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개편이전의 자유게시판으로 열람만 가능합니다.

제 목 : 차이나는 친동기간.......점점 맘이 멀어집니다...

... 조회수 : 3,980
작성일 : 2011-08-20 11:28:37
결혼초 비슷했지만 점점 차이가 나요...엄청나게...

암튼 그렇다보니 대도시 평균 근로자 딱 평균인 우리와 우리 수입 2배를 혼자쓰는 안식구 씀씀이...

자본주의 사회에서 당연히 빈부차 있고 동기간 잘사는게 더 좋은거 다 알고 있었는데..

이젠 맘이 멀어져요...

당연히 돈때문에 못하는걸 아예 이해를 못하는 수준이 아니라 안해요.....
대놓고 비난하는건 아니지만 왜 그러고 사냐 그러고....
애가 장난감 사달라기에 우린 정해진 돈으로 니 교육비등....쓰기 때문에 그럼 유치원을 못갈지도 모른다
중요도에 맞춰 지출해야하는 상황을 설명하면 완전 절 이상하게 봐요 왜 애한테 그러냐고 해주라고...
물론 애한테 좀 어려운 말일수도 있고 해주는게 맞는 수도 있지만 모든걸 돈에 구애안받고 사니
제가 너무 답답한가봐요..

집도 너무 후지다고 이번에 뭐도 해라 뭐도 해라....
저도 알지요 돈써서 꾸미면 이쁘다는걸 하지만 칠도 벽지도 셀프로 해야하는 입장에선
애 보면서 제 컨디션 조절해서 살살해야하는거라 막 시작 못해요...
완전 어의 없어서 와서 같이 할꺼 아님 그냥 있으라고 했네요..

아마 그 쪽도 내가 답답할꺼예요...

같은 동네에 전부 도우미쓰고 일 잘하는 도우미 공유해서 같이 쓰고
이런 말 통하는 동네 친구가 더 편한 게 그 쪽도 당연하겠지요...

저도 동네친구가 더 편해요...
척..말하면 딱.. 알아듣는....

뭔말을 해도 안통하고 척 알아들을 말을 설명해야하는 부의 차이

간혹 돈있다고 행복한게 아니라지만 사실 돈때문에 싸우고 사는게 많지않은가요...ㅠㅜ

그래선지 자주 안보게 되요.ㅠㅜ
아아아...슬픕니다...
IP : 112.169.xxx.46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1.8.20 11:30 AM (210.95.xxx.11)

    결혼후에도
    계속 우정유지 친해질수있느냐 없느냐 관건은 경제력이더군요

  • 2.
    '11.8.20 11:31 AM (112.168.xxx.61)

    전 아직 미혼이지만 동감 가요
    오빠가 연봉도 쎄고 새언니도 잘벌고 그래서 둘이 결혼한지 얼마 안

  • 3. ..
    '11.8.20 11:38 AM (114.201.xxx.80)

    심하게 와닿는 말입니다
    예전에 제가 동생한테 그랬습니다. 너무 쉽게 말을 했지요.
    아이 뭐 좀 시켜라, 뭐 좀 해줘라, 보약 해줘라..
    언니가 해주지도 않으면서 말만 자꾸 하는데도 동생은 잘 받아줬네요.

    이제 제가 예전보다 좀 어려워졌어요.
    이제는 돈 때문에 뭐든 마음대로 할 수가 없는 상태가 됐습니다.
    뭘 하나 하더라도 자꾸 생각하는 형편이 되고 보니
    누가 옆에서 이사 안 가냐, 뭐 안하냐 이런 소리
    정말 듣기 싫네요.

    요새 동생한테 많이 미안합니다.
    반성도 많이 하고요.

    정말 말 조심 하고 살아야겠다는 생각 정말 많이 합니다

  • 4. ..
    '11.8.20 11:38 AM (1.225.xxx.71)

    그렇게 잘사는 집이 그냥 입 다물어주면 괜찮지요
    저 역시 친정이나 시가쪽이나 저희보다 수십배 재산, 수입 지니고 사는 형제들인데
    다들 입 다물고 저희사는대로 형편을 인정하니 트러블없이 지냅니다.

