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보글 보글 구수한 청국장 부드럽게 끓여봐요.

| 조회수 : 10,716 | 추천수 : 3
작성일 : 2014-01-04 10:49:38

청국장 찌개 좋아하시죠?

고기 먹고 체하기는 해도 청국장 먹고 체하는 일은 없을겁니다.

그만큼 청국장이 우리 몸에 좋다는 이야기죠.

속편하고 맛도 좋은 청국장찌개.

약간의 냄새는 어쩔 수 없지만

먹을때의 그 속편함은 인정합니다.

콩으로 만든 청국장인데

콩으로 만든 두부도 듬뿍 들어가니

어찌 싫어할 수 있을까요?

두부는 온 국민이 좋아하는 식재료 입니다.

반찬 없을때 두부만 있으면 뭔가 근사한 밥상이 됩니다.



먹는 동안에 보글 보글 끓는 소리가 기분좋아요.



청국장 찌개 끓일재료

-청국장350g,두부1모,무1토막,김치300g,대파조금

마늘1t,다시마와 다시멸치5~7마리정도


청국장찌개 끓이는법

-무는 나박나박 썰어 다시마,다시멸치와 함께 끓여줍니다.

-따로 끓여도 됩니다만 시간 줄이기위해 같이 끓여 다시마와 멸치만 건져내면 되요.

-김치는 송송 썰어 냄비에 볶아줍니다.

끓일때는 냄비에 끓이고 먹을때는 뚝배기에 따로 덜어 한번 더 뎁혀 올리면 됩니다.

-다시물과 무를 넣고 재료가 익도록 끓여줍니다.

-으깨놓은 청국장을 넣어줍니다.

-기호에 따라 약간의 고춧가루와 마늘을 넣어줍니다.

마늘은 많이 넣으면 쓰므로 아주 소량으로 넣어줍니다.

-청국장이 끓으면 뚝배기에 담고 두부를 돌려 담아 한소큼 끓인 뒤 대파를 올려주면 됩니다.



무가 들어가면 시원합니다.

무는 청국장의 양에 따라 조절하여 넣어줍니다.



콩알이 살아있는 찌개용청국장 입니다.




무는 나박 나박 떠먹기 좋게 썰어요.



나박나박 썰어놓은 무는 다시물을 끓일때 같이 넣어 국물도 우려내면서

말랑해 지도록 같이 끓여둡니다.

청국장에 무가 들어가면 국물이 더 시원해집니다.



두부도 먹기 좋게 썰고

대파도 어슷하니 썰어둡니다.



김치는 도마에 무치미 말고 가위로 듬성 듬성 자르세요.

그게 설거지도 줄이고 물도 아끼고 여러가지로 효과적입니다.

^^ 경빈맘 생각이지만.



청국장도 다시물에 살짝 으깨놓으세요.


김치를 왜 볶아야 하냐면요?

청국장 자체가 부드러운 음식이므로

무나 김치등 부재료가 설겅거리면 청국장의 깊은 맛을 제대로 못느껴요.

원재료가 부드러운 만큼 부재료도 부드러워야 된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김치를 볶아주면 맛도 더 있습니다.

기름넣고 볶느냐 물어보지 마십시요.

김치에 있는 국물자체로도 충분히 볶아낼수 있어요.

송송 썬 김치를 냄비에 넣고 중불에서 달달 볶아주세요.

무를 넣고 끓인 다시물을 부어주세요.

재료가 익을때까지 더 끓여주고요.



으깬 청국장을 넣어주고요.

한소큼 끓으면 뚝배기에 담아 두부와 파를 넣고 다시한 번 뎁혀주시면 됩니다.



바로 밥상에 올려 놓고 앞접시 하나씩 주고 떠먹으면 되겠죠.




청국장은요? 청국장은 발효가 일어나면서
비타민 B군이 증가하는데 이들 비타민이 신진대사를 촉진하여
영양분이 완전히 분해하도록 돕고 지방으로 쌓이는 것을 예방해 줍니다.

청국장의 레시틴은 내장의 독소를 소변으로 배출시키거나
간으로 보내 분해하여 몸 속을 깨끗하게 하기 때문에 피부 미용에도 좋습니다.

이런 뚝배기가 하나 있으면 왠지 밥상이 더 푸짐해 보여좋고

뭔가 먹을게 많아 좋다~ 입니다.



구수하고 맛있는 주말되십시요.

