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저희 가족 어떻게 되는 건가요...

| 조회수 : 2,298 | 추천수 : 2
작성일 : 2005-02-04 20:48:28
부모님께 빚이 있습니다.  

부모님께서 갚을 능력은 없으시구요.

채무자가 제게 계속 연락을 합니다.

네 부모님 빚이니 네가 대신 갚아라.

못하겠다면 네 부모를 형사고발하겠다.

저 역시 갚을 능력은 없지요.

매일매일 걱정만 하며 지낸답니다.

돈이 없는 부모님은 구속되시는 건가요?  

저도 쥐꼬리만큼 모아놓은 예금과 월급 등을 차압당하나요?

노이로제에 걸릴 지경인 제가 오히려 그 채무자에게 정신적 피해보상을 요구할 수 있나요?

하루하루 지내기가 지옥 같습니다...

이런 문제에 대해 아시는 분 좀 알려 주세요.

겁이 나서 법률사무소 이런 곳에 알아보지도 못하겠어요.

소심한 제가 더욱더 싫습니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코코샤넬
    '05.2.4 8:56 PM

    부모님이 지신 빚인데, 왜 자식인 님한테 빚을 갚으라고 하나요?
    그거 협박 아닌가요? 가까운 법률사무소에 가서 상담 받으세요.
    올리신 글만으로는 자세하게 알 수는 없지만, 자식인 님의 월급이나
    예금에 함부로 차압은 들어오지 않을 것 같습니다. (단, 님의 명의나, 인감을 빌려준 경우가 아니라면요)님, 소심하다고 생각지 마시고, 상담을 먼저 받아보세요.
    그래야 해결할 길이 열리지 않을까요? 용기내서 잘 해결하시기를..

  • 2. 이영희
    '05.2.4 9:38 PM

    겁내지마시고 알아보세요.
    인터넷에 들어가서 무료 상담 받으시던지요.
    부모님 그리 힘드시면 파산신청 하시게 하시지요.
    인터넷으로 김관기 변호사를 쳐보세요.

  • 3. 경빈마마
    '05.2.4 10:32 PM

    혹시? 은행은 아니시죠?
    절대 모른척하세요. 인감도장이나 보증을 서지 않았다면 괜찮아요..아이들과 먹고살아야죠..
    저도 집으로 가제도구 압류한다고 몇월 몇일 몇시에 온다고 서면으로 날아와
    아이들 사진부터 치우고 하루종일 숨도 못쉰적있어요. 오지 않았습니다.
    꼭두 아침부터 밤 늦게까지 시도때도 없이 걸려오는 전화에 머리가 아파서 나중에 전 그랬답니다.
    차라리 날 잡아 가둬라~나도 살고 싶지 않다~죽고싶다~그랬답니다.
    아마 겁주려고 그럴겁니다. 걱정하지 마시고 절대 돈 내 놓지 마세요.그렇다고 해결되지도 않아요.
    독하게 맘먹고 모른다고 하세요. 끝도 없습니다.
    아버지 어머니 선에서 해결하게 하세요.
    독하게 맘먹고 모른다고 하세요..서로를 위해서 독해질 필요가 있습니다.

  • 4. 은비
    '05.2.5 12:14 AM

    사기치지 않은 다음에야 형사문제될 건 없는 거 같은데요
    부모님부채는 자식들에게 돌아오지 않숩니다.
    자식이나 주변 사람에게 전화하는 거 위법행위로 알고 있습니다.
    보증관계로 얽혀있지 않으면 아버님이 해결하는 방안 찾으셔야지요

