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여름이좋아요 자랑질

| 조회수 : 15,188 | 추천수 : 5
작성일 : 2017-07-31 09:35:58

  

이른봄 뙤약볕에 쪼그리고 앉아서 손가락한마디도 안되는 여린쑥을 뜯어 삶아서

냉동하여 제게 오다가 저구멍 사이로 도망 가버리고 오디쨈등등만 왔습니다

황당 하였습니다  

 

친구와 언니가 참외를 주었습니다

장아찌를 하였습니다

작년 노각과 침외 장아찌 하여 엄청 많이 먹었습니다

좀 간이 세야 된다는걸 알았습니다

 

산행하면서 희야들 친구들 배울점이 많습니다

"국수반죽할때 들깨거피도 좀 넣었더니"

따라서 하여 보았습니다

울 어머님 손국수를 밀어서

한그릇 잡수시며 "애미야 내손이 내딸이다 " 하십니다 땀을 흘리시며 잡수시던 모습이 생각이 납니다

청송 큰누님댁에 갔더니 큰누나야 막내 시누부님댁들도 오셨드랬습니다

큰누나 들 구경 갔다 오다가 잠시 주웠습니다

잘 다듬어서 회무침 해 드렸습니다

비가온 전날은 바게스로 가득 주어서 꼬꼬들 주었답니다

 

 나의 손이 고장이나서 이렇게 손이 많이 가는걸 입으로 갈적에는

내가 아닌것 같습니다  이런 대접을 받아도 될까 ?

체리연님께 주문 하였습니다

면보자기로 싸서 김치 냉장고에 두고 먹습니다

좀 남으면  야채드레싱할때 넣으면 부드럽고 맛이 좋아요

 

어느날 들에 다녀 오니 식탁위에 따끈따끈한 전이  놓여 있습니다

아유 눈시울이 뜨끈합니다

아주옛날에도 제가 커다란 고추밭에 저혼자 고추 따고 있으니  밭옆에 할머니가

새댁아 이거 먹고해

하시며 야채 많이 넣고 밀가루는 조금 넣고 가름도 넣는지 안 넣은지

하여 그때는 아궁이에 불넣어서 조리하던 시절 제게 주셨습니다

그때 그추억이 떠올라 눈물 흘리며  먹었습니다

가지는 이리저리 아무렇게나 하여도 좋습니다

이것은 간장과 들기름만 넣었지만

보통은 가지를 살짝 찌다시피하여 막장과 들기름만 넣어서 더벅더벅 하여 놓으면

세끼 한대접씩 없어집니다

 

티브이 채널 돌리다 멈추니

여름 대표적인 야채중 1위랍니다

호박을 센불에 살짝 볶아도 된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달뇨에 좋데요

 

가자미회 친구는 손도 아프면서 가자미회를 원없이 먹게 하여 줍니다

냉동 하여 집에 오니 싱싱 합니다

가자미에 겨자가루를 좀 뿌리고 매실액청 파인식초 넣고 깨소금 뿌려서 조물 조물

야채 곁들여 먹습니다

 

모처럼 지리산 산행 하고 오니 남편은 아직 들에 서 일하고 있어서

시장기 면하게 먹을 거 싸서 가지고 들에 가서 같이 일하고

집에 오니저녁 9시  새벽 한시까지 다듬었습니다

향 좋고 멍게향이 너무 좋았습니다

친구야 고맙기도 하지만

난 너무 힘들었어

 

해마다 봄이면 이좋은 죽순을 일년 먹을것 보내주십니다

제사때나 

손님들 오신다면 꺼내 놓습니다

쫄깃쫄깃 한것이 귀한 대접 받는답니다

제주도 해녀들이 직접 잡은 문어 자주 얻어 먹습니다

아유 감사합니다

시골 아짐 입이 너무 고습스러워집니다

 

전구지를 친구가 다듬어서 엄청 많이 줍니다

우리밭에도 가서 더 베어다가 양파도 썰어서 넣고

유지니맘님 멸치액젓 고추효소( 설탕과1:홍고추 1홍고추 맷돌믹서기에 갈아서작년에 만듬  열무김치등등요긴함)마늘

생강고추가루 마풀끓여 식혀서  부추 절이지 않고 양념무쳤습니다

잠시 지나면 고급스럽고 맛갈스럽게 변합니다

전구지는 소금에 절여서 요리하면 질깁니다

 

