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최근 많이 읽은 글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어느 문화가 더 나을까요?

| 조회수 : 1,777 | 추천수 : 0
작성일 : 2018-07-09 12:24:07




한국에서 태어났지만 뉴질랜드에서 좀 살다 왔습니다. 저의 신랑은 뉴질랜드에서 오래 살았고요.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두 나라의 문화와 사람들의 생활 방식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됩니다. 단편적으로 비교할 수는 없다 하더라도 큰 줄기에서 뚜렷한 차이가 나는 부분들이 있어서 제품에 대한 얘기도 필요하지만 이런 얘기들도 쇼핑 스토리에 쓰고 싶었습니다. 괜찮겠지요? ^^

신랑이 언젠가 해 준 얘기인데.. 뉴질랜드 사람들은 비교적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개인주의적이고 쉽게 말해 하고 싶은 대로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런 반면에 한국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의 눈치를 많이 보고.. 하고 싶은 일이 있어도 다른 사람들을 의식해서 잘 하지 못하는 그런 면이 있는 것 같습니다.

하나의 실례를 든다면.. 언젠가 결혼식이 있었는데.. 축가를 불러 주기 위해 참석한 초대 가수(?)가 반바지에 슬리퍼를 신고 온 적이 있었습니다. 신랑은 그 때 일이 너무도 인상(?)적이었는지 제게 몇 번이고 말해 주었는데, 극단적인 예를 들자면 그런 경우도 있습니다.

저는 어느 한 쪽의 문화가 더 낫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지만.. 한국 문화는 자신의 자유를 많이 희생함으로써 다른 사람들에게 정중하고 예의 있고 바르게 보일려는 면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자신만 그럴 뿐만 아니라 부지불식간에 다른 사람들에게도 그렇게 사는 것을 요구하고 심지어는 강요하기까지 하는 문화의 지나친(?) 면도 있는 것 같고요.

반면 뉴질랜드 사람들은 처음 보면 아주(?) 촌스럽게 보입니다. 그들은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별로 의식하지 않고 자신의 관점을 다른 사람들에게 요구하지도 않는 개인주의 문화가 깊게 배어 있는 것 같습니다. 겉으로 보면 촌(?)스럽고 세련되게 보이지는 않지만 그들은 참으로 자유를 누리고 있는 이면의 모습이 있는 것 같습니다.

모두가 어떤 방향으로 가고 있을 때 다른 방향으로 갈 수 있다는 것은 많은 용기가 필요한 일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다른 사람들의 눈치를 보지 않고 (그것이 우리의 틀과 관념에 좀 어긋나는 일이라고 해도) 자유롭게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다는 것, 그것이 좀 촌스럽게 보이고 비록 좀 예의(?) 없게 보일지라도 때로 경직된 문화가 산출해 낸 정체된 상황은 오히려 그런 사람들을 필요로 하는지도 모릅니다. 

요즘은 한국에서도 이 두 문화가 서로 교류하며 우리의 모임, 공동체를 더 나은 방향으로 이끌어 가려는 경향이 보이는 것 같습니다. 예를 들면 한국에서는 선후배 문화가 아주 강한데 월드컵에서 이승우 선수 같은 사람을 합류시킴으로써 공동체를 정체된 상황에서 활기있게 하려는 움직임과 같은. 

저는 축구도 재미있게 보고 있지만 제가 두 문화의 흐름을 조금 맛보아서인지 이런 장면이 두 문화가 서로를 필요로 하며 서로 교류함으로써 서로의 장점을 받아 들이고 더 발전하려는 면으로 보였습니다. 물론 월드컵이 끝나면 이전(?)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많지만 ^^;

사려 깊되 그것이 다른 사람들의 눈치를 보아서가 아닌 여전히 자신의 원하는 행동이라면 가장(?) 이상적일 것 같습니다. 때로는 우리의 자유를 희생할 필요가 있지만 두려움이나 마지 못해서가 아닌 우리의 자유로운 선택에 의한 자유를 잃음이라면 두 문화가 가장 이상적으로 공존하는 것은 아닐까요?

사랑하고 배려하되 눈치 보는 것은 아닌, 그리고 우리는 여전히 자유로운 그런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

작은 쇼핑몰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가끔 글이 쓰고 싶을 때 올께요. ^^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데미안
    '18.8.26 11:51 AM

    글,사진 잘봤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137 DWF-180BEC 1 맘이 2019.12.03 226 0
39136 병원비질문)담석제거 1 놀며놀며 2019.11.21 432 0
39135 겨울난방기는 뭘쓰시나요? 2 박동아재 2019.11.16 722 0
39134 조윤희가방 어디껀지 아시는분 추르르팝 2019.11.11 937 0
39133 오늘 딱 하루 비듬 가려움 완화 TS비디샴푸 이벤트 나약꼬리 2019.11.08 523 0
39132 누구나 '작가'이고 내 삶이 곧 '사람 책'이라는 것을요 :) .. 1 spew87 2019.10.23 816 0
39131 시서스 deco2580 2019.10.22 514 0
39130 삼발소스 1 카라 2019.10.08 857 0
39129 10대 남학생 향수추천 부탁드려요~~ 1 하트쿠키 2019.10.08 871 0
39128 사위 양복 어디서 하세요 1 로뎀나무 2019.10.06 1,210 0
39127 학군좋은 아파트 추천 부탁드려요 3 misskim 2019.10.01 1,924 0
39126 8년됀 에어콘 재활용샌타 주면 얼마나 받을수 있을까요..?? 1 헬렌 2019.09.27 761 0
39125 (주) 젬마코리아 다단계도 일본제품 인건가요. 지미 2019.09.21 791 0
39124 이촌동 공무원상가쪽 미용실 원장님 1 로뎀나무 2019.09.20 1,244 0
39123 유한락스와 노브랜드 락스 차이 있나요? 2 happyh 2019.09.15 2,732 0
39122 정신과 검진, 종합심리검사 차이있나요? 2 누구 2019.09.13 945 0
39121 고등 남자아이 샴푸, 바디워시 뭐쓰시나요? 4 헤이 2019.09.11 1,427 0
39120 관리자님 1 박다윤 2019.09.10 763 0
39119 농산물 판매 안되나요? 3 하동아지매 2019.09.09 1,334 0
39118 175.126.xxx.169 보시죠 2 가리워진 길~ 2019.09.02 1,796 0
39117 이 그림을 찾고 있는데 아시는분 계시나요? 딸애가 보고 그리다 .. 1 웃는삶 2019.09.02 2,445 0
39116 나경원 딸 불법입학 (뉴스타파) 3 가로수길529 2019.08.31 2,356 0
39115 경기도 전세 5 wood 2019.08.30 1,771 0
39114 혹시 유ㅇㅇ의 숲님 블로그에 배추 구입처 러브스토리 2019.08.27 917 0
39113 미국 사시는 미씨님들 5 silly 2019.08.23 4,00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