있다. 
이거야 말로 똥손도 즐길 수있으리라.
쉽게 시작해서 재미있는 이 세계에 쉽게 발을 들여놓게 하고싶다.

난 접착제 사용이 싫어 모두 바느질을 했지만 대안이 있을것 같다.

오는 사람마다 하나씩 옷에도 가방에도 붙여주다보니 많이 만들었지만 남은게 별로 없다. 

사진이라도 찍어둘 것을 후회하지만 그때 주는 기쁨이 훨씬 컷다.

못난이만 남았지만 내겐 또 만들 실과 아이디어는 계속 남아있으니 아쉬울것도 없다.

 



















마지막으로 예쁜 딸기를 든 니퍼의 작은 인형이 인사드립니다.

행복한 취미생활하세요.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스핀델라
    '24.6.8 8:01 PM

    재능과 취향이 같이가면 정말 좋지만 즐기고 사랑하는데 재능이 필수조건이 아니라는걸 긴 세월 흐른 뒤 몸으로 체험하고있다.…정말 공감가는 말씀이세요.

    몸치박치인데 늘 예체능을 부러워하는, 부끄러움이 많은 저도 슬쩍 맘이 동합니다.

    브로치도 정말 예뻐요. 손재주도 그렇지만 감각도 남다르신 것 같아요.
    볼때마다 사랑스런 작픔들이에요.

  • 2. 캐로리
    '24.6.10 9:27 AM

    너무 이뻐요 ^^ 인형도 브로치들도...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845 똥손 프로젝트 2 wooo 2024.06.08 419 0
2844 프리스쿨 학년말 선물 2 학교종 2024.04.20 2,495 0
2843 가방만들기에서 생활형소품 만들기도 시도 5 주니엄마 2024.01.07 6,940 0
2842 겨울이 와요. 6 wooo 2023.10.17 7,898 1
2841 매칭 드레스 3 학교종 2023.10.08 7,701 1
2840 누가 더 예뻐요? 20 wooo 2023.08.11 12,909 1
2839 에코백 꾸미기 4 anne 2023.08.02 10,553 1
2838 오! 바뀐 82 기념 실크 원피스 아가씨 7 wooo 2023.07.10 12,977 1
2837 가방장식품(bag charm)이 된 니퍼의 작은 인형 10 wooo 2023.04.06 13,006 1
2836 봄과 원피스 18 wooo 2023.04.05 11,367 2
2835 지난 겨울 만든 가방들 그리고 소품 7 주니엄마 2023.03.16 11,377 2
2834 아기 가디건을 떴어요. 6 쑥송편 2023.03.14 9,367 1
2833 늦었지만 3 화안 2023.02.14 5,871 2
2832 개판이 아니라 쥐판입니다 ㅋㅋㅋ 18 소년공원 2023.01.20 11,559 2
2831 디즈니 무릎담요 - 코바늘 뜨기 12 소년공원 2023.01.11 8,564 1
2830 가방 만들기 8 얼렁뚱땅 2022.12.20 6,828 2
2829 크리스마스 리스 2 wooo 2022.12.18 5,069 2
2828 나의 인형들 11 wooo 2022.10.03 8,043 1
2827 여름 뜨개질을 하게 된 사연 16 소년공원 2022.06.20 17,767 0
2826 만들기와 그리기 14 wooo 2022.05.29 13,452 0
2825 5월의 꽃들 8 soogug 2022.04.29 13,831 1
2824 1/24 미니어처 서재 만들기 9 wooo 2022.04.17 16,148 1
2823 미운곳 가리기 2 커다란무 2022.04.12 15,234 0
2822 니퍼의 작은 인형 21 wooo 2022.02.21 15,723 1
2821 가죽 가방을 만들어 보았어요 3 그린란드 2022.01.26 18,071 1
2820 새로운시도 1- stumpwork(입체자수라고 하긴엔... 6 wooo 2022.01.18 15,736 1
2819 도마와 주방장갑 걸기 4 커다란무 2021.12.03 20,480 1
2818 인형이불과 요 만들기 6 wooo 2021.11.28 16,255 0
2817 내 안의 꼰대에게 주는 작고 우아한 메시지 6 wooo 2021.11.13 17,618 0
2816 두 달동안의 나의 놀이 7 wooo 2021.11.02 15,429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