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최근 많이 읽은 글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아내의 자격 보신분?

| 조회수 : 2,683 | 추천수 : 0
작성일 : 2012-04-16 18:55:59
저 최근5회까지 따라잡고있는데
드문 드문 봐서인지 갑자기
궁금해지네요

왜 이성재는 이태란 같은
완벽녀가 싫어졌을까요?
그것도 장구한 역사의
cc라면서요

김희애= 운명적
사랑 뭐 그런건가요?


생활
덕등에
찌드니 그들의 사랑이
음악등으로 포장은
잘했어도 공감은..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Sue or 쑥
    '12.4.16 6:59 PM

    스마트폰이라 뒤에 잘못쓰였네요

    영상이 아름답긴해도
    공감은 안되네요

    오 그래도 약간 위기의
    주부들 같은 스토리텔링
    좋습니다ㅎ 거기다 사교육
    건드리는것까지 맛깔스럽네요ㅎ

  • 2. sisi00
    '12.4.17 10:06 AM

    저는 이성재가 이태란하고 같이살아가면서 자식교육문제라든지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과 삶의 방향이 달라지니 자기가 생각하는 삶이 아니였다고 생각하면서 아내와 멀어진듯해요~~
    살아가는데 있어서 꼭 돈만이 중요한게 아니잖아요~~물론 중요한 부분이긴 하지만 ~~거기서 이성재는 자기의 생각과 삶의 방식이 비슷한 김희애한테 더 깊은 사랑을 느끼지않았나 싶네여~~

  • 3. 샐리
    '12.4.17 11:13 AM

    윗님 말씀처럼 이성재와 이태란은 순수했을 시절에 만나 사랑을 나누고 결혼을 했지만 아내 이태란이
    현실과 타협하여 욕망을 키우는 삶에 매몰되자 서로 삶을 바라보는 가치관의 차이가 서로를 멀게 만든 거
    같아요. 이태란 입장에선 서로를 위하는 삶을 살아간다고 생각했겠지만, 이성재가 겉돌게 돼죠.

    그러다가 대표적인 사교육의 동네인 대치동에서 자신과 닮은 김희애를 만나게 되는데 처음엔 동질감에
    또는 그녀가 안고 있는 가정문제(친정엄마)를 도와주다가 연민을 느껴요. 그리곤 감정을 나누게 되긴 하는데
    첨부터 둘이 뭘 어쩌겠다고 시작한 건 아녔죠. 가족들에게 알려지면서 일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게 되고
    수습하는 과정에서 사랑이 시작된 듯.

    얼마전 재방을 보니...서로 함께 하기로 약속은 해 보인 듯하지만,
    결국 김희애가 아이를 키우며 독립적으로 살아갈 듯 하네요. 이성재도 김희애를 사랑은 하지만,
    전처 이태란이 처한 상황을 돕지 않을까요? 둘이 cc로 끈끈한 유대를 맺어왔던 사이니까요.

  • 4. zhzhdi
    '12.4.22 2:34 PM

    저두 본방사수 했는데요..
    젤루 안됐다 싶은 사람은 이태란 아닌가 싶더라구요..갠적으로..
    그러다가 이태란은 너무나 남편에 비해 야망도 크고 ... 물론 나쁘다는건 아니지만..
    만약 이태란이가 독신이란 캐릭터라면 정말 멋지겠지만.. 왠지 가정과는 좀 숨막힐거 같은..
    조금은 남편의 심정이 이해가 갈 듯 싶어요..
    김희애를 이해하는것처럼..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5324 프랑스 구매대행 필요한데 아시는 있을까요? californiadreaming 2023.09.24 233 0
35323 이 과자좀 구할 방법좀 알려주세요 5 권모자 2023.09.20 949 0
35322 이북 리더기 추천해주세요. 진짜자몽 2023.09.17 294 0
35321 아파트 거실 천장 불투명한 돔 환상적인e目9B 2023.09.15 355 0
35320 건강식품추천해주세요~ 1 맘이 2023.08.31 419 0
35319 앤틱 화병(도자기) 구매하려면 어디로 가야할까요? (서울) 2 깔리바우트 2023.08.27 540 0
35318 유산균 먹으면 좋은가요? 2 나약꼬리 2023.08.24 998 0
35317 후쿠시마... 방사능 물질의 진실 1 야옹냐옹 2023.08.23 979 0
35316 무슨 벌레일까요? (사진주의하세요ㅠ) 2 82 2023.08.21 1,550 0
35315 등이 시려서 힘들어요. 4 나무 2023.08.15 917 0
35314 이..냥이 무슨 종으로 보이나요? 9 유리병 2023.08.09 1,431 0
35313 건조기 추천해주세요 아잉 2023.07.31 669 0
35312 영어원서읽기 비대면 모임 책 함께읽어요 큐라 2023.07.01 1,518 0
35311 층간소음매트-서이추 1 맘키매트 2023.06.10 1,406 0
35310 대추토마토 1kg… 안 씻고 다 먹었어요… 4 아시아의별 2023.05.12 4,835 0
35309 [천안함] 함미 승조원들이 몰살당한 까닭 2 아뒤 2023.04.13 4,082 0
35308 지난주 신청한 독립운동가 후손 돕는 책갈피가 왔어요. sartre 2023.03.31 1,716 1
35307 회사동료 축의금 얼마나 하세요?? 3 루삐피삐 2023.03.23 4,300 0
35306 여러분이 먹어본 인스턴트 라면 가운데 가장 맛있었던 라면은 무엇.. 14 깨몽™ 2023.03.09 5,956 0
35305 10년만에 가구사려고하는데 가구가 서로 매치되겠는지 봐주세요. 3 수아블로섬 2023.02.18 5,199 0
35304 20대 남자 양복 브랜드 추천 부탁드려요 2 하우스딸기 2023.02.05 3,421 0
35303 고려대역 근처 유기 강아지.. 5 xdgasg 2023.01.31 4,104 0
35302 여행관련 질문입니다. 제발 의견 주세요 18 딸기맘 2023.01.23 5,646 0
35301 상가 임대주려는데 원두볶는 도매업자가 들어온다고 괜찮냐고 물어보.. 10 한가일 2023.01.19 5,690 0
35300 엄마에게 2 개울물 2023.01.01 4,103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