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82cook에서 태교한 결과..

| 조회수 : 2,030 | 추천수 : 4
작성일 : 2006-04-15 18:23:00
울 아가 하루에 반은 먹는시간입니다.
잠도 안자고 먹어대는데.. 거의 먹개비 수준입니다.
아가들은 배부르면 깨워도 모르게 잔다는데..
울 아가는.. 애~~ 애~~ 하면서 놉니다.
그러다 픽.. 한번 싸면 또 먹자고 하고..
앉아서 젓 먹이는 시간이 길어지다보니 허리가 휘는 느낌이랄까..
에효..
이제 40일도 안된것이 눈빛을 보면 뭔가 궁리를 단단히 하는것 같아 보여요.
지난 몇일 거의 잠도 안자고 먹어대더니 젓이 많이 늘었어요.
그 동안 아가는 포동포동 살이 오르구요.
아마도 아가의 노력으로 젓양이 늘은것 같은데..
그리 먹어도 잠을 푹 안자는건 왜일까..
또 몇일 지내보면 왜 그런지 알 수 있을런지..
한 몇일 후면 슬슬 잠자는 시간이 늘어날런지..
기대 만땅 하면서..
안아달라네요.. 이론..
이제부터 열두시까지..
울 아가 밥 시간입니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코알라(lll)
    '06.4.15 7:07 PM

    백일 지나면 좀 나아져요.
    그래도 이쁘죠^^

    전 아기가 태어나 3일째 이상 증세 발견 되서
    결국 수술하고...삼칠일 지나 집에 왔어요.
    초유도 못 먹이고.
    매일 아침 저녁 아기 면회 다닌거 생각하면
    지금도 눈물 나요.
    1월달 아주 추운날 면회 다녔거든요.
    거기다 저는 제왕절개까지 했거든요.

    원글님처럼 아기 바로 집에 데리고와
    모유 먹이시는 분 보면 지금도 부러워요.

    아기와 함께 하는 행복한 시간
    많이 느끼시길 바래요.
    그때가 젤 행복하단걸 나중엔 아시게 됩니다^^

  • 2. 이효숙
    '06.4.15 7:40 PM

    무언가 궁리하는 눈빛이라니.....ㅋㅋ
    잠안자고 먹기만 하다고해도 상상만으로도 너무 귀엽네요.

  • 3. 튼실
    '06.4.15 11:34 PM

    반 강제로 한시간을 재운 후..
    젓을 사십분을 먹고..
    자리에 내려놓은지 채 오분..
    헤~헤.. 헤~헤.. 둘레둘레..
    픽~ 피빅.. 뿌~우웅..
    저 놈이 저러는 시간동안 제가 82에 붙어 삽니다.
    어짜피 잘 수도 없고 잠도 쫒는 좋은 방법입죠..
    쩝쩝쩝쩝......
    오늘도 이리 마무리 되는군요.
    코알라님 말씀처럼 눈 맞추고 눈웃음 살살 치면서 에~ 하고 웃으면
    그냥 넘어가게 이뿌죠.
    아가가 아프셨다니 더 힘드셨겠어요.
    어제는 그런 순간이 넘 행복하다고 느껴져서 신랑한테 애교문자도 날렸답니다.
    행복하고.. 고맙다고..
    엉뚱이님 말씀처럼 도돌이표 달아놓은것 같아요.
    아가가 바빠졌군요.. 기저귀 갈아달래요.
    곧.. 쩝쩝거리겠죠 *^^*

  • 4. 미미랑
    '06.4.16 12:04 AM

    혹시 엄마한테 해 달라고 할 레시피 궁리하는 게 아닐까요?^^
    아님 왕성해진 식욕?에 대한 고민? 82의 영향일지도...
    생각만으로도 넘 귀여운 아가네요.

  • 5. minthe
    '06.4.17 4:57 PM

    너무 귀엽다...에 에에하면서 노는게 상상이가면서 으악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084 치과 영수증 보실줄 아시는 분 g19ctr 2019.06.20 32 0
39083 출근길 서울출발 고양시행 지하철 많이 붐비나요? 릴리푸리 2019.06.17 94 0
39082 리더스코스메틱 90퍼나 할인한다네요~ 마마미 2019.06.03 811 0
39081 전기자전거 자랑합니다 1 마마미 2019.05.23 1,123 0
39080 제주도 여행...^^ 11 흠흠 2019.05.20 4,241 0
39079 식빵 구울때 쓰는 버터? 4 너무슬퍼요 2019.04.25 2,488 0
39078 세탁기만 쓰면 옷에 하얀게 묻는데 뭘까요? 6 happyh 2019.04.21 2,254 0
39077 자동차 와이퍼로 화장실 바닥 물기 제거하시는 분? 2 happyh 2019.04.21 1,574 0
39076 소이현씨는 왜 안늙을까요.. 2 나약꼬리 2019.04.15 3,009 0
39075 WTO 승소를 보며: 2008년 미 쇠고기 파동 과거사 정리 필.. notscience 2019.04.12 718 0
39074 사람이란 것이 해남사는 농부 2019.04.11 900 0
39073 비타민c 파우더 유통기한 3 pqpq 2019.04.10 822 0
39072 월플렉스 시안과 실제 모습 비교해 주세요. 19 니마 2019.04.08 3,393 0
39071 영어 잘하시는 분 짧은 거 하나만 도움주세요 1 whiteee 2019.04.05 1,686 0
39070 하루를 산다"는 것 해남사는 농부 2019.04.04 1,419 0
39069 작은 행복 해남사는 농부 2019.04.02 982 0
39068 여자들의 시샘 해남사는 농부 2019.04.01 1,996 0
39067 부부싸움 2, 절대 해서는 안 될 금기어들 1 해남사는 농부 2019.03.31 2,941 0
39066 대중은 왜 가난한가? 17 해남사는 농부 2019.03.28 1,410 0
39065 취미로 하는 악기연습.. 3 fkgm 2019.03.27 1,149 0
39064 행복의 조건 3 해남사는 농부 2019.03.24 926 0
39063 행복의 조건 2 해남사는 농부 2019.03.24 571 0
39062 행복의 조건 1 해남사는 농부 2019.03.23 1,172 0
39061 심을 때가 있고 벨 때가 있다.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6 1,357 0
39060 부부 싸움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3 2,255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