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최근 많이 읽은 글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내나이 39살~^^

| 조회수 : 5,016 | 추천수 : 60
작성일 : 2009-05-21 14:51:36
아침부터 비가 계속오네요
저는 39살 결혼 14년차 주부예요

결혼해서 3년정도 맞벌이하다 아이낳고는 계속 집에서 육아에 전념했는데
지금 아이도 좀 크고해서 시간가는 게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드는데요

제가 요즘 배워보고 싶은것은 '악기'를 배워 보고 싶은데요
바이올린이나 플릇을 배워보고 싶은데 배우기가 어떤것이  좀 쉬울까요?

악보보는 것도 잘 모르고 음악을 잘 못하는데 쉽게 할 수 있는 악기 추천 좀 해보세요

주부이면서 배워보시거나 하시는 분 계신가요?
힘좀 주세요~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쭘마탭퍼
    '09.5.21 3:09 PM

    큰 아이 낳고 취미로 바이올린 3년 정도 배웠어요.....
    저두 악보 잘 볼 줄 몰랐지만 그리 어렵진 않았답니다.

    올 2월부터 다시 바이올린 배우고 있답니다.
    삶의 활력이 되고 좋은 거 같아요....

    저는 뭐든지 배우면 다 쓰여질데가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같이 배우는 엄마 중에 남편이 지금 배워서 뭐하냐며 반대했는데,
    그분 만족도가 제일 높더라구요....
    연습도 열심히 하시구, 본인 스스로 악보보구 연주할 수 있다는 거에
    대단히 즐거워하더라구요....
    님두 망설이지 마시구 빨리 시작해보세요....
    또 다른 삶의 여유가 생기실 거예요^^

  • 2. 깔깔마녀
    '09.5.21 3:26 PM

    ^^;;

    키친토크는 아닌듯 하네요

    좀 있음 혹 슝~ 다른 게시판으로 날라가버릴수도 있으니
    원글님 놀라지마세욤

  • 3. 김숙희
    '09.5.21 10:03 PM

    신랑이 음악 하는데
    플룻이 낫다고 하네요.
    바이올린같은 현악기는 어렵대요...^^;

  • 4. 변인주
    '09.5.22 11:25 AM

    flute이 violin보다 취미로 하시기엔 더 빠르고 만족도가 높습니다.

    악기 값도 왠만한 소리나는것으로도....

    flute를 적극 추천합니다.

  • 5. 젊은느티나무
    '09.5.22 1:58 PM

    고래사랑님, 저와 동갑!!!
    그런데 저는 이 나이에 바이얼린도 못하고 플룻도 못하고 집에 피아노도 없는데
    피아노가 무지 배우고 싶은데 우짤가요??
    ㅠㅜ

  • 6. sera
    '09.5.22 11:44 PM

    저와 한살 차이 나시네요......비슷한 나이에 지나가다 클릭 했어요.
    옛날엔 몰랐는데 이젠 저도 나이를 먹는지 ....비슷한 또래를 만나면 반갑네요^^
    악기 잘 선정 하셔서 좋은 취미 생활 하시길 바래요.

  • 7. 엘라린다
    '09.5.24 1:53 PM

    저도 동갑이라서 댓글달아요~~
    반가운 마음에...
    저는 취미로 플룻도조금 배워봤고 지금은 바이올린 배우기 시작한 지 몇달 되었답니다.
    어려서 피아노 배워서 악보 정도는 보고요,,
    플룻은 대학때 잠깐 취미로 배웠던 것인데, 제 생각에도 플룻이 좀 더 쉬운 것 같아요.
    바이올린은 아름다운 소리를 내기가 쉽지 않은 것 같아서요.
    저도 악기배우는 게 무료~한 일상에 새로운 힘을 준다 에 동의하구요.
    좋은 결정 하시고 시작이 반이라 하니 얼렁얼렁 스타트~~
    바이올린의 경우 전 악기는 중고 구입했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051 행복의 조건 3 해남사는 농부 2019.03.24 14 0
39050 밀키퀸쌀?? 숲과산야초 2019.03.24 41 0
39049 행복의 조건 2 해남사는 농부 2019.03.24 32 0
39048 행복의 조건 1 해남사는 농부 2019.03.23 105 0
39047 심을 때가 있고 벨 때가 있다.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6 728 0
39046 부부 싸움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3 1,172 0
39045 우리가 잃어버린 행복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2 690 0
39044 접영 발차기 할때 시선이요. 1 say7856 2019.02.28 487 0
39043 "산다"는 것 해남사는 농부 2019.02.28 444 0
39042 자유함-혼자 산다는 것. 2 해남사는 농부 2019.02.27 734 0
39041 이거 강아지 피부병일까요? 1 차츰 2019.02.24 428 0
39040 사람이 행복하지 않은 이유 해남사는 농부 2019.02.23 965 0
39039 위경련때문에 미칠거같아요 어떡해야 할까요? 5 토토 2019.02.21 896 0
39038 자식이 싫을때도 있지요? 1 배째랑 2019.02.02 2,115 0
39037 취미로 하는 악기연습.. 2 4 fkgm 2019.01.28 1,693 0
39036 위*프에서 고구마를 샀는데 5 밀꾸 2019.01.23 2,268 0
39035 여성전용 주차장 여러분의 생각은?? 6 TheQuiett 2019.01.19 1,891 0
39034 82cook 궁금한게 겨울토끼 2019.01.16 959 0
39033 취미로 하는 악기연습.. 2 fkgm 2019.01.15 1,368 1
39032 자녀분 조기 유학 사람사랑 2019.01.06 1,365 0
39031 해킹당한 MissyUSA, 2019년1월1일 detroit123 2019.01.02 2,584 0
39030 건강한 생활을 위해 - 7분도미 1 해남사는 농부 2019.01.02 1,562 0
39029 생활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1 해남사는 농부 2018.12.30 1,368 0
39028 연탄 후원내역 해남사는 농부 2018.12.24 685 0
39027 시골땅값 4 영원한 초보주부 2018.12.18 3,634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