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새로 출시된 도시락 메뉴 ㅡㅡ+

| 조회수 : 21,147 | 추천수 : 81
작성일 : 2011-03-18 10:27:14
저번 도시락과 비 도시락 글 올리고,


반성하고 잘 좀 싸주려고 했는데,



이사준비한다고 어수선한데다가,


요즘 여러가지로 매일매일 마음이 어수선하니까, 장도 잘 안보고


여전히 그냥 대충대충 있는재료로 싸주고 있어요 ^^;;;






자자~ 그럼 기분전환 하실겸, 이집 도시락 메뉴 한번 보실래요~






1번 도시락은


상추쌈 도시락입니다~





불고기 & 오징어볶음을 상추에 넣고 고추장 조금 넣어서 싸드시면 되시구요~





2인분에 3800원밖에 안해요..





밥은 보온도시락통에 넣어서 같이 배달해드려요 ^^





2번 도시락은


탄수화물 섭취가 필요하신 머리를 많이 쓰는 분들께 적합한 도시락입니다.







저래보여도 오므라이스 안에는 꼴랑 양파밖에 안 들어가 있고요,





부침개도 야채보다 밀가루가 더 많이 들어가있어요..흐흐





오무라이스 2인분과 부침개 3장에 3900원입니다..



참!! 많다고 남기시면 벌금은 390000원입니다.





3번 도시락은


봄내음이 물씬 나는 유부초밥 도시락 세트입니다.






저번에 손님초대때 남은 파슬리는 김치냉장고에서 10일도 끄떡이 없네요..  ㅡㅡ;;





유부초밥 8개와 미니 비빔국수 세트에 2700원입니다.





유부초밥은 겨자간장 소스가 딸려갑니다..


어디선가 본듯한 저 도시락통의 정체는???






4번도시락은



남성분들께 인기가 좋은 가정식백반 도시락입니다.





연근조림, 생야채, 북어포무침, 계란말이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가격은 가장 저렴한 2200원입니다.




주방아주머니는 이 도시락이 제일 귀찮은데,


이 도시락이 제일 싼 이유를 모르시겠답니다.. ㅡㅡ++







5번 도시락은


김밥입니다.


뭐 보통 김밥들이 다 비슷비슷하지만,




이집 김밥은 사이즈가 좀 더 큰 김밥이라서


최대한 얇게 썰어서 갯수가 좀 많다는 장점이 있습니다..크~





1인분에 최소 2줄부터 시작하므로


양이 적으신분들은 시키실수 없으십니다. ㅡㅡ;;;





가격은 2줄에 2800원입니다.





이날은 3인분 + 제거 2줄 해서 총 8줄 팔렸네요 ^^;;;











6번 도시락은


4번 도시락과 비슷한 구성이지만, 여성분들께 더 인기가 좋은 도시락입니다.





크랩맛오뎅야채볶음과 볶음김치, 상품 명란젓, 밤 묵무침으로 구성되어있습니다.





4번 도시락과 비슷해 보이나,


주방아주머니 말씀으로는,


연근조림과 북어무침의 난이도는


명란젓과 밤 묵무침의 약 7배 정도 된다고 하십니다 ㅡㅡ+



이 도시락은 그래서 4번도시락보다도 더 더욱 저렴한 1800원에 모십니다..






단골 손님들께는 가끔 간식도 싸드립니다.


바게트빵으로 마늘빵과 러스크를 산더미처럼 만들어서








싸드려요~~





비슷비슷한 도시락 몇개 더 있는데 지겨우실까봐 여기까지 ㅡㅡ+






보너스로


김밥 쌀때는 부드러운건 안쪽으로 넣고 단무지같이 단단한걸 먼쪽으로 놓으면


훨씬 말기가 편해요~










주방아줌마는 칼국수에 계란 반숙으로 해장했어요.. ㅡㅡ+




오오~ 이 아줌마 요리의 천재인가봐요.. 저 계란 좀 보세요.. ㅡㅡ;;;






주말에 5살군과 잠깐 어디 나가는데,


신발을 신으랬더니,


학교가는 신발을 신겠다고 하길래


안된다고 했더니....  ㅡㅡ++







애들은 삐지면 왜 팔짱을 낄까요 ... ㅎㅎㅎ










이상,


저번 분식집이 하도 장사가 안되서 도시락집으로 사업을 확장중인 마리였습니다.


