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색다른 맛의 요즘반찬 2가지- 풋마늘 김치와 생미역 무침

| 조회수 : 14,559 | 추천수 : 6
작성일 : 2013-03-08 16:55:20

벌써부터 풋마늘이 시장에 나오기 시작했어요.

요즘 나오는 풋마늘은 연하고 부드러워 무슨 음식을해도 맛있습니다.

특히 초고추장이나 간장양념에 무쳐 먹기도 하는데

생젓갈로 겉절이를 담가보니 너무 맛있더라구요.

여기에 생미역을 데치지 않고 무치니 2가지 가지고도

밥 한공기 뚝딱하겠더군요.

풋마늘 구입하시면 겉절이 한 번 만들어보세요.

특히 남편분들이 좋아할 것 같습니다.

쪽파김치와는 또 다른 맛 풋마늘김치와

액젓으로 무쳐낸 생미역 반찬을 소개합니다.

요즘 먹기 좋은 반찬 2가지 입니다.

3년 삭힌 생멸치 젓갈을 넣어 무쳐서인지 깊은 맛이 나는 풋마늘 김치

생미역도 데치지 말고 생으로 무쳐보세요.

데쳐 무친 미역맛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생미역 한 묶음 준비했어요. 400G 정도 되네요.

,

양념은 액젓 2T,대파 조금, 깨소금,마늘 필요합니다.

-생미역은 소금을 넣고 바락 바락 주물러 헹구어 줍니다.

-두껍고 뻣뻣한 줄기부분은 잘라 주세요.

-물기를 빼고 먹기 좋게 잘라줍니다.

보기만해도 맛있어 보이죠?

너른 그릇에 담고

잘게 썬 대파를 양념에 잘 섞어준뒤

고루 무쳐 주면 됩니다.

데쳐서 새콤달콤하게 무친 미역보다 이렇게 생미역으로 무친 나물이 더 맛있습니다.

다음은 풋마늘 한 단 준비합니다.

500G 정도 나옵니다.

뿌리를 잘라 다듬은 뒤

잎 하나 하나 벌려가며 흙을 깨끗하게 씻어주어야 합니다.

풋마늘은 씻는게 가장 힘들어요.

씻은 풋마늘은 두꺼운 부분을 반 갈라주어야 먹기에 부담스럽지 않습니다.

두꺼운 줄기 부분만 잘라주면 됩니다.

먹기 좋게 잘라주고요.

굴러다니는 양파도 반개 잘라 풋마늘과 함께 너른 양푼에 담아 줍니다.

3녁 삭힌 멸치 생젓갈 3T(건더기는 빼고),고춧가루 3T,다시물 4T,통깨 조금 (안넣어도 되고요)

만들어 놓은 양념을 넣고 고루 버무려 주면 끝

생각보다 너무 맛있어 자주 집어 먹게 되더라구요.

가격 착하고 맛도 좋은 요즘 반찬 2 가지 입니다.

경빈마마 (ykm38)

8명 한지붕가족 82 오래된 묵은지 회원입니다. 회원님들과 소박한 밥상이야기 나누려 합니다. "마마님청국장" 사이트 운영하고 있어요.

2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상큼마미
    '13.3.8 5:29 PM

    풋마늘김치 옆지기가 좋아해요^^
    퇴근길에 사가지고 가야겠어요
    전 그냥 멸치액젓으로~~~~

    • 경빈마마
      '13.3.8 10:22 PM

      네 액젓으로 버무려도 맛있습니다.
      보통 새콤달콤 무치는데 겉절이도 해보세요.

  • 2. 늘사람
    '13.3.8 5:36 PM

    둘다 제가 완전 좋아하는 반찬입니다. 너무 맛나 보여요.
    경빈마마님 손을 보니 음식들 맛이 없을 수가 없겠어요.

    • 경빈마마
      '13.3.8 10:23 PM

      아줌마가 되면 이런 반찬이 땅기나봅니다.
      손은 투박하고 짧고 그래요^^

  • 3. 쏠라파워
    '13.3.8 6:01 PM

    넘 반가와서~~^^
    저희 시댁도 물미역 경빈마마님처럼 똑같이 해먹어요
    샐러드같이 싱싱한맛이라 밥공기 비우고도 계속 손이가요

    • 경빈마마
      '13.3.8 10:24 PM

      생물미역 무침은 시원하다고 해야 할까요?
      아주 깔끔합니다. 밥보다도 미역무침에 손이 자주갔어요.

