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개편이전의 자유게시판으로 열람만 가능합니다.

제 목 : 남친 정말 이기적인거 맞죠?(아래글 올린사람인데ㅜ)

조회수 : 7,707
작성일 : 2011-08-20 17:48:51
어차피 헤어질거같긴하지만...

항상 비슷한 일로 다툽니다.
남친은 연락안한거 가지고 바쁜데 그럴 수도 있지 항상 뭐라한다는 식입니다.
나는 일할때 멀티로 못해서 일하다가 끝나고 한두시간있다 답장하고 그런다. 근데 항상 넌 늦게 보내면 화내지 않냐.

제 입장은 그겁니다.
이해한다 두세시간 늦는거 이해하는데
내 말은 그 두 세시간 늦을때 왜 늦었는지, 미안하단 말 한마디 않고 그냥 너무나 당연하다는 듯이 받는태도가
난 배려심 없는거같다.
나도 한번 연락 늦을때 마다 뭐라한것도 아니고,
늦을때마다 아무렇지 않게 하는 그 태도에
참다가 서너번 쌓이면 이야기하는 것이다.


말은 이렇게 바쁜데 이해 못해주는 여자 만들어 놓는데
오히려 회사에서 연락 더 잘하고,
친구만날때나 휴일날 쉴땐 연락 더 안해요.
쉬는날은 쉬느냐,
회사에선 바뻐서


본인은 제가 연락하나가지고 집착한다고 생각하는데
어떤 일이든지 이렇게 대응해요.
핑계가 많아요 제가 보기엔...


출장간다고,
일요일에 공항 배웅 나가려고 했어요.
힘들지 않겠어???연신 물어보더라구요
마냥 저 생각해주는 것처럼..
난 괜찮다라고 했죠. 그날 아니면 볼 시간도 거의 없을듯해서..
일욜날 공항가는거 힘들지 않겠냐면서
어제(금요일)당일 전화와서 오늘 보자더군요.
집에 와서 자구 가라고...

저번주에 출장갈줄 알고 이미 외박 한번했는데
어떻게 또 하냐고, 안된다고 하고
너무 속상해서 만취도발 했던겁니다...


오늘도 왜 도발한건지 말하면서,
제 기분 말했어요.
1박하는거 부담되고, 공항가는거 별로 안반가워하고,
나랑 자려고만 만나는 사람같아서 기분 안좋았다.

이거에 대해선 노코멘트..였구요.

정말 단한번도 그런적 없었는데
만취해서 데리러 오라니까 와서 데려다 주고선..
그 다음날 (오늘) 그만 두자는 식으로 나오네요.
기다렸다는 듯이.미련버렸다는 듯이.
그동안 계속 제가 지쳐서 그만두려고 했을
IP : 112.150.xxx.115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8.20 5:53 PM (119.192.xxx.98)

    미련이 많으시네요 나라면 존심상해서라도 안만나겠는데요..

  • 2. q
    '11.8.20 5:53 PM (175.124.xxx.32)

    한가지만 물을게요.
    님은 지금 직장 다니시는지요.

  • 3. ..w
    '11.8.20 5:55 PM (59.9.xxx.175)

    죄송해요. 전 뭐가 문젠지 모르겠어요. 남친분이 자기맘대로인건 맞는데
    님도 좀 피곤한 성격이네요.

  • 4.
    '11.8.20 5:56 PM (112.150.xxx.115)

    네 직장 안다녀요 학생이에요. 더 웃긴건 연락은 직장안다녀서 그런다고 이해못하는거 드립.(저도 직장 다녔었거든요?;) 만날땐 자기네 동네 오라면서 넌 한가하지 않냐고 드립..돈낼때는 왜 남자가 많이 내야되냐면서 남녀평등 드립.;

  • 5. ..
    '11.8.20 5:58 PM (119.192.xxx.98)

    죄송한데..그 남자분 님을 섹파이상으로 생각안하는듯...

  • 6. ,,
    '11.8.20 5:58 PM (59.9.xxx.175)

    돈은 남자가 많이 안 내도 되고(직장인이라면 학생보다 많겠지만 의무는 아니죠..)
    저정도로 야근하면 자기동네 오라고 하는것도 이해는 가고(한가하다 얘긴 할 필요 없고)
    뭔가 더 이야기가 있는게 아니라면 그냥 둘이 안 맞는 것 같아요.

