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아~나도 캔디가 보고싶다!

| 조회수 : 1,805 | 추천수 : 2
작성일 : 2006-09-19 12:45:25
저도 다운 받고 싶어요^.^

혹시 다운 받으신분들 저에게 온정(?)의 손길을...

저에게 온정의 손길을 보내 주실수 있는분 쪽지좀 주세요.

제가 멜주소 보내 드릴게요...

캔디에 몸부림치다가 인터넷에서 발견한...다 아는 내용의 줄거리 함 올려 봅니다....

원작 이가라시 유미코
각본 미즈키 교코
제작사 일본교육텔레비, 도에이동화
제작연도 1976년






본문

고달픈 생활 속에서도 용기를 잃지 않은 고아 소녀 캔디의 인생 역정을 다룬 애니메이션영화로, 1976년 일본교육텔레비와 도에이동화가 제작하였다. 미즈키 교코가 각본을 썼으며, 일본 순정만화의 대표적인 작가인 이가라시 유미코가 그림을 그렸다. 이야기 구조가 탄탄한 작품으로, 개성이 뚜렷한 캐릭터들이 펼치는 생동감 있는 인생의 굴곡이 펼쳐진다. 한국에서는 1977년 MBC에서 《들장미 소녀 캔디》란 제목으로 방영되었다.

캔디는 미국 미시간호(湖) 남쪽 작은 산간 마을에 있는 고아원 '포니의 집'에 살고 있다. 단짝 친구 애니를 비롯한 여러 친구들이 입양되어 떠나가지만, 캔디는 양녀가 아닌 라건 집안 남매의 말동무로 가게 된다. 그곳에서 심술쟁이 남매인 닐과 이라이저 및 라건 부인에게 온갖 구박과 모함을 받지만 잘 이겨낸다.

그러던 어느 날 우연히 라건 집안의 친척인 앤소니·스테아·아치와 만나 친구로 지내게 되었으며, 이후 아일랜드계 재벌 윌리엄 아들레이 집안의 양녀가 된다. 그러나 캔디의 입양을 환영하는 여우사냥에서 첫사랑인 앤소니가 말에서 떨어져 죽자 앤소니의 죽음이 캔디 때문이라고 생각한 아들레이 식구들은 캔디를 멀리한다. 앤소니의 사망으로 충격을 받은 캔디는 '포니의 집'으로 돌아간다.

그 후 캔디는 양할아버지인 윌리엄의 권유로 영국으로 유학을 떠난다. 영국의 학교에서 캔디는 테리우스를 만나 사랑하지만, 결국 테리우스는 미국으로 떠나고 캔디는 간호사가 되기로 마음먹는다. 세계대전에 참전한 스테아는 전사하고, 캔디는 겨우 테리우스를 만나지만, 테리우스는 자신을 구하려다 사고를 당한 스잔나 때문에 캔디와의 사랑을 이루지 못한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밝은 성품으로 자기 인생을 적극적으로 개척해 나가는 캔디에게 마침내 어린 시절 동산 위의 왕자님이 나타난다.

거친 성격에 반항기가 넘치는 테리우스, 부드럽고 다정다감한 앤소니, 밝은 성격에 발명을 좋아하는 스테아, 매력이 있고 멋쟁이인 아치, 끝까지 자신의 행동을 반성할 줄 모르는 질투의 화신 이라이저, 겁이 많고 줏대 없는 닐, 자연을 벗삼아 생활하며 항상 보이지 않은 곳에서 캔디를 도와주는 앨버트, 조용하고 내성적인 성격인 애니 등의 여러 캐릭터들은 오늘날에도 여러 대중매체에서 전형적인 캐릭터로 사용되고 있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세보물맘
    '06.9.19 12:52 PM

    저두 많이 보고 싶네요..

  • 2. 테디베어
    '06.9.19 2:19 PM

    신혼때 비디오로 다시봤습니다. 정말 재밌어요^^

  • 3. 오키프
    '06.9.19 2:26 PM

    클럽박스 검색툴인데

    http://www.boxtool.com/
    여기 들어가셔서 캔디로 검색하시면 1편부터 주르르 동영상 다 있거든요
    동영상으론 50편인가까지 있던것 같고
    만화도 1~9 완결까지 압축파일로 있고요.

    포인트를 사셔서 고속다운을 받으셔도 되고
    기존에 쌓아둔 포인트가 있으시면 그거 쓰심 되고요.
    안됨 무료로 느리더라도 다운은 가능하거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56 간단한 홈페이지 제작해 주실 분 계실까요? 7 해남사는 농부 2021.01.29 1,011 0
39255 자동로그인 기능 좀 추가됐으면 좋겠네요 3 터틀 2021.01.23 459 0
39254 스터디코드 어떤가요? 윤이원이맘 2021.01.22 558 0
39253 강아지가 뒹그는 이유가 뭔가요? 2 케세이 2021.01.11 1,276 0
39252 아이교육 책임 떠 넘기는 남편 2 Dream13 2021.01.10 1,650 0
39251 염색후 펌 2 에머랄드 2021.01.08 1,082 0
39250 소파선택 도와주세요 2 세잎클로버 2020.12.26 1,327 0
39249 3번이나 버려진 웰시코기... 3 xdgasg 2020.11.24 3,799 0
39248 초2영어 과외선생님 5 샬로미 2020.11.18 1,653 0
39247 두바이나 유럽에서 중고차를 한국으로 수입 1 pqpq 2020.11.07 1,625 0
39246 매콤한 크림 파스타? 분홍씨 2020.10.30 1,330 0
39245 cj대한통운택배를 이용하시면 낭패를 보기 쉽니다. 3 해남사는 농부 2020.10.15 3,022 0
39244 입문자용으로 전기자전거 어때요? 1 냠냠후 2020.10.15 1,171 0
39243 저도 캠핑가서 라면 먹고 싶네요 분홍씨 2020.10.15 1,451 0
39242 새우젓 다들 어디서 사시나요? 1 잡채밥 2020.10.15 1,982 0
39241 cj대한통운택배의 횡포를 고발합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10.14 1,529 0
39240 식당 추천해주세요~~~^^ 유캔도 2020.10.07 832 0
39239 화장품 바꾸니 역시 좋아요 분홍씨 2020.09.29 2,459 0
39238 촉촉하게 해주는 팩 추천해요 마마미 2020.09.22 1,079 0
39237 더 부드러워진 크림까르보불닭 ㅎㅎ 마마미 2020.09.21 1,052 0
39236 제사지낼때 제기그릇.. 7 메이 2020.08.31 2,888 0
39235 독립운동가 후손 후원 했어요. 11 sartre 2020.08.28 1,750 0
39234 꿀피부만들기 위해 노력중이에요 분홍씨 2020.08.25 2,534 0
39233 물맛 좋은 정수기 없을까요? 5 시슬리 2020.08.25 1,960 0
39232 고수님들 알려주세요 된장 항아리 밑바닥 1 몽꽁이 2020.08.23 1,55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