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색다른 맛의 요즘반찬 2가지- 풋마늘 김치와 생미역 무침

| 조회수 : 14,953 | 추천수 : 6
작성일 : 2013-03-08 16:55:20

벌써부터 풋마늘이 시장에 나오기 시작했어요.

요즘 나오는 풋마늘은 연하고 부드러워 무슨 음식을해도 맛있습니다.

특히 초고추장이나 간장양념에 무쳐 먹기도 하는데

생젓갈로 겉절이를 담가보니 너무 맛있더라구요.

여기에 생미역을 데치지 않고 무치니 2가지 가지고도

밥 한공기 뚝딱하겠더군요.

풋마늘 구입하시면 겉절이 한 번 만들어보세요.

특히 남편분들이 좋아할 것 같습니다.

쪽파김치와는 또 다른 맛 풋마늘김치와

액젓으로 무쳐낸 생미역 반찬을 소개합니다.

요즘 먹기 좋은 반찬 2가지 입니다.

3년 삭힌 생멸치 젓갈을 넣어 무쳐서인지 깊은 맛이 나는 풋마늘 김치

생미역도 데치지 말고 생으로 무쳐보세요.

데쳐 무친 미역맛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생미역 한 묶음 준비했어요. 400G 정도 되네요.

,

양념은 액젓 2T,대파 조금, 깨소금,마늘 필요합니다.

-생미역은 소금을 넣고 바락 바락 주물러 헹구어 줍니다.

-두껍고 뻣뻣한 줄기부분은 잘라 주세요.

-물기를 빼고 먹기 좋게 잘라줍니다.

보기만해도 맛있어 보이죠?

너른 그릇에 담고

잘게 썬 대파를 양념에 잘 섞어준뒤

고루 무쳐 주면 됩니다.

데쳐서 새콤달콤하게 무친 미역보다 이렇게 생미역으로 무친 나물이 더 맛있습니다.

다음은 풋마늘 한 단 준비합니다.

500G 정도 나옵니다.

뿌리를 잘라 다듬은 뒤

잎 하나 하나 벌려가며 흙을 깨끗하게 씻어주어야 합니다.

풋마늘은 씻는게 가장 힘들어요.

씻은 풋마늘은 두꺼운 부분을 반 갈라주어야 먹기에 부담스럽지 않습니다.

두꺼운 줄기 부분만 잘라주면 됩니다.

먹기 좋게 잘라주고요.

굴러다니는 양파도 반개 잘라 풋마늘과 함께 너른 양푼에 담아 줍니다.

3녁 삭힌 멸치 생젓갈 3T(건더기는 빼고),고춧가루 3T,다시물 4T,통깨 조금 (안넣어도 되고요)

만들어 놓은 양념을 넣고 고루 버무려 주면 끝

생각보다 너무 맛있어 자주 집어 먹게 되더라구요.

가격 착하고 맛도 좋은 요즘 반찬 2 가지 입니다.

경빈마마 (ykm38)

8명 한지붕가족 82 오래된 묵은지 회원입니다. 회원님들과 소박한 밥상이야기 나누려 합니다. "마마님청국장" 사이트 운영하고 있어요.

2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상큼마미
    '13.3.8 5:29 PM

    풋마늘김치 옆지기가 좋아해요^^
    퇴근길에 사가지고 가야겠어요
    전 그냥 멸치액젓으로~~~~

    • 경빈마마
      '13.3.8 10:22 PM

      네 액젓으로 버무려도 맛있습니다.
      보통 새콤달콤 무치는데 겉절이도 해보세요.

  • 2. 늘사람
    '13.3.8 5:36 PM

    둘다 제가 완전 좋아하는 반찬입니다. 너무 맛나 보여요.
    경빈마마님 손을 보니 음식들 맛이 없을 수가 없겠어요.