이번에는 손님이 좀 많이 와주셔야 할텐데요 ^^;;;




4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 1. 쪽빛바다
    '11.3.18 10:30 AM

    선착순 ...
    1등!

    저 매일 매일 배달해주시기를!

  • 2. 쪽빛바다
    '11.3.18 10:32 AM

    기꺼이 지불할 용의가 있습니다.
    제시하신 가격의 1.5배 일지라도... *^^*

    그나저나 5살 군은 심통난 모습도 멋지구리 합니다 그려.

  • 3. 아줌마
    '11.3.18 10:34 AM

    김밥 2인분 주문 이요
    아직 단골은 아니지만 간식좀 어~떻게 안~될가여ㅕㅕㅕㅕㅕ

  • 4. 마리s
    '11.3.18 10:35 AM

    오~~
    드디어 개시 손님이 오셨네요~~
    개시손님께는 특별히 반값에 모십니다..크~
    저날 신발 못신게 했다고 심지어 눈물까지 흘렸다는.. ㅡㅡ+

  • 5. 미니네
    '11.3.18 10:35 AM

    저두 단골할래요~~~

  • 6. 단추
    '11.3.18 10:35 AM

    매일 아침 6시까지 번호대로 3개씩 배달바람.(아침에 만든 걸로)
    배달은 학교신발 신은 5살 어린이로 지명함.
    팔짱끼고 문 앞에 서 있으면 뽀뽀 해줌.(싫어할라나? 나에게 빠질텐데...^^)

  • 7. T
    '11.3.18 10:39 AM

    꺄~~ >.<
    5살군 다리가.. 너무 길고 예뻐요.
    [5살군.. 이모랑 운동화가 같네? 이모도 수퍼스타 완전 좋아라 한단다. ㅎㅎㅎ ^^]
    아니 수퍼스타도 이쁘구만.. 학교가는 신발은 뭐길래 저리 심통이 났을까요? ㅎㅎ
    같은 운동화 신은게 반가운 36살 이모였습니다. ㅋㅋㅋ

  • 8. 마리s
    '11.3.18 10:43 AM

    흐흐~~ 위에거는 쪽빛바다님께 쓴 대답이었어요.. ^^;;

    아줌마님
    김밥 2인분이면 4줄인건 알고 계시겠죠??
    보통 여자분들은 한번에 드시기 힘드실텐데...히히~

    미니네님
    오호~ 단골지정 감솨~~
    이래놓고 안오심 저 삐져서 팔짱 끼고 있을거임 ^^;;

    단추님
    흐억~~
    아~~ 이 손님~ 자주오시는 분이시닷~~
    주문하시고 그날 다 안 드시면 벌금이 얼만진 알고계실텐데..흠~~
    걸레가 된 학교신발 이사갈때 버리고 갈예정임 ㅡㅡ+
    그냥 다른신발 신고 배달해드리면 안될까나요 ^^;;;

  • 9. 오후에
    '11.3.18 10:45 AM

    ㅎㅎ 5살군 때문에 미치겠습니다. 저 다리와 저 표정....~~~ 뭐라 말을 못할 정도로 이쁩니다.
    5살군은 삐져도 귀엽네요.

  • 10. 마리s
    '11.3.18 10:50 AM

    아앗~
    벌써 학교에 데릴러갈 시간이 되었어요..
    아니, 왜 3시밖에 안됬는데 벌써 집에 보내주는거야..
    그냥 저녁까지 먹여서 천천히 보내주지 ㅡㅡ++

    T님
    꺄~~~ >.< <-- 너무 귀여워서 따라해봤어요~ 흐흐
    다리는 뭐 저 각도로 찍어서 길어보이는게 아닐까요~
    다리가 온통 멍투성이예요..ㅜㅜ
    학교가는 신발은 까만색 운동화..
    구할수 있는것중 제일 싼거..
    신발을 어찌나 아껴신는지 채 한달을 못 버티거든요..

    훈연진헌욱님 오후에님 댓글은 다녀와서 달께요 ^^;;;

  • 11. 허밍
    '11.3.18 10:50 AM

    저 다른건 많이 안 바라구요.
    마리님표 당근채썬 김밥 꼬투리좀 주세요~!!!

