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굴전]을 부치면서

| 조회수 : 8,903 | 추천수 : 314
작성일 : 2002-11-09 21:04:24
오늘은 먹던 국도 있고, 이것저것 반찬도 있고 해서 새 반찬은 굴전 하나로 때우기로 마음먹었어요.
몇발자국 걸어가서 하얀밀가루를 꺼내오는 게 귀찮길래 바로 눈앞에 있는 통을 열어 시금치 밀가루를 꺼내고, 달걀물을 풀면서 혼자서 '히히' 하고 웃고 말았어요.

저희 kimys는 굴을 무지무지하게 좋아해요, 저도 물론 좋아하긴 하는데 좋아하는 방법이 다르죠. 저는 초간장이나 초고추장에 찍어먹는 굴회를 좋아하는데 kimys는 굴전, 굴튀김, 굴을 넣어 끓은 매생이국과 떡국, 굴무침, 채장아찌(저희 친정에서는 김치속에 넣는 버무린 무채를 이렇게 불러요)에 버무린 굴, 어리굴젓, 뭐 이런 걸 좋아해요.

결혼한지 얼마되지 않아서 인데 굴무침을 해달라는 거예요.
뭐뭐 넣고 하는 줄 알아야죠? 어느 요리책에서 보니까 실파와 다른 무슨 채소를 넣고 간장소스에 버무리는 굴무침을 소개했길래 따라 해봤더니 도리질을 치더라구요.
아직도 우리 kimys가 말하는 굴무침이 뭔지는 정확하게 파악이 되지않았는데 요새는 채장아찌 조금에 굴은 아주 많이 넣고 버무리는 성명미상의 굴요리로 불만을 잠재우고 있죠.

이런 kimys가 자주 먹고 싶어하는 요리중 하나가 굴전이에요. 오늘 제가 히히 웃은 것도 이 때문인데...

제가 연예부 차장시절이던 하여간 심신이 너무 고달퍼서 집에 돌아오면 손끝 하나 까닥할 힘이 없고 가족들을 향해 웃을 기운 조차 없던 시절이었어요.
제 평생 기억하고 싶지 않은 시기가 한 다섯번쯤 있는데 이때가 바로 그중 하나죠.
이런 내맘을 아는지 모르는지 철없는 남편 kimys는 "요즘 굴 먹을 때 아닌가? 아 굴전 먹어본지 얼마인지..." 하는 거예요.
제가 퇴근하기 전 저희 시어머니가 굴전이라도 한접시 부쳐주시면 좋으련만...

하여간 그래서 며칠뒤 굴을 사가지고 8시쯤 퇴근해서 들어갔어요.
그날은 당연히 30분만에 밥상 못차렸죠.
문제는 제가 머리를 잘못쓰는 바람에 자잘한 자연산 굴, 그걸 사가지고 간 거예요.
세척해서 봉지에 담아둔 큼직큼직한 양식굴을 사다 부쳤으면 금방 끝났을 걸 그 자잘한 굴을 씻는데 장난이 아니에요.
그래서 밀가루에 달걀을 깨넣고 대충 휘저은 다음 씻은 굴을 텀벙 집어넣고 굴 몇개가 올라오든 아랑곳하지않고 숟가락으로 떠서 대충대충 굴전을 부쳤어요.아 물론 불도 센불로 대충 부쳐서 모양이 얌전한 것과는 거리가 아주 멀었죠.
그래도 이걸 보더니 "아 굴전이구나!!"하며 좋아하는 남편, 양심이 켕겼지만 전 모른 척했어요. 하나하나 밀가루 무치고 달걀물에 담아 전을 지져야 하는 걸 알지만 도저히 그럴 기운도 없었고 기분도 아니었거든요.

굴전을 이렇게 한 두어번 부쳐줬나?
하루는 저희 친정어머니가 "지금 연신내역에서 지하철을 타니 녹번역 개찰구로 나와라"고 전화를 하셨어요.
표내고 나오고 또 표내고 들어가는게 번거롭다며 개찰구를 사이에 두고 뭔가 밀폐용기를 싼 보자기를 제 손에 쥐어주곤 "김서방 줘라!!"하며 바로 계단을 내려가 버리셨어요.
집에 와 풀어보니 하나하나 정성껏 부친, 아직도 온기가 남아있는 굴전이 제법 많이 담겨있어요. 그때 어찌나 울컥하던지...
딸 가진 엄마와 아들 가진 엄마의 차이가 느껴지기도 하고...하여간에 눈물 많은 제가 그냥 넘어갈 수 없이 한 두어방울 흘렸어요.

엄마가 정성껏 너무 예쁘게 부쳤길래 그 정성에 보답하는 의미로 예쁜 접시에 굴전을 담아내니,
먹기도 전에 벌써 kimys의 얼굴이 환해져요.    
그러더니 한 개 집어먹더니 일성이 "진짜 굴전이다!!!"하는 거예요.
"그럼 그동안 내가 부쳐준 것 가짜 굴전이야?"하고 약간 뾰족한 목소리로 물었더니 kimys왈, "왜 그런 지는 모르지만 그건 하여간 굴이 들어가긴 했지만 굴전은 아냐"하는 거예요.
전 그냥 웃고 말았어요, 재료는 같았지만 요리법이 다르면 요리가 아니다!?!
기막히기도 하고 어이가 없기도 하고.... 하여간 그후 굴전을 부칠 때마다 저 속으로 이렇게 말해요, '그래, 오늘 진짜 굴전 부친다' 라고요.