  • 5. 이쁜비
    '05.2.5 1:02 AM

    이글보니 너무나 바보같았던 옛일이 떠오릅니다.
    저희 시어머니가 동네분에게 돈을 빌리셨어요. 아니 정확히 말하면 어머니 동생인 이모님이 빌리시고 어머닌 보증을 섰죠..근데 이모님 돈 안갚구 잠적하시구 어머님이 다달이 이자만 어렵게 드린것 같아요.. (형편이 힘드셨거든요) 그러다 어머니두 돌아가셨죠. 돌아가신 담날부터 동네 아줌마 하루에 몇번씩 빚 갚으라 전화하는데..정말 돌아요..
    거의 한달을 시달리다 결국 여기저기서 끌어다 갚았어요..
    지금두 생각하면 넘 억울합니다..
    님은 모른채 하세요.. 법률상담도 받아보시구요.
    지금.. 제집한칸 없는 저... 참..에휴..네요

  • 6. takuya
    '05.2.5 1:05 AM

    부모님 빚은 부모님이 돌아가신 다음에 3개월 이전에 가정법원에 가서
    상속포기를 하면 물려지지 않는 걸로 알고 있어요.
    독하게 마음을 먹을 필요가 있을 것 같네요. 제가 직장 다닐 때 직장 동기가
    이런 경험을 당하는 걸 봤는데 정말 마음 아프더라구요. 그런데 월급 차압은 안들어 갔던 것 같은데
    아버지가 수감생활을 하시는 것 같더라구요...힘내세요...

  • 7. 선화공주
    '05.2.5 11:57 AM

    불법채권추심행위는 금융감독원에 고발하셔도 돼요...
    윗분들 말씀대로...보증이나..인감을 빌려주신게 아니라면 차압들어올수 없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51 cj대한통운택배를 이용하시면 낭패를 보기 쉽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10.15 233 0
39250 입문자용으로 전기자전거 어때요? 냠냠후 2020.10.15 99 0
39249 저도 캠핑가서 라면 먹고 싶네요 분홍씨 2020.10.15 134 0
39248 새우젓 다들 어디서 사시나요? 잡채밥 2020.10.15 129 0
39247 cj대한통운택배의 횡포를 고발합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10.14 199 0
39246 식당 추천해주세요~~~^^ 유캔도 2020.10.07 275 0
39245 화장품 바꾸니 역시 좋아요 분홍씨 2020.09.29 721 0
39244 촉촉하게 해주는 팩 추천해요 마마미 2020.09.22 400 0
39243 더 부드러워진 크림까르보불닭 ㅎㅎ 마마미 2020.09.21 397 0
39242 제사지낼때 제기그릇.. 7 메이 2020.08.31 1,328 0
39241 독립운동가 후손 후원 했어요. 8 sartre 2020.08.28 738 0
39240 꿀피부만들기 위해 노력중이에요 분홍씨 2020.08.25 1,244 0
39239 물맛 좋은 정수기 없을까요? 4 시슬리 2020.08.25 699 0
39238 고수님들 알려주세요 된장 항아리 밑바닥 1 몽꽁이 2020.08.23 687 0
39237 KBS ‘코로나 19 특별대담’ 온라인 국민패널 모집 2 kbsontact 2020.08.17 663 0
39236 오늘은 매운거 확 땡기네요~~ 분홍씨 2020.08.12 721 0
39235 빨래하면 옷에 자꾸 이상한게 묻어요 ㅠㅠ 1 너무슬퍼요 2020.08.02 1,704 0
39234 무료 영어 문법/ 회화 수업 제공 10 소나무1 2020.07.24 1,723 0
39233 영어책읽고 인증하기 하실분 5 큐라 2020.07.20 1,206 0
39232 전산회계 분개문의드립니다~~ 1 맘이 2020.07.14 794 0
39231 덧글보고 궁금해서 찾아봤어요. 끝없는 복숭아밭은 어떻게 농사 짓.. 장미공원 2020.07.13 876 0
39230 미국 남부의 무시무시한 불개미 2 장미공원 2020.07.10 2,018 0
39229 끝없는 복숭아밭, 복숭아꽃 2 장미공원 2020.07.02 2,317 0
39228 이런 영상은 아이들 보기도 좋은 것 같네요 마마미 2020.06.30 1,078 0
39227 페라가모 명품 잘 아시는 분 1 커피조아 2020.06.29 1,60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