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어버이날을 지나 좋은 시 한 편

| 조회수 : 2,168 | 추천수 : 0
작성일 : 2013-05-09 08:18:44

봄날 오후  / 김선우

 

 

늙은네들만 모여 앉은 오후 세 시의 탑골공원

공중변소에 들어서다 클클, 연지를

새악시처럼 바르고 있는 할마시 둘

조각난 거울에 얼굴을 서로 들이밀며

클클, 머리를 매만져 주며

그 영감탱이 꼬리를 치잖여 - 징그러바서,

높은 음표로 경쾌하게

날아가는 징.그.러.바.서,

거죽이 해진 분첩을 열어

코티분을 꼭꼭 찍어 바른다

봄날 오후 세 시의 탑골공원이

꽃잎을 찍어 놓은 젖유리창에 어룽어룽

젊은 나도 백여시처럼 클클 웃는다

엉덩이를 까고 앉아

문밖에서 도란거리는 소리 오래도록 듣는다

바람난 어여쁜, 엄마가 보고 싶다

 

....................................................................

김선우의 시 중 제가 가장 좋아하는 '봄날 오후'입니다

이 시를 읽고 있으면 봄볕이 사람을 얼마나 들뜨게 하는가, 를 알게 된답니다

사람은 늙으나 젊으나 담고 사는 속은 하나이므로

누구에게나 청춘은 사라질지 모르나 춘삼월은 영원한 것 아닐까싶네요

 

이 시는 탑골 공원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다

밖에서 이야기 나누는 두 할마시의 이야기를 경.청.하는 시인이

문밖의 할마시들과 대조적인 삶을 살았을 엄마를 떠올리는 내용입니다

 

시인의 엄마도 백여시들처럼 코티분 꼭꼭 찍어바르며

봄날 오후를 느끼길 간절히 바라는 걸까요?

그건 김선우 시인의 마음 속에 들어가 봐야 알겠지만

얼마 남지 않은 삶, 봄 볕의 따스함에 마음 한 구석 활짝 피기 바라는

여느 딸의 마음이 아닐까...합니다

 

어버이 날을 뒤로하며 다시 한 번 엄마가 그립습니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26 직장명과 이름만으로 연락처 알 수 있을까요? 아시아의별 2020.07.14 21 0
39225 전산회계 분개문의드립니다~~ 맘이 2020.07.14 42 0
39224 덧글보고 궁금해서 찾아봤어요. 끝없는 복숭아밭은 어떻게 농사 짓.. 장미공원 2020.07.13 124 0
39223 미국 남부의 무시무시한 불개미 2 장미공원 2020.07.10 361 0
39222 끝없는 복숭아밭, 복숭아꽃 2 장미공원 2020.07.02 764 0
39221 이런 영상은 아이들 보기도 좋은 것 같네요 마마미 2020.06.30 439 0
39220 페라가모 명품 잘 아시는 분 1 커피조아 2020.06.29 483 0
39219 마스크에 대해 여쭤봅니다. 3 상쾌 2020.06.29 1,257 0
39218 이 두 옷이 같은 옷인지 좀 봐주세요( 도와주세요~) 14 카페바움 2020.06.15 6,803 0
39217 카카오페이 내문서함으로 카드 명세서 관리해 보세요 악의히어로 2020.06.12 469 0
39216 피부가 매끈해졌어요 마마미 2020.06.04 1,946 0
39215 요즘 정말 경제가 어렵다 어렵다 하는데 1 해남사는 농부 2020.05.14 2,277 0
39214 영어선생님 2 샬로미 2020.05.14 1,323 0
39213 혹시 성악하시는 분! 해남사는 농부 2020.05.09 789 0
39212 네 이웃이 누구냐? 해남사는 농부 2020.05.08 839 0
39211 풀빌라는 처음 가보는데... 1 분홍씨 2020.05.06 2,022 0
39210 우리 집에서 가까운 곳에서 지진이 발생. 3 해남사는 농부 2020.05.04 941 0
39209 친환경제품들 판매하는곳 찾아요 pqpq 2020.05.02 427 0
39208 어머니 그리울 땐 뒷 산에 올라 2 해남사는 농부 2020.05.01 1,177 0
39207 황혼 해남사는 농부 2020.04.29 776 0
39206 [부동산 질문] 충주에 새로 터전을 잡아야 하는데 동네 소개 부.. 1 루루영 2020.04.27 847 0
39205 신석정? 신석정이 무슨 약인데요? 1 해남사는 농부 2020.04.27 704 0
39204 그림을 그리는 중입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04.22 897 0
39203 거실 창으로 본 새벽 2 해남사는 농부 2020.04.19 1,595 0
39202 행복은 어디에? 해남사는 농부 2020.04.17 58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