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Banner

제 목 : 색다른 맛의 요즘반찬 2가지- 풋마늘 김치와 생미역 무침

| 조회수 : 18,335 | 추천수 : 6
작성일 : 2013-03-08 16:55:20

벌써부터 풋마늘이 시장에 나오기 시작했어요.

요즘 나오는 풋마늘은 연하고 부드러워 무슨 음식을해도 맛있습니다.

특히 초고추장이나 간장양념에 무쳐 먹기도 하는데

생젓갈로 겉절이를 담가보니 너무 맛있더라구요.

여기에 생미역을 데치지 않고 무치니 2가지 가지고도

밥 한공기 뚝딱하겠더군요.

풋마늘 구입하시면 겉절이 한 번 만들어보세요.

특히 남편분들이 좋아할 것 같습니다.

쪽파김치와는 또 다른 맛 풋마늘김치와

액젓으로 무쳐낸 생미역 반찬을 소개합니다.

요즘 먹기 좋은 반찬 2가지 입니다.

3년 삭힌 생멸치 젓갈을 넣어 무쳐서인지 깊은 맛이 나는 풋마늘 김치

생미역도 데치지 말고 생으로 무쳐보세요.

데쳐 무친 미역맛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생미역 한 묶음 준비했어요. 400G 정도 되네요.

,

양념은 액젓 2T,대파 조금, 깨소금,마늘 필요합니다.

-생미역은 소금을 넣고 바락 바락 주물러 헹구어 줍니다.

-두껍고 뻣뻣한 줄기부분은 잘라 주세요.

-물기를 빼고 먹기 좋게 잘라줍니다.

보기만해도 맛있어 보이죠?

너른 그릇에 담고

잘게 썬 대파를 양념에 잘 섞어준뒤

고루 무쳐 주면 됩니다.

데쳐서 새콤달콤하게 무친 미역보다 이렇게 생미역으로 무친 나물이 더 맛있습니다.

다음은 풋마늘 한 단 준비합니다.

500G 정도 나옵니다.

뿌리를 잘라 다듬은 뒤

잎 하나 하나 벌려가며 흙을 깨끗하게 씻어주어야 합니다.

풋마늘은 씻는게 가장 힘들어요.

씻은 풋마늘은 두꺼운 부분을 반 갈라주어야 먹기에 부담스럽지 않습니다.

두꺼운 줄기 부분만 잘라주면 됩니다.

먹기 좋게 잘라주고요.

굴러다니는 양파도 반개 잘라 풋마늘과 함께 너른 양푼에 담아 줍니다.

3녁 삭힌 멸치 생젓갈 3T(건더기는 빼고),고춧가루 3T,다시물 4T,통깨 조금 (안넣어도 되고요)

만들어 놓은 양념을 넣고 고루 버무려 주면 끝

생각보다 너무 맛있어 자주 집어 먹게 되더라구요.

가격 착하고 맛도 좋은 요즘 반찬 2 가지 입니다.

경빈마마 (ykm38)

82 오래된 묵은지 회원. 소박한 제철 밥상이야기 나누려 합니다. "마마님청국장" 먹거리 홈페이지 운영하고 있어요.

2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상큼마미
    '13.3.8 5:29 PM

    풋마늘김치 옆지기가 좋아해요^^
    퇴근길에 사가지고 가야겠어요
    전 그냥 멸치액젓으로~~~~

    • 경빈마마
      '13.3.8 10:22 PM

      네 액젓으로 버무려도 맛있습니다.
      보통 새콤달콤 무치는데 겉절이도 해보세요.

  • 2. 늘사람
    '13.3.8 5:36 PM

    둘다 제가 완전 좋아하는 반찬입니다. 너무 맛나 보여요.
    경빈마마님 손을 보니 음식들 맛이 없을 수가 없겠어요.

    • 경빈마마
      '13.3.8 10:23 PM

      아줌마가 되면 이런 반찬이 땅기나봅니다.
      손은 투박하고 짧고 그래요^^

  • 3. 쏠라파워
    '13.3.8 6:01 PM

    넘 반가와서~~^^
    저희 시댁도 물미역 경빈마마님처럼 똑같이 해먹어요
    샐러드같이 싱싱한맛이라 밥공기 비우고도 계속 손이가요

    • 경빈마마
      '13.3.8 10:24 PM

      생물미역 무침은 시원하다고 해야 할까요?
      아주 깔끔합니다. 밥보다도 미역무침에 손이 자주갔어요.