    근데 5살군 포함 어린이들은 꼭 팔짱을 끼더군요.
    제 친구 아가도 나 삐졌거든요-,.-+ 이럴때 저런식으로 표현 해서 무지 웃겼는데 ㅋㅋㅋ

  • 12. 맛있었쪄
    '11.3.18 11:06 AM

    오~아이들은 삐지면 팔짱끼는것 맞는것 같아요.
    흐미...김밥 정말 맛나보이네요.
    근처 도시락집이면 거짓부렁 조금 더해서 50명은 몰고 갈 수 있는데 말이죠...ㅋㅋㅋ

  • 13. 재클린
    '11.3.18 11:10 AM

    말씀을 너무 재밌게 잘 하셔서 글을 보고 있으면 혼자 씨익~웃고 있게되요. 심통난 5살군도 너무 귀엽구요...

  • 14. J-mom
    '11.3.18 11:14 AM

    도시락에 무려 "명란알"이 들어가다니...그것도 큰걸로....
    저 단가로 도시락집하면 3달안에 폭삭 망한다에 한표 걸께요..ㅎㅎ

    그래도..음...전 3번 도시락이요...
    비빔모밀이 느무느무 맛있을꺼 같아요.
    명란알도 먹고싶지만....
    매운게 더 땡겨요...ㅎㅎ

  • 15. 옥수수콩
    '11.3.18 11:19 AM

    귀여워귀여워귀여워~~~~
    전 애들 삐진거 보는게 왤캐 좋을까요? ㅋㅋㅋㅋ
    하튼지 남자애들 신발에 집착하는 거 알아줘야해요...ㅎㅎ
    그래도 저 이쁜 모습 보고싶어서 일부러라도 삐지게 하고 시퍼요...
    사실 울 아들 키울때 그런적 있다능...--+
    김밥은 언제나 최고의 도시락입니다 !!

  • 16. 마이
    '11.3.18 11:20 AM

    똑같은 밥도 도시락에 담아 먹으면 더 맛있는게 참 미스테리인 1인입니다.
    5살군 심통난 모습도 간지 작렬입니다ㅋ
    15년 후가 정말 기대 된다능..
    (저 마리s님 발꾸락 본듯 ^^*)

  • 17. 마리s
    '11.3.18 11:45 AM

    다녀왔어요~~
    퀵샤워 시키고.. 헥헥~
    마이님이 제 발꾸락 보인다고 하셔서 급 모자이크 처리하고..
    바쁘다바빠~~

    훈연진헌욱님
    흐흐~ 그렇게 되네요..
    여기서는 아직 생일이 안지나서 그냥 5살이라고^^;;;
    제가 인제 너 한국가면 7살이라고 했더니
    믿을수 없다는 반응..ㅎㅎ

    역시 훈연진헌욱님 보는눈이 있으시군요.
    새 손님이 오셔서 새 보온도시락 개시해드렸어요..ㅎ
    저는 요즘 이제 이사 준비하느라고 마이 바빠요..

    오후에님
    오후에님 밥상처럼 차려서 먹는게 제 꿈이어요..
    다른 식구들만 받아들여준다면..
    따님이 멀리있어서 늘 보고싶으시겠어요..
    늘 좋은 글 잘 읽고있습니다~


    허밍님
    오옷~
    느무 소박하신거 아니세요~
    손님께 차마 그럴수는 없죠~~
    그냥 두줄 드릴께요.. 1인분 밖에 안되요~~
    삐진척 할때 안 봐주면 팔짱을 계속 다시 고쳐 끼는게 웃기긴해요.. 크크

    맛있었쪄님
    그쵸? 삐지면 팔짱끼는거는 어디서들 배운건지 몰라요..
    엄마아빠들한테 배운건 아닐텐데..흐흐
    오옷~ 50명!!
    그냥 제가 그리로 가서 개업할께요.
    당장 주소를 대시오!!