수구레국입니다 요즘 고무마줄기가 한창이죠

저아래부분에는 당면이 들어 있어요

티브이에서 배웠습니다

팬 달구어 참기름 넣고 고추가루 넣고 가스불끄고 저어서 익혔어요

저도 또 배웠습니다

채널 돌리다 스치며 보았습니다

 

어제 쪽파 심다가 고개 돌리니 얼마전에 심은듯한데요

들깨들이 활개를 칩니다

자연을 사랑합니다

그 많은 시간 동안 가물어 타 들어가던 온 산천이 소중한 비가 오니

활개를 칩니다

얼른 쪽파 심고 저 들깻잎 따야지

욕심 많은 아짐이였습니다

자기손가락 아파서 어쩔줄 모르는데 자기눈과마음은 욕심으로 가득 차 있다니

발가락 다친 남편 집으로 보내고

깻잎 따왔습니다

손가락이 불이 납니다

마음 접어야 겠지요

좀더 크거든  2400평 되는 들깨 낫으로 쳐야 겠어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줌씨
    '17.7.31 2:45 PM

    보양식이 따로 없습니다, 호례님 밥상이 여름철 최고의 밥상이라 부러움 가득 안고 갑니다.
    특히 참외장아찌의 아삭함이 떠올라 부럽습니다.

  • 이호례
    '17.8.8 9:20 PM

    참외 장아찌 엄청 아삭 거리고 맛있습니다

  • 2. hoshidsh
    '17.7.31 7:07 PM

    전부 다 너무너무 맛있어 보여요.
    특히 저 문어...저게 시세로 얼마랍니까........저같은 빈민은...꿈도 못 꾸는 저 문어 한 마리...부러워요

  • 3. 시간여행
    '17.7.31 11:01 PM

    어쩜~~음식들이 전부 건강식에 다 맛나보입니다~~
    화면에서 꺼내서 저도 같이 먹고싶네요^^

  • 4. 제제
    '17.8.1 3:56 AM

    마음이 다스려지는 시골 살림살이넉요.
    먹음직스러운 음식들이 더욱 부럽습니다.
    건강한 삶이 최고지요.

  • 5. 월요일 아침에
    '17.8.1 4:22 PM

    멍게 가자미회 다아 맛나보여요!
    여기 외국인데 깻잎이 귀합니다.
    한인마트에서 팔기는 하는데 비싸요. 시들한것 스무장 정도에 이천오백원...
    가끔만 사서 닭갈비나 안동찜닭 할 때 아껴 넣습니다. 깻잎 들어가 때랑 아닌 때 맛이 확 달라요.
    고기 구워 깻잎으로 싸먹고 싶어요~~~

  • 6. O1O
    '17.8.2 1:48 PM

    아이구야~
    님 짱이십니다요!

  • 7. 푸른하늘25
    '17.8.3 12:24 PM

    눈 돌아가네요 쓰르릅~~

  • 8. 보헤미안
    '17.8.3 5:21 PM

    지금은 돌아가신 제 할머니가 자주 하시던 말이에요. 내 손이 내딸이다. 이게 두루 쓰는 말이었군요^^

  • 9. Harmony
    '17.8.4 2:00 AM

    다 건강해보이고 먹어보고 싶어지는 음식들입니다.
    정말 화면 너머로 한 젓가락씩 맛보고싶어지네요.^^

    그리고
    할머니 말씀이 무슨 말씀인지는 궁금 궁금합니다. ??.....처음 들어보는 말입니다.^^

  • 소년공원
    '17.8.8 2:15 AM

    내 손이 내 딸이다...
    이 말 저희 외할머니도 자주 하셨어요 :-)

    완역해보자면...
    음식의 간을 내 입맛에 딱 맞게 맞춘다거나, 부침개를 내가 원하는 바삭거림 정도로 구워내는 등, 그 미묘한 차이를 내 입맛에 딱 맞게 만들어 내는 것은 내 손으로 하는 것이 제일이다, 그래서 내 마음 잘 알아주는 딸보다도 더 낫다, 그런 뜻이라 사료됩니다.

    (이호례님, 검증 부탁드려요 :-)

  • 10. 소년공원
    '17.8.8 2:13 AM

    우와... 어느 음식 하나도 맛있어 보이지 않는 것이 없네요.
    저처럼 외국 사는 (특히나 한국음식 재료 구하기 쉽지 않은 명왕성 급 :-) 사람에게는 이런 토속적인 음식이 언제가 그립거든요.

