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2017년 3월장담그기 늦은 장담그기 - 추가

| 조회수 : 2,780 | 추천수 : 2
작성일 : 2017-04-08 06:45:11

재료 : 메주(생콩으로 4.5kg), 생수 8리터

장소금 2kg




2017년 정월장 메주들 건져내고
사용한 아사주머니에 남아있던 메주들
다 넣어서 늦은 장담그기 3월장
장담그려고 합니다.


항아리와 주머니는 좀전에 장가르기했기에

씻지 않고 바로 재활용해요.




간수 빠진 오래된 천일염도 있지만
깨끗한 한주소금 장소금으로
장담그면 참 편하답니다.
3월장은 더 짜게 담가야 하므로
염도를 20보메로 잡았어요.
옹기항아리에 담그면 22보메로 한다는데
나중에 진공항아리에 옮길 거라서
20보메 잡았습니다.




메주는 반말이라
정월장 같으면 물 10리터에
소금 2kg이 맞았는데
3월장이라 물 8리터에
소금 2kg 이면 20보메 됩니다.

염도계 없이 염도 계산하는 법

소금 나누기 소금 더하기 물
소금 2kg 나누기 10(소금2 더하기 물 8리터)
2 나누기 10은 0.2
즉 20보메

만약에 같은 소금에 물을 9리터 잡으면
2 나누기 11은 0.18
즉 18보메




거품기로 2~3분 장소금을 저어주니
금방 다 녹네요.
천일염은 하루 전에 소금물 만들어
불순물을 가라앉혀 버려야 하는데
장담그기 작업이 참 쉬워졌어요.




올해 초 만들었던 메주들
메주콩이 골고루 섞였지요.
백태 청태콩 응두콩 쥐눈이콩 서리태
병아리콩 등 전부 잘뜬 메주들입니다.




이제 2017년 늦은 장담그기 3월장
장담그기가 거의 끝났습니다.
아사주머니를 먼저 항아리에 넣은 후
깨끗한 메주들이라 세척하지 않고
그 안에다 위의 메주들을 다 넣고




타이 끈으로 묶은 후




소금물에 잠기도록
메주 주머니를 옆으로 뉘여요.





유리 항아리 뚜껑 덮으면 끝이에요.
잘 들어가지 않는 방에다 항아리 놓고

자주 들여다 봅니다.




2017년 늦은 장담그기 3월장
따뜻해서 3월장은 30일~40일 만에
장가를 수 있는 대신 나중에

파리 등 벌레를 조심해야 하겠지요.





하룻밤 지나고 생각이 나서 추가한 양파껍질
국물맛을 좋게 한다니
장물맛도 좋을 것 같아
장담글 때 쓰려고 모아둔 것을
깨끗이 씻어 부직포 주머니에 담아




물 2리터 소금 200g 추가하여
3월장 장담그기를 끝냈네요.

재료 : 생콩 4.5kg의 메주
물 10리터, 장소금 2.2kg
염도 18보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소년공원
    '17.4.8 11:56 PM

    와아... 어떤 장맛이 나올지 자못 기대 됩니다.

    저도 5월에 한 번 역사적인 사고를 쳐볼까... 싶긴 한데 장독도 없고, 망사 주머니도 없고...
    공연히 멀리서 오신 시어머님만 번거로우시게 하는 거 아닌가 싶어서 슬그머니 뒤로 물러나려는 마음이 들어요.

    그리고 제게 된장을 만들어 보내주시는 우리 이모가 이렇게 정성과 수고를 쏟아서 만들었구나...
    하고 감사하는 마음에 들기도 했어요.
    저희 이모가 시골에 살아서 직접 장을 담거든요.
    저보다 겨우 다섯 살 많은 언니같은 이모가 오늘따라 더 보고싶네요 :-)

  • 프리스카
    '17.4.9 12:38 AM

    소년공원님 마음 가는대로 하세요.
    준비가 완료되고 계절도 맞는 겨울이면 좋겠지요.
    제게도 5살 많은 막내 이모님이 계세요.
    친구같고 엄마 만난듯 반가운 존재입니다.

