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내나이 39살~^^

| 조회수 : 5,036 | 추천수 : 60
작성일 : 2009-05-21 14:51:36
아침부터 비가 계속오네요
저는 39살 결혼 14년차 주부예요

결혼해서 3년정도 맞벌이하다 아이낳고는 계속 집에서 육아에 전념했는데
지금 아이도 좀 크고해서 시간가는 게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제가 요즘 배워보고 싶은것은 '악기'를 배워 보고 싶은데요
바이올린이나 플릇을 배워보고 싶은데 배우기가 어떤것이  좀 쉬울까요?

악보보는 것도 잘 모르고 음악을 잘 못하는데 쉽게 할 수 있는 악기 추천 좀 해보세요

주부이면서 배워보시거나 하시는 분 계신가요?
힘좀 주세요~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쭘마탭퍼
    '09.5.21 3:09 PM

    큰 아이 낳고 취미로 바이올린 3년 정도 배웠어요.....
    저두 악보 잘 볼 줄 몰랐지만 그리 어렵진 않았답니다.

    올 2월부터 다시 바이올린 배우고 있답니다.
    삶의 활력이 되고 좋은 거 같아요....

    저는 뭐든지 배우면 다 쓰여질데가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같이 배우는 엄마 중에 남편이 지금 배워서 뭐하냐며 반대했는데,
    그분 만족도가 제일 높더라구요....
    연습도 열심히 하시구, 본인 스스로 악보보구 연주할 수 있다는 거에
    대단히 즐거워하더라구요....
    님두 망설이지 마시구 빨리 시작해보세요....
    또 다른 삶의 여유가 생기실 거예요^^

  • 2. 깔깔마녀
    '09.5.21 3:26 PM

    ^^;;

    키친토크는 아닌듯 하네요

    좀 있음 혹 슝~ 다른 게시판으로 날라가버릴수도 있으니
    원글님 놀라지마세욤

  • 3. 김숙희
    '09.5.21 10:03 PM

    신랑이 음악 하는데
    플룻이 낫다고 하네요.
    바이올린같은 현악기는 어렵대요...^^;

  • 4. 변인주
    '09.5.22 11:25 AM

    flute이 violin보다 취미로 하시기엔 더 빠르고 만족도가 높습니다.

    악기 값도 왠만한 소리나는것으로도....

    flute를 적극 추천합니다.

  • 5. 젊은느티나무
    '09.5.22 1:58 PM

    고래사랑님, 저와 동갑!!!
    그런데 저는 이 나이에 바이얼린도 못하고 플룻도 못하고 집에 피아노도 없는데
    피아노가 무지 배우고 싶은데 우짤가요??
    ㅠㅜ

  • 6. sera
    '09.5.22 11:44 PM

    저와 한살 차이 나시네요......비슷한 나이에 지나가다 클릭 했어요.
    옛날엔 몰랐는데 이젠 저도 나이를 먹는지 ....비슷한 또래를 만나면 반갑네요^^
    악기 잘 선정 하셔서 좋은 취미 생활 하시길 바래요.

  • 7. 엘라린다
    '09.5.24 1:53 PM

    저도 동갑이라서 댓글달아요~~
    반가운 마음에...
    저는 취미로 플룻도조금 배워봤고 지금은 바이올린 배우기 시작한 지 몇달 되었답니다.
    어려서 피아노 배워서 악보 정도는 보고요,,
    플룻은 대학때 잠깐 취미로 배웠던 것인데, 제 생각에도 플룻이 좀 더 쉬운 것 같아요.
    바이올린은 아름다운 소리를 내기가 쉽지 않은 것 같아서요.
    저도 악기배우는 게 무료~한 일상에 새로운 힘을 준다 에 동의하구요.
    좋은 결정 하시고 시작이 반이라 하니 얼렁얼렁 스타트~~
    바이올린의 경우 전 악기는 중고 구입했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42 화장품 바꾸니 역시 좋아요 분홍씨 2020.09.29 41 0
39241 촉촉하게 해주는 팩 추천해요 마마미 2020.09.22 182 0
39240 더 부드러워진 크림까르보불닭 ㅎㅎ 마마미 2020.09.21 194 0
39239 제사지낼때 제기그릇.. 5 메이 2020.08.31 962 0
39238 독립운동가 후손 후원 했어요. 8 sartre 2020.08.28 557 0
39237 꿀피부만들기 위해 노력중이에요 분홍씨 2020.08.25 986 0
39236 물맛 좋은 정수기 없을까요? 4 시슬리 2020.08.25 474 0
39235 고수님들 알려주세요 된장 항아리 밑바닥 1 몽꽁이 2020.08.23 527 0
39234 KBS ‘코로나 19 특별대담’ 온라인 국민패널 모집 2 kbsontact 2020.08.17 554 0
39233 오늘은 매운거 확 땡기네요~~ 분홍씨 2020.08.12 603 0
39232 빨래하면 옷에 자꾸 이상한게 묻어요 ㅠㅠ 1 너무슬퍼요 2020.08.02 1,457 0
39231 무료 영어 문법/ 회화 수업 제공 10 소나무1 2020.07.24 1,473 0
39230 영어책읽고 인증하기 하실분 5 큐라 2020.07.20 1,059 0
39229 전산회계 분개문의드립니다~~ 1 맘이 2020.07.14 687 0
39228 덧글보고 궁금해서 찾아봤어요. 끝없는 복숭아밭은 어떻게 농사 짓.. 장미공원 2020.07.13 785 0
39227 미국 남부의 무시무시한 불개미 2 장미공원 2020.07.10 1,799 0
39226 끝없는 복숭아밭, 복숭아꽃 2 장미공원 2020.07.02 2,108 0
39225 이런 영상은 아이들 보기도 좋은 것 같네요 마마미 2020.06.30 975 0
39224 페라가모 명품 잘 아시는 분 1 커피조아 2020.06.29 1,424 0
39223 마스크에 대해 여쭤봅니다. 3 상쾌 2020.06.29 2,122 0
39222 이 두 옷이 같은 옷인지 좀 봐주세요( 도와주세요~) 15 카페바움 2020.06.15 9,055 0
39221 카카오페이 내문서함으로 카드 명세서 관리해 보세요 악의히어로 2020.06.12 859 0
39220 요즘 정말 경제가 어렵다 어렵다 하는데 4 해남사는 농부 2020.05.14 3,400 0
39219 영어선생님 2 샬로미 2020.05.14 1,961 0
39218 혹시 성악하시는 분! 해남사는 농부 2020.05.09 1,18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