  • 7. 이해는 합니다
    '11.8.20 6:02 PM (183.102.xxx.63)

    저도 젊었을 때
    남자친구 전화 기다리다가 혼자 괜히 삐져서 난리치기도 했으니^^

    그런데요.
    이만큼 살아보니 가장 좋은 방법은
    만나면 그 사람에게 잘해주고
    떨어져있을 땐 내가 나자신에게 잘해주는 것.. 그게 서로에게 가장 좋은 방법이더라구요.
    나도 귀해지고 상대방도 편해지는 지름길이에요.

    그리고 전화.. 이게 참 문제인데.. (음.. 저도 그랬죠, 소싯적에)
    이걸 해결하는 방법도
    급한 일이나 사무적인 일이 아니면 내가 전화를 안하는 겁니다.
    그러면 상대방이 전화 할 것이고
    서로에게 편한 시간에 기분좋은 통화가 될 거에요.

    전화 안한다고 싸우는 관계라면
    전화해도 싸웁니다.
    그땐 다른 트집거리가 생기거든요.

  • 8. 이기적인게 아니ㅤㄱ
    '11.8.20 6:13 PM (221.151.xxx.203)

    이기적인 게 아니라 원글님을 별로 안 좋아하는 것 같은데요?
    마음가면 뭐든지 할 수 있거든요. 그래서 연애 때 비정상적으로 잘하다가 결혼하면
    원래대로 돌아간다 하지 않습니까... 근데 저 남자는 연애 중인데도 저 모양이면 뭐 말 다한거죠.
    암튼 마음이 많이 아프시겠지만 어차피 저 상태로 계속 사귀는 것도 별로 좋은 것 같진 않아요.

  • 9. ...
    '11.8.20 6:37 PM (112.72.xxx.177)

    남친 정말 이기적인것 같아요.남친이 배려심이 부족해요.
    남친이 제게 마음을 다주지 않아요.
    저를 정말 좋아하지 않아요......님께서 그리 말하고 계시네요.

    남친보다 자신을 잘 챙기시는 사람이 되십시요.
    괜히 참아주고 맞춰주다가 억울하다고
    내가 너한테 어떻게 했는데, 그럴수 있냐고 우시지 마시고
    자신이 행복해지는데 마음을 열고 사시면 좋겠네요.

  • 10. 그지패밀리
    '11.8.20 6:42 PM (211.108.xxx.74)

    이기적이라기 보다는 그냥 오래된 연인들이 의례 겪는일 같네요.
    그리고 심적으로 일을 안하는 학생이 사소한것에 다 메이기 쉽고 바쁜 직장인 입장에서는 허술하게 넘어가는 부분도 있죠.
    뭐 젊으신데 헤어지시고 재충전 잘해서 좋은사람 만나세요.
    결혼하기전에야 여러남자 만나보면서 남자에 대해 알아나가는것도 나쁘진 않죠

  • 11. dnldp
    '11.8.20 6:53 PM (1.148.xxx.2)

    위의 "이해는 합니다"님이 좋은 말씀 해주신 것 같아요.

    남친이 이기적인지는 모르겠고 자기 맘대로인 면이 있네요. 그런데 그럼 남친은 남친대로 두고, 님도 마음대로 하시면 되는데.. 그러는 대신 남친이 님에게 맞춰주길 바라시는 것 같아요. 님 원하는 대로 남친이 행동하지 않으니까 님은 화가 나고 자존심상하고 그런 끝에 애정을 확인하기 위해 사실 조금 유치한 행동까지 하게 되신 것 같아요. .

    제 생각엔 연애할때 항상 나의 행복에 관심을 많이 두고, 상대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투정하거나 슬퍼하는대신 상대의 스타일을 그냥 인정하는 건데, 그 스타일이 나를 행복하게 하지 않는다면 또 그런 표현을 했는데도 상대가 그런 스타일을 바꾸거나 타협할 의향이 없다면 헤어지는 거겠지요.

  • 12. 물빛구슬
    '11.8.20 7:30 PM (218.159.xxx.123)

    연락 하나하나 신경쓰이고 저게 날 얼마나 사랑하나 재고 재고 시험하고
    저럴걸 뭐하러 피곤하게 사귀시나요 대체!~
    원글님 글에서 느껴지는 분위기는... 또 헤어지자고 했다가 남친이 앞으론 잘할게 하고 눈물 퍼포먼스라도 좀 하면 또 사귀실 듯함.

