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행복 -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사람

| 조회수 : 1,033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3-27 09:44:25


사람에게 가장 큰 행복은 살아 있다는 것 입니다.


죽은 사람에게는 세상 어떤 것도 아무 의미를 가질 수 없으며 존재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두 번째 큰 행복은 건강입니다.

건강은 어떤 일도 할 수 있는 가능성과 능력이 있지만

건강하지 못한 사람은 어떤 일을 할 수 있는 가능과 능력을 제한받기 때문입니다.


세 번째 행복은 무엇인가를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사람의 건강상태와 능력의 차이에 따라 다르기는 하지만

무슨 일인가를 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의 차이는 하늘과 땅만큼이나 크다는 사리을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절대 알지 못합니다.



일찌기 "빙점"의 작가 "미우라 아야꼬"는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여인은 남자에게 사랑을 받지 못한 여인"이며

"남자에게 사랑을 받지 못한 여인보다 더 불행한 여인은?

사랑하던 남자에게버림을 받은  여인"이지만

"사랑하던 남자에게 버림을 받은 여인보다 더 불행한 여인은?

사랑하던 남자에게서 잊혀진 그래서 지워진 여인"이라고 말했지만


내 생각은 "아야꼬"의 생각과 많이 다릅니다.


남여를 불문하고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사람은 사랑을 모르는 사람"이며

"사랑을 모르는 사람보다 더 불행한 사람은?

사랑할 사람을 가지지 못한

그래서누구에게도 사랑받지 못하고 잊혀지거나 기억되지 못하는 사람"으로

누구 한 사람 기억하고 생각할 사람이 없는 사람"입니다.



깊은 절망감이나극도의 죄절에 빠진 사람들 중에는

누군가 기억하고 생각할 사람을 가지지 못한 사람일 경우가 많습니다.


저희 집 거실 에서 창을 통해 보이느 전면입니다.

아득히 먼 지평선에 회색하늘이 얹혀 있습니다.


사람이 누군가를 생각하고

누군가를 위하고

누군가와 작은 것이라도 나룰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큰 행복인지를 겪어 본 사람은 압니다.



주방 창으로 보이는 거실 후면

비탈진 오르막 언덕 위에 숲과 하늘이 내려 앉아 있습니다.



현관 앞 채양 아래서 바라본 전면

그 하늘 아슬하야 너무도 아슬하야~


지금은 거의 사용할 일이 없지만 고인돌시대 저희가 사용하던 자가용 1호 입니다.

위의 서리태는 뻥튀기를 해서 저를 기억해주고 제가 기억하는 사람들과 나누려고 씻어 말리는 중입니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울금구기자
    '20.3.28 6:17 AM

    열심히 사시는 모습이 아름답고 행복해 보입니다!~~~
    좋은 날 되세요

  • 2. 뿌뿌
    '20.3.30 6:59 AM

    해남 농부님!
    몇달전 돌아가신 모친 꿈을꾼 새벽에 집어든 폰에서 해남농부님 글을 읽고 눈물이 흐릅니다
    기쁨도 슬픔도 나눌사람이없는 저는 얼마나 큰 행복이 사라진사람입니다
    농부님의 수술을 생각 한다면 이라는글을읽고는
    그래 지병은 있으나 아직은 내맘대로 활동할수 있는 나는
    좌질하기엔 아직은 사치로운 생각이였다고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13 요즘 정말 경제가 어렵다 어렵다 하는데 해남사는 농부 2020.05.14 771 0
39212 영어선생님 2 샬로미 2020.05.14 490 0
39211 워시오프팩 처음 사용해봤는데 괜찮아서 놀랐어요 마마미 2020.05.13 382 0
39210 혹시 성악하시는 분! 해남사는 농부 2020.05.09 361 0
39209 네 이웃이 누구냐? 해남사는 농부 2020.05.08 462 0
39208 풀빌라는 처음 가보는데... 분홍씨 2020.05.06 938 0
39207 우리 집에서 가까운 곳에서 지진이 발생. 해남사는 농부 2020.05.04 436 0
39206 친환경제품들 판매하는곳 찾아요 pqpq 2020.05.02 238 0
39205 어머니 그리울 땐 뒷 산에 올라 2 해남사는 농부 2020.05.01 635 0
39204 황혼 해남사는 농부 2020.04.29 464 0
39203 [부동산 질문] 충주에 새로 터전을 잡아야 하는데 동네 소개 부.. 1 루루영 2020.04.27 501 0
39202 신석정? 신석정이 무슨 약인데요? 해남사는 농부 2020.04.27 397 0
39201 그림을 그리는 중입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04.22 611 0
39200 거실 창으로 본 새벽 2 해남사는 농부 2020.04.19 998 0
39199 행복은 어디에? 해남사는 농부 2020.04.17 396 0
39198 세상에 불행한 사람은 없습니다. 5 해남사는 농부 2020.04.17 714 0
39197 사람이 갖추어야할 최고의 미덕! 해남사는 농부 2020.04.16 571 0
39196 감사나눔) 법정스님 무소유 책 3권 나눔할께요~ 21 사랑감사 2020.04.14 731 0
39195 안개 자욱한 아침 해남사는 농부 2020.04.14 329 0
39194 내가 12번 열린민주당을 찍은 이유 - 1 2 해남사는 농부 2020.04.10 863 0
39193 잠자는 권리는 보호받지 못합니다. 1 해남사는 농부 2020.04.07 746 0
39192 나라와 국민을 판 자들-만주의 친일파들 해남사는 농부 2020.04.05 362 0
39191 아이들 영어 동요 유튜브 만들었는데요. 한번 보시고 조언좀 부탁.. 1 너랑나랑 2020.04.04 480 1
39190 동상 이몽 해남사는 농부 2020.04.02 553 0
39189 당분간 할 일이 마뜩찮으면 해남사는 농부 2020.03.28 1,03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