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전업주부님들 점심 혼자 드시나요?

| 조회수 : 5,605 | 추천수 : 0
작성일 : 2012-03-16 12:26:38

제가 전업주부인데 혼자 점심먹기가 참 싫으네요.

조금 전에 욕실 좀 손 볼게 있어 관리사무실에 들렀더니 돼지고기 볶음 냄새에 직원들이 상추를 들고 잇네요.

부럽더군요. 냄새도 맛있고 여럿이 식사하는게 소화도 잘 될것 같아요.

혼자 계신 분들 점심 보통 어떻게 해결하시나요?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미사랑
    '12.3.16 12:27 PM

    자게 쓴다는게 정신이 없어서...

  • 알랍소마치
    '12.3.16 12:42 PM

    전 오늘은 짜짜짜짜 짜파응응.. 먹으려고요.

  • 2. 그리피스
    '12.3.16 1:47 PM

    혼자도 너무 잘먹어요..살이 좀 빠질려면 밥맛이 없어야하는데

  • 3. 쁘띠로즈
    '12.3.16 1:50 PM

    전 프렌치토스트 한장 먹었는데..라면하나 먹을까봐요;

  • 4. 둥이모친
    '12.3.16 2:17 PM

    전 벌써 ..시키 하나 묵었네요.
    혼자 잘 먹겠다고 남은 콩나물대가리도 몇개 넣고
    마늘도 몇개 넣었다고 혼자 대견해하면서 먹었답니다.
    아고 배불러&&

  • 5. 냥~냥~=^.^=
    '12.3.16 2:29 PM

    신랑이 아침을 안먹어서 전날 먹고남은 찌개나 반찬에 대충먹네요....라면 먹을때도 있고.....

  • 6. 제주도날씨
    '12.3.16 3:03 PM

    밥그릇하나에 반찬몇개얹어 컴하면서 먹거나

    주방보조식탁에서 서서 먹거나

    토스트,라면 등 간단한걸로 그까지거 뭐 대충~

    이렇게 쓰고 보니까 내 모습이 너무슬프네요. 그래서 엄마들이

    점심약속에 목숨거나봐요.

  • 7. 오지의마법사
    '12.3.16 4:00 PM

    전 오늘 샌드위치 했어요. 이걸로 며칠 버티려구요.

  • 8. 初心
    '12.3.16 5:48 PM

    그냥 대충....그러네요 ㅜㅜ

  • 9. 독수리오남매
    '12.3.16 5:53 PM

    거의 굶어요. 혼자 먹는게 너무 싫어서 ...

  • 10. 예쁜솔
    '12.3.17 12:36 AM

    국에 말거나 찌개에 비벼서
    김치 나물도 챙기고
    매일 한 그릇씩 두둑히 먹고 있어요...ㅠㅠ
    그러니 살이 빠지냐...

  • 11. 엔젤
    '12.3.17 2:24 PM

    김치국수하거나.. 나가서 잔치국수 사 먹을 때도 있고..
    나이가 드니 국수가 웨케 맛있는지.. 다른 거는 별 먹고싶지도 않고
    주구장창 잔치국수생각만 납니다..

  • 12. with me
    '12.3.19 2:07 PM

    아침에 남은 국이랑... 뭐~ 대충~...
    거의 잔반처리 수준입니다.
    그래도 굶지는 않습니다. ㅡ.ㅡ;;

  • 13. 수선화
    '12.3.19 5:04 PM

    절대 굶지는 않고 잔반처리도 하면서

    비가 오는날이면 부침개같은걸 해먹고

    반찬은 많으나 다 꺼내기 귀챦은탓에

    내가 좋아하는 반찬만 몇가지 쟁반에 받쳐서 티비보며 후딱 먹습니다

  • 14. 따개비루
    '12.3.20 12:54 AM

    친정에 가면 혼자사시는 엄마는 김치에 물부은 밥을 쟁반에 놓고 드시길래
    혼자서도 차려드시라고 화를 냈는데 어느새 나도 김치하나 딸랑 놓고
    밥을 먹고 있더라구요..저도 혼자먹기 싫어요...

