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내나이 39살~^^

| 조회수 : 5,088 | 추천수 : 60
작성일 : 2009-05-21 14:51:36
아침부터 비가 계속오네요
저는 39살 결혼 14년차 주부예요

결혼해서 3년정도 맞벌이하다 아이낳고는 계속 집에서 육아에 전념했는데
지금 아이도 좀 크고해서 시간가는 게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제가 요즘 배워보고 싶은것은 '악기'를 배워 보고 싶은데요
바이올린이나 플릇을 배워보고 싶은데 배우기가 어떤것이  좀 쉬울까요?

악보보는 것도 잘 모르고 음악을 잘 못하는데 쉽게 할 수 있는 악기 추천 좀 해보세요

주부이면서 배워보시거나 하시는 분 계신가요?
힘좀 주세요~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쭘마탭퍼
    '09.5.21 3:09 PM

    큰 아이 낳고 취미로 바이올린 3년 정도 배웠어요.....
    저두 악보 잘 볼 줄 몰랐지만 그리 어렵진 않았답니다.

    올 2월부터 다시 바이올린 배우고 있답니다.
    삶의 활력이 되고 좋은 거 같아요....

    저는 뭐든지 배우면 다 쓰여질데가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같이 배우는 엄마 중에 남편이 지금 배워서 뭐하냐며 반대했는데,
    그분 만족도가 제일 높더라구요....
    연습도 열심히 하시구, 본인 스스로 악보보구 연주할 수 있다는 거에
    대단히 즐거워하더라구요....
    님두 망설이지 마시구 빨리 시작해보세요....
    또 다른 삶의 여유가 생기실 거예요^^

  • 2. 깔깔마녀
    '09.5.21 3:26 PM

    ^^;;

    키친토크는 아닌듯 하네요

    좀 있음 혹 슝~ 다른 게시판으로 날라가버릴수도 있으니
    원글님 놀라지마세욤

  • 3. 김숙희
    '09.5.21 10:03 PM

    신랑이 음악 하는데
    플룻이 낫다고 하네요.
    바이올린같은 현악기는 어렵대요...^^;

  • 4. 변인주
    '09.5.22 11:25 AM

    flute이 violin보다 취미로 하시기엔 더 빠르고 만족도가 높습니다.

    악기 값도 왠만한 소리나는것으로도....

    flute를 적극 추천합니다.

  • 5. 젊은느티나무
    '09.5.22 1:58 PM

    고래사랑님, 저와 동갑!!!
    그런데 저는 이 나이에 바이얼린도 못하고 플룻도 못하고 집에 피아노도 없는데
    피아노가 무지 배우고 싶은데 우짤가요??
    ㅠㅜ

  • 6. sera
    '09.5.22 11:44 PM

    저와 한살 차이 나시네요......비슷한 나이에 지나가다 클릭 했어요.
    옛날엔 몰랐는데 이젠 저도 나이를 먹는지 ....비슷한 또래를 만나면 반갑네요^^
    악기 잘 선정 하셔서 좋은 취미 생활 하시길 바래요.

  • 7. 엘라린다
    '09.5.24 1:53 PM

    저도 동갑이라서 댓글달아요~~
    반가운 마음에...
    저는 취미로 플룻도조금 배워봤고 지금은 바이올린 배우기 시작한 지 몇달 되었답니다.
    어려서 피아노 배워서 악보 정도는 보고요,,
    플룻은 대학때 잠깐 취미로 배웠던 것인데, 제 생각에도 플룻이 좀 더 쉬운 것 같아요.
    바이올린은 아름다운 소리를 내기가 쉽지 않은 것 같아서요.
    저도 악기배우는 게 무료~한 일상에 새로운 힘을 준다 에 동의하구요.
    좋은 결정 하시고 시작이 반이라 하니 얼렁얼렁 스타트~~
    바이올린의 경우 전 악기는 중고 구입했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5320 최태원과 성경책 3 꼼꼼이 2024.06.02 2,332 0
35319 가방 브랜드 찾아요 1 동물병원39호 2024.05.30 1,846 0
35318 단독주택 위치 어디가 나을까요 7 Augusta 2024.05.08 3,200 0
35317 영어원서읽기 함께해요 큐라 2024.04.13 1,828 0
35316 사랑니 통증 어떻게 견디시나요 6 클래식 2024.03.25 1,869 0
35315 젊게 사는 것은 나이가 아닙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3.17 2,854 0
35314 전기주전자 이거 마셔도 될까요...? 2 야옹냐옹 2024.03.13 2,722 0
35313 올 봄 심으려고 주문한 채소 씨앗을 오늘 일부 받았습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3.12 1,393 0
35312 농촌에서 창업하기 3 해남사는 농부 2024.03.01 2,603 0
35311 남도살이 초대 1 해남사는 농부 2024.02.27 2,325 0
35310 넷플릭스 피클플러스로 쓰는 법 좀 알려주세요. 짜잉 2024.02.20 1,699 0
35309 큰 형수 2 해남사는 농부 2024.02.11 4,208 0
35308 드디어 기다리던 시집이 완성되었습니다. 3 해남사는 농부 2024.02.08 2,281 0
35307 10원 한 장 없어도 살 수 있는 곳이 농촌입니다. 4 해남사는 농부 2024.02.02 5,053 0
35306 옥돔 1 뚱뚱한 애마 2024.01.31 1,708 0
35305 식탁문의 드립니다. 버터토피 2024.01.31 1,482 0
35304 시집을 작업 중입니다. 2 해남사는 농부 2024.01.07 2,113 1
35303 소규모 자영업 하시는 분들 중에 토종참깨. 검정들깨 필요하시면 해남사는 농부 2024.01.04 1,971 0
35302 아이가 사온 성심당 빵 1 ll 2024.01.04 5,861 1
35301 장애인 자활 어렵지 않습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4.01.04 2,032 0
35300 푸바오 굿즈는 종류가 참 많네요^^ 1 분홍씨 2023.12.27 2,225 0
35299 때 늦은 후회 - 아무리 소중한 보물도 가치를 모르면 1 해남사는 농부 2023.12.21 3,260 0
35298 혹시 마음 편하게 쉬실 곳이 필요하시면? 해남사는 농부 2023.12.20 2,812 0
35297 장애인으로 산다는 것 3 해남사는 농부 2023.12.09 4,454 0
35296 부산에 괜찮은 포장 이사 업체 있나요? 2 너무슬퍼요 2023.11.30 1,594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