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제 목 : 집이 있다는 것

| 조회수 : 7,429 | 추천수 : 0
작성일 : 2018-03-01 03:56:18

집을 나섰다가 돌아갈 때 마다

집이 가까워지거나 멀리 집이 보이면

모든 사념이 사라지면서

반갑고 정다운 마음에

마음이 편안해지고

입가에 절로 미소가 떠오른다 .

특히

가까운 곳이 아니고

수도권 지역을 갔다가 돌아올 때면

집하고 거리가 가까워질수록 마음이 아늑하고 포근해지면서

마치 오랫동안 떠났던 고향을 돌아가기라도 하는 듯

마음이 설레기도 한다 .

 

집이 좋고 안 좋고를 떠나

누구의 간섭도

세상 어떤 것으로부터 방해도 받음이 없이

오로지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할 수 있는 자유로움과

세상 어떤 일에서도 벗어나 고요하고 조용한 곳

간혹 소식을 전해주는 집배원과

누군가로부터 보내온 물품을 전해주는 택배기사가 방문하기도 하지만

고요함을 지나 정적이 가득해

처연할 만큼 고독과 외로움이 넘실거리기도 하지만

낮에는 해와 구름과 바람이 지나가며 안부를 묻고

겨울에는 철새들이 쉬지 않고 무리를 지어 지나가는 곳

가끔은 전투기가 굉음을 내면서 정적을 깨트리기도 하고

여객기와 헬기도 심심치 않게 지나가는 곳

 

지금은 집을 나가

가끔씩 들르는 양이를 위해

먹거리를 주면

양이보다 까치가 와서 먹어대기도 하지만

현관문을 나서면

앞으로 멀리 끝없이 펼쳐진 지평선 너머

하늘과 땅이 닿은 곳을 볼 수 있는 곳

어제는 모처럼 단비가 내려

잠자던 봄을 깨웠으니

이제 봄 아가씨 단장하고 나를 찾아오리니

세상에 단 하나 내 쉼터를

찾아올 봄으로 단장해볼거나

 

세상에 집이 있으면서도 고마운 줄을 모르는 사람이 있고

집을 두고도 돌아갈 곳을 찾는 사람들도 있으리니

세상이야 어떻게 요동을 치든

돌아갈 집이 있고

그곳에 나를 기다리는 사람이 있다는 것만큼

더 크고 행복한 일이 있을까 ?

그에서 지나는 것은 다 욕심이니

사람이 행복하고 행복하지 못한 것은

다 지나친 욕심 때문이어라 .

해남사는 농부 (jshsalm)

그저 빈하늘을 바라보며 뜬구름같이 살아가는 농부입니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금동이
    '18.3.3 11:51 PM

    좋은글 감사합니다

  • 2. tommy
    '18.3.12 11:03 AM

    위로가 되는글... 감사합니다

  • 3. 네오차
    '18.3.21 11:17 PM

    음...이런 마음이 평온해지는글 너무 좋아요
    감사합니다

  • 4. 역사인식
    '18.3.29 7:44 AM

    공감이 너무 갑니다..
    .
    답답한 현실에서 .. 누구나 포근함과 안락함을 추구하는
    .
    그 심정이 포함되어 있네요..
    .
    점점 공개되는 삶들에 대한 스트레스가 집을 통하여
    .
    회피 할 수 있는 것이죠.

  • 5. 뚱이맘마
    '20.2.29 8:09 PM

    너무 좋습니다.
    동감하고 공감합니다.

    전에 저도 한번 글 올린 적이 있었는데,
    정말 감사한 순간은
    고통스러울 정도의 육적인 고통이 없으며
    잠들 수 없을 정도의 고민만 없다면
    아주 평온하며 감사해야 하는 행복한 시간이라고..


    인생은 참.
    어려운 시간을 지날 땐 이 시련이 끝날 것 같지 않은 절망이 있고
    행복한 순간엔 마치 영원히 행복할 것 처럼 행복해 하지요,

    하지만 절망끝엔 다시 희망
    행복을 즐기려는 즈음에 다시금 오르막길..

    어두운 터널도 영원하지 않고
    순간의 자만도 때론 우리 자신을 겸손하게 만드는 수단으로 변하기도 하지요.


    조금이나마 세상의 이치를 40가까이에 알게 되어가서
    감사합니다.

    안락한 집,
    내가 잘났든 못났든 날 반기는 가족들..

    평범한 일상이 정말 좋구나 좋았던거구나
    느끼는 요즘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9280 이 침대 가구 엔틱느낌으로 질릴까요? 1 수아블로섬 2022.08.14 1,940 0
39279 허리가 구부려지지 않아요 1 ㅇㅇ 2022.08.14 448 0
39278 용산역에서 광화문 1 영원한 초보주부 2022.08.14 390 0
39277 매듭을 배우려고 합니다 3 쌈장법사 2022.07.26 1,877 0
39276 영어원서읽기 비대면 모임 같이하실분 6 큐라 2022.07.18 2,341 0
39275 안면윤곽 성형외과추천 블루마린2 2022.06.15 2,739 0
39274 남고생이 쓸만한 기초화장품 5 세잎클로버 2022.05.09 5,072 0
39273 커피의 카페인 함유량에 대하여... 카페인 함유량이 많은 커피는.. 1 깨몽™ 2022.04.02 7,385 0
39272 의사선생님계시면 여쭤봅니다.(처방전 약 에 대하여) 2 혜원맘 2022.03.29 7,040 0
39271 이케아 발라손 2 pqpq 2022.03.28 7,248 0
39270 신혼집 가구배치 관련 질문요 2 활화산 2022.03.27 5,918 0
39269 퇴직한 남편과 시간을 많이보내시는 분들 어떻게 보내시나요.. 7 비발디 2022.03.26 10,023 0
39268 먹방 유퀴즈 나와서요 4 안수연 2022.03.23 9,033 0
39267 행운목 꽃 펴서 자랑왔어요 4 치지 2022.03.23 7,708 0
39266 윤석열 당선인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 11 야채스프 2022.03.15 8,639 1
39265 윤석열이 문프 정치보복 할꺼라구요? 12 생활지침서 2022.03.13 7,915 1
39264 2번 찍은 자들의 현재상황 2 야채스프 2022.03.11 8,918 0
39263 충주사는 후배한테 상품권 보내줄려는데 어떤게 좋을까요? 4 홍구대왕 2022.03.08 6,001 0
39262 이재명의 반려동물관련 공약 3 야채스프 2022.03.08 5,987 2
39261 최저임금 150 만원? 1 야채스프 2022.03.08 7,218 2
39260 새로운 포스터 3 야채스프 2022.03.07 5,719 3
39259 진짜 vs 가짜. 2 야채스프 2022.03.06 6,137 3
39258 윤석열만 선거공약집을 안냈군요 4 야채스프 2022.03.06 6,355 2
39257 윤석열, 사실은 이렇습니다. 18 이재명감빵가 2022.03.02 9,903 0
39256 삶은빨래 베이킹소다 2 호이 2022.03.02 6,895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