    재클린님
    요즘 하도 여러가지로 어수선해서 그냥 잠시라도 피식 웃어주시라고,
    올린글에 씨익 웃어주셨다니, 느무 기쁘네요~~
    쟤는 저날 결국 신발이 맘에 안든다고 눈물까지 뚝뚝 ㅡㅡ+

    J-mom님
    한국에서 사온 명란이 저 크기로 아직도 30개나 있는데,
    저도 동생도 둘다 명란젓 안 좋아해요..
    그니까 1800원 받아도 기꺼이~~
    J-mom 님께는 특별히 2개 넣어드릴께요~
    앗! 3번 도시락 주문하셨고나..
    그래도 초생강 빼고 명란으로 넣어드릴께요..흐~

    옥수수콩님
    쟤는 누나가 있어서 그런지 삐지는것도 쫌 여자같아요..흐~
    남자애들이 원래 신발을 좋아하는군요..
    어떨땐 신발 사주면 하루종일 이방저방 모시고 다니기도 하더라구요.. ㅡㅡ+
    옥수수콩님 요즘 자유부인 되셔서 몹시 부러워요~
    나는야 언제나 되면 ㅜㅜ

    마이님
    오옷~~ 지적 감사~~
    진짜 몰랐어요..
    마이님 덕분에 모자이크부터 하고 왔어요!! 땡큐! 베리감사~~
    저도 도시락에 담겨있으면 더 맛있어 보이는것 같아요.
    15년후면 나는 몇살인지부터 계산해봤음 ㅡㅡ;;
    으아~ ㅜㅜ

  • 18. spoon
    '11.3.18 11:52 AM

    저......
    배달도 되나요? ^^;;

  • 19. 조아요
    '11.3.18 12:44 PM

    도시락집 아들래미가 너무 잘생겨서 장사가 안될리가 읍는데요--a
    심통난 모습까지 너무 귀엽슴당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20. 담비엄마
    '11.3.18 1:33 PM

    도시락 해외배송않될까요?ㅎㅎㅎ(굽신굽신)^^
    이왕이면 다섯살군 통해 받고 싶어요..
    다섯살군은 화난 모습도 너무 귀엽네요.
    팔짱끼는건 원래 자시 과시라던데 자신이 몹시 화났다는걸 표현하려는듯 해요.
    아유 니가 아무리 화내도 너무 귀엽다 !!!

  • 21. 정신없는 마녀
    '11.3.18 2:00 PM

    어휴~~~ 배고파라.....
    김밥도 먹고 싶고, 가정식 백반도 먹고 싶고, 상추삼 도시락... 오므라이스 때깔이 끝내주고..
    먹고 죽더라도 다 먹꼬 싶네요...
    먹고 나면 5살군도 잘 달래줄 수 있을 것같습니다...^^

  • 22. pine
    '11.3.18 2:57 PM

    전 반찮많은 한식종류 도시락은 다 좋아요.
    요즘 직장인들 물가 올라서 점심값때문에 난리라고 하던데
    마리s님 도시락은 싸고 맛있고 정성까정 가득하니
    불티나게 팔리겠네요.
    저 0순위로 받아주세요^^
    오늘 하얀 후드티를 멋지게 입은 5살군이 삐쳤네요.
    마리s님이 이모들 봐서 져주세요..

  • 23. 푸른강
    '11.3.18 3:17 PM

    5살군 다리가 기네요 부럽...ㅎㅎㅎ

  • 24. 꽁꽁맘
    '11.3.18 3:50 PM

    오~~ 아드님이 롱다리군요.. 부러워용..

  • 25. 피스위버
    '11.3.18 4:49 PM

    배달은 꼭 5살군이 해주세효~!!!*^ ^*
    사심댓글.....

    캐나다에 있는 아는분도 마리라 왠지 아는분 같아요.
    거기도 너무나 예쁜 자녀분이 .....
    말하는 어투도 넘 닮아서 ...혹시 6.25때 헤어진 자매분 아니신지...
    (아~죄송 80년대 개그해서...^ ^;;)

    마리님 도시락 넘넘 맛나보여요.저녁이라...더더욱...츠읍~~=3=3=3
    5살군 사진에 항상 가슴이 설레어요 ㅋㅋ

  • 26. 마리s
    '11.3.18 4:53 PM

    하도 떨어진게 많아서
    버티다 버티다
    어쩔수없이 수퍼갔다 왔어요..

    spoon님
    배달 되고요~
    spoon님이 아까 올려주신 그린샐러드랑 물물 교환도 됩니다~ ^^;;;

    조아요님
    오호~
    드디어 쟤도 쓸모가 있어지는건가봐요..
    잘 달래서 식당에 잘 앉혀놔야겠어요..흐흐
    근데, 왜 우시나요 ㅜㅜㅜ

    캐로리님
    위에도 말씀드렸다시피 이 엄마가 사진을 잘 찍어줘서..
    음.. 몇개월이냐면 만으로 6살되기 2달전이니까...
    계산이 안되고 있음 ㅡㅡ;;
    1시가 다됬는데 그때까지 점심 못 드셨쎄요?
    배 마이 고프시겠어요..

