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어찌할까요...

| 조회수 : 2,748 | 추천수 : 222
작성일 : 2010-03-17 00:22:19



회색탁자위엔 오늘도 빨간 촛불 흔들려
따사롭게 들리는 노랫소리도 좋아

그저 앉아만 있고 싶은 지금
늘 이런 시간이면 커다랗게
자리잡은 당신의 모습
흠뻑 어제의 시간속에 빠져
거리를 나서면 싸늘하게
다가오는 어두움

아~ 어둠속에 아직 어제의 느낌이
가득하면 어찌 할까요
내앞의 회색탁자 흔들리는
촛불아래서 그리움이
가득하면 어찌 할까요

회색탁자위엔 오늘도
빨간촛불이 흔들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캐롤
    '10.3.17 12:47 AM

    오랜만에 듣는 우리 노래..... 좋은데... 쓸쓸함이 느껴지네요.
    많이 괴로워하고 고민했던 제 마음같은......

  • 2. 카루소
    '10.3.17 12:56 AM

    박춘삼의 회색탁자는 88년 군에 가기전 제일 좋아했던 노래입니다.
    박춘삼의 이 앨범을 구하기 위해서 레코드점을 많이 헤며였던 기억이 있네요...
    선수촌이 있던 둔촌동에서 길동...그리고 천호동까지~ㅋ
    그리고 박춘삼의 노래중 두번째로 좋아하는 노래는 "잊으라는"

  • 3. 들꽃
    '10.3.17 4:13 AM

    우리노래 반갑네요~

    박춘삼은 누군지 잘 모르겠어요.
    이 노래도 처음 들어보구요.

    저는 이광조,최성수 노랠 좋아했어요.

    88년도 다시 그 시절로 되돌아갔으면 좋겠어요.

  • 4. 카루소
    '10.3.17 4:05 PM

    캐롤님,들꽃님!! 감사합니다.*^^*

  • 5. 열무김치
    '10.3.17 7:02 PM

    으흐~으흐~아아아~~~
    얼마만에 들어보는 노래인지....................아~ 애절합니다~~~그리움 가득~~어찌할까요~~

    저도 이제 이런 소리를 하네요..."요샌 이런 노래가 없지,. 암 ~~없고 말고~~~"

    고맙습니다, 카루소님 !

  • 6. 카루소
    '10.3.18 12:32 AM

    열무김치님이 이 노래를 아시다니... 동지를 만났네요~ㅋ

    열무김치님!! 감사합니다 *^^*

  • 7. 코스모스
    '10.3.19 9:23 PM

    카루소님 처음들어보지만 너무좋아요 마음속에 울림을주는 노래 너무 오랫만이에요

  • 8. 카루소
    '10.3.21 1:11 AM

    코스모스님!!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765 그들의 잔칫날 도도/道導 2021.05.18 19 0
25764 맥스 10 원원 2021.05.17 330 0
25763 홍도,홍단이, 홍련이 4 Juliana7 2021.05.17 449 0
25762 생각과 시각의 반응 도도/道導 2021.05.17 203 0
25761 무식한 내게 가르침을.... 2 도도/道導 2021.05.13 632 0
25760 하늘 길 2 도도/道導 2021.05.11 590 0
25759 뒤늦게 깨닫습니다. 2 도도/道導 2021.05.07 973 0
25758 그대로 받게 될 것입니다. 도도/道導 2021.05.06 1,020 0
25757 철쭉이 군락을 이루는 산 2 도도/道導 2021.05.05 589 0
25756 나도 한 때는 쌩쌩 날라 다니며 여행했는데 … 6 Nanioe 2021.05.04 1,212 1
25755 장자도에서 본 석양 2 도도/道導 2021.05.04 377 0
25754 가야산 & 개심사 청벚꽃(2) 4 wrtour 2021.05.03 609 0
25753 가야산 & 개심사 청벚꽃(1) 4 wrtour 2021.05.03 465 0
25752 변신은 무죄-털빨의 중요성 1 야옹냐옹 2021.05.01 1,091 1
25751 홍도와 홍단이의 외출 8 Juliana7 2021.04.30 1,092 0
25750 마이산이 보이는 주차장에서 2 도도/道導 2021.04.29 654 0
25749 수니모님..두부 쫌 올리주이쏘.. 3 김태선 2021.04.28 942 0
25748 여고시절 2 도도/道導 2021.04.28 625 0
25747 새끼 고양이 삼주 차 9 오이풀 2021.04.27 1,456 0
25746 뉴질랜드 데카포 호수 도도/道導 2021.04.27 556 0
25745 리폼한 귀여운 냉장고 서랍 자랑 1 달아 2021.04.25 1,098 0
25744 당신의 입술 4 도도/道導 2021.04.24 591 0
25743 마음이 머무는 그곳 4 도도/道導 2021.04.23 493 0
25742 맥스 8 원원 2021.04.22 862 0
25741 내가 가는 길이 2 도도/道導 2021.04.22 38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