    벌써 장물색이 예쁘게 되었는데
    양파껍질 감칠맛은 어떨지 저도 궁금해요.
    감사합니다.^^

  • 2. 차오르는 달
    '17.4.9 6:19 PM

    프리스카님
    제가 여행을 다녀오느라 이제야 답을 드렸어요. 쪽지로 주소 보내주세요. (우편번호두요)

  • 프리스카
    '17.4.9 6:32 PM

    차오르는 달님,
    바쁘신데 일거리 드렸나 봅니다만
    염치불고 토종파 맛있게 길러서 먹겠습니다.
    쪽지는 이따가 드릴게요.
    감사합니다.^^

  • 3. 이루리
    '17.4.20 5:54 PM

    장담그는거 고민만 하다가 때 늦은 4월 25일에 장담그기를 하려 하는데..프리스카님, 너무 늦을까요?^^;; 메주도 3덩이 사다놨는데 아휴...떨리네요

  • 프리스카
    '17.4.20 6:28 PM

    저는 작년에 실험한다고 여름에도 메주 만들어서 장담갔는데
    파리 조심만 하면 다 됩니다.
    염도는 좀 짜게 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952 밥꽃 마중10--땅콩꽃 5 차오르는 달 2017.08.23 1,253 1
42951 여주돼지고기볶음 16 에스더 2017.08.15 9,159 1
42950 여름이 가기 전에 베트남 스타일로 아이스 커피 한 잔 할까요? 10 터크맨 2017.08.13 9,097 2
42949 캐나다 구경과 신학기 도시락 이야기 31 소년공원 2017.08.12 10,696 4
42948 90차 봉사후기] 2017년 7월 칼쏘냉면과 목살양념구이 (부제.. 8 행복나눔미소 2017.08.11 5,025 5
42947 NYC Restaurant Week (길어요) 31 hangbok 2017.08.08 10,031 3
42946 남편의 밥상 5 천안댁 2017.08.05 14,156 2
42945 중고딩 방학 # 삼시세끼 14 솔이엄마 2017.08.04 14,056 6
42944 따라하기 7 hangbok 2017.08.04 9,047 2
42943 여름이좋아요 자랑질 16 이호례 2017.07.31 13,496 5
42942 탄수화물에 대한 욕망. 21 터크맨 2017.07.29 12,813 2
42941 명왕성 잠시 탈출 카운트다운 25 소년공원 2017.07.29 9,049 3
42940 솔이엄마의 다이어트 100일, 성공? 실패? 55 솔이엄마 2017.07.20 18,600 4
42939 오이고추된장무침과 브런치유감 22 백만순이 2017.07.20 12,649 3
42938 알쓸신잡 김영하의 커피포트를 보고 지름 46 쑥과마눌 2017.07.20 17,133 5
42937 준비...바로... 16 hangbok 2017.07.18 8,754 5
42936 꼬맹이들 도시락과 꽃들 23 로아로아알 2017.07.13 15,411 6
42935 중2아들과 우리집밥..런던조카의 민박집밥 23 테디베어 2017.07.12 17,047 2
42934 밥꽃 마중 9 양파꽃 11 차오르는 달 2017.07.12 5,909 2
42933 14편수냄비에 1인분 밥하기 누룽지 만들기 12 프리스카 2017.07.11 6,705 1
42932 프레쉬 베리 코블러 30 소년공원 2017.07.11 7,317 7
42931 냄비밥 레시피 정착 18 프리스카 2017.07.10 9,303 5
42930 자게 파기름 뚝배기 계란찜 후기입니다~ 17 프리스카 2017.07.08 14,681 2
42929 89차 봉사후기) 2017 6월의 후기 낙지한마당 (부제:꼬마군.. 9 행복나눔미소 2017.07.07 3,963 7
42928 ↓파기름계란말이, 깻잎찜 실습...그리고 브루스케타 25 백만순이 2017.07.07 12,082 5
42927 파기름 계란말이 and 뚝배기 계란찜 67 흠흠 2017.07.07 21,373 13
42926 미국 독립기념일 바베큐 20 에스더 2017.07.06 9,446 3
42925 왕초보를 위한 부추 부침개와 라면 조리 자격증 :-) 31 소년공원 2017.07.05 12,308 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