  • 11. 뽁뽁이
    '17.8.8 11:06 AM

    보고만 있어도 뿌듯하고 좋습니다. 하나같이 훌륭한 음식들이네요.
    어린쑥은.. 어디갔을까요..
    참외 장아찌 맛있게 만들어졌기를... 상상만 해도 입에 침이 고입니다.

  • 12. 이호례
    '17.8.8 9:25 PM

    소년공원님 맞습니다
    제가 늦게 답 드렸습니다
    어머님 당신손으로 하신게 당신을 잘 알고 이해 주는 딸보다 낫다는 거죠
    제가 하우스에 일하고 오면 맛난 것들을 많이 하여 주셨습니다

  • 13. 그래
    '17.8.11 1:01 AM

    와..내 손이 내 딸이다..이거 아무리 해독하려고 해도 안 되는데
    제 생각에는 그런 내 손이 내 딸과 같다..가 아닐까 싶었거덩요
    하여튼 완역 및 검증 감사합니다 ㅋㅋㅋㅋ

  • 14. 윤주
    '17.8.19 9:04 AM

    움직이기도 싫은 더운 여름에 부지런함이 부럽습니다...따라쟁이 하고 싶네요.

  • 15. 피아노키친
    '17.8.25 10:50 AM

    오랜만에 컴퓨터로 로그인하여 크게 사진보고 크게 감명받고 갑니다- 지치는 늦여름 보약같은 사진이네요

  • 16. 정찬엄마
    '17.9.1 10:43 AM

    진짜오랜만에들어와보니 아시는분이
    먹거리잔치가 벌렸네요^♡^
    진짜맛있어보여요..ㅎ
    저도 참외장아찌맛있게됬어요ㅎ
    진짜부지런하세요..존경스럽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989 나는 엄마다 ...2017년 버젼. 14 달개비 2017.10.18 4,510 8
42988 언제, 어디서, 무엇을~~^^ 20 시간여행 2017.10.18 4,226 1
42987 어머니와 고등어..[전주 샹그릴라cc 요조마 클럽하우스에서..].. 16 요조마 2017.10.12 10,399 12
42986 2017 Thanksgiving Day (저는 땡스기빙데이상 입.. 9 맑은물 2017.10.12 8,176 8
42985 92차 봉사후기) 2017년 9월 새우는 맛있어~♪♬| 5 행복나눔미소 2017.10.10 4,527 4
42984 달 달 무슨 달: 이런 포도 보셨나요? 16 소년공원 2017.10.09 8,092 3
42983 저도 추석상입니다. 21 테디베어 2017.10.06 12,594 9
42982 2017년 추석, 마음주고받기 29 솔이엄마 2017.10.05 12,424 8
42981 태극기 김밥 휘날리며 16 소년공원 2017.10.02 11,787 6
42980 과일 도시락 5 까부리 2017.09.29 9,892 4
42979 익혀먹기,그뤠잇주방용품,무료그뤠잇정보공유. 17 노니 2017.09.27 13,606 6
42978 꽃과 허전한 밥상 19 테디베어 2017.09.27 8,415 3
42977 간만에 인사 드리네요. 15 김명진 2017.09.26 7,640 4
42976 쪼금 특별한 음식~~ 18 초록 2017.09.25 12,223 3
42975 드디어 저도--키톡에 글을 남겨봅니다. ---두둥 16 오렌지조아 2017.09.21 11,674 10
42974 빵...시리즈 ^^; 17 초록 2017.09.19 13,648 8
42973 무주여행기&주말밥상&다이어트 경과&오징어볶.. 35 솔이엄마 2017.09.15 15,201 10
42972 앙금플라워 떡케이크 20 artmania 2017.09.13 9,004 4
42971 연습.. 3 최선을다하자 2017.09.11 7,716 3
42970 텃밭 채소들 20 테디베어 2017.09.07 10,772 6
42969 91차 모임후기) 2017년 8월 스파게티와 마늘빵, 리코타 치.. 6 행복나눔미소 2017.09.05 7,711 9
42968 간식시리즈 45 초록 2017.09.04 16,662 9
42967 2017년 여름을 보내며 ... 22 주니엄마 2017.08.29 14,342 12
42966 여주쥬스 (Bitter Melon Juice) 9 에스더 2017.08.26 7,922 0
42965 김밥시리즈 40 초록 2017.08.24 20,940 11
42964 밥꽃 마중 열한번째 -고추꽃 8 차오르는 달 2017.08.24 6,129 2
42963 밥꽃 마중10--땅콩꽃 10 차오르는 달 2017.08.23 4,549 3
42962 여주돼지고기볶음 18 에스더 2017.08.15 13,004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