 

 

 

 

 

 

 

경빈마마 (ykm38)

82 오래된 묵은지 회원. 소박한 제철 밥상이야기 나누려 합니다. "마마님청국장" 먹거리 홈페이지 운영하고 있어요.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부관훼리
    '14.1.4 12:44 PM

    받아적으세요. 요부분 시험에 나옵니다.
    "무는 청국장의 양에 따라 조절하여 넣어줍니다"

    저희도 다음주 사장가면 청국장사다가 끓여먹어야겠어요. ^^

  • 2. 윤가부인이씨
    '14.1.4 12:47 PM

    오늘 저녁 메뉴 정했어요
    몽땅 집에 있는 재료네요~~ 맛있어보여 못참겠습니다

  • 3. 요하임
    '14.1.4 7:50 PM

    내일 청국장 찌개 해먹어야 겠어요. 잘 보고 갑니다^^

  • 4. huhu
    '14.1.5 1:46 AM

    앗!! 저녁으로 청국장 끓여 먹었는데요
    김치 가위로 잘라서...ㅋㅋㅋㅋ
    뚝배기에 보글보글 음~~~~ 넘 좋아요~~~

  • 5. 봄봄이
    '14.1.6 1:19 AM

    저희는 잘익은 총각무를 넣어 먹는데 볶아서 넣으면 더시원하겠네요

  • 6. 들장미여인
    '14.1.6 11:41 PM

    마침 국거리가 없어서 뭘 해먹나 궁리하고 있었는데
    이 글 보고 따라했어요.
    첨 해 본건데 너무 맛나네요.
    이리 간단한 재료에 고급 찌개가 나오다니..
    감사합니다.
    이제 청국장 찌개 자주 해 먹을 거 같아요.

  • 7. 밀레니엄
    '14.1.23 7:36 AM

    맨날 고기나 야채넣어서 해먹었는데 김치만으로도 이렇게 맛있는 청국장이 되는거군요~좋은 레서피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558 고멘네 나베짱! 22 소년공원 2019.08.26 1,439 15
43557 우리의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24 시간여행 2019.08.21 7,686 4
43556 두 곳에서 보낸 여름 39 쑥과마눌 2019.08.19 13,165 13
43555 개굴굴 님께 보고하는 감자 루꼴라 김치 41 소년공원 2019.08.19 9,597 7
43554 여름이 간다 22 고고 2019.08.18 7,651 7
43553 할라피뇨고추 베이컨말이 15 에스더 2019.08.15 8,523 1
43552 안녕하세요~ 28 광년이 2019.08.15 8,488 10
43551 더운 여름 밥 해먹고 텃밭가꾸며 살아가기 26 주니엄마 2019.08.14 7,745 5
43550 감자 열무김치 21 개굴굴 2019.08.13 8,459 6
43549 고1 다이어트..주말이야기..천사채,고기양념 18 테디베어 2019.08.12 9,464 7
43548 그대가 나를.... 18 miri~★ 2019.08.10 10,334 7
43547 여름날의 언박싱 일지 35 백만순이 2019.08.09 10,941 10
43546 오징어 데칠때 16 이호례 2019.08.08 10,945 5
43545 불맛 오징어볶음 비스므리 11 수니모 2019.08.07 6,981 5
43544 차~~~암 쉽죠~~~? 징빵, 원어로는 도라야끼 42 소년공원 2019.08.07 8,767 8
43543 오랜만이네요^^ 36 빈틈씨 2019.08.06 8,403 5
43542 입맛을 잃어 글맛도 같이~~ 23 고고 2019.08.05 7,481 5
43541 여름 넘기 29 수니모 2019.08.02 11,324 5
43540 114차 봉사후기) 2019년 7월 바삭바삭 치킨(뼈를 발라낸 .. 26 행복나눔미소 2019.08.01 5,795 12
43539 스테이크 저녁 초대 20 에스더 2019.07.31 11,537 2
43538 아이스크림 기계로 만든 얼음보숭이들, 그리고 보너스 멍멍이 사진.. 22 소년공원 2019.07.31 9,375 9
43537 여름방학 복날 가족생일 쓰리콤보! 21 솔이엄마 2019.07.31 8,562 9
43536 절이지 않고 담근 열무김치 12 프리스카 2019.07.30 6,609 4
43535 또 밥이야기 돌솥밥처럼 맛있는 가마솥 밥짓기 24 프리스카 2019.07.25 11,363 7
43534 여름 밥상과 새콤달콤한 체리파이 22 해피코코 2019.07.25 9,871 5
43533 메리아저씨, 잡담 24 고고 2019.07.24 9,204 5
43532 삼복더위에 먹고 살기 29 miri~★ 2019.07.22 11,929 8
43531 2주간의 혼자여행-4 23 조아요 2019.07.20 8,643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