    아~ 저는 김발 없이 그냥 말아요..
    에또 제가 김밥집 아줌마자너요..
    비록 장사 안되서 문은 닫았지만..ㅡㅡ+

    담비엄마님
    흐흐~~ 국제택배 가능하세요..하루 도시락에 배송비만 2만원이라서 글치..
    원래 넘의 아들은 개구장이일수록 더 귀엽고..크~
    진짜 사진 다시보니까 담비엄마님 말씀처럼
    나름 화난걸 온몸으로 표현하고 있는것 같네요.
    엄마가 삐진걸 못 본척하니까 더 서럽고 ㅜㅜ

    정신없는마녀님
    어휴~~ 두신데 점심도 아직 못드셨어요??
    저희 도시락집의 유일한 장점은 싸다 ㅡㅡ;;
    아!! 또 있구나~ 양 많타!!
    크헉~ 저건 사람이 하루에 다 드실수 있는 양이 아닌데...
    진짜 저같은 식신도 제가만든 김밥 두줄은 한끼에 못 먹어요 ㅡㅡ;;

    pine님
    저도저도 반찬 많은게 제일 좋아요..
    막 반찬 20개 이런 식당 진짜 사랑하는데,
    근데 현실은 달랑 4칸 채우는게 버겁다는거 ㅜㅜ
    제가 pine님 봐서 딱 한번만 져줄께요..흐흐~

    푸른강님
    어유~~ 진짜 제가 다 사진을 잘 찍어서 그런거라니까요..
    쟤는 진짜 지 엄마한테 고마워해야 되는건데 ㅡㅡ;;;

    꽁꽁맘님
    쟤가 신생아시절, 하도 다리가 짧아서 다들 걱정하고,
    때로는 주변분들이 "남자는 다리가 짧아도 능력만 있으면 괜찮아~~"라고
    애써 저를 위로해주시고, ㅜㅜ 그랬던 애예요..
    애들은 이랬다저랬다 수시로 바뀌더라구요.. ^^;;

  • 27. 마리
    '11.3.18 4:56 PM

    언제봐도 먹음직스러운 저 김밥...
    사진으로만 봐도 침이 꿀꺽꿀꺽 넘어가는데 왜 장사가 안될까요??
    혹시... 홍보부족이 아닐까요?
    알바 필요하시면 이몸이 분식집 앞에서 춤이라도 춰드립죠^^

    다섯살군... 제대로 삐졌군요. 표정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ㅎ ㅎ

  • 28. 넘이뻐슬포
    '11.3.18 5:32 PM

    청소 유전자가 많이 부족한 저로서는...
    저 계단을 어떻게 청소할까?라는 걱정이 ^^

  • 29. minimi
    '11.3.18 10:12 PM

    앗 비쥬얼 훌륭,가격 차칸 도시락이닷
    담달부터 매일 아침 도시락배달 부탁드려요.ㅋㅋ

  • 30. 혼스비
    '11.3.18 10:22 PM

    가까이 계신다면 밥 안 해먹고 맨날 사먹고 싶은 심정입니다..

    늘 글 재밌게 잘 보고 있어요....

    4칸 짜리 도시락 찬통은 볼수록 탐이 나네요...
    한국에서 사신건가요???^^;

  • 31. 코코몽
    '11.3.19 12:42 AM

    마리님 항상궁금한게 있어요~

    저 당근채는 칼로 직접 써시는 건가요? 아님 채칼루 하시는 건가요?
    김밥 당근궁금해요 ㅎㅎㅎㅎ

  • 32. 승맘
    '11.3.19 2:10 AM

    저도 남편 도시락 이랑 가끔 제 도시락,5학년 짜리 아들내미 도시락을 10년째
    싸는데요, 아이는 학교에서 주는 미국 음식이 맘에 안 든다고 한식을 싸 달라고
    하는데,,,,그냥 주는대로 먹을 것이지......
    도시락 1번 ---밥만 넣는 보온 도시락통은 어디서 사셨나요.
    10년째 돌아 다녀도 사지 못했네요.
    좀 알려 주시면 감사합니다

