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요리재료 얼마나 버리셔요?^^;;;

| 조회수 : 1,779 | 추천수 : 19
작성일 : 2005-06-07 15:54:48
참.,,우리의 자랑스런 82cook에다 이런 글 올리면 좀 그렇지만..
평소 좀 궁금했던 부분이라..

자극 좀 받으려고 글 올립니다.^^;;

저는 음식물(요리재료)을 좀 상해서 잘 버리거든요.

오늘도 지난번에 사온 파인애플을 통째로 다 쓰레기통에 버렸죠.

사온 날 바로 먹던가 아님 잘 잘라서 냉장고에 넣었어야 하는데
실온에서 더 익혀 먹지 뭐..
그렇게 게으름을 피우다 오늘 잘라보니 너무 익어서 못 먹겠더군요.

원인은 저도 잘 알아요..

게으름...

장을 볼 때면 욕심이 나서 이것 저것 해 먹어야지 하고 집어담죠.

82에서 본 건 많으니 재료를 보면 용기가 생기는데..
막상 집에 와서는 냉장고에 넣어두고 잊어버리기도 잘 하구요.

나중에 키톡 보고 맞아,, 이런 재료 우리 집에도 있지..하게 되어요.

다른 님들은 재료가 충분히 있던 없던 요리조리 응용해서 알뜰하게 잘들 하시던데..

특히 과일이나 야채는 세일을 한다거나 그냥 먹고 싶어서
한꺼번에 막 사다가 결국은 시들어서 버리고,,

싱싱한 거 사다가 시들어질 때 쯤 꼭 서둘러 먹게 되고..^^;;;

환경을 생각해서라도 음식물은 알뜰하게 싹싹 다 먹어야 하는데...

이제 살림경력이 5년을 넘어서는데 아직도 이렇게 야무지지 못한 제가 오늘은 참 한심하게 느껴지네요...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연주
    '05.6.7 4:17 PM

    저도 마찬가지예요 ^^;;
    근데 전 시장을 조금씩 자주 보는 습관을 들이면서 조금 나아졌어요.
    그래도 맞벌이라... 매일매일 장 보는건 힘들어도 일부러 조금씩 사는 편이예요.
    여기 한국엔 김치냉장고가 야채 보관엔 짱인데 님은 외국 계셔서...

    별 도움 안된느 리플이네요 ^^

  • 2. 맹순이
    '05.6.7 4:31 PM

    저도 매번 그래요.

  • 3. 루비맘
    '05.6.7 6:41 PM

    동감합니다.
    식구가 적다보니 집에서 해먹는 날이 들쭉날쭉 하고
    이러다 하루 하루 미뤄지면 사다논 재료 다 상하고,
    그래서 쪼금씩만 사다놓으면 막상 해먹으려고 할때는 재료가 없어 아쉽고...
    가능한 식단을 짜서 장보려고 노령중입니다.

  • 4. 엘핀
    '05.6.7 9:17 PM

    저는 치즈1kg사놓고 죄다 버렸구요..
    연유 딱 한번 쓰고 버리고, 크림치즈 1kg 사놓고 냉동실에 안넣어놔서 한번도 못쓰고 버렸답니다..
    신랑이 인제 암것도 사지말래요..-.-;;;;;;

  • 5. Saint
    '05.6.7 10:15 PM

    정말 음식쓰레기로 버려지는게 장난 아니더군요.
    우리 모두의 노력이 필요한 때인것 같아요.

  • 6. champlain
    '05.6.7 10:28 PM

    맞아요..연주님..
    요즘은 한국서 오시는 분들이 다~들 김치냉장고 사오시는데
    확실히 야채가 싱싱하게 오래 가더군요.
    저도 넓은 집으로 이사를 가면 김치냉장고를 장만할까 생각 중이여요.^^

    맹순이님..반가워요..^^

    루비맘님..저희 집은 식구가 4명인데 아직 아이들이라 그런지 아직도 그래요..^^;;;
    장 보고 온 다음날은 해 먹을 메뉴가 막 떠올라 정신없는데
    그렇다고 부지런히 해 먹는 것도 아니니 더욱 그렇지요.

    엘핀님..무지 위로 되네요.^^
    크림치즈는 정말 먹을만큼만 냉장고에 내려놓고 나머지는 잘라서 냉동실에 넣어 놔야해요.

    Saint님 반성중~~입니다..^^;;

  • 7. 파리의 유령
    '05.6.8 7:22 AM

    음 저는요 요새 장본 영수증을 냉장고에 붙여 놓아요..
    살때도 꼭 필요한것만 조금씩 사구요..
    냉장고에 붙여놓고 다 먹은 재료는 형광펜으로 칠해놓으니 냉장고에서 쓰레기 통으로 직행하는 재료는 확실히 줄었어요..
    다만..음식 해놓고 남긴다거나.. 맛이 없어서 버릴경우 이런경우는 종종 생기더라구요

  • 8. 까망진주
    '05.6.8 3:29 PM

    영수증 붙여 놓는 것,,, 좋은 아이디어네요. 감사~
    저는 냉장고가 작은데요... 좀 불편하지만, 큰 걸로 안바꾸어요. 그러다보니, 적게 사는 것 같아요.
    그래도 아직 냉동실에는 처치해야 할 것들이 쌓여있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075 전기자전거 자랑합니다 마마미 2019.05.23 198 0
39074 제주도 여행...^^ 9 흠흠 2019.05.20 2,667 0
39073 숙박업소 중에서....... 1 숲과산야초 2019.05.15 680 0
39072 식빵 구울때 쓰는 버터? 3 너무슬퍼요 2019.04.25 1,540 0
39071 세탁기만 쓰면 옷에 하얀게 묻는데 뭘까요? 5 happyh 2019.04.21 1,605 0
39070 자동차 와이퍼로 화장실 바닥 물기 제거하시는 분? 1 happyh 2019.04.21 1,047 0
39069 소이현씨는 왜 안늙을까요.. 1 나약꼬리 2019.04.15 1,863 0
39068 WTO 승소를 보며: 2008년 미 쇠고기 파동 과거사 정리 필.. notscience 2019.04.12 534 0
39067 사람이란 것이 해남사는 농부 2019.04.11 692 0
39066 비타민c 파우더 유통기한 3 pqpq 2019.04.10 594 0
39065 월플렉스 시안과 실제 모습 비교해 주세요. 19 니마 2019.04.08 3,011 0
39064 영어 잘하시는 분 짧은 거 하나만 도움주세요 1 whiteee 2019.04.05 1,269 0
39063 하루를 산다"는 것 해남사는 농부 2019.04.04 1,102 0
39062 작은 행복 해남사는 농부 2019.04.02 770 0
39061 여자들의 시샘 해남사는 농부 2019.04.01 1,599 0
39060 부부싸움 2, 절대 해서는 안 될 금기어들 해남사는 농부 2019.03.31 2,219 0
39059 대중은 왜 가난한가? 17 해남사는 농부 2019.03.28 1,102 0
39058 취미로 하는 악기연습.. 3 fkgm 2019.03.27 905 0
39057 행복의 조건 3 해남사는 농부 2019.03.24 801 0
39056 밀키퀸쌀?? 2 숲과산야초 2019.03.24 722 0
39055 행복의 조건 2 해남사는 농부 2019.03.24 471 0
39054 행복의 조건 1 해남사는 농부 2019.03.23 901 0
39053 심을 때가 있고 벨 때가 있다.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6 1,201 0
39052 부부 싸움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3 2,011 0
39051 우리가 잃어버린 행복 2 해남사는 농부 2019.03.02 1,15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