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입덧이 심한데 무엇을 먹으면 좋을까요?

| 조회수 : 1,735 | 추천수 : 57
작성일 : 2009-08-04 06:48:21
오랫동안 기다리던 아기를 자연 임신했습니다.
지금 제 나이는 42세이고요.
한국에 있다면 이것 저것 먹을 것이 많겠지만, 여긴 외국이라 그리 먹을 것이 다양하지 않네요.
지금 9주째인데 정말 먹고 싶은 것이 없어요.
살도 3-4 kg정도 빠졌고, 어떤 때는 물만 먹어도 속이 미식거리네요.
너무 안 먹으면 아기 한테도 안 좋을텐데....
무엇을 먹어야 속이 가라 앉을까요?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잠오나공주
    '09.8.4 9:10 AM

    정답이 없는거 같더라구요..
    제가 장장 열달동안 입덧했었지요..
    제 생각엔 안 먹히면 안 먹는게 차라리 낫을거 같아요..
    먹고 토하는 일도 너무 힘들잖아요..

    전 물 얼린 얼음 먹고 버티기도 하고..
    그냥 땡기는대로 조금씩 먹었어요..
    근데 먹고토하는게 너무 힘들어서..

    참크래커 먹는 산모도 있고 매실액 먹는 산모도 있던데 전 다 소용없고 그냥 먹고 토하자는 맘으로 먹고 토하고 그러기도 했어요..

    힘내세요~

  • 2. 아이리스
    '09.8.4 9:39 AM

    저도 입덧으로 6키로가 한달만에 빠질정도였는데 오이는 좀 먹혔어요..
    병원에 정기검사 받으러 갔다가 시간이 남아서 근처 식당에 들어갔는데
    물말아서 세숟가락만 먹어보자란 심정으로..
    거기서 나온 오이무침 반찬에 홀딱 넘어가 오이로 배채우고 온 기억이...그후로 생오이만은 좀 먹어지더라구요..
    누룽지도 일반 밥보단 좀 먹기 수월해서 그것도 가끔 먹었구요..
    이상하게 바싹 말려 파는 시중의 누룽지는 넘 맛이 없고 집에서 만든것만 먹혀서 누룽지 만들기가 좀 힘은 들었네요..
    9주면 한참 심할 시기니 제가 다 안타깝네요...부디 입덧의 고통에서 빨리 벗어나시길..
    (갠적으로 애 낳기보다 입덧이 더 힘들었던터라 정말 남일 같지 않네요)

  • 3. 포포
    '09.8.4 11:50 PM

    외국에선 몸무게가 넘 빠지거나 너무 못먹고 영양부족이면 의사가 조치를 해줄텐데요..
    주치의와 상의하세요..
    근데 입덧할때는 원래 먹고싶은게 없더라구요. 입덧이 끝나야 먹고싶은것도 생겨요..
    빈속은 더 안좋으니 항상 작은 쿠키 같은거 옆에 두고 아주 조금씩 입에 넣고 드세요..
    잘때도 머리맡에 놔두고 자고 눈뜨자마자 조금 입에 넣고요..
    에효.. 입덧할때 아무도없이 외국에서 참 힘들지요..
    그래도 아기를 만나는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조금만 참으세요..
    아주 입덧이 심한 사람이 아니면 늦어도 12주정도 되면 대부분은 살만해져요..

  • 4. crisp
    '09.8.5 2:06 AM

    사람마다 몸이 받아주는 음식이 달라서요.
    저도 8주-16주까지 거의 아무것도 못먹어서 중간에 병원에 가서 포도당 한번 맞았던가 그래요.
    정말 어질어질 물만 겨우 넘기고 소화 안되는 거 같아서 soda 조금, 배고픈 거 같아서 쵸콜렛 조금, 정도요. 그런데도 저는 몸무게가 줄지는 않더라구요. ㅠㅠ
    16주 지나고는 정말 거짓말처럼 달라지고..엄청 먹었어요.

  • 5. 아네스
    '09.8.5 5:22 AM

    입덧 적어지게하는 한약있어요.
    잘 아시는 한의원에가서 상담해보세요

  • 6. 예은 맘
    '09.8.6 4:37 PM

    무엇이든 조금이라도 자주 먹어 위를 비우지 않는게 가장 정답이예요~~~
    (산부인과 샘 말씀)

    글구 임신 중 한약 복용은 좀 조심하는게 좋을 것 같은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58 온라인 원어민 영어 과외 학생 구함 1 로오라 2020.11.25 46 0
39257 3번이나 버려진 웰시코기... xdgasg 2020.11.24 199 0
39256 초2영어 과외선생님 1 샬로미 2020.11.18 207 0
39255 두바이나 유럽에서 중고차를 한국으로 수입 1 pqpq 2020.11.07 451 0
39254 매콤한 크림 파스타? 분홍씨 2020.10.30 524 0
39253 cj대한통운택배를 이용하시면 낭패를 보기 쉽니다. 1 해남사는 농부 2020.10.15 1,235 0
39252 입문자용으로 전기자전거 어때요? 1 냠냠후 2020.10.15 503 0
39251 저도 캠핑가서 라면 먹고 싶네요 분홍씨 2020.10.15 642 0
39250 새우젓 다들 어디서 사시나요? 1 잡채밥 2020.10.15 863 0
39249 cj대한통운택배의 횡포를 고발합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10.14 706 0
39248 식당 추천해주세요~~~^^ 유캔도 2020.10.07 465 0
39247 화장품 바꾸니 역시 좋아요 분홍씨 2020.09.29 1,316 0
39246 촉촉하게 해주는 팩 추천해요 마마미 2020.09.22 636 0
39245 더 부드러워진 크림까르보불닭 ㅎㅎ 마마미 2020.09.21 622 0
39244 제사지낼때 제기그릇.. 5 메이 2020.08.31 1,775 0
39243 독립운동가 후손 후원 했어요. 8 sartre 2020.08.28 1,027 0
39242 꿀피부만들기 위해 노력중이에요 분홍씨 2020.08.25 1,616 0
39241 물맛 좋은 정수기 없을까요? 4 시슬리 2020.08.25 1,064 0
39240 고수님들 알려주세요 된장 항아리 밑바닥 1 몽꽁이 2020.08.23 927 0
39239 KBS ‘코로나 19 특별대담’ 온라인 국민패널 모집 3 kbsontact 2020.08.17 844 0
39238 오늘은 매운거 확 땡기네요~~ 분홍씨 2020.08.12 879 0
39237 빨래하면 옷에 자꾸 이상한게 묻어요 ㅠㅠ 1 너무슬퍼요 2020.08.02 2,093 0
39236 무료 영어 문법/ 회화 수업 제공 10 소나무1 2020.07.24 2,097 0
39235 영어책읽고 인증하기 하실분 5 큐라 2020.07.20 1,437 0
39234 전산회계 분개문의드립니다~~ 1 맘이 2020.07.14 945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