  • 33. 비타민
    '11.3.19 2:45 PM

    장사가 왜 안되세요... 제가 단체주문 넣겠습니다!!! ㅋ

    5살군.. 뾰로통... 삐진 모습이

  • 34. Xena
    '11.3.19 4:46 PM

    5살군 삐친 모습에 웃음이...아이 기여버라
    저는 3번, 5번과 6번이요!! 전 단골이닉하 마늘빵이랑 러스크 이~따시만큼 마이 주셔야 되요? 넹?
    언제 봐도 마리님 김밥 마시는 솜씨는 예술이에요. 감탄...
    저 또 레시피 여쭤 봐야징.
    칼국수 위의 달걀은 수란인가요? 팬에 부쳐서 저리 나올리가 읍써...
    칼국수의 저 담박해 보이는 국물은 어찌 만드신 건지? 슬마 맹물은 아니겠죠?
    아무래도 저희 언니와 꼭 바꿔야겠다고 굳게 다짐하고 갑니다

  • 35. 홍주맘
    '11.3.20 12:40 PM

    전 유부초밥과 비빔국수요~~~
    그리고 5살군..삐진 모습도 핸섬합니다...ㅋㅋ
    우리집 5살양은....삐지면 방으로 쏙~~ 들어갑니다...자기가 삐졌다고 표내는거지요..뭐...
    무시하고 있으면 1분도 채 안되서 나옵니다.. 오래간다 싶으면 200% 침대에서 잠드신거..ㅋㅋㅋ

  • 36. 나니요
    '11.3.20 4:48 PM

    대만에 다녀오시면서 사다주신 매실과복숭아인지 살군지..(2병세트)
    병에 매실알이 들어있슴다, 근데 뒷면 유효시기 라고 100.90.30 이렇게 써있네요,, 무슨 뜻인지요???

  • 37. 마리s
    '11.3.21 8:42 AM

    주말에 82가 잘 안열리더라구요.
    저만 그랬을까요??

    피스위버님
    크하핫~
    캐나다에 저처럼 정신없는 분이 또 계시나봐요..흐흐~
    6.25때 헤어진 자매는 아니고,
    도시락은 실제로 먹을때는 뭐 차갑거나 불거나
    미지근해서 맛이야 그저그렇잖아요..흐흐

    마리님
    저번에도 말씀 드렸듯이 마리님께 댓글 달때마다
    제가 답글달고 혼자 대답하는거 같아요..히히~
    오옷~
    제가 분식집 차리면 춤 춰주신다는 약속~
    저 저 절대로 안 잊을거예요!! 크~

    넘이뻐슬포님
    음... 넘이뻐슬포님은 청소유전자가 좀 부족하셔도
    걱정없으실거예요.. 넘이뻐서 슬프기까지 하시다니..
    부러워요~ 흥~ ^^;;;

    minimi님
    엄마야~ minimi님까지.. ㅎㅎ
    단추님이 주문하신거 보셨죠~
    아마 단추님때문에 다른 손님은 못 받지 싶어요 ㅡㅡ++
    ㅋㅋ

    혼스비님
    맛있게 봐주셔서 제가 더 감사르~~
    저 4칸짜리 도시락은 그냥 일본마트 그런데서
    한 3천원정도로 산것 같아요.
    반찬이 3가지일때면 한개 더 만들어야 되는게 단점이지만 ㅜㅜ
    대신 반찬양은 제법 넉넉히 많이 들어가요.
    뜨거운거 담아도 된다고는 하는데
    그래도 너무 뜨거운거는 찝찝해서..
    다른분들도 여러번 물어보셨는데,
    오늘 드디어 제가 찾아냈어요.

    http://shopping.naver.com/search/all_search.nhn?where=all&query=4%C4%AD%20%B9...