  • 4. 마요
    '13.3.8 6:29 PM

    아하,풋마늘이 제철이군요.
    이거 두가지 한입씩 먹고 나면 입맛 돌거 같아요.
    전에 어떤 식당 갔더니 풋마늘을 새콤달콤하게
    짱아찌를 담았더라구요.
    숭덩숭덩 썰어서요.
    보김ᆞㄴ

    • 경빈마마
      '13.3.8 10:25 PM

      바로 무치는 방법도 있고 삭혀두었다 무치는 방법도 있답니다.
      마요님 풋마늘이 요즈음 연하고 맛있더라구요.장아찌도 한 번 담가보세요.

  • 5. 마요
    '13.3.8 6:30 PM

    이구,
    보기만 해도 입맛 돌고
    잘 보았노라 한다는게 뭘 잘못 눌러서요ㅎㅎ

    • 경빈마마
      '13.3.8 10:26 PM

      ^^ 네에 입맛이 정말 돌더라구요.
      진짜로도 맛있습니다.

  • 6. 매직파워
    '13.3.8 6:50 PM

    와~~~~ 풋마늘 겉절이 잘 기억했다가 꼭 해볼께요...^^

    • 경빈마마
      '13.3.8 10:26 PM

      쉽게 만들수 있습니다. 한 번 담가드셔 보세요.
      풋마늘 전도 좋아요.

  • 7. 청크
    '13.3.9 12:49 AM

    오호 겉절이 하면 정말 맛있겠어요.
    풋마늘 먹어보고 싶어요! 제철 음식만 챙겨먹어도 건강해지잖아요 ㅋㅋ
    풋마늘 겉절이 당첨^^ 감사합니다.

  • 8. 올갱이
    '13.3.9 1:15 AM

    맨날 데쳐서 무쳤는데 겉절이 해봐야겠네요.
    감사해요

  • 9. 루시
    '13.3.9 8:58 AM

    생미역을 무쳐먹는분을 보니 반갑습니다^^ 제사때 나물로 사용하는데 간장,참기름, 깨소금만 넣어서 무쳐먹어도 시원합니다.. 돌아가신 어머니께서 늘 해주 반찬이지요~~

  • 10. 이쁜딸이셋
    '13.3.9 11:16 AM

    아~~~풋마늘김치!!!너무 좋아해요~ 근데 저렇게만 담가도 알싸한 매운맛?뭐 그런거 괜찮나요? 식당에서 먹어보니 정말 맛있던데...담주에 시장나가서 한단 사와야겠어요~~~

  • 11. 게으른농부
    '13.3.9 2:30 PM

    아하~ 풋마늘로도 김치를 담그는군요.
    뽑아다가 한번 해봐야 겠습니다. 너무 맛있어 보여요~

  • 12. 한국화
    '13.3.9 3:12 PM

    오늘장에서 저도 먹고파사왔는데 저는 생으로 새콤달콤무쳐먹는걸 좋아하는데 신랑이 생으로 먹으면 배가안좋다고해서 살짝데쳐놓았네요..달래하고 같이 무쳐서 저녁찬으로 먹을까해요..나도 사진올려봐야겠네요..
    담에는 김치를...

  • 13. 동현이네 농산물
    '13.3.9 7:07 PM

    벌써 풋마늘이 나오나보네요.
    저번주에 친정가보니 이제 마늘이 조금 올라왔던데. ㅎㅎ

    밥 벼벼먹으면 요즘 입맛없을때 최고일것 같아요~
    언제봐도 요리를 깔끔하게 잘하시는것 같아 부러워요^^

  • 14. 미란다작아
    '13.3.9 7:33 PM

    그저 먹고 싶을 뿐...ㅠㅠ

  • 15. 작약2
    '13.3.10 2:23 PM

    풋마늘무침 먹음직 하네요.
    저렇게 쉬운 재료들로 입맛 돋우는 음식이 탄생하다니.. 부럽네요.
    저도 저장해놓고 해볼까합니다.

