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아...한국여자들은 다 이런가?

| 조회수 : 4,518 | 추천수 : 0
작성일 : 2013-12-13 14:25:57

 

미국에선 자식이 부모에게 적대감을 품는 것을 당연하게 여긴다. 십대때는 부모를 지긋지긋하게 괴롭히며 대학에 들어가서는 연락을 끊고, 나이가 들어선 모든 불행의 근원이 부모라고 주장하는 회고록을 쓴다.

반면 한국인들은 죽을 때까지 부모를 섬긴다. 부모를 부양하고 돌보며, 종종 모든 일을 부모에게 맞추고 사는 인생을 아주 당연하게 여긴다. 예를 들어 한국의 노부모 대부분은 자식 가운데 하나, 주로 맏아들과 함께 산다. 그리고 맏며느리는 사실상 남편 가족을 위한 '입주하녀'가 된다.

한국여자들은 다 이런가? 성실한 딸, 아내, 어머니 노릇에 힘든 일까지 하는 것으론 성이 안 차나? 친척들을 위해 집을 하숙으로 만든 것도 모자라, 꽃꽂이 수강, 교회 성경교사, 한국음식 요리 숙달까지 동시에 해치워야만 만족하는 걸까?

 

-<마이 코리안 델리>

이 책은 작품을 마치고 쉬는 동안 김은숙 작가가 킥킥대며 본 것이라네요~

읽다보면 웃기기만 하게 아니라 놓치고 살았던 작은 생각들이 툭 툭 튀어나와요!

 

http://www.yes24.com/24/goods/5321203?scode=032&OzSrank=1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rimi
    '13.12.13 9:25 PM

    한국 여자랑 결혼한 미국 남자의 시각에서 쓴 책이죠. 거기다 장모는 완전히 구식 사고방식을 가진 한국 아줌마구요. 미국 생활을 경험하신 분이 읽으면 아주 재미있을 거에요.

  • 2. 토다리
    '13.12.14 4:26 AM

    "미국에선 자식이 부모에게 적대감을 품는 것을 당연하게 여긴다. 십대때는 부모를 지긋지긋하게 괴롭히며 대학에 들어가서는 연락을 끊고, 나이가 들어선 모든 불행의 근원이 부모라고 주장하는 회고록을 쓴다."
    이건 너무 극단적이네요..미국애들도 다 부모에 대해 애틋해하고, 박사 공부하는 오피스에 부모님 사진들도 장식해놓고 그러더이다..그리고, 동양의 이런 가치에 대해서 이해 못하겠다는 시선보다 그 가치를 높게 사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극단적 사례로 오해하지 마시길.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56 간단한 홈페이지 제작해 주실 분 계실까요? 5 해남사는 농부 2021.01.29 873 0
39255 자동로그인 기능 좀 추가됐으면 좋겠네요 3 터틀 2021.01.23 426 0
39254 스터디코드 어떤가요? 윤이원이맘 2021.01.22 515 0
39253 강아지가 뒹그는 이유가 뭔가요? 1 케세이 2021.01.11 1,204 0
39252 아이교육 책임 떠 넘기는 남편 2 Dream13 2021.01.10 1,585 0
39251 염색후 펌 2 에머랄드 2021.01.08 1,030 0
39250 소파선택 도와주세요 2 세잎클로버 2020.12.26 1,275 0
39249 3번이나 버려진 웰시코기... 3 xdgasg 2020.11.24 3,708 0
39248 초2영어 과외선생님 4 샬로미 2020.11.18 1,622 0
39247 두바이나 유럽에서 중고차를 한국으로 수입 1 pqpq 2020.11.07 1,589 0
39246 매콤한 크림 파스타? 분홍씨 2020.10.30 1,314 0
39245 cj대한통운택배를 이용하시면 낭패를 보기 쉽니다. 3 해남사는 농부 2020.10.15 2,972 0
39244 입문자용으로 전기자전거 어때요? 1 냠냠후 2020.10.15 1,151 0
39243 저도 캠핑가서 라면 먹고 싶네요 분홍씨 2020.10.15 1,431 0
39242 새우젓 다들 어디서 사시나요? 1 잡채밥 2020.10.15 1,951 0
39241 cj대한통운택배의 횡포를 고발합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10.14 1,509 0
39240 식당 추천해주세요~~~^^ 유캔도 2020.10.07 828 0
39239 화장품 바꾸니 역시 좋아요 분홍씨 2020.09.29 2,427 0
39238 촉촉하게 해주는 팩 추천해요 마마미 2020.09.22 1,071 0
39237 더 부드러워진 크림까르보불닭 ㅎㅎ 마마미 2020.09.21 1,038 0
39236 제사지낼때 제기그릇.. 7 메이 2020.08.31 2,844 0
39235 독립운동가 후손 후원 했어요. 11 sartre 2020.08.28 1,692 0
39234 꿀피부만들기 위해 노력중이에요 분홍씨 2020.08.25 2,505 0
39233 물맛 좋은 정수기 없을까요? 5 시슬리 2020.08.25 1,929 0
39232 고수님들 알려주세요 된장 항아리 밑바닥 1 몽꽁이 2020.08.23 1,52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