    코코몽님
    제가 저렇게 채를 잘 썰리가..히히~~
    저는 채칼 진짜 자주자주 잘쓰거든요.
    칼 도마처럼 옆에 두고 매일 써요^^
    대신 손 조심하시구요~~ 히히~

    승맘님
    오오~~ 저도 도시락 한식으로 싸주고 싶은데,
    저희 아이들은 완전 거부!! 해요.
    밥만 따뜻해도 안되고
    반찬도 따뜻해야만 먹겠다는 저것들 ㅡㅡ++
    그래서 그냥 빵쪼가리만 싸주고 있어요.
    저 도시락은 락앤락걸로 한국에서 소포로 받았어요.

    http://www.11st.co.kr/product/SellerProductDetail.tmall?method=getSellerProdu...
    저는 더 짧고 반찬통이 한개밖에 안 들어있었어요.
    저는 25000원쯤 주고 산것 같아요. 여기가 더 싸네요..
    제가 산게 저 LHC-030이었어요.

    비타민님
    크크크~~
    이모님 당장 주소대시오!!
    짐 싸느라고 바쁜날 비타민님댁으로 흐흐흐~~
    저 묵은 동생친구가 만들어준거예요..
    저도 가루로 만드는건 아직 트라이 안해봤어요..크크크~
    저는 저 묵무침 중국식으로 했어요.
    중국가게에서 먹어본대로 두반장 좀 넣고 고추기름 왕창 넣고
    식초랑 간장 넣고 무쳐서 먹었어요..

    Xena님
    제가 조 위에도 썼듯이 도시락은 단추님이 다 사가버리셔서 ㅡㅡ++
    대신 마늘빵이랑 러스크는 다 드려요!!
    키키~ 칼국수에 있는 계란 예술이죠~~~
    칼국수 라면 팔팔 끓을때 옆으로 살짝 밀어놓고 수란처럼 익힌거죠..히히힛~
    저 칼국수는 큰 라면회사에서 수많은 연구원들이 만들어 낸거라서
    레시피는 절대 알려드릴수가 읍써요..하하핫!!

    홍주맘님
    어유~ 그댁 5살양과 우리집 5살군 소개해주고 싶어요..
    ㅎㅎㅎ 그댁 5살양 너무 귀엽겠어요~~
    쟤 누나가 꼭 그러거든요.
    삐지면 방에가기. 조용해서 가보면 자고 있기..
    크크크~

    나니요님
    오옷~~
    제게는 너무 어려우신 질문이어서~ 히히
    혹시 다른분께 물어보시려다가.. 제이맘님께??
    제가 제이맘님께 대신 질문해드릴까요?? 흐흐흐~~~

  • 38. 크리스탈
    '11.3.21 10:41 AM

    아침 굶고 출근해서..지금..너무 배고파요..마리s님 도시락..보기도 괴롭네요.
    다섯살군 정말 사랑스런 모습..눈을 뗄수가 없네요.
    우리집 여섯살군.......삐진 모습과 비슷해요(지금 어린이집에서 신나게 놀고있겠죠?)
    한가지 더 ,, 팔짱을 끼면서 어깨를 으쓱 "흥!!" 하고 콧소리도 냅니다.
    잘때 책읽어주다가,,너무 졸려 그만읽자고 하면,,,,,,,,꼭 그러죠..침대에서 내려가
    방 한구석으로 가서 - 일단 아빠다리 한다음,,팔짱끼고 흥!
    꼭 구석으록 가요.......속으론 귀여워서 웃죠.
    그래도 책읽어주는게,,,,,,,,,,너무 힘들어요..졸려서..잠많은 엄마라서..
    미안...

    우리 둘째들 .. 너무 귀엾죠..엄마눈엔 늘 아기같이...<--- 우리 열한살 딸이 절 노려봅니다.

  • 39. 최살쾡
    '11.3.21 2:09 PM

    돈벌어서 테익아웃 하러 갈께요;;;
    그나저나 저도 도시락 싸다니는데 너무 힘들어요;;;;

    오늘은 연근, 김치, 김, 상추 끗!