  • 5. 그거아세요
    '11.8.20 11:45 AM (36.39.xxx.240)

    있는사람들은 없는사람들 생각해서 눈치보느라 나름 피곤하다는것을...
    없는사람만 그런건 아니예요

  • 6. 음...
    '11.8.20 1:09 PM (115.139.xxx.164)

    그거아세요님... 태클은 아니구요~ 있는 사람좀 되서 없는 사람 눈치좀 봐봤음 좋겠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685727 남편 사줄 미니크로스백 추천 부탁드려요^^; 4 부스러미 2011/08/20 1,224
685726 1박2일-가장 재미있었던 부분은 어디인가요? 8 스트레스풀고.. 2011/08/20 1,663
685725 올드팝 음악방송 듣기.... 2 미몽 2011/08/20 840
685724 세상에~ 도둑이 들어왔는데... 6 로즈 2011/08/20 4,621
685723 음~~과탄산 소다라는거요~~ 1 삶기 좋아 2011/08/20 1,927
685722 식탁이나 소파 새로 바꾸면 기존것은? 2 ff 2011/08/20 1,389
685721 차이나는 친동기간.......점점 맘이 멀어집니다... 6 ... 2011/08/20 3,980
685720 엑셀 고수님들~ 고급함수 잘 배울 수 있는 책이나 온라인코스좀 추천해주세요 써머 2011/08/20 758
685719 온통 고장난거 투성이라 뽁잡 4 몰라 2011/08/20 797
685718 예물반지 작아졌는데, 산곳이 없어졌으면 어디서 늘리죠? 5 손가락굵기 2011/08/20 2,049
685717 고민 고민입니다. 4 미국 발령 2011/08/20 794
685716 육사를 보낼까 고민.. 조언 좀 주세요. 7 사관 2011/08/20 1,952
685715 초4ㅡ읽을 만한 과학책, 어떤 게 있을까요? 3 과학책 2011/08/20 1,059
685714 해수욕장에서 헬기로 사람 구조하는거 보셨어요? 2 mm 2011/08/20 1,049
685713 동생이 이민갈지도,,, 15 용준사랑 2011/08/20 4,757
685712 중국집 볶음밥 맛이 나네요 4 방금해먹은볶.. 2011/08/20 2,646
685711 공인중개사 시험 준비와 전망,경험담 알려주세요... 5 중개사 2011/08/20 1,924
685710 엄마가 중이염으로 수술예정이에요, 개인병원 괜찮을까요?(소리이비인후과) 1 걱정 2011/08/20 2,256
685709 일본산 아닌 가츠오부시는 없나요? 1 .. 2011/08/20 1,246
685708 잇몸이 안좋아 이가 흔들려요 9 이빨 2011/08/20 4,902
685707 안방 화장실과 연결되어 있는 드레스룸 습기 안차나요? 4 습기 2011/08/20 2,501
685706 위젯과 어플 3 스마트폰 2011/08/20 774
685705 투니페스티벌에 갈려고하는데요... 투니 2011/08/20 603
685704 목동에서 중학교 입학하려면 3년전부터 살고 있어야 되요? 11 82를믿어요.. 2011/08/20 2,423
685703 초1때 성격이 진짜 성격이라는 전직 어린이집선생님말씀~ 4 지금도 괜찮.. 2011/08/20 2,613
685702 교환하러 가야하나,말아야 하나.. 2 둘마트 2011/08/20 836
685701 급)은평구 가까운 곳 초등학생 충치치료할 치과 소개해 주세요 2 주말이다 2011/08/20 882
685700 아동 급식 카드 들어보셨나요? adrian.. 2011/08/20 1,719
685699 우리나라주식은 분석이필요없는 도박판.. 2 ... 2011/08/20 1,244
685698 파우치팩 어디서 사야하나요? 1 아리송 2011/08/20 1,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