    • 경빈마마
      '13.3.8 10:23 PM

      아줌마가 되면 이런 반찬이 땅기나봅니다.
      손은 투박하고 짧고 그래요^^

  • 3. 쏠라파워
    '13.3.8 6:01 PM

    넘 반가와서~~^^
    저희 시댁도 물미역 경빈마마님처럼 똑같이 해먹어요
    샐러드같이 싱싱한맛이라 밥공기 비우고도 계속 손이가요

    • 경빈마마
      '13.3.8 10:24 PM

      생물미역 무침은 시원하다고 해야 할까요?
      아주 깔끔합니다. 밥보다도 미역무침에 손이 자주갔어요.

  • 4. 마요
    '13.3.8 6:29 PM

    아하,풋마늘이 제철이군요.
    이거 두가지 한입씩 먹고 나면 입맛 돌거 같아요.
    전에 어떤 식당 갔더니 풋마늘을 새콤달콤하게
    짱아찌를 담았더라구요.
    숭덩숭덩 썰어서요.
    보김ᆞㄴ

    • 경빈마마
      '13.3.8 10:25 PM

      바로 무치는 방법도 있고 삭혀두었다 무치는 방법도 있답니다.
      마요님 풋마늘이 요즈음 연하고 맛있더라구요.장아찌도 한 번 담가보세요.

  • 5. 마요
    '13.3.8 6:30 PM

    이구,
    보기만 해도 입맛 돌고
    잘 보았노라 한다는게 뭘 잘못 눌러서요ㅎㅎ

    • 경빈마마
      '13.3.8 10:26 PM

      ^^ 네에 입맛이 정말 돌더라구요.
      진짜로도 맛있습니다.

  • 6. 매직파워
    '13.3.8 6:50 PM

    와~~~~ 풋마늘 겉절이 잘 기억했다가 꼭 해볼께요...^^

    • 경빈마마
      '13.3.8 10:26 PM

      쉽게 만들수 있습니다. 한 번 담가드셔 보세요.
      풋마늘 전도 좋아요.

  • 7. 청크
    '13.3.9 12:49 AM

    오호 겉절이 하면 정말 맛있겠어요.
    풋마늘 먹어보고 싶어요! 제철 음식만 챙겨먹어도 건강해지잖아요 ㅋㅋ
    풋마늘 겉절이 당첨^^ 감사합니다.

  • 8. 올갱이
    '13.3.9 1:15 AM

    맨날 데쳐서 무쳤는데 겉절이 해봐야겠네요.
    감사해요

  • 9. 루시
    '13.3.9 8:58 AM

    생미역을 무쳐먹는분을 보니 반갑습니다^^ 제사때 나물로 사용하는데 간장,참기름, 깨소금만 넣어서 무쳐먹어도 시원합니다.. 돌아가신 어머니께서 늘 해주 반찬이지요~~

  • 10. 이쁜딸이셋
    '13.3.9 11:16 AM

    아~~~풋마늘김치!!!너무 좋아해요~ 근데 저렇게만 담가도 알싸한 매운맛?뭐 그런거 괜찮나요? 식당에서 먹어보니 정말 맛있던데...담주에 시장나가서 한단 사와야겠어요~~~

  • 11. 게으른농부
    '13.3.9 2:30 PM

    아하~ 풋마늘로도 김치를 담그는군요.
    뽑아다가 한번 해봐야 겠습니다. 너무 맛있어 보여요~

  • 12. 한국화
    '13.3.9 3:12 PM

    오늘장에서 저도 먹고파사왔는데 저는 생으로 새콤달콤무쳐먹는걸 좋아하는데 신랑이 생으로 먹으면 배가안좋다고해서 살짝데쳐놓았네요..달래하고 같이 무쳐서 저녁찬으로 먹을까해요..나도 사진올려봐야겠네요..
    담에는 김치를...

  • 13. 동현이네 농산물
    '13.3.9 7:07 PM

    벌써 풋마늘이 나오나보네요.
    저번주에 친정가보니 이제 마늘이 조금 올라왔던데. ㅎㅎ

    밥 벼벼먹으면 요즘 입맛없을때 최고일것 같아요~
    언제봐도 요리를 깔끔하게 잘하시는것 같아 부러워요^^

  • 14. 미란다작아
    '13.3.9 7:33 PM

    그저 먹고 싶을 뿐...ㅠㅠ

  • 15. 작약2
    '13.3.10 2:23 PM

    풋마늘무침 먹음직 하네요.
    저렇게 쉬운 재료들로 입맛 돋우는 음식이 탄생하다니.. 부럽네요.
    저도 저장해놓고 해볼까합니다.