    이번에는 좀 딱 자르시고요.
    나중에 다른 사람과 연애하더라도 상대가 날 얼마나 좋아하나
    얼마나 재미있게 만들어주나를 너무 골똘히 생각하지 마시고
    본인의 생활에 집중하세요~

    연애생활 화이팅^*^

  • 13. ...
    '11.8.20 7:32 PM (210.96.xxx.254)

    즉각적인 피드백을 원하신다면
    문자 남기지 말고, 전화를 하세요~
    남친은 님 연락 대기타고 있는 5분대기조가 아닙니다.

  • 14. 남자는
    '11.8.20 9:11 PM (59.21.xxx.53)

    님을 섹파 그이상도 그이하도아니네요
    너무 쉽게 몸을 허락하신듯 ...,이런경우 남자가 ㄷ여자를 좀 만만하게 싸게 보죠

    이제 미련 끊고 그만 헤어지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683890 나이 많은 수험생이 집에 손벌리면 참 찌질할까요 7 수험생 2011/08/20 3,483
683889 교보AXA다이렉트 자동차 보험에 대해 여쭐게요 4 별뜨기 2011/08/20 3,133
683888 강아지 귀청소때문에 5 미치겠다 2011/08/20 2,931
683887 호섭이로 만들어 놨어요. 우왕~ 13 미용실에서 2011/08/20 3,633
683886 홍어를 먹었었는데요 10 아스 2011/08/20 3,465
683885 오븐안에 있는 부품? 설명부탁드려요 1 오븐 2011/08/20 1,772
683884 [일부사진 有] 희망시국대회 하고 있네요 2 참맛 2011/08/20 1,750
683883 삼* 냉장고 소음은 AS 받아도 고칠 수 없나요? 22 2011/08/20 2,579
683882 안철수씨 아내 김미경씨 3 멋져 2011/08/20 12,268
683881 강화마루를 깔지 장판(소리잠)을 깔지 갈등되는데 답글 부탁요.. 12 바닥 2011/08/20 13,232
683880 애낳고 한동안 화장안하고 살았어요..... 화장품 사야하는데 추천해주세요.. 7 비비추천 2011/08/20 4,198
683879 저도 아기엄마지만, 정말 이해 안가네요. 7 2011/08/20 5,176
683878 엠비씨 스페셜 나레이션 누구였어요? 3 어제 2011/08/20 2,873
683877 첼로 렌탈 문의 드려요.. 2 첼로 2011/08/20 2,163
683876 희망수첩에 나온 증편 아시는 분 있으세요? 5 증편? 2011/08/20 3,311
683875 이거 개인정보 유출아닌가요?? 번호 어찌알고 문자오는지 9 투표참가운동.. 2011/08/20 2,715
683874 남친 정말 이기적인거 맞죠?(아래글 올린사람인데ㅜ) 14 2011/08/20 7,707
683873 육군보병인 아들..공수훈련 다녀온다고 연락왔어요.. 2 군인맘..... 2011/08/20 3,527
683872 라쿠텐 주문 결재까지 문의 2 성공한것인지.. 2011/08/20 2,841
683871 노인성 백내장 수술해야 더 좋나요? 3 .. 2011/08/20 2,935
683870 애정만만세 보세요? 13 ㅋㅋ 2011/08/20 3,990
683869 비겁한 투표방해 꼬옥 투표합시다 ------ 는 문자받았어요 11 ss 2011/08/20 2,656
683868 14K 팬던트 구입하려 하는데 혹시 사이트 좀 알려주세요 ^^ 1 팬던트~ 2011/08/20 1,952
683867 나는 꼼수다 장자연편 들어보니 3 ㅠㅠ 2011/08/20 4,695
683866 23개월 아기 모기 물려서 퉁퉁 부었어요 ㅠㅠ 16 모기 2011/08/20 10,891
683865 20대인데 치매끼가 있는거 같아요 10 아프리카 2011/08/20 4,443
683864 속기사에 대해 알려주세요.. 4 속기사 2011/08/20 2,305
683863 헤어질 준비하는게 낫겠죠? 4 2011/08/20 4,087
683862 병원좀 알려주세요 5 2011/08/20 1,930
683861 밤에 잠을 자다 손에 피가 안통해서,, 6 사십중반 2011/08/20 5,63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