  • 15. 아기별
    '12.3.20 7:36 PM

    외식하면 음식 남기는거 아까와서
    많이 먹게 되니
    혼자 간단하게 먹는거 좋아요.^^

  • 16. 시골할매
    '12.3.20 9:30 PM

    입맛 없고 혼자 먹기가 정말 싫으면 뭘 먹으면 다시 입맛이 돌아 올까, 궁리 합니다.
    아니면 좋은 그릇에 반찬 담아서 혼자 거창하게 먹어 보기도 하지요.
    이정도 못하고 살 것 뭐있나 함서요.

    혼자서 폼 한번 잡아 봅니다.
    스스로 긴장하게요.ㅋㅋㅋ

  • 17. 레몽
    '12.3.22 5:00 PM

    요새 입맛이 돌아 다 맛있네요 살 빼야하는데...
    점심에 혼자 달래장 만들어 놓은 거에
    나물 넣어 비벼 먹는데 어찌나 맛있던지...ㅋㅋ
    달래장 만들어보세요~
    진간장+참기름+참깨+달래+청량고추
    청량고추 넣었더니 넘 맛있어요.

    혼자 먹으면서 감탄했다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51 cj대한통운택배를 이용하시면 낭패를 보기 쉽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10.15 234 0
39250 입문자용으로 전기자전거 어때요? 냠냠후 2020.10.15 99 0
39249 저도 캠핑가서 라면 먹고 싶네요 분홍씨 2020.10.15 134 0
39248 새우젓 다들 어디서 사시나요? 잡채밥 2020.10.15 130 0
39247 cj대한통운택배의 횡포를 고발합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10.14 200 0
39246 식당 추천해주세요~~~^^ 유캔도 2020.10.07 275 0
39245 화장품 바꾸니 역시 좋아요 분홍씨 2020.09.29 721 0
39244 촉촉하게 해주는 팩 추천해요 마마미 2020.09.22 400 0
39243 더 부드러워진 크림까르보불닭 ㅎㅎ 마마미 2020.09.21 397 0
39242 제사지낼때 제기그릇.. 7 메이 2020.08.31 1,328 0
39241 독립운동가 후손 후원 했어요. 8 sartre 2020.08.28 738 0
39240 꿀피부만들기 위해 노력중이에요 분홍씨 2020.08.25 1,244 0
39239 물맛 좋은 정수기 없을까요? 4 시슬리 2020.08.25 699 0
39238 고수님들 알려주세요 된장 항아리 밑바닥 1 몽꽁이 2020.08.23 687 0
39237 KBS ‘코로나 19 특별대담’ 온라인 국민패널 모집 2 kbsontact 2020.08.17 663 0
39236 오늘은 매운거 확 땡기네요~~ 분홍씨 2020.08.12 721 0
39235 빨래하면 옷에 자꾸 이상한게 묻어요 ㅠㅠ 1 너무슬퍼요 2020.08.02 1,704 0
39234 무료 영어 문법/ 회화 수업 제공 10 소나무1 2020.07.24 1,724 0
39233 영어책읽고 인증하기 하실분 5 큐라 2020.07.20 1,206 0
39232 전산회계 분개문의드립니다~~ 1 맘이 2020.07.14 794 0
39231 덧글보고 궁금해서 찾아봤어요. 끝없는 복숭아밭은 어떻게 농사 짓.. 장미공원 2020.07.13 876 0
39230 미국 남부의 무시무시한 불개미 2 장미공원 2020.07.10 2,018 0
39229 끝없는 복숭아밭, 복숭아꽃 2 장미공원 2020.07.02 2,317 0
39228 이런 영상은 아이들 보기도 좋은 것 같네요 마마미 2020.06.30 1,078 0
39227 페라가모 명품 잘 아시는 분 1 커피조아 2020.06.29 1,60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