  • 40. 코코몽
    '11.3.21 8:00 PM

    마리님 채칼 어떤거 쓰시는지 알려주세요 ㅠㅠ

  • 41. 그린그린
    '11.3.22 4:12 PM

    아오 다섯살군 완전 깜찍+_+
    ㅋㅋㅋㅋ 마리님 글솜씨는 여전하시네용
    요즘 요리할 시간도 없공 ㅠㅜ 김밥열줄만 주문하고 싶은ㄷ[..
    결제는 어디로 해야하나요?^^

  • 42. 앙쥬
    '11.3.22 5:51 PM

    완전 배고픔당*^^*

  • 43. 첵첵이
    '11.3.23 9:15 AM

    왜 젤 귀찮은데 젤 저렴할까 라는 주방아주머니의 의문이 너무 마음에 와 닿습니다.
    근데 아드님이 사진 찍는거 알고 저렇게 시크하게 삐져준거 아닐까요??
    뭐랄까, 정말 삐지긴 했는데 그래도 나름 신경쓰고 있는거 같은데요??
    너무 귀여워요.

  • 44. 매리야~
    '11.3.27 12:05 AM

    아드님이 정말 귀여워요.
    시크한데요^^

    스타벅스 테이크아웃 컵에다가 막국수(?) 담은 게
    아이디어 굿입니다. ㅎㅎ
    하나 또 배워가네요.

    저는 오므라이스가 가장 맛나 보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2085 어머니샷? 블로거 샷? 빨간펜 선생님.. 나와주세요~ 새로운글 이미지삽입3 이겔맘 2015.01.29 2,273 2
42084 석류는 이렇게... 이미지삽입16 소금빛 2015.01.29 4,802 3
42083 안주, 흡입, 배터짐, 성공적. 31 육절금 2015.01.29 5,730 10
42082 흑설탕팩 만들기의 부작용 이미지삽입57 순덕이엄마 2015.01.28 17,136 20
42081 지난 2개월 동안 해 먹은 것들 이미지삽입32 페스토 2015.01.28 5,377 7
42080 키톡과 함께한 10년 회고전 47 백만순이 2015.01.28 6,684 8
42079 고기소년과 어머니샷 31 어림짐작 2015.01.28 4,842 6
42078 그대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어머니샷: 남편과 아이와 내 도시락 42 소년공원 2015.01.28 6,834 14
42077 드디어 입성 !!!! 이미지삽입43 phua 2015.01.27 7,578 10
42076 애들 도시락...그간의 이야기 이미지삽입62 꼬꼬와황금돼지 2015.01.27 11,244 14
42075 주부 0.9단 집밥 첫 투척해요 이미지삽입58 양사장님 2015.01.26 13,566 8
42074 고기백신 몇가지 소개글 이미지삽입38 준&민 2015.01.25 9,688 12
42073 [요리아님]오마쥬 키토커_100% 픽션 패러디 매거진 91 비바 2015.01.25 8,347 31
42072 유혈이 낭자했던 어느날 60 백만순이 2015.01.24 11,632 11
42071 애기 토스트의 비밀 22 프레디맘 2015.01.24 12,033 12
42070 마지막 한장만 넣으면 끝났는데 다시 쓰는-_- 스압 음식 48 튀긴레몬 2015.01.24 9,096 12
42069 [키톡데뷔]백만순이님 블로거샷에 응답하며 이미지삽입29 망곰 2015.01.23 7,852 8
42068 나 찾았수? 79 단추 2015.01.23 12,217 20
42067 왔다! 짠지일보 Vol.4 이미지삽입82 미미맘 2015.01.23 10,864 27
42066 어머니샷과 블로거샷(초보를 위한 간단한 음식사진찍는 팁) 36 백만순이 2015.01.23 10,540 10
42065 음식 사진 폴더 82로 옮기세~ 이미지삽입49 열무김치 2015.01.23 9,240 11
42064 실미도 훈련일지 이미지삽입71 발상의 전환 2015.01.23 8,557 39
42063 ....... 38 무명씨는밴여사 2015.01.22 8,435 13
42062 은갈치가 어데.... 이미지삽입38 열무김치 2015.01.22 7,761 12
42061 짠지일보 기다리다 엉겁결에 키톡 데뷔합니다. 이미지삽입55 송내주부 2015.01.22 6,213 15
42060 키톡 복습과 패러디 ^^ 이미지삽입50 시간여행 2015.01.22 6,567 12
42059 일......일곱번째입니까?그리고 녹두전 27 백만순이 2015.01.22 6,227 7
42058 키톡의 춘추전국시대를 틈타 급 데뷔! 이미지삽입36 해리 2015.01.22 5,194 9
1 2 3 4 5 6 7 8 9 10 >>