정말 음식중에는 과정을 생략하거나 재료를 뺄 수 있는 음식들도 많지만 그렇지 않은 것들도 참 많아요.
사람사는 것도 꼭 마찬가지에요. 건너 뛰어도 되는 일이 있지만 꼭 그 시기에 하고 넘어가야 하는 것도 참 많아요.
이제 50을 바라보는 나이( 저보다 더 연상이신 분도 계신데 죄송합니다)가 되다보니 자식된 도리, 아내된 도리, 부모된 도리대로 살고 싶고 그러내요, 마치 깨끗이 씻은 굴을 얌전하게 밀가루에 굴리고, 달걀물에 담근 다음 약한불로 느긋하게 지져낸 굴전처럼 그렇게 정갈하고 향긋하게 살고 싶은, 그런 생각이 드네요.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조소운
    '02.11.12 9:46 PM

    요즘 한창 굴이 제철이기에
    생각만 해도 침이 "꿀꺽" 넘어 갑니다
    저도 내일 굴전 부쳐야 겠어요

  • 2. 그린
    '04.8.19 1:44 AM

    정말 어떤 일이든 정성이 들어간 것과 그렇지 않은 것,
    표 나지 않고, 차이가 없다면 그건 공평한 일이 아니겠죠?^^
    한 가지라도 제대로 해야지, 하나라도 똑바로 해야지....
    인생을 대하는 마음가짐을 또 한 번 배우고 갑니다.
    감사~~~*^^*

  • 3. 박하맘
    '04.11.4 1:58 PM

    눈에보이는 것보다 보이지 않는 마음가짐과 정성,,사랑
    누가 알아주지않아도 제자신이 먼저 느끼니까요...

  • 4. beawoman
    '05.1.29 7:21 PM

    칭쉬에서 이 글 익고 되도록이면 밀가루 -->계란 이렇게 한답니다

  • 5. 잠비
    '05.2.16 11:38 AM

    지금의 나를 만들어 낸 배후에 누가 있을까?
    다정한 모녀지간의 정을 느낍니다.
    어머니에게서 받은 깊은 정이 사람과 사람이 먹는 음식에 대한 긍정적인 생각을 만들어 주신 것 같군요.
    사람에 대한 근본적인 신뢰가 없이는 이런 사이트를 운영하기도 힘이 들 것입니다.
    기분 좋은 날입니다.

  • 6. 적휘
    '05.8.6 11:11 AM

    정말 혜경샘 대단하셔요.
    일하고 돌아와 너무 피곤해서 손하나 까딱하기 싫을때....

    저는 일하는 곳이 청소년프로그램을 하는 곳이라서요 밤샘캠프같은것도 하거든요,
    그거 하고 집에 돌아오는 길엔 몽롱한 상태에서 운전하면서 내가 자는지 가는지 모르게
    그렇게 와서는 집에와서 바로 쓰러져서는 저녁이 다 되어서야 일어나요,
    주말에 그런 프로그램이 많으니깐 일요일이 항상 그모양이에요.

    그때 만약 뭐 먹고 싶다. 뭐 해달라고 남편이 그러면
    바로 고래고래 소리지르면 건들면 죽어!의 태도를 갖고 한번 째려볼텐데,

    뭐 울신랑은 절대 뭐 먹고싶다 해달라 소리도 안하구요,
    인간이 뭐 제대로 된 요리를 해줘도 맛있다.
    그냥 김치에 계란후라이 줘도 맛있다. 이러면서 먹는 사람이라서..

    암튼. 그렇게 힘든데도 굴전어쩌구 하면 굴전을 해주시고야 마는
    혜경샘이 정말...대단하셔요..밑에 붕어찜사건도 그렇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72 이금기소스 레시피-4 [오징어채 볶음] 3 2002/12/04 8,338
71 쉽고 싸고 - [오뎅] 11 2002/12/03 9,558
70 우리집 오늘 메뉴-[돼지안심 장조림] 7 2002/12/02 9,389
69 오늘 [황태탕]은 성공!! 4 2002/12/01 6,834
68 인테리어 책에 대한 불만들... 5 2002/12/02 8,279
67 그릇장 구경하세요 40 2002/12/01 21,799
66 어떤 서평... 23 2002/11/29 6,292
65 이금기소스-3 [매실소스 흰살생선구이] 9 2002/11/28 8,333
64 이금기 소스-2 [삼겹살 꼬치구이] 8 2002/11/27 8,883
63 The Show Must Go On [두반장소스 삼치구이] 15 2002/11/26 6,926
62 [숭어 매운탕]을 끓이며... 8 2002/11/25 7,244
61 우리 집 오늘메뉴- [유자 숙성 삼겹살] 6 2002/11/22 7,823
60 김장들 하셨어요? 15 2002/11/21 7,261
59 업그레이드 [유자차] 14 2002/11/19 10,149
58 사상체질로 본 권장음식??-2 10 2002/11/18 9,010
57 사상체질로 본 권장음식??-1 4 2002/11/18 6,339
56 개성만점 삼겹살...[허브삼겹살] 6 2002/11/16 9,758
55 사인회를 마치고... 11 2002/11/16 5,952
54 살아 살아 내 살들아! 11 2002/11/15 8,084
53 커피 좋아하세요? [냉커피] 14 2002/11/14 13,557
52 대게에 얽힌 짧은 추억 7 2002/11/13 5,997
51 음식물 쓰레기 유감 10 2002/11/11 7,300
50 오, 스트레스!! 5 2002/11/09 6,663
49 [굴전]을 부치면서 6 2002/11/09 8,903
48 충격, 경악, 황당!! 30 2002/11/08 12,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