  • 16. 간장게장왕자
    '13.4.1 4:01 PM

    우와 정말맛있어보이네요 침이 꼴까닥 넘어가내여 대박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1659 컵케익 Peanut Butter Oreo Cupcakes 새로운글1 컵케익두개 2014.07.24 912 0
41658 보잘것 없는 보양음식 (단식을 마치신 분들께) 새로운글2 아스께끼 2014.07.24 2,454 4
41657 콩국수 만들기 2 이미지삽입4 너와나 2014.07.23 3,674 1
41656 닭가슴살구이,커틀릿에 파프리카소스 만들기! 5 Italycuoco 2014.07.23 3,270 2
41655 이태리 정통 감자뇨끼 만들기(Mozzarella Di Patat.. 이미지삽입11 Italycuoco 2014.07.22 5,018 3
41654 덥고 짜증나는데 한그릇요리로 해결해봅시다 25 백만순이 2014.07.22 9,546 11
41653 수다와 만만하게 해먹은 계절밥상 이미지삽입10 시골아낙 2014.07.21 6,794 6
41652 단식은 단식이고, 애들 밥을 해줘야 하니... 이런 거 해먹었어.. 이미지삽입9 소년공원 2014.07.19 11,007 9
41651 나의 슬픈 카푸치노 이미지삽입92 연못댁 2014.07.19 10,844 12
41650 첫 수확 토마토로만든 유기농?샐러드 이미지삽입4 홀라 2014.07.18 5,828 3
41649 여름엔 콩국수 이미지삽입14 너와나 2014.07.17 7,872 3
41648 누구나 처음엔 떨리고 겁이 나겠죠?(후기 있으니 꼭 읽어주세요).. 30 백만순이 2014.07.16 13,724 17
41647 초간단 달콤한 판나꼬타(Panna Cotta)만들기 이미지삽입26 Italycuoco 2014.07.11 12,261 2
41646 텃밭외도사건은 드라마에나 있는일이 아니더군요 24 백만순이 2014.07.10 17,170 8
41645 발효액으로 맛있는 음료 만들기..(레시피 수정, 사진추가) 이미지삽입12 remy 2014.07.07 13,111 4
41644 오랜만이예요. 이미지삽입8 딸기가좋아 2014.07.06 11,252 6
41643 수다와 되는대로 만만하게 해먹은 음식들 이미지삽입19 시골아낙 2014.07.05 13,043 8
41642 맨날 그게 그거같은 저녁밥상(별거없슈~) 27 백만순이 2014.07.04 18,274 8
41641 82쿡 6월 봉사후기-카루소님 대신 씁니다. 37 털뭉치 2014.07.03 8,796 20
41640 진정 82cooking 누구나 다아는 5분 인절미만들기 이미지삽입10 봄바람난아짐 2014.07.03 11,750 6
41639 평범한 총각의 이태리식 크림파스타 따라하기 이미지삽입9 vousrevoir 2014.07.03 8,584 2
41638 자두그리고 돌복숭아 이어 산복숭아김치찌게(말랭이) 이미지삽입16 돌미나리 2014.07.02 10,257 3
41637 음 과일의 계절이 돌아왔어요 이미지삽입12 내맘대로 2014.07.02 10,417 1
41636 오늘은 그냥 왔어요 16 소년공원 2014.07.01 9,352 7
41635 아무 생각없는 밥상과 두서없는 사진들 이미지삽입36 게으른농부 2014.06.30 14,323 12
41634 열무김치와 리코타 치즈. 이미지삽입28 letitbe 2014.06.30 10,054 3
41633 부관페리님 글 기다리고 있어요 13 차근차근 2014.06.30 8,079 0
41632 수다와 여름을 준비하며 양배추로 담그는 별미 김치 이미지삽입24 시골아낙 2014.06.30 8,348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