  • 16. 간장게장왕자
    '13.4.1 4:01 PM

    우와 정말맛있어보이네요 침이 꼴까닥 넘어가내여 대박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510 이번엔 친구네 텃밭~~ 부록은 남프랑스 2^^ 새로운글 이미지삽입2 시간여행 2016.05.26 1,013 0
42509 냉장고 탈탈 털어 만들었어요~ 새로운글 이미지삽입 종이컵 2016.05.26 751 0
42508 감사하는 마음~~ 이미지삽입2 해피바이러스 2016.05.25 3,708 3
42507 직원식 모음입니다. 이미지삽입18 광년이 2016.05.23 10,353 3
42506 올리기도 민망한 손쉬운 집밥 백선생 따라한 감자스프 이미지삽입11 greentea 2016.05.22 9,960 0
42505 낯익은 돌들~~오이지 이미지삽입9 꽃게 2016.05.18 8,857 1
42504 떡 만들어 먹기 외 그냥 그런? 이미지삽입20 수짱맘 2016.05.18 10,270 1
42503 맛있다는 하얀깍두기 마약깍두기 담갔어요. 시식후기 이미지삽입40 프리스카 2016.05.18 11,091 4
42502 지금 이거 먹으면서 글올려요 :-) 이미지삽입17 소년공원 2016.05.17 8,799 3
42501 비빔국수 아저씨버젼, 멕시칸 타코스, 닭장이야기 ^^;; - .. 이미지삽입29 부관훼리 2016.05.17 9,613 4
42500 외국, 아파트에서 된장담그기 2- 아이스박스에서 메주띄우기(중간.. 이미지삽입20 프리스카 2016.05.14 6,508 4
42499 바르셀로나에서 돌아다니며 먹은 이야기. 그리고 번외 이미지삽입12 꼰누나 2016.05.14 4,920 3
42498 외국, 아파트에서 된장담그기 1- 메주콩 압력솥에 쪄서 메주만들.. 이미지삽입11 프리스카 2016.05.13 6,158 4
42497 사월이가 만든 어머니날 아침, 등등... ^^ - >')).. 이미지삽입31 부관훼리 2016.05.13 11,599 6
42496 니스 현지음식 이미지삽입5 꼰누나 2016.05.13 5,013 3
42495 소소한 이벤트, 결과 발표합니다~^^ 이미지삽입28 솔이엄마 2016.05.12 4,123 4
42494 4월&5월 행사의 나날들, 그리고 소소한 이벤트? 이미지삽입49 솔이엄마 2016.05.10 9,909 4
42493 도시락2 (메뉴가 다 거기서 거기..) 이미지삽입22 다이아 2016.05.10 11,808 5
42492 병아리콩으로 메주만들어 자연바람에 띄워서 10일만에 장담그기 이미지삽입30 프리스카 2016.05.03 8,642 5
42491 얻어걸린 성찬, 그리고 (almost) 소매치기의 추억 in N.. 이미지삽입23 꼰누나 2016.05.03 9,762 2
42490 (키톡데뷔) 아침식사 이미지삽입8 天國 2016.04.29 14,872 2
42489 마르세유와 부야베스, 그러나 중화요리는 언제나 옳다 이미지삽입10 꼰누나 2016.04.28 8,822 4
42488 산마늘칩 이미지삽입15 remy하제 2016.04.27 8,063 2
42487 부모님의 텃밭... 그리고^^ 이미지삽입34 시간여행 2016.04.25 14,157 3
42486 뱅쇼와 크레이프, 그리고 동화 속의 안시 이미지삽입8 꼰누나 2016.04.23 8,557 1
42485 미식의 도시 리옹에서 굶고 다닌 이야기 이미지삽입12 꼰누나 2016.04.21 10,835 2
42484 군인 아들 면회기 이미지삽입48 간장종지 2016.04.21 16,157 5
42483 금강산도 식후경? 노~ 파리에서 비맞고 굶고 돌아다닌 이야기 이미지삽입8 꼰누나 2016.04.15 12,351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