  • 4. 마요
    '13.3.8 6:29 PM

    아하,풋마늘이 제철이군요.
    이거 두가지 한입씩 먹고 나면 입맛 돌거 같아요.
    전에 어떤 식당 갔더니 풋마늘을 새콤달콤하게
    짱아찌를 담았더라구요.
    숭덩숭덩 썰어서요.
    보김ᆞㄴ

    • 경빈마마
      '13.3.8 10:25 PM

      바로 무치는 방법도 있고 삭혀두었다 무치는 방법도 있답니다.
      마요님 풋마늘이 요즈음 연하고 맛있더라구요.장아찌도 한 번 담가보세요.

  • 5. 마요
    '13.3.8 6:30 PM

    이구,
    보기만 해도 입맛 돌고
    잘 보았노라 한다는게 뭘 잘못 눌러서요ㅎㅎ

    • 경빈마마
      '13.3.8 10:26 PM

      ^^ 네에 입맛이 정말 돌더라구요.
      진짜로도 맛있습니다.

  • 6. 매직파워
    '13.3.8 6:50 PM

    와~~~~ 풋마늘 겉절이 잘 기억했다가 꼭 해볼께요...^^

    • 경빈마마
      '13.3.8 10:26 PM

      쉽게 만들수 있습니다. 한 번 담가드셔 보세요.
      풋마늘 전도 좋아요.

  • 7. 청크
    '13.3.9 12:49 AM

    오호 겉절이 하면 정말 맛있겠어요.
    풋마늘 먹어보고 싶어요! 제철 음식만 챙겨먹어도 건강해지잖아요 ㅋㅋ
    풋마늘 겉절이 당첨^^ 감사합니다.

  • 8. 올갱이
    '13.3.9 1:15 AM

    맨날 데쳐서 무쳤는데 겉절이 해봐야겠네요.
    감사해요

  • 9. 루시
    '13.3.9 8:58 AM

    생미역을 무쳐먹는분을 보니 반갑습니다^^ 제사때 나물로 사용하는데 간장,참기름, 깨소금만 넣어서 무쳐먹어도 시원합니다.. 돌아가신 어머니께서 늘 해주 반찬이지요~~

  • 10. 이쁜딸이셋
    '13.3.9 11:16 AM

    아~~~풋마늘김치!!!너무 좋아해요~ 근데 저렇게만 담가도 알싸한 매운맛?뭐 그런거 괜찮나요? 식당에서 먹어보니 정말 맛있던데...담주에 시장나가서 한단 사와야겠어요~~~

  • 11. 게으른농부
    '13.3.9 2:30 PM

    아하~ 풋마늘로도 김치를 담그는군요.
    뽑아다가 한번 해봐야 겠습니다. 너무 맛있어 보여요~

  • 12. 한국화
    '13.3.9 3:12 PM

    오늘장에서 저도 먹고파사왔는데 저는 생으로 새콤달콤무쳐먹는걸 좋아하는데 신랑이 생으로 먹으면 배가안좋다고해서 살짝데쳐놓았네요..달래하고 같이 무쳐서 저녁찬으로 먹을까해요..나도 사진올려봐야겠네요..
    담에는 김치를...

  • 13. 동현이네 농산물
    '13.3.9 7:07 PM

    벌써 풋마늘이 나오나보네요.
    저번주에 친정가보니 이제 마늘이 조금 올라왔던데. ㅎㅎ

    밥 벼벼먹으면 요즘 입맛없을때 최고일것 같아요~
    언제봐도 요리를 깔끔하게 잘하시는것 같아 부러워요^^

  • 14. 미란다작아
    '13.3.9 7:33 PM

    그저 먹고 싶을 뿐...ㅠㅠ

  • 15. 작약2
    '13.3.10 2:23 PM

    풋마늘무침 먹음직 하네요.
    저렇게 쉬운 재료들로 입맛 돋우는 음식이 탄생하다니.. 부럽네요.
    저도 저장해놓고 해볼까합니다.

  • 16. 간장게장왕자
    '13.4.1 4:01 PM

    우와 정말맛있어보이네요 침이 꼴까닥 넘어가내여 대박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1542 요조마의 집에서 만드는 홍어삼합 (수육 맛있게 삶는 비결) 이미지삽입42 요조마 2014.04.17 7,104 17
41541 아이들 영양보충에 좋은 반찬 시금치두부무침 이미지삽입6 Fun&Cafe 2014.04.17 6,592 1
41540 짭쪼롬한 베이컨과 아삭한 양배추의 만남! 베이컨양배추볶음 이미지삽입2 Fun&Cafe 2014.04.16 8,237 1
41539 처녀 아닌 총각 김치 담궜습니다. 이미지삽입15 김명진 2014.04.15 7,092 2
41538 고소한 치즈향이 물씬~ '김치'와 '계란'의 조화! 아이들도 좋.. 이미지삽입12 Fun&Cafe 2014.04.15 7,876 1
41537 카레우동이라고 드셔보셨나요..? ^^;; - >')))&g.. 이미지삽입15 부관훼리 2014.04.15 9,242 9
41536 비엔나에서는 비엔나 소세지를- 비엔나에서 사먹은 이야기 이미지삽입20 꼰누나 2014.04.15 8,572 4
41535 부관훼리님께 짜장면배틀을 신청합니다. 이미지삽입43 조아요 2014.04.14 9,591 8
41534 그냥 평범한 밥상 이미지삽입9 튀긴레몬 2014.04.14 6,170 2
41533 주말 밥상 이미지삽입10 369오오 2014.04.14 7,900 6
41532 된장질..하는 뇨자 이야기 입니다. 이미지삽입13 김명진 2014.04.14 8,222 3
41531 베이컨과 볶음밥의 행복한 하모니 ♥ 이미지삽입4 Fun&Cafe 2014.04.14 5,252 2
41530 교촌치킨 따라하려다 엉뚱한 게 되버렸어요 이미지삽입6 예전만큼은 2014.04.12 9,095 5
41529 간편한 포테이토 스킨 만들기 이미지삽입13 Gabriel 2014.04.12 8,657 4
41528 평화기원 삼각김밥 (부제: 언니들은 사소한 일에 목숨건다) 이미지삽입11 꼰누나 2014.04.12 10,477 6
41527 아이들 생일 배달짜장면 (어린이사진많아요) + 홈메 깐풍기와 솜.. 이미지삽입32 부관훼리 2014.04.12 12,438 11
41526 시금치의 나날들 13 백만순이 2014.04.11 7,285 10
41525 짜파게티의 오리지날 모습입니다... ^^;; - >'))).. 이미지삽입21 부관훼리 2014.04.10 16,313 11
41524 날아오른 백조들과 왕씨 스타일 닭고기 요리 (새 사진 있어요.).. 이미지삽입64 연못댁 2014.04.10 12,220 24
41523 비엔나 딸기비빔밥 & 태호스캔들 20 꼰누나 2014.04.10 8,715 7
41522 열심히 해먹고 살기 이미지삽입13 튀긴레몬 2014.04.09 11,755 8
41521 20분 간단 반찬과 한끼 메뉴 - 마늘견과류조림, 숙주나물, 떡.. 이미지삽입34 딩동 2014.04.09 12,908 11
41520 향기로 기억되는 여행의 추억 - 커피 이야기 14 꼰누나 2014.04.09 7,886 8
41519 뉴욕베이글과 뻑뻑한식빵, 봄맞이준비등등... ^^ - >'.. 이미지삽입21 부관훼리 2014.04.09 11,724 8
41518 요즘 아침밥상 이미지삽입5 수엄마 2014.04.09 6,905 4
41517 할머니들과 점심, 밥도둑 (개 사진 있어요.) 이미지삽입82 연못댁 2014.04.08 15,134 17
41516 내조의 여왕놀이 - 신혼밥상이예요 이미지삽입50 귀연벌꿀 2014.04.07 16,955 7
41515 주말아침 밥상 입니다. 이미지삽입11 수